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먹다 누가 죽을뻔했다' [남발카세 5차]앱에서 작성

Hnihn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2.06 16:25:10
조회 53498 추천 255 댓글 364

안녕하세요. 남발게 입니다.

5차 홈마카세를 했어요.

이번 남발카세는 멘붕이 두번 왔었네요.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7736c8302125d60dcaa7799b9e9f23e6f

오늘도 일찍 오신분들은

고등어랑 청어 썰어드렸습니다.

강원도 고등어

기름은 없는데 수상할정도로 신선해서 너무 맛있었어요.

청어

토요일 노량진에 횟감되는거 6박스인가 들어왔는데 거기서 반박스  빼왔습니다.


진짜 Go!

원물자랑부터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673c620d8666e886a8629ba1793574a41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473ab3d7aef766bcdc5df202ba138a486

7ceb8776b7826afe3dea84e3479f2e2d5bdba960cd72a4e0e984a153ad

산타바바라우니
멕시코우니
캐나다우니
마즈마 뿌리와사비
강원도 고등어


7ceb8776b7826afe3ce680e24f9f2e2d9c5cc2fbc4f616301551eafa4f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07334dc2c2498f9144a24d60e1909c639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1733dbfa74fa58c00c7f769a29020d5a5

가리비, 삼베체굴, 미루가이(왕우럭조개)


7ceb8776b7826bf238e781e6449c74730697473c6d7fce5de753e9a227a56d

7ceb8776b7826bf23ee780e2419c766edb7c1db5af6350624274e8f2b14533903e

7ceb8776b7826bf23ee780e2419c766f8ac8854a4dc774bd161ed0c2342241cdde

대물무늬 오징어, 대물보리새우




7ceb8776b7826bf538ea8ee5459c7473c22dae8d7374c3d70a2f699c7ff769ba

7ceb8776b48b60f13fed87e3439f2e2d9790e53bbe0c357977aa4a4a44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57af2df81f247d47cec77f8006c1202a2

7ceb8776b7826bf53ceb83ed439c7173b203ecb2dce3cc4e8faaf4f6e465a5a5

아일랜 드 산 자연산 참치

사토브리앙 한우 ++





7ceb867fbc8561f33cea86e0449f2e2d4a2c5952f55df83eed1cef97de96

차림표


7ceb8776b7826bf238e781e6449c75697dc10aafcd7e604717bbcbdfb781f87d

이날 시장에 단새우가 너무 비싸서 포기하고

저 먹으려고 따로 사둔 도화새우랑 꽃새우를 다져 넣었습니다.

털게 몸통살을 내장에 비벼 같이 넣었고요

캐나나 우니를 같이 얹었습니다


7ceb8776b7826bf33be983ec409f2e2d17c88263331c888de0e1bf6322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d73688b019fb0e91bb841c7025e0e0f9f

새우 모둠 사시미고요

꼬리없는게 닭새우

한마리 있는게 도화새우

다른 꼬리붙은건 꽃새우

우니는 산타바바라 목판 같이 올려드렸습니다.

새우 우니 해드시라구 ㅎㅎ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2736a65e07b6871ded6e1afb6ffade5ee

7ceb8776b7826bf538ea8ee5459c737363d870d5b2bd4df8be58a9873e300694

사시미 모리아와세

아일랜 드 산 자연산 참치 도로
스페인산 축양 아카미
40시간 숙성 범가자미 엔가와
60시간 숙성 자연산 참돔 뱃살
부산에서 올린 고등어
4일숙성 전어
활 가리비
미루가이
멕시코산 우니
무늬오징어와

마즈마산 뿌리와사비를 올렸습니다.

그리고 굴향진하게 오버쿡킹된 삼베체굴

제 실수였네요. 그래도 향은 좋았습니다.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ff50dd5307f778e9f299a20e19d0b2ac1

7ceb8776b7826bf53ceb83ed439c7073a34a55f3c3c6bda14822512d2e3c611d

하나사키 킹크랩

털게

박달홍게를 시라꼬 소스와 함께냈습니다.

홍게를 쓴 이유는 키로에 육박 하는 홍게는

대게보다 맛있다고 생각해서 썼습니다.

맛은 굉장히 달았고. 가격값도 확실히 했습니다.

오리지널 레시피 시라꼬 소스도 좋았고요




7ceb8776b7826bf338ed84e7439f2e2d6ba2ef35d0422a371dc865b187

무시아와비하고 명주매물고동 조림이었습니다.

시오곤부와 같이냈어요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98752dcc4e311d512ea9fe82a23ef76b5

그리고 안키모에
초간장을 뿌리고
단새우머리를 굽고 건조한 것을 갈아 올려드렸습니다.

트러플 오일은 취향에 따라 뿌려드시게했습니다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bd6b6caca795363bda32e24d6ae66d854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acd558dcd5e81930cad0cc317b150abe4

오늘 망친 친구들이에요.

고마사바랑 이소베마끼

고마사바는 깨가 너무 들어갔고
이소베는 모양이 안나왔습니다


여기서 멘탈이 제대로 갈렸었네요.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8cd3c613b5e7ec7f5fda658d4edac61d8

바지락을 구워 육수를 낸 스이모노에 백골뱅이를 넣었고요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5644e0a394e80d51f5c80624bccc9531a6b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66d8e6e72d28d1a9a92e218f07a03ae6f60

7ceb8776b78069f53ceb84e4439f2e2d73cfdb04820aab2c22fb5c0504

사토브리앙을 이즈니버터에 해서 냈습니다


이제 초밥의 시간이네요.

참돔과 봉초밥은 나오질 못했습니다






7ceb8776b7826bf53ceb83ed439c756d4cb7e833ff9458700eab30b1b317eb9807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665bf7edb8f623d040ae1baf69b3b562cbf

무늬 오징어


7ceb8776b7826bf23dec80ec4e9c7673c6a7d701d29c5122f8c440cf4f54f1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66a5217bc344cf08e84a3e0eba82fe9d408

청어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664bc7dbce15a9dcd7d566bde2a153a9ca5

7ceb8776b7826bf23dec80ec4e9c7173dc08903d38a3013a013d732d0ae232

범가자미



7ceb8776b7826bf538ea8ee5459c727389d8b4227fad0b475c6572d654cb240a

7ceb8776b7826bf439e98fe2479f2e2d4577d33d8ca00af5c42f3b2dcf

7ceb8776b7826bf23dec80ec4e9c727301952dec8cde3d4de8844eccced46486

아카미즈케


7ceb8776b7826bf53ceb83ed439c73730bd5ad19b701ef8348ee8420b4ae4fa5

7ceb8776b7826bf23ee780e2419c7664e31391ac0e03a737094efcc1cb2da7e445

7ceb8776b7826bf53ee88ee7459c766cfafb52032feec7f37c9a1b83eb050370

보리새우


7ceb8776b78069f33dec81e3409f2e2d2f59ad2cf062b47e2183356029

우니


초밥은 못낸 도로 초밥이랑 참돔 초밥 봉초밥
고등어 나마가 아른거립니다



7ceb8776b7826bf439ee81e6459c766e2de49c391b7a3a85ad54d68a0161f40a

중간에 제 친구가 칵테일도 해줬고요


7ceb8776b7826bf53ee88ee7459c7564cbcda0b9f3c3e32f15774a97fd51b8bf

능력자분의 핸드메이드 육포도있었습니다


7ceb8776b7826bf33ae981e6429f2e2d20afada61b6033f2bb596a7dd0

털게 홍게 킹크랩으로 육수를내고

구운꽃게와 도화새우 머리를 구워서 넣고 끓인 꽃게탕은

그릇에 담긴 사진이 없더라고요.

갓 갓 갓 goat의 맛이었습니다


7ceb8776b7826bf436e786e3439f2e2d8004cff7a2969acf138bd12f8f

1인 1금태 필렛했습니다.

시라꼬 생물을 아부리해서냈고요

금태는 제가 만든 타래소스에 졀여구웠습니다.

우니는 캐나다 우니

이게 오늘 제일 맛있었어요 저는


7ceb8776b7826bf436e983e2409f2e2d4a740fa6331e7c69ddf5e69960

7ceb8776b7826bf53ee88ee7459c7668a05c5e1e81d22e1859dde2bb1065f55d

디저트는

애플망고와

딸기였습니다

둘다 베스트


7ceb8776b7826bf23dec80ec4e9c75686dab62173cee76e047409e3efb97472bc5

그리고 주류였습니다.

사진 제한이 있는걸 처음알았네요

모두 무탈한 한주되세요

다담주에 뵙겠습니다

- dc official App


남발카세 4회차 (밸런스가 맞기 시작했다)
안녕하세요 Hnihni (남발게)입니다.

벌써 4번째 홈마카세네요.

원래 제가 향수를 좋아했어서(요쪽으로도 업으로 해도 될만큼 취미를 했었습니다.)

이번에는 향수를 하시는 분들&스시를 좋아하시는분들을 모시고 진행했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6e0479f2e2d5a0f28d82f89e69b1abf43adbb

시작은 당연히 성령이 충만한 고등어 나마입니다.
(전 무교입니다)

이번에 고등어가 좀 비쌌습니다.

다 키로 다마였는데 부산에서 올라온거 마리에 16500, 손질비 2천원더해서 샀었어요.

7마리 샀었는데 그중 3번째 정도 되는친구 아침에 맛 정도 봤습니다. (나머진 나눔)

이틀 잠못자면서 준비하면서 가장 골 아팠던게
고등어 코스트 초과된거더라고요.
3마리 쓰면 코스트 너무 초과라 2마리만 쓰기위해 하나 먹었습니다.

괜찮았습니다. 달고 기름지고... 사진이 왜 저런지는 저도 모릅니다. 드신분이 저렇게 찍었어요.


7ceb867ebc876ff53ee886ec439f2e2dea3a8b0876a64cd213e78402a0

그리고 일찍오셔서 단새우랑 닭새우를 까주신 분들을 위해서 무늬오징어 깃머리를 사시미로 냈었습니다. 간장 듬뿍뿌려서요.


제가 직접 3종을 배합해서 만든간장은 저리부어도 짜지 않습니다.

오래 기다리셨죠. 시작하곘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3e2479f2e2d026ac5c635cdd913f98c4459c3

우니 자랑만 좀 하고요

보스턴 목판 캐나다 우니 총 350G 썼습니다.

캐나다 우니 최고 보스턴 목판의 안정성도 좋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1e6409f2e2d995a75ed708693b790dd4f5cbc

첫번째는 도화새우, 꽃새우, 단새우입니다.

닭새우도 준비되어있었는데요. 상태가 조금 아쉬워서 한마리씩 낼꺼면 익히자해서 뺐습니다.

새우들은 옳습니다. 정말로


7ceb867ebc876ff439e781ed469f2e2dd8e72d39298c478262f5e96f83b8

7ceb867ebc876ff439e684e6419f2e2d1c21bbba604ef6fb6dcaa0519ad5

도화 원물이었습니다. 끝내주죠? 

홈마카세를 위해 죽변항에서 직접 올렸습니다. 비쥬얼적으로도 참 좋았고요,.



7ceb867ebc876ff439e681e3419f2e2dfa15e20bae1bef713bf270fc9d

구운 킹크랩이고요. 게우라꼬 소스를 같이 내었습니다.
오버쿡이 되어서 조금은 아쉬웠습니다만 맛있었어요.


게우라꼬 소스는
생물 시라꼬를 구운 것과, 찐 전복내장을 섞어 소스를 만들었습니다.

소스 값만 추청 4~5만원...


7ceb867ebc876ff439e684e2479f2e2de0cd01ef97e4508d467bfec3cc

차완무시입니다.

구운 닭새우와, 킹크랩 몸통살, 그리고 보스턴 목판우니를 얹었습니다.

약속된 맛이 나오더라고요.


7ceb867ebc876ff439e685e7449f2e2d2e10b0776145d8fba1ec43c20f

7ceb867ebc876ff53ee887e74e9f2e2dab42176fc7842e7526979cc28522

특제간장에 조린 안키모와 생물 시라꼬 입니다.

생물시라꼬가 확실히 좋은게 시라꼬 특유의 잡내가 전혀 없더라고요.
정말 맛있게 썼습니다.

이번엔 같은 소스에 졸이게 되어 키모와 같이 시라꼬를 냈어요.
초간장을 얹어서 드렸습니다.

전처리는 모두 청주소금불에 담구고 막 을 반드시 벗겨줍니다



7ceb867ebc876ff439e685e2449f2e2dd166623786c5f79991eb434f1d

전복 무시아와비입니다.

이번에 무시아와비를 다시를 내서 쪄봤습니다.

그래서 색이 평상시보다 진하게 나왔어요. 맛도 조금 더 깊은 감칠맛이 나더라고요.

참 좋았습니다.

10미짜리를 써서 만들었고요.
개인적으로 이 사이즈가 참 좋은것같습니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0756b48b152ccf16c1479f7460b8e7558bbcf56bceb519fde2693b448f132

3fb8c32fffd711ab6fb8d38a4783756be4b1c72bb0f8154d3f08097e5b45cf93ea49f5ea295ebe2efbcf78c4

가츠오다시와 구운바지락 1KG를 통해 우려낸 육수에 삶은 백골뱅이를 넣고 쪽파를 얹은 스이모노 입니다.

이런 국물류는 우리의 혀를 배신하지 않습니다. 술안마셔도 술이 풀리는 맛이었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0e4459f2e2db2f7487587a25505f912f606be

무늬 오징어 사시미고요. 맛있었습니다. 녹진 달달 쫀득 했어요.

그냥 먹기 좋게 잘라서 냈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2e5439f2e2dadb8d6b60791b2c2f43125f445

7ceb867ebc876ff439e683e5409f2e2d08a8fba3e8c432982e2c061db4

생참치 아카미와 2번도로 입니다.

정말 좋았어요. 아카미는 환상이었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2e1449f2e2dd34ef6af94917d645c4908263c

7ceb867ebc876ff439e683e64e9f2e2d56e54bc2d8587b51fa939775e1

이제 참치를 썰줄 알지만 그래도 조금 큼지막하게 썰었습니다. 배꼽살 부분은 원하시는분만 따로 드렸어요.

그리고

7ceb867ebc876ff439e682e2429f2e2dd0c02b06b314b0c105ce2d7fec

7ceb867ebc876ff439e68ee6449f2e2d52bafe8628a12f6c6a5d8861a57b

캐나다 우니를 내어드리기도, 보리새우를 구워드리기도 했습니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1756bdbd4647e4e02e332a1fce47ffb21000e2296e455eefbadf1338ab902

잠시 쉬어가는 의미로 한우 투플 늑간살을 냈습니다.

이 또한 좋았습니다.




7ceb867ebc8761f43ee680e1419f2e2d9a5e4c0a016aeaa4dcfe7b064c

제가 뽑는 베스트 피스... 고등어 나마도 정말 좋았고요.
이날 7마리 산것중에 가장 좋아서 긴빠이쳐서 썼습니다. 정말로... 최고였습니다.


7ceb867ebc876ff439e687e7409f2e2d6b061c4f749cb8f0ac66a9698ba3

7ceb867ebc876ff439e68eec449f2e2d1651358687863734b5dc51c572

1.1Kg짜리 대게와 도화새우, 꽃새우머리로 진하게 우려낸 대게탕(꽃게탕 대신)

이었습니다. 참 환상의 국물이라고 생각하는 한식풍의 진하고 깊은 맛이있었습니다.

졸이기전에는 저랬지만 졸이고 나서는 저거 반정도로 줄어서 새우와 게들이 보이는게 행복하더라고요.



7ceb867ebc876ff439e68ee3459f2e2d9b41d4fcf03420eeacb2ea3bf4

  요청하신분들에 한해서 금태밥도 드리고

7ceb867ebc876ff53eee86e2459f2e2d743e0f3991c635a20d635a927c

7ceb867ebc876ff53eee86e4419f2e2d40813983fc350a13cdf5d854d6

보리새우 니기리나 우니로 니기리를 쥐기도했어요.

마끼로 말면 더 이뻤겠지만 이번에는 괜히 김을 쓰기 싫더라고요.


7ceb867ebc876ff439e681ec439f2e2decd9c2a0aed98fa064a8afe85a

7ceb867ebc876ff439e68fe1419f2e2d79886177628690fd6d906d81ccf7

7ceb867ebc876ff439e68fe44f9f2e2da91ecff2d3238ae7d85c6269678d

다들 배불러하셔서 마무리 고봉초좀 냈습니다.

아부리한거, 아부리 안한거 둘다 냈고요. 개인적으로 한게 조금더 맛있었습니다.


7ceb867ebc876ff53eee86e1449f2e2dff21f53a0748069a5d35203e68

7ceb867ebc876ff53eef8fed4f9f2e2df67c547ea2a5bdc518a9207240

희망하시는 분들에 한해서 무늬시소 니기리도 내어드렸어요.

말고도 고등어 뱃살 사시미 따로 드리고 그랬고... 뭔가 참 더한것같기도 안한것같기도 하네요.

사진이 조금 유실된 느낌이에요 ㅋㅋㅋㅋㅋ 다음에는 사진 촬영을 요청드려야겠습니다.

이번에도 참 재미있는 경험이었어요. 더 좋은 주방을 빌려볼까도 생각이 듭니다

모두 무탈한 한주 보내세요.

*밸런스는 제 개인의 요리 밸런스!
**총 코스트는 재료비 10.5 + 대여비 1.1정도였습니다. 약간의 도네들은 있었고
술은 5만 비욥진행. 모스카토나 토후같은 가격안되는건 도네였습니다
***구성이아쉬워진건 새우에서 코스트를 많이잡혔어서 ㅎㅎ

- dc official App


추천 비추천

255

고정닉 102

6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법 없으면 사고 치면서 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3/01/23 - -
공지 개죽이를 얼마에 팔아볼까? 운영자 23/01/29 - -
공지 힛갤 기념품 변경 안내 - 갤로그 배지, 갤러콘 [192] 운영자 21.06.14 56207 45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613/1] 운영자 10.05.18 510412 230
17416 사진사 입갤~~!!! [208] 사진킴officia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24454 229
17415 유니폼 모아온 거 조심히 올려본다… [179] 장원영이글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1498 103
17414 레고 발파루크 완성했다 [135] 큐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9038 183
17413 매지컬미라이 홀로그램 무대 모형 제작기 [212] FRIY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4232 174
17412 한숨한숨 서른살먹고 할줄아는것- [616] 무배추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41644 543
17411 사진꼰대짓 하려면 영하 20도도 뚫고 나가야 함 (22장) [199] 스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6534 161
17410 (완) 37박 물붕이 일본여행 38차 - 길고 긴 여행의 끝 [145] 정남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1878 49
17409 모터로 움직이는 메탈기어-렉스 만듬 [193] 샤전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21657 247
17408 의상구현 - 도검난무 츠루마루 쿠니나가(스압/데이터) [108] 컵솜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14619 160
17406 뉴비의 남미여행사진 [171] ㅇㅇ(14.32) 01.21 32037 223
17405 구축함들 처리 [172] 술술이(223.38) 01.20 29573 164
17404 [스압] 최근 찍은 올드카들 [141] 아쿠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8373 182
17403 코비 키보드 [290] 조용히해라자슥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0137 315
17402 거머리의 악마 피규어 드디어 완성함 [150] 츄프(175.198) 01.19 33238 334
17401 1박2일 술여행 겸 로키산맥 놀러갔다온 후기 [122] 단풍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18570 67
17400 [추가] 소장중인 슬램덩크 굿즈 모음 (ing) [261] 료타상(112.152) 01.18 23126 241
17399 머리구조대 미용실형 UFO주차펌 복구하기 [943] 미용실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72848 1569
17398 피크는 연주를 돕는 도구가 아니라 악기임 [4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49176 669
17397 디붕이 초보 몽골사진 가져와쑤요. [137] 디린이(106.101) 01.16 20501 156
17396 더 키위맨 | THE KIWIMAN (2023) [119] 라면이조아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6 16210 245
17395 몰리 [232] 환타스틱프렌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4753 357
17394 유즈 밀레니엄 잠바 [649] Cocopommel 01.13 43684 722
17393 요즘그린거 볼래? [765] RIfleman 01.13 65028 1088
17392 이번엔 찐졸업 함미다 (feat. 아크릴 몽쉘 제작기) [336] ㅇㅇ(183.105) 01.12 38988 135
17391 날개 달린 여고생 만화 [336] 삼중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0576 426
17390 콜라 마시는 만화 [492] 드레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71936 928
17389 깐돌선생 홈마카세 2022년 정리해봅니다~ [379] 깐돌선생(223.39) 01.11 28532 343
17388 [여행기]아이슬란드는 맑음 [스압] [75] 김도시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4862 72
17386 기록용으로 남겨보는 코스옷 제작 과정 [212] SA4C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26705 255
17385 한 공돌이의 영혼이 갈려나간 드론 개발기(스압) [51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36945 767
17383 클레이로 마키마 피규어 만듬 [358] 싸만코 01.09 32616 246
17382 아리우스의 공주, 아츠코의 방독면을 만들어보자 [262]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1222 177
17381 집에서 ps4 스파이더맨 홈메이드 코스프레 해봤오 [스압] [307] 덕후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4951 240
17380 모르는 아저씨와 크리스마스에 서울코믹월드 가는 망가 [277] 불효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54292 371
17379 컴붕이랑 2시간반동안 영상통화 했다 [513] catdog 01.05 68175 680
17378 스벅에 아이맥 들고가기 [528] 레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57340 170
17377 2022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착샷 및 사진모음. [스압] [467] 강망구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35080 120
17376 오랜만에 스톱모션 찍어봤습니다 [151] 6D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21532 169
17375 유령 이야기 [711]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3 32617 1054
17374 차살꺼다, 차샀다, 차가지러 간다. 사고났다. 정리글 적는다. [1040] 영맨인데_하는_르노인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3 82721 1261
17373 해피 뉴 이어 . MANHWA [240]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2 26845 642
17372 [스압] 그냥 일출과 그냥 내가 좋아하는 22년 사진.webp [103] 도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2 13129 99
17370 아조씨...올해...코스후레한거...결산...해봐오... [1442] 『유동닉』 22.12.31 116324 1127
17368 아이슬란드는 지금 [스압] [185] 김도시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30 31681 290
17367 은으로 진짜 크롬검 만들기 - 2/2편 (완성) [155] ㅣㅣ(121.129) 22.12.30 35247 329
17366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두번째 이야기 [스압] [331]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29 28444 215
17365 (자작) 넥슨 트오세 섭종하는 만화 下 [458] 유연0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29 36299 533
17364 2022년 마무리 물질, 안다만 시밀란 리브어보드 [55] FallOu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2.28 18129 5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