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리뷰] 합리적 가격에 전문가용 모니터 찾는다면, 벤큐 PD2506Q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30 17:34:47
조회 2949 추천 2 댓글 7
[IT동아 권택경 기자] 흔히 전문가용 모니터라고 하면 입이 벌어지는 가격을 자랑하는 고가 제품을 떠올릴 때가 많다. 하지만 최근에는 접근성 높은 가격대에 쓸만한 제품을 내놓는 브랜드들도 많아지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벤큐다. 벤큐는 정확한 색 표현을 보증하는 기술인 ‘AQCOLOR’를 앞세워 다양한 전문가용 모니터를 내놓고 있다. 이번에 살펴볼 벤큐 PD2506Q도 그중 하나다.


벤큐 PD2506Q



PD2506Q는 25인치(65cm) QHD(2560x1440) 해상도를 지닌 제품으로, 벤큐의 디자이너용 모니터 제품군인 ‘디자인뷰’에 속하는 제품이다. 패널은 IPS(In-Plane Switching, 평면 내 전환)를 채택했다. 안정적인 명암비와 밝기 균일도를 지녀 전문가용 LCD 모니터에서는 가장 흔히 사용되는 패널이다.

밝기는 350니트이며, 명암비와 색상 표현을 향상시켜주는 HDR 기능 활성화 시 최대 400니트까지 지원한다. 이는 미국 비디오 전자공학 표준위원회(VESA, 베사)에서 HDR 표현 성능의 최소 기준점으로 삼는 수치이며, 실제 이에 해당하는 인증인 ‘베사 디스플레이 HDR 400’도 받았다.


다양한 작업에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용 모니터다



색 영역은 sRGB 100%, DCI-P3 95%를 충족한다. 색 영역은 디스플레이가 표현할 수 있는 색의 범위를 3차원 좌표상에 표현한 것으로, 다양한 기관과 협회가 용도에 따라서 표준으로 정해놓은 영역이 있다. sRGB는 일반적인 모니터와 프린터에 활용되는 색 영역으로 웹 디자인 작업이나 인쇄물 작업에서 기준으로 활용된다. DCI-P3는 미국영상협회가 표준으로 정한 색 영역으로 영상 작업의 기준이 된다고 할 수 있다. sRGB가 100%라는 말은 sRGB 색 영역을 100% 다 표현할 수 있다는 의미이며, DCI-P3는 DCI-P3 색 영역 중 95%를 표현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사실 단순히 숫자만 놓고 보면 sRGB 100%나 DCI-P3 95%라는 수치는 그렇게까지 놀라운 수치는 아니다. 더 저렴한 제품 중에서도 이와 비슷하거나, 더 높은 수치를 자랑하는 제품을 흔히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숫자를 곧이곧대로 믿으면 곤란한 게, 색 영역을 얼마나 재현할 수 있느냐와 얼마나 정확히 색을 표현하느냐는 다른 문제기 때문이다. 최근 색 재현율을 모니터 구매에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따지는 소비자가 늘면서 정확한 색 표현보다는 색 재현율 숫자를 높이는 데 치중하는 제품도 늘어났다. 색 재현율은 높지만 왜곡된 색상을 표현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공장 캘리브레이션 인증서가 제품과 함께 제공된다



그에 비하면 벤큐는 정확한 색상 표현에 있어서 나름 높은 신뢰도를 지닌 브랜드다. 벤큐의 AQCOLOR는 산업 표준에 맞는 정확한 색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하고, 공장에서 제품 출하 단계에서 색 교정과 보정(캘리브레이션)을 거치며, 이를 칼만, 팬톤 등 색상 전문 기업 및 기관으로부터 인증을 받으며 정확한 색 재현율을 보장한다. 실제 제품과 함께 들어있는 캘리브레이션 인증서에서 이같은 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육안으로 보는 색상과 표시되는 색상의 차이를 나타내는 델타E 수치가 전문가용 제품의 기준으로 꼽히는 3 이하로 측정된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벤큐 PD2506Q는 전문가용 모니터 답게 다양한 컬러 모드가 탑재돼 있다. sRGB, DCI-P3 모드 외에도 맥북을 위한 ‘M-book’ 모드, 애니메이션 모드, 전자종이 모드, 다크룸 모드 등 다양한 작업 환경과 상황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사전 설정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블루라이트를 줄여서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 블루라이트 모드도 멀티미디어 감상, 웹 서핑, 사무 작업 등 다양한 환경에 맞춰 준비해두었다.


디스플레이 파일럿 앱을 활용하면 색상 프로파일 동기화, 컬러 모드 변경 등을 손쉽게 할 수 있다



컬러 모드 변경 등 설정은 모니터 후면에 있는 버튼으로 조작해도 되지만, 벤큐 홈페이지에서 받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 파일럿 앱을 활용하면 좀 더 편하게 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파일럿에는 서로 다른 PC와 OS의 색상 프로파일 설정을 모니터와 동기화시켜주는 ICC 싱크 기능도 지원한다. 여러 기기와 환경을 오가며 작업할 때 색이 틀어지는 일을 막을 수 있다.

전문가용 모니터답게 다기능 스탠드가 기본 포함된 것도 눈여겨 볼만하다. 상하 높이를 조절하는 엘리베이션, 좌우 각도를 조절하는 스위블, 상하 각도를 조절하는 틸트를 모두 지원하며, 화면을 가로로 돌리는 피벗 기능도 지원한다. 별도 모니터 암이나 스탠드 없이도 모니터 화면 조절이 자유롭게 가능하다.


엘리베이션, 틸트, 스위블, 피벗을 모두 지원하는 스탠드가 기본 제공된다



후면 입력 단자는 HDMI 2.0, 디스플레이 포트 1.4, USB-C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USB-C 단자는 최대 65W의 USB-PD 충전을 지원해 모니터와 연결 시 별도 전원 연결 없이도 화면 출력과 충전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실제로 M1 맥북 에어와 함께 이용했을 때 별문제 없이 화면 출력과 충전이 가능했다. 다만 65W보다 더 많은 전력을 소모하는 고성능 노트북의 경우, 충전 속도가 느려지거나 부하가 큰 작업 시에는 오히려 배터리가 소모될 수도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후면 입출력 단자 구성



이외에도 입력 장치 하나로 모니터에 연결된 여러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하는 KVM 스위치 기능과 이를 위한 USB 단자도 마련되어 있다. 키보드와 마우스를 모니터에 직접 연결한 뒤, 모니터와 기기를 USB 선으로 연결해두면 화면 출력에 따라 키보드와 마우스가 제어하는 기기도 전환되는 방식이다. 기기 여러 대를 함께 활용할 때 키보드와 마우스 연결을 바꿔주는 수고를 덜어준다. 멀티 페어링 기능을 지원하는 고가 키보드나 마우스가 없어도 비슷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여러 모니터를 하나의 기기에 연결할 때 활용할 수 있는 DP MST 기능도 지원한다. MST 기능은 두 대 이상의 모니터를 기기 하나에 연결할 때, 각 모니터의 입력 단자를 기기에 직접 연결할 필요 없이 모니터와 모니터끼리 DP로 연결해두면 하나의 DP 단자만으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 PD2506Q에는 이를 위한 별도 DP 출력 단자가 탑재돼 있다.


65W USB-PD 충전을 지원한다



전반적으로 벤큐 PD2506Q는 균형 잡힌 성능과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전문가용 최상급 제품은 아니지만, 합리적인 가격대로 장만할 수 있는 전문가용 제품이란 점에서 준전문가부터, 초고가 장비에 투자할 여력이 없는 전문가까지 좀 더 폭넓은 사람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는 제품이다. 가격은 59만 9000원 선으로, 100만 원대 이하에서 풍부한 기능을 갖춘 전문가용 모니터를 찾는다면 먼저 고려해볼 만하다.

글 / IT동아 권택경 (tk@itdonga.com)

사용자 중심의 IT 저널 - IT동아 (it.donga.com)



▶ [리뷰] 4K·144Hz 주사율의 강력한 연대, 벤큐 모비우스 EX3210U▶ [IT신상공개] 세로로 보는 55인치 커브드 모니터, 삼성 오디세이 아크▶ [리뷰] 극장에서 게임하는 느낌? 벤큐 게이밍 프로젝터 X3000i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1/28 - -
이슈 [디시人터뷰] 볼수록 빠져드는 순수한 매력의 걸그룹, ‘앨리스(ALICE)’ 운영자 22/11/29 - -
2071 [2022 창구] 미리내테크놀로지스, "전 세계인을 위한 한국어 학습, 우리가 해낼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8 0
2070 [혁신스타트업 in 홍릉] 엠티엠이엔티 “차세대 스마트 팩토리로 나스닥 노린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6 0
2069 [농업이 잇(IT)다] 디보션푸드 “분자요리 기술로 만든 ‘대체육’으로 맛과 건강 동시 공략”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566 0
2068 [주간투자동향] 의식주컴퍼니, 49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31 0
2067 스마트폰 배터리, 길어야 2년이다?... 배터리 길게 쓰는 방법 [14]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2785 4
2066 [기고] 혁신 불러온 아트 테크, 바람직한 미술 문화로 이끌려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26 0
2065 그냥 버려지는 폐스마트폰, 그 이유는? "재활용 하는 방법 잘 몰라서"... [2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4334 8
2064 스마트공장으로 날개 다는 K-제조업, 남은 과제는 ‘고도화’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67 0
2063 13세대 인텔 코어, PC 시장 약세 속에서도 인기몰이 [2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3510 1
2062 [리뷰] 100W 충전에 4K 60p 전송까지, 벨킨 C타입 7-in-1 허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59 0
2061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규제에는 '소극적'... 화두로 올라온 표현의자유와 민주주의 [15]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695 2
2060 [스케일업] 카파바이오사이언스 [2] BM 분석 “화장품·원료의약품, 고객 범위별로 접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1 0
2059 [기고] "가열되는 MSP시장 경쟁, 경쟁력은 '인공지능 RPA'가 될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341 0
2058 20:20으로 만난 스타트업과 투자사들, ‘2022 넥시드 원투원 데모데이’ 개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3 0
2057 [2022 창구] “통증 방치 말고 앱으로 치료하세요”…물리치료사 매칭 플랫폼 ‘힐니스북’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64 0
2056 '먼저 접해보는 일상 속 미래 경험' ··· 디지털퓨처쇼 2022 가보니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56 0
2055 [홍기훈의 ESG 금융] 도시와 기후변화 (1) 도시가 탄소배출 감축을 주도해야 하는 이유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0 0
2054 [가상자산 제대로 알기] 7. 이더리움에 관한 기본 지식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61 0
2053 디지털 미디어 테크쇼 · 디지털퓨처쇼 2022 동시 개막··· '미래 기술과 콘텐츠 모두 즐긴다' [1]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1907 1
2052 [스케일업] 코스모블라썸 [2] BM 분석 "비건·기능 앞세워 '화이트 스페이스' 찾아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49 0
2051 '다이슨 어워드 2022'에서 수상한 학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9 0
2050 [고려대 스타트업 2022] 이코노바이저 “경제학 날개 단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대하라”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62 0
2049 [2022 창구] 마인드로직 “외로운 현대인들, AI 기반 메타버스 ‘오픈타운’으로 치유할 것” [29]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1938 3
2048 [리뷰] 게이밍 PC와 콘솔을 위한 SSD, WD 블랙 SN850X · P40 게임 드라이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1386 2
2047 포스코 “IMP 벌써 24회, 스타트업 창업 돕고 미래 산업 성장 이끌 것”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128 0
2046 [IT애정남] 깨져버린 스마트폰 액정... 계속 써도 괜찮을까요? [6]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3838 1
2045 [혁신스타트업 in 홍릉] 아크로셀바이오사이언스 “조직 재생치료·인공장기 선두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59 0
2044 [주간투자동향] 하이퍼라운지, 106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112 0
2043 성균관대 K-디지털 플랫폼 개소, 공유와 개방 통해 메타버스 시대 인재 육성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70 0
2042 [IT하는법] 게이밍 모니터, 최초 한 번은 주사율 직접 바꿔줘야 [17]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2939 6
2041 제2의 카카오 먹통 막을 ‘전고체 배터리’…日선두·韓 맹추격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153 1
2040 [스케일업] 스페이스앤빈 [2] BM분석 “작고 강한 벤처로 성장하기 위한 조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108 0
2039 스마트시티 꿈나무 자란다, 성동 퓨처포밍 코딩 경진대회 [3]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1701 0
2038 참사 앞에 등장한 '누칼협'... 더는 가벼운 농담으로 보기 어려운 '밈(Meme)' [2]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71 0
2037 [모빌리티 인사이트] 1인 1비서의 시대가 열린다, 자동차에 탑승하는 AI비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91 0
2036 늘어나는 디지털 탄소발자국... 개인은 환경을 위해 무엇을 해야할까?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78 0
2035 [농업이 IT(잇)다] 에이엠알랩스 “AI와 로봇 기반의 첨단 농업, 확장성 크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73 0
2034 [리뷰] 백색 인테리어에 제격, 카멜마운트 고든 GDA2 디자인 모니터 암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82 0
2033 [지스타 2022] 게임쇼에서 조연으로 존재감 뽐낸 하드웨어 업체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18 0
2032 [2022 창구] 내일 입을 옷 고민 'AI 코디'가 해결…손 안의 옷장 ’스타일봇'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90 0
2031 [지스타 2022] 불쑥 커진 회의론에도…메타버스, XR, NFT 존재감 여전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12 0
2030 [스케일업] 엘포박스 [2] 톡톡박스, 디바이스가 아니라 ‘Playground’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02 0
2029 [시승기] 가솔린 엔진 얹고, 공간을 더하다…’신형 티구안 올스페이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84 0
2028 [지스타 2022] 인텔, 레노버, 스틸시리즈까지…게이밍 기기 모인 인벤 전시관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20 0
2027 [지스타 2022] 역대 최대 전시관 마련한 삼성…SSD, 게이밍 모니터 앞세워 관람객 맞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63 0
2026 경기도일자리재단, 협업 툴 '두레이'로 업무 혁신·보안 달성한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76 0
2025 [스타트업in과기대] 홀린 김창경 대표, "온라인 합주용 플랫폼 만들 것" [3]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2032 2
2024 에이수스, 13세대 코어를 위한 최상위급 메인보드, Z790 시리즈 다수 출시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98 0
2023 [2022 창구] 로플리 “막막한 미국 이민, 앱 하나로 맞춤형 서비스”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88 0
2022 '전기 먹는 하마' 오명 붙은 데이터센터... 친환경 전환 필요해 IT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9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