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본인과 성문화] AV 비디오 / 우라 비디오 -2-

김유식 2003.03.26 16:18:45
조회 49917 추천 3 댓글 7
일본인과 성문화   앞서 말했지만 일본의 포르노 비디오(AV, ADULT VIDEO)는 미국이나 다른 서양의 그것과는 달리 성기의 직접적인 노출이 있어서는 안 된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가슴과 유두의 노출만 허용했으나 최근에는 치모의 노출까지도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AV들은 치모나 성기가 화면에 나오기 1초 전부터 해당 부분을 모자이크 처리하거나 안개 효과 처리를 해서 제작되고 있다.   그런데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섹스 애니멀인 일본인들이 이런 평범한(?) 내용의 영상에 만족할 리 없다. 그래서 그 틈새를 파고 든 것이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우라 비디오'이고, 다른 하나는 '모자이크 제거기'이다.   '우라(裵)'라는 단어는 뒤, 뒤쪽, 뒷면을 뜻하는 말로서 보통 잡지, 비디오 테이프, CD-ROM 등의 미디어에 이 단어가 붙게 되면 음란하고 불법적인 것이 되어 버린다.   따라서 우라 비디오는 말 그대로 불법 비디오 테이프를 말한다. 즉, 성기의 모습이나 섹스의 직접적인 장면이 그대로 드러나는 테이프로 제작, 배포하다 걸리면 당연히 법의 처벌을 받는다.   대부분 영세한 자본과 시설로 만들어지므로 내용이 조잡하고 유치하며, 일반 정품 AV와는 달리 여성 주인공이 무조건 못생겼다고 보면 맞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자이크가 없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당당히 AV 시장의 한 부분을 자리잡고 있다.   장비도 정규 영화 촬영용이나 TV 드라마 제작용의 카메라를 쓰지 않고 일반 가정용 비디오 카메라를 주로 쓰는 이런 류의 비디오 내용은 정말로 조잡하다. 남자 배우가 성행위를 하다가 감독인 듯한 사람한테 묻는다. "더 해야 돼요?"그러자 감독이 "십 분만 더해."라고 말한다.   남자 배우는 체념하면서 다시 성행위를 계속하는 등의 상식을 벗어난 유치함도 있다.   불법임에도 불구하고 워낙 인기가 있다 보니 '최신 우라 AV 소개'와 같은 내용이 비디오 영화 안내서에 버젓이 실리고 있을 정도이다. 어차피 불법이므로 정품처럼 심의 규정을 지킬 필요가 없거니와 동물이 나온다거나 어린이를 등장시키는 등, 보다 더 저질적이고 음란한 내용으로 만들어야 정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판매망을 뚫을 수 있다.   이런 우라 비디오는 모두 음성적으로 유통되는데 각 아파트의 우체통마다 광고지(찌라시)를 돌리거나 아니면 각 역내의 화장실이나 전화부스 안에다가 광고지를 붙여 놓는 방법을 쓰고 있다.   전화, 우편 주문을 통한 통신 판매가 대부분이며 내용을 조금 소개하는 설명 문구가 붙어 있긴 하지만 어느 것이 재미있을런지는 거의 감에 의존해야 한다. 1개 가격 10,000엔, 2개 17,000엔, 3개 20,000엔 등 많이 주문할수록 할인폭이 넓으나 필자 주위에서 이런 우라 비디오 테이프를 사서 만족했다는 사람은 한 명도 보지 못했다. 우라 비디오 테이프 중에는 특별한 것도 있다.   그중 하나는 유명 AV 배우들의 모자이크 처리가 없는 원초적(?) 비디오가 비밀리에 유출되어서 유통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인기 스타들의 모습이 담긴 것들이다.   누군가가 몰래 촬영한 필름을 우라 비디오 회사에서 사들여서 제작하거나 아니면 실제 연예인과 아주 비슷한 용모의 출연자를 찾아서 AV에 출연시킨다고 한다.      가끔씩 집으로 날아오는 광고지에는 이런 유명인들의 '극비 유출 비디오!'의 광고가 가끔 실려 있다.   광고지를 보면 정말인가? 할 정도로 궁금하게 꾸며 놓았다. <초인기 아이돌 유키. 옛애인 변심 폭로 비디오!>, <영화 배우 히로코의 욕실에 설치했던 카메라!>, <치사토는 원래 AV 배우였다!>등등 다양하다.   물론 실제임을 파악할 수는 없다. 출연자의 대부분은 카메라를 쳐다보지 않으므로 정말인지 아닌지 알 수도 없으며 다 보고나서 따질 수도 없지 않는가? '98년 봄에는 인기 여배우 도키와 다카코(常盤貴子)가 무명시절에 찍었던 전라 헤어 누드 비디오가 유출되었다고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인기 그룹 ZARD의 여성 싱어인 사카이 이즈미(坂井泉水)의 AV 출연 스틸 사진이  주간 현대 에 게재되어 많은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우리 나라에서도 '97년 고교생들이 찍었다는 포르노와 유명 여자 탤런트 이XX가 등장한다는 포르노 테이프가 돌기도 했는데 일본이나 우리 나라나 이런 비디오들은 프리미엄 때문인지 값도 비싼 편이다.   마지막으로 특별한 우라 비디오 종류 중 하나는 '도촬 비디오'이다. 여성 화장실이나 여성 목욕탕, 남의 집 침실, 여고생의 방, 온천 등지에다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놓고 중요 장면(?)만 편집해서 비디오 테이프를 제작하는데 특히나 몰래 훔쳐보는 것을 좋아하는 일본인들 입맛에는 딱 맞는 비디오 테이프라고 할 수 있겠다.   '모자이크 제거기'란 말 그대로 AV 화면상의 모자이크를 제거해 준다는 상품이다. VTR과 TV 사이에 연결하는 장치인데 광고 문안대로라면 모든 AV의 안개 처리나 모자이크 처리를 없애주므로 또렷한 영상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는 조금만 깊게 생각해 보아도 거짓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무너진 흙더미를 보고 원래의 산 모습을 복원 할 수가 없는 것처럼 AV의 모자이크는 이미 원 영상에 처리를 가한 것이기 때문에 100% 원래 화면으로 복원하기란 불가능한 일이다. 하물며 실시간으로 움직이는 동영상에서는 더욱 힘든 일이다. 이런 상품들은 모자이크의 네모진 모양 부분을 흐리게 해주거나 살색으로 비슷하게 만들어 줄 뿐이다.   몇년 전 일본의 한 TV 방송에서 시판중인 모자이크 제거기를 모두 가져다 놓고 테스트 한 적이 있었는데 만족할 만한 성능을 보인 제품은 단 한 개도 없었다.   이런 상품들의 광고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완벽한 제거 효과는 모자이크 제거기 제조사에서 특수 제작한 AV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 10여 년 전 일본에서는 '우라책'이 엄청난 인기를 모은 적이 있었다(그전에도 없던 것은 아니었지만…). 이것은 A3 용지 크기 정도 되는, 50여 페이지의 사진집으로서 우리 나라 중·고등학생들이 '섹스책'또는 '빨간책'이라고 부르는 것과 비슷하다. 서양의 잡지처럼 성기가 그대로 노출되었으므로 일본인들의 호기심과 성욕을 자극해, 발매 초기에는 어마어마한 분량의 우라책이 팔렸다고 한다. 워낙 많이 발매되어 아무데서나 팔게 되었고 어린 학생들이 주로 구입하는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이 노출되자 지금은 모두 일본 정부와 경찰의 된서리를 맞아서 없어졌다. 필자도 우연한 기회에 몇 권 구해서 본 적이 있었는데 별로 볼 만한 내용은 아니었다. ※ 여담으로, 필자의 유학 시절, 집으로 광고지가 하나 들어왔었는데 광고겸 앙케트 조사지였다. 조사에 응해서 보내 주면 AV 테이프를 하나 보내준다기에 원래 공짜 좋아하는 필자가 그것을 놓칠 리 없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몇 가지 물음, 1. 일주일에 빌려 보는 AV 테이프의 수는 몇 개입니까? 2. 당신 집 근처 비디오 가게의 AV 테이프를 빌리는 가격은? 3. AV 테이프를 빌릴 때는 부끄럽지 않습니까?   등등에 대답을 적어서 보냈고, 그것에 대해서 잊고 있었는데 어느 날 그 회사에서 사람이 찾아왔다.     약속대로 사은품 AV 테이프를 하나 주면서 이번에 자기네 회사가 새로운 AV 유통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그것은 고객이 비디오 가게에 직접 빌리러 가지 않고 자기네 회사 직원이 AV 테이프를 배달해 준다는 것이었다. 즉, 직원이 몇 개의 테이프를 들고 다니면서 각 방문지마다 테이프를 놓고 가고 일주일 후에 와서 테이프를 보았는지 확인한 후, 본 테이프 1편당 500엔씩의 요금을 받는 것이었다.   테이프는 비닐로 된 봉투 안에 들어 있어서 만약 뜯으면 표시가 나도록 되어 있었다. 설명을 듣고 있자니 기가 막히지 않을 수 없었다.      하긴 일본인들이 공짜로 뭔가 준다고 할 때는 다 꿍꿍이속이 있게 마련인데 그것을 깜빡 잊은 내 잘못이라고 생각하면서 볼 생각이 조금도 없으니 모두 갖고 가라고 해도 막무가내로 제발 일주일만 두고 그때 오면 갖고 가겠다고 했다. 결국 테이프를 다섯 개를 두고 갔는데 처음에는 전혀 볼 생각이 없다가도 그런 것을 방 안에 일주일씩 두자니 자꾸 보고 싶은 생각이 나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사실 동네 비디오 가게에서 빌리면 1박 2일이긴 하지만 380엔에 빌릴 수 있고 신주쿠 등지에서는 재미없고 오래된 것은 480엔에 구입이 가능한데, 그런데다 돈을 쓴다는 것이 아까웠고 또 본다 하더라도 비싼 500엔이 아까웠다. 그 비디오의 장점이라면 직접 비디오 가게까지 나가지 않아도 된다는 것뿐이었는데 우리 집에서 비디오 가게까지는 1분도 안 걸렸으니.결국 필자는 초인적인(?) 의지로 그것을 이겨내고 다음 주 화요일에 모두 돌려주었다.   한 개도 보지 않았다는 필자의 말에 반신반의하던 직원은 테이프를 확인한 후 나를 이상한 동물 보듯 하면서 모두 싸들고는 후다닥 가 버렸고 다시는 오지 않았다. 한 개의 테이프를 공짜로 줬는데도 그것만 받고는 다른 것은 하나도 보지 않았으니 아마도 필자를 구두쇠에다가 독한 놈으로 본 것 같다.>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김민아 아나운서 '누나가 지켜보고 있다' 운영자 19.12.04 - -
66 [일본인과 성문화] 일본 문화의 개방 [182/2] 김유식 03.03.27 303383 34
65 [일본인과 성문화] 고독한 일본인 [12] 김유식 03.03.27 162628 6
64 [일본인과 성문화] 변화하는 일본의 청소년 -2- [19] 김유식 03.03.27 181651 2
63 [일본인과 성문화] 변화하는 일본의 청소년 -1- [5] 김유식 03.03.27 229481 2
62 [일본인과 성문화] 그래도 잘사는 일본 [5] 김유식 03.03.27 73665 4
61 [일본인과 성문화] 性 발렌타인 데이에는? [4] 김유식 03.03.27 251149 1
60 [일본인과 성문화] 그 밖의 이상한 업소는? [2] 김유식 03.03.27 151790 3
59 [일본인과 성문화] 변장숍 [3] 김유식 03.03.27 85634 1
58 [일본인과 성문화] 한국 에스테 [3] 김유식 03.03.27 98399 3
57 [일본인과 성문화] 노팬티 다방, 노팬티 자라탕, 노팬티 샤부샤부 [13] 김유식 03.03.27 379234 9
56 [일본인과 성문화] 브루세라 -2- [2] 김유식 03.03.27 63279 2
55 [일본인과 성문화] 브루세라 -1- [3] 김유식 03.03.27 96599 2
54 [일본인과 성문화] 데이트클럽 [1] 김유식 03.03.27 74813 1
53 [일본인과 성문화] 테라크라 / 다이얼 Q2 / 전언다이얼 [2] 김유식 03.03.27 41595 2
52 [일본인과 성문화] SM클럽 [9] 김유식 03.03.27 169141 22
51 [일본인과 성문화] 이메크라 [3] 김유식 03.03.27 45441 3
50 [일본인과 성문화] 핀사로, 란제리 펍 [2] 김유식 03.03.27 65687 3
49 [일본인과 성문화] 풍속산업이란? / 소프란도 [3] 김유식 03.03.27 52210 2
47 [일본인과 성문화] 게임에 나타나는 성 -3- [2] 김유식 03.03.27 109127 1
46 [일본인과 성문화] 게임에 나타나는 성 -2- [3] 김유식 03.03.27 101382 2
45 [일본인과 성문화] 게임에 나타나는 성 -1 [2] 김유식 03.03.27 49086 2
43 [일본인과 성문화] 만화에 나타나는 성 [2] 김유식 03.03.27 47228 2
42 [일본인과 성문화] 인터넷에 나타나는 성 -2- [2] 김유식 03.03.27 21796 2
41 [일본인과 성문화] 인터넷에 나타나는 성 -1- [2] 김유식 03.03.26 37217 1
40 [일본인과 성문화] 인디즈 AV 비디오 [3] 김유식 03.03.26 42163 6
[일본인과 성문화] AV 비디오 / 우라 비디오 -2- [7] 김유식 03.03.26 49917 3
38 [일본인과 성문화] AV 비디오 / 우라 비디오 -1- [2] 김유식 03.03.26 56669 1
37 [일본인과 성문화] 도촬과 투고 사진 [4] 김유식 03.03.26 59905 1
35 [일본인과 성문화] 신문도 이렇습니다 [2] 김유식 03.03.26 33769 1
34 [일본인과 성문화] TV에 지지않는 잡지 [3] 김유식 03.03.26 25780 1
32 [일본인과 성문화] 성문란을 부추기는 TV [4] 김유식 03.03.26 38900 2
31 [일본인과 성문화] 아무 때고 잘 벗는 일본 여성? -2- [2] 김유식 03.03.26 65043 1
30 [일본인과 성문화] 아무 때고 잘 벗는 일본 여성? -1- [6] 김유식 03.03.26 104835 3
29 [일본인과 성문화] 일본인 인터뷰 -2- [2] 김유식 03.03.26 26316 2
28 [일본인과 성문화] 일본인 인터뷰 -1 [2] 김유식 03.03.26 37524 1
27 [일본인과 성문화] 남편(아내) 좀 바꿔 주세요 [2] 김유식 03.03.26 33866 1
26 [일본인과 성문화] 아줌마도 매춘해요 (주부매춘) -3- [2] 김유식 03.03.26 25948 3
25 [일본인과 성문화] 아줌마도 매춘해요 (주부매춘) -2- [2] 김유식 03.03.26 25241 3
24 [일본인과 성문화] 아줌마도 매춘해요 (주부매춘) -1- [2] 김유식 03.03.26 44823 2
23 [일본인과 성문화] 원조교제와 여고생 -2- [3] 김유식 03.03.26 51091 3
22 [일본인과 성문화] 원조교제와 여고생 -1- [4] 김유식 03.03.26 54912 3
21 [일본인과 성문화] 순결하면 이상한 여자 [3] 김유식 03.03.26 69197 4
20 [일본인과 성문화] 수많은 변태 성욕자들 -2- [3] 김유식 03.03.26 44616 1
19 [일본인과 성문화] 수많은 변태 성욕자들 -1- [2] 김유식 03.03.26 59929 1
18 [일본인과 성문화] 직장에서의 성폭력 -3- [3] 김유식 03.03.26 43118 1
17 [일본인과 성문화] 직장에서의 성폭력 -2- [2] 김유식 03.03.26 45512 3
16 [일본인과 성문화] 직장에서의 성폭력 -1- [3] 김유식 03.03.26 56500 1
15 [일본인과 성문화] 콘돔과 딜도와 인형 -2- [19] 김유식 03.03.26 50282 4
14 [일본인과 성문화] 콘돔과 딜도와 인형 -1- [2] 김유식 03.03.26 62234 4
13 [일본인과 성문화] 어린이가 좋아요 -3- [3] 김유식 03.03.26 35638 2
1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