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ㅡ 만약 하나님이 실존한다면 세상은 왜 이런 것인가?

.(110.46) 2019.11.10 23:27:43
조회 88 추천 1 댓글 1










저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알게된 장로교 교회의 평신자일 뿐지만,

저는 하나님이 실존하신다는 사실을 믿을수밖에 없는 여러가지 근거들을 알고 있습니다.



다른 누구도 아닌 여러분들을 위하여 큰 희생을 치루신 그 하나님을 오해하고 계시는 여러분들의

그 오해가 조금은 풀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글에서는 하나님이 정말로 실존한다는 사실을 믿을수밖에 없는 이유중의 하나를 설명해드리려고 합니다.


그것은 바로 '기독교의 탄생에 대한 역사적 사실성' 입니다.









여러분들은 기독교 신약성경을 거짓이고 소설이야기라고 생각하실수도 있는데,


이에 대해 저는 여러분들에게 신약성경은 아래와 같이 역사적 사실성을 근거로 사실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만약 신약성경은 거짓 소설이고 예수는 지어낸 허구인물이라고 가정해봅시다.


그럼 『도대체 기독교는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요?』



창시자가 없는데 어떻게 기독교가 탄생할 수 있을까요?




좀 더 양보해서 예수가 실존했었지만 십자가에서 죽고 부활하지는 않았다고 가정해봅시다.


그럼 기독교는 『어떻게 전파될수 있었던 것일까요?』



역사적으로 기독교는 유대교의 성지 예루살렘에서부터 갑자기 폭발적으로 전파되었다는게 학자들의 통설입니다.



유대교는 절대적으로 예수를 강력하게 거부하는데


예수를 거부하는 종교의 핵심 심장부에서,


유대교인들로 가득차있는 예루살렘에서 '갑자기' 기독교가 폭발적으로 전파되었습니다.




어떻게 기독교를 거부하는 유대교 성지에서


어떻게 갑자기 기독교인들이 폭발적으로 생겨날수가 있겠습니까?




만약 예수가 십자가에서 죽은 뒤에 실제로 부활한게 아니라면,


십자가에 죽고 끝난 예수를 누가 믿을 수 있겠습니까?



역사적 기록으로 예수는 실제로 존재했었고,

그 시대 그 지역에서 예수라는 자는 당시에 모르는 사람이 없었던 화제의 인물이었습니다.



이에대한 역사적 기록들은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시면 좀 더 자세히 알수 있습니다.



[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entertainment&no=1446274 ]


[ https://blog.naver.com/joodup/80013269688 ]


[ http://fingerofthomas.org/%ec%98%88%ec%88%98%eb%8b%98%ec%9d%98-%eb%b6%80%ed%99%9c%ec%9d%84-%ec%9e%85%ec%a6%9d%ed%95%98%eb%8a%94-6%ea%b0%80%ec%a7%80-%ed%8c%a9%ed%8a%b8%eb%93%a4/ ]




" 성경이 거짓 소설책이 아닌 결정적 증거 "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blnovel&no=887760





이번에는 조금 다르게 생각해보도록 하죠.



만약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면, 기독교 신약성경 대부분을 만든 저자인 '사도 바울'


도대체 어떻게 기독교인이 될수 있었을까요?



사도 바울이 한때 수많은 기독교인을 잡아서 실제로 감옥에 가두고 처형시키면서 살았


유대교인 실존인물이라는 것은 이미 역사학자들 모두가 인정한 사실입니다.



정말로 기독교를 극단적으로 증오하면서 교회다니는 사람을 잡아죽이고 처형시키며 살았던 유대교인 바울이

'갑자기' 기독교 선교사으로 바뀐 사실에 대해서 어떻게 설명할 것입니까?



항상 기독교인들을 잡아서 고문하고 죽이고 다니던 사람


어떻게 갑자기 기독교 전도사로 바꿀수 있겠느냐는 것입니다.



바울 자신이 직접 쓴 편지인 '디모데전서' 에서 스스로 고백한 것처럼

만약 하나님께서 직접 그 (바울)을 만나주신게 아니라면

반 기독교인 바울이 갑자기 기독교인으로 변화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 내가 전에는 하나님을 모독하고 성도들을 핍박하던 난폭한 사람이었으나,

믿지 않을때에 모르고 한 짓이므로 하나님께서는 나를 불쌍히 여겨주셨습니다.


나는 죄인 중에 괴수입니다,

그런데도 하나님은 나를 불쌍히 여겨주셨습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에게 철저하게 참으시는 인내를 보이심으로,

후에 주님을 믿어 영원한 생명을 얻을 사람들에게 본보기로 삼기 위해서 였습니다. "


( 디모데에게 쓴 편지 1장 13,15-16절 )




그렇게 갑자기 기독교 선교사로 바뀐 사도 바울이 썼던 [편지들]이 바로,

여러분들이 그렇게 싫어하는 신약성경(로마서, 데살로니카서, 고린도전/후서, 갈라디아서, 디모데전,후서 등등)이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만약에 기독교나 신약성경을 지어낸 소설 이야기라고 주장하신다면,

먼저 사도 바울의 실존 자체를 부인해야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신약성경의 대부분을 쓴 저자가 바로 기독교를 정말로 증오했었던 사도 바울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엄연히 실존 인물이었고,

그 이외에 여러분들이 지어낸 판타지 소설책이라고 주장하시는

마태복음, 마가복음, 누가복음, 요한복음, 베드로 전/후서, 야고보서, 요한1,2,3서, 유다서, 요한계시록 등등의 [편지]들을 적은

예수님의 12제자들도 실존 인물 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정말로 그 예수라는 분을 직접 실제로 만났고,


그 분과 실제로 같이 살았었고,


그 예수라는 분이 어떻게 행동하면서 무슨 말을 했는지 바로 눈 앞에서 직접 다 보았고,


정말로 십자가에 못박혀 죽는 것도 두 눈으로 똑똑히 봤고,


'진짜로 부활해서 다시 만났었고'


그 예수가 정말로 천국 올라가시는 모습까지 직접 두 눈으로 다 봤던 사람들 이었습니다.







이 사실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려고 그렇게 여러분이 판타지 소설책이라고 오해하시는 오늘날의 신약성경(편지들)을 쓴 것이고,


이 편지들 (신약성경)의 핵심 내용은, 성자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구하려고] 직접 오셔서 모든 죗값을 그 분이,

[여러분들을 살려주려고 자기가 다 덮어쓰신체] 십자가에서 대신 죽어주셨다는 것이고,

이제 그 성자 하나님(예수님) 덕분에 지옥가지 않을 수 있게 되었다, 라는 사실입니다.


여러분들이 이야기를 진짜 사실로 받아들하고 "내가 예수님 덕분에 구원받았구나.." 라는 사실을


진심으로 믿으면 구원받은 사람이 되고, 여러분의 인생도 바뀌기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 하나님이 인간을 사랑하신다면, 지옥은 왜 만든 것인가? "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aoegame&no=8469378





- 만약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우주는 도대체 어떻게 탄생한 것인가?



모두가 흔히 알고 있듯이, 이 우주가 태초에 '빅뱅' 이라는 폭발현상으로 탄생하기 이전에는


물질이라는게 아예 없는 '완벽한 무(無)의 상태' 였습니다.



뭔가 만들어지거나 탄생하기 위한 요소들이 전혀 아예 없는 완벽한 암흑 상태인데,


그러한 '아무것도 없는 상태' 에서 갑자기 빅뱅으로 우주가 탄생한 것입니다.




여러분은 무언가를 만들고자 한다면 먼저 '재료' 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알고 계실 것입니다.


'재료' 가 없는 상태에서 무엇을 만들 수 있겠습니까?




뭔가 탄생하기 위해서는 '탄생을 시작하기 위한 물질적인 요소' 가 있어야 하는데,


애초에 우주가 탄생하기 이전에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탄생 자체가 불가능' 한데도 불구하고


우주가 탄생했다는 것을 생각해본다면 결국 우주(이 세상)이 만들어지기 이전에


'누군가' 가 있었다는 뜻이 성립됩니다.




물질이나 물리, 과학이라는 개념 자체가 아예 없는 암흑상태에서


'누가' 갑자기 우주를 창조해낸 것일까요?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의 실존을 제가 믿을수 밖에 없는 이유중의 하나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 하나님의 실존을 나타내는 증거, 미세조정 우주 "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syu&no=55724&page=1






- 만약 하나님이 실존한다면 세상은 왜 이런 것인가?



그리고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하시는 질문중의 하나가,


" 만약 하나님이 실존한다면 세상은 왜이런가 " 라는 물음이실텐데,


이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자유의지' 를 주셨습니다.



자유의지를 주셨다는 것은, '내가 내 스스로, 내 의지대로 여러가지 생각을 할수 있고,


그 생각에 따라서 행동할수 있다' 는 것을 의미하죠.



그러므로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를지,


말씀을 버리고 엉망으로 살것인지 스스로 결정할수 있는 권한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진정 사람을 사랑하고 아꼈기 때문에 '자유의지' 를 주신 것입니다,


아무런 생각도 없고 감정도 없는 체 조종당하기만 하는 기계로봇이 아니라


스스로 생각할수 있고, 서로 사랑을 느끼면서 행복해할수 있는 인격체로 창조하신 것이죠.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셨다는 것은

곧, 하나님께서 인간들이 스스로 선택하는 행동을

인위적으로 못하게끔 막지 않겠다고 선언하신 것과 같습니다.


만약 하나님께서 인간들을 자기 마음대로 움직이게 조종하실 생각이셨다면 처음부터 자유의지를 주지 않았을 것입니다.


오히려 자유의지 없는 기계 로봇같은 존재로 이용하기 쉽게 창조하셨을 것이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신 이유는 서로 사랑을 느낄수 있는 인격체로써 행복을 누리게하기 위해서 였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자유의지로 엉망진창인 삶을 선택했습니다.



하나님은 인간들이 나쁘게 사는 것을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십계명에 적힌대로 살인하지 마라, 간음하지 마라, 도둑질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누가 살인했습니까? 누가 간음했습니까? 누가 도둑질했습니까?


하나님을 버리기로 결심한 인간들입니다.




여러분께서 의문을 품으시는 이 세상 모든 범죄와 비극들은


'하나님을 버리고 엉망으로 살기로 결심한 사람들' 이


모이고 뭉쳐서 살아가는 삶의 모습들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하나님 같은건 없고 마음껏 나쁜 짓하면서 엉망으로 살겠다" 라고 결심한 사람들이


서로 모여서 자기마음대로 사는 사람들끼리 그룹을 만들거나


또는 혼자 마음대로 행동하며 살아간 결과바로 지금 이 세상의 모습인 것입니다.



" 하나님은 나쁘고 악한 신이라는 생각이 오해인 이유 "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fantasy_new&no=9899491






"그래도 하나님이 있다면 이 세상은 왜 악하냐, 이 세상의 악함을 없앨수 있지 않나" 라는 의문 가지실수도 있는데


저는 하나님께서 이 세상의 악함을 두시는 이유는


모든 인간들이 회개하고 구원받을 수 있기를 바라시기에,


비록 죄를 지었더라도 지옥 속에서 영원히 비명지르지 않게 하기 위해서,


진심으로 회개하고 돌아오면 구원을 얻을수 있게끔 기다려주시기 때문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 세상의 악함을 완벽하게 없애는 방법이 있다면 2가지를 들수 있습니다.



1. 모든 인간의 자유의지를 다 빼앗고 로봇처럼 만들어버리거나,



2. 자유의지를 가진 인간들을 다 멸절시켜버린다.





그러나 어느쪽도 하나님께서는 그렇게 해버리는걸 원치 않으셨기에


그 대신에 하나님이 직접 이 땅에 내려오셨고,


그 분이 여러분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지옥 속에서 처참하게 고통당하며 비명지르지 않게하기 위해서,


나쁜 죄인인 저를 포함한 우리를 위하여 하나님께서 직접 희생제물로 대신 죽어주셨으며,


그렇게 대신 죽어줌으로써 여러분들이 완전히 죄 없는 사람이 되어서 천국갈 수 있게 하기 위하여,


죄를 없앨수가 없어서 지옥 떨어질 수밖에 없는 여러분들이


'자기 죄가 완전하게 없어진 상태' 가 되어서 천국 들어갈수 있게 길을 열어주신 것입니다.




이 세상이 악하고 비극적인 이유는


하나님을 버리기로 결심한 인간들이 자기의 자유의지를 통해 '엉망으로 살기로 결심했기 때문에' 그런 것이고,


그와 동시에 여러분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내가 그 하나님이라는 분 덕분에 지옥가지 않게 되었구나.." 라는 사실을 믿고 받아들여서


고통스러운 지옥으로 가지 않기를 원하시기에 계속 기다리고 계시는 것입니다.







"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셔서,


자신의 독생자도 내어주셨으니


이는 누구든지 그를 믿는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다 영생을 얻게하기 위함이라. " [요한복음 3장 16절]






" 그는 정말로 우리의 질병을 대신 짊어졌고,


우리의 슬픔을 대신 당해주었다.


그가 찔린 이유는 우리의 잘못 때문이요,


그가 상처받은 이유는 우리의 죄악 때문이었다.




그가 대신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게 되었고,


그가 채찍에 대신 맞으므로 우리가 나음을 받게 되었다.




그는 고통당하며 괴로울 때에도 그의 입을 열지 않았고,


마치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이나 털 깎는 자 앞에서 잠잠한 양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않았다. [이사야 53장]







" 나 주 하나님의 말이다, 내가 내 삶을 두고 맹세한다.



나는, 악인이 죽는 것을 기뻐하지 않고,


오히려 악인이 그의 길에서 돌이켜 떠나 사는 것을 기뻐한다.



너희는 돌이켜라!! 너희는 그 악한 길에서 돌이켜 떠나거라─!!



너희는 왜 죽으려고 하느냐.... " [ 에스겔 33장 11절 ]







" 주님께서는 약속을 늦게 지키시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여러분을 위하여 오래 참으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는 데에 이르기를 바라시기 때문입니다. " [베드로후서 3장 9절]






글쓰는 재주도 별로 없는 제가 여러분에게 이렇게 장문의 글을 쓰는 이유는 주님에 대해서 잘 모르는 여러분들이,


다른 무엇을 위해서도 아닌 여러분들을 구해내기 위해서,


그리고 여러분들이 지옥 안떨어지게 하기 위하여 대신 죽어주신 그 하나님이라는 분을


여러분이 오해하고 계시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파서 이렇게 장문의 글을 적어드리는 것입니다.



저도 그 하나님이라는 분이 누군지 몰랐을 때에는 여러분처럼 교회다니는 사람들은 왜그러는지 모르겠고,


하나님이 진짜 있기는 한지도 모르겠고,


그 예수라는 분이 나랑 무슨 상관이 있는지도 모르겠고,


하나님이 있다면 세상은 왜이런지도 모르겠고 전부 모르는 것들 투성이였기에 항상 하나님 욕하고 무시하면서 살았지만,



그 천국의 왕 하나님이라는 분이 왜 천국 왕좌도 버리면서까지 직접 이 땅에 내려오셨는지,


항상 여러분 들처럼 하나님 욕하는 사람들에게 왜 스스로 다가오셔서 채찍맞아주셨는지,


왜 여러분 들처럼 하나님을 미워하는 사람들이 던지는 돌을 맞아가면서 무거운 십자가를 피흘리고 짊어진체 올라가셨는지,


십자가에 못박아서 말려죽이려는 인간들에게 왜 자기 자신을 직접 내어줘서 십자가에 못박히시고


그 십자가 위에서 6시간동안 고통스럽게 당하다가 죽으셨는지를 생각해보니,



그 하나님이라는 분이 정말로 그렇게 나쁜 분인가,


그렇게 나쁜 분이 '왜 스스로 십자가에 못박혀죽으려고' 내려오셨는지 의문이 들더군요.



그런 의문으로 그 하나님이라는 분이 누구고 십자가에 못박힌게 나랑 무슨 상관이 있는지 찾아보다가


지금다니는 교회( http://cafe.daum.net/Bigchurch ) 를 알게되면서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아마 제가 적은 글들을 읽어도 여전히 여러분의 마음에는


"그 하나님이라는게 나랑 무슨 상관이냐, 아 모르겠다" 라는 생각이 드실수도 있는데,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그 하나님이라는 분이 여러분들을 살려주려고 대신 죽어주시다가 생긴 그 못자국난 손으로


여러분들과 손 한번 잡아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시면서 '지금도 기다리고 계신다는 것' 입니다.




그 분은 그저 험악해진 여러분들과 다시 화해하고 싶을 뿐이고,


이 사실을 믿어서 구원을 받은 여러분들과 함께하며 다시 친하게 지내고 싶을 뿐인 것입니다.



여러분께서 마지막까지 "아 나는 모르겠고 그냥 내 갈길 가겠다" 라고 결정하신다면 더이상 할말이 없습니다만,


이것 하나만큼은 꼭 기억하시고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신약성경은 정말로 그 성자 하나님을 직접 만났던 사람들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려고 쓴 '편지들' 입니다.



그리고 천국 죄악을 가지고는 절대로 들어갈수 없는 깨끗한 세상입니다.



우리를 지옥에 떨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그 하나님이라는 분이 직접 오셔서


저를 포함한 여러분들 모두가 처참한 지옥속으로 떨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자기 목숨도 기꺼이 내어놓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여러분들을 위해 목숨도 내 놓으면서까지 모두 이루어놓으셨습니다,


"내가 그 하나님이라는 분 덕분에 지옥가지 않게 되었구나.." 라는 사실을 믿고 받아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잘 모르고 있었던 그 하나님이라는 분이,


여러분들을 구해주기 위하여 직접 채찍에 대신 맞아주셨고,


여러분들을 살리기 위해서 그 십자가에 못박혀 고통 당해주셨고,


여러분들을 구해내기 위하여.. 대신 죽어주셨습니다.
















" 나 주 하나님의 말이다, 내가 내 삶을 두고 맹세한다.



나는, 악인이 죽는 것을 기뻐하지 않고,


오히려 악인이 그의 길에서 돌이켜 떠나 사는 것을 기뻐한다.



너희는 돌이켜라!! 너희는 그 악한 길에서 돌이켜 떠나거라─!!



너희는 왜 죽으려고 하느냐.... " [ 에스겔 33장 11절 ]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명지대학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16/1] 운영자 06.10.31 53181 33
491210 저 상명대 컴퓨터과학과인데요. [3] ㅇㅇ(125.128) 12.08 29 0
491209 니들 명지대 보내주면 절하면서 갈꺼아님? [3] ㅇㅇ(211.36) 12.08 53 0
491207 계명대 경영 vs 명지대 경영 ? [2] ㅇㅇ(223.62) 12.08 88 0
491206 명지전문대 vs 상명 골라주라 [2] ㅇㅇ(211.36) 12.08 76 0
491201 돈많은 재단인 우리도 한번 발 담가보겠습네다. [2] ㅎㅇㅇ(111.118) 12.08 128 4
491200 개지잡대 ㅇㅇ(117.123) 12.08 64 2
491198 명지대 vs 명치 대 ㅇㅇ(223.38) 12.08 46 1
491196 명지대 vs 오빠오늘안에싸도대 [3] 섹무새(58.239) 12.08 119 3
491193 킹 명지야 이거 어떻게 생각하냐 ㅇㅇ(182.224) 12.08 97 1
491192 킹 명지야 이거 어떻게 생각하냐 [1] ㅇㅇ(211.36) 12.08 110 1
491191 여기 합격하고 부모님께 쌍욕들었다 [2] ㅇㅇ(211.36) 12.08 170 2
491190 여기 합격하고 부모님께 쌍욕들었다 [4] ㅇㅇ(39.120) 12.07 170 1
491188 얘들아 소고기 100원에 먹엉 ㅇㅇ(117.111) 12.07 45 0
491186 용지대 컴공 지잡임? [1] ㅇㅇ(49.173) 12.07 73 1
491185 명지 vs 국민 [2] ㅇㅇ(211.36) 12.07 170 1
491183 명지대 낮은과라도 ㄱㄴ? [2] ㅇㅇ(223.39) 12.07 90 0
491182 부도단국대 vs 삼육대 공대 ㅇㅇ(211.36) 12.07 78 2
491181 구국이 용지대 다닐때 ㅋㅋㅋ(117.111) 12.07 48 3
491179 명지대가기 vs 마동석한테 명치대고 1년전으로 돌아가기 [3] ㅇㅇ(223.38) 12.07 89 1
491178 명지대생들 필독 ㅋㅋㅋ(117.111) 12.07 84 3
491177 명지대 기계공 vs 마산공고 기계과 [2] ㅇㅇ(223.62) 12.07 59 3
491176 단국 경영 vs 서경 국제 [2] ㅇㅇ(211.36) 12.07 85 1
491175 명지 철학 vs 한성 영문 [3] ㅇㅇ(223.62) 12.07 91 5
491173 님들 2011년도에 명지 서울캠에 해오름인가 식당 있었는데 아직있음? ㅇㅇ(223.62) 12.07 78 0
491172 산기대에서 왔습니다 재수해서 산기대로 오세요 ㅇㅇ(223.38) 12.07 84 7
491171 와 ㅅㅂ 눈씻고 봐도 건동홍도 조문 안오네 [1] ㅇㅇ(106.102) 12.07 116 3
491170 한성대에서 왔습니다 [1] ㅇㅇ(59.6) 12.07 83 10
491169 명지대졸이나 고졸이나 사실상 차이없는데 띵지(45.92) 12.07 53 2
491168 20학번인데 명지디져가는거 ㄹㅇ이냐고 진지하게 [5] 팔랴멭(220.79) 12.07 152 1
491166 DABDA에 기초한 현재 명지대 학생들의 신경 변화 ㅇㅇ(125.176) 12.07 107 10
491165 갤러리 분위기 파산났네 ㅇㅇ(223.62) 12.07 75 2
491164 대한민국 최초 대학부도 비리대학 단국대 [2] ㅇㅇ(211.36) 12.07 134 6
491163 한국경제신문 명지대 새로운 희소식 ㅇㅇ(223.38) 12.07 106 1
491161 경영대평가 인천대 경기대 TOP30 진입 ㅇㅇ(175.138) 12.07 108 1
491160 졸업생이다 지원자를 위한글.. [2] ㅇㅇ(106.102) 12.07 140 2
491157 인서울 명지대는 아직 건재하다 훌리새끼들아ㅉ [3] ㅇㅇ(27.35) 12.07 166 2
491155 한극경제신문 전국 경영대 평가 순위 ㅇㅇ(42.36) 12.07 60 1
491154 상명대에서 왔습니다. [3] ㅇㅇ(106.102) 12.06 203 0
491153 방금 지진소리 들리지 않았냐? [3] ㅇㅇ(223.62) 12.06 152 9
491152 국 숭 팡 띵 Kuguk(211.36) 12.06 97 2
491151 상명대에서 왔습니다. [2] ㅇㅇ(125.128) 12.06 171 9
491150 군대 갔다오면 고졸됨? ㅇㅇ(223.38) 12.06 50 2
491149 명지대 파산하면 재학생은 고졸되냐? ㅇㅇ(223.38) 12.06 59 3
491148 서경대에서 왔습니다 [4] ㅇㅇ(110.70) 12.06 209 8
491147 광운대에서 왔습니다 ㅇㅇ(58.145) 12.06 79 6
491146 혹시 훌리학과나 파산학과 가고싶은데 좋은대학 있을까요? [3] ㅇㅇ(223.62) 12.06 94 3
491144 급함 - 명지대 이메일 로그인 어디서 하는거야?? [1] 3243(1.230) 12.06 50 0
491143 개씹 지잡 빡대가리들아 ㅇㅇ(220.85) 12.06 69 1
491142 명지대 또 파산? ㅇㅇ(117.111) 12.06 148 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