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원희룡 에세이] 달리는 본능에서 생긴 존재감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202.136) 2007.05.11 11:53:20
조회 1242 추천 1 댓글 0

제2장 마라톤에서 배운 것들

  1. 달리기를 결심하다 - 마라톤을 향한 첫 발



  인간 유전자속에 있는 ‘달리는 본능’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너무나 많은 기계와 화학물질들에 둘러싸여 필요한 만큼 충분한 운동을 하지 않아 진정한 동물적 본성을 잃어버리고 있었던 것이다. 내가 그 살아있는 증거였다. 달리면 달릴수록 자연과 조화된 나의 동물적 본능이 되살아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은 너무도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그 다음, 달리기를 통해 나 자신을 만나고 있었다. 한때 아내는 하루 종일 격무에 시달리는 것도 모자라 체력소모가 심한 운동을 한다고 몹시 걱정을 했다. 그러나 나는 달리면서 육체와 대화를 하고 있었다. 평상시 못 느끼던 몸의 상태, 몸의 각 부분이 보내는 신호와 끝없는 대화를 하면서 달린다.


whr_043.jpg



  한바탕 육체와의 격렬한 대화가 끝나고 나면 가난한 마음 만큼이나 홀쭉해진 육체를 만날 수 있다. 뱃속의 모든 내장기관들이 제자리를 찾아가 안착한 느낌, 근거 없는 집착과 상념을 떨쳐버리고 삶의 군더더기를 청소한 느낌 등이 바로 그것이다.


  또한 순전한 나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으며 스스로 자유로워질 수 있었고 남을 의식하는 행동과 생각에서 나를 해방시킬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일과 휴식을 바라보는 태도가 바뀌었고, 완전히 새로운 관점과 각도에서 24시간 달라진 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변화된 눈으로, 다른 사람의 시선이 아니라 나만의 시선으로 삶을 바라볼 수 있게 된 것이다.그것은 곧 자신감으로 이어졌다. 과거 내가 열심히 공부해서 얻은 성적이나 자격증과는 다른 것이었다.


  나 자신을 만나면서 얻은 자신감은 세상에서 요구하는 것과는 다른 것이었지만 세상의 진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되돌아왔다. 그리고 그것은 곧 ‘내가 왜 사는가’에 대한 답과도 연결되었다.

>>< src= width=1 height=1>>>>>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SNS로 대중에게 충격을 준 파격 행보의 스타는? 운영자 21/06/15 - -
28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모질게 장사를 하지 못했다 [25] 운영자 07.06.29 3341 7
27 [원희룡 에세이]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3] 운영자 07.06.28 1518 2
26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나를 믿으셨다 [3] 운영자 07.06.26 1829 3
25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생계보다 자식이 더 귀했다 [3] 운영자 07.06.22 1753 1
24 [원희룡 에세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3] 운영자 07.06.20 1467 0
23 [원희룡 에세이] 최고의 운동선수 [3] 운영자 07.06.18 1480 1
21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3 1713 3
[원희룡 에세이] 달리는 본능에서 생긴 존재감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11 1242 1
19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을 향한 첫 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04 1380 1
18 [원희룡 에세이]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30 1729 2
17 [원희룡 에세이] 운동에 대한 갈망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7 1474 2
16 [원희룡 에세이] 부산지검을 떠나던 날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4 1422 3
15 [원희룡 에세이] 마약과의 전쟁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0 1801 4
14 [원희룡 에세이] 각각의 사건이 하나의 사건으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8 1496 2
13 [원희룡 에세이] 서울지검 원희룡 검사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6 2760 4
12 [원희룡 에세이] 삶의 가장 큰 선물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3 1777 3
11 [원희룡 에세이] 뚜벅이 청년의 아내과 두 딸 [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1 2725 2
10 [원희룡 에세이] 아내, 그리고 새 생명과의 첫 만남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9 2457 6
9 [원희룡 에세이] 나의 한계와 뜨거운 열정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6 1714 1
8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를 벗 삼아 지냈던 야학 교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4 2551 1
7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로서의 삶, 나에게 묻는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2 1591 1
6 [원희룡 에세이] 유기정학과 사글세 연탄방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30 1835 1
5 [원희룡 에세이] 새내기의 꿈, 그리고 험난한 여정의 시작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8 1645 1
4 [원희룡 에세이] 가을의 춘천에서 달리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6 1514 2
3 [원희룡 에세이] 더 쓰임새 많은 발가락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1 1562 1
2 [원희룡 에세이] 42.195km, 첫 풀코스의 경험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9 1471 1
1 [원희룡 에세이] 프롤로그- 달리기는 늘 새로운 꿈을 꾸게 한다 [2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6 2226 3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