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202.136) 2007.05.23 18:05:02
조회 1712 추천 3 댓글 2

제2장 마라톤에서 배운 것들

  2.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춘천마라톤 이후 마라톤을 완주했다는 자부심과 스스로에 대한 대견함으로 얼마 간 가슴 뿌듯한 나날을 보낼 수 있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또 다른 욕망이 꿈틀거렸다. 가슴 밑바닥으로부터 새로운 기대감과 열정이 부풀어 오르기 시작한 것이다. 다음 마라톤 대회에 대한 소식을 듣고 난 후부터였다. 이번에는 더 잘 달려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2002년 5월, 경향신문 마라톤 대회를 신청하고 목표를 4시간 반으로 정했다. 서울의 거리를 가로질러 달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생각만 해도 가슴 벅찬 경험이었다.  일주일에 4일 이상, 매번 5km이상 뛰는 것을 목표로 삼고 스트레칭과 하체강화훈련도 꾸준히 했다. 국회의 체력단련실도 가장 자주 이용하는 사람이 되었고, 시간을 내서 한강변을 뛰고 가까운 거리는 가급적이면 차를 타지 않고 뛰어다녔다. 그러다보니 생활에 전반적인 변화가 생겼다. 일상 속에 작은 혁명이 일어난 것이다. 


  경향신문 마라톤은 규모 면에서 춘천 대회와 비교할 수 없었다. 경주로로 서울의 10차선 도로가 제공되었다. 도로를 꽉 메운 엄청난 인파가 동시에 출발하는 모습 또한 인상 깊게 다가왔다. 도시 한복판에서 도로를 달리는 시민들을 향해 버스의 시민들이 손을 흔들며 격려해 주는 모습도 아름다웠다. 우리나라에 이렇게 많은 러너들이 있었나 할 정도로 어마어마한 수의 참가자들과 호흡을 나누며, 함께 42.195Km의 여정을 시작했다.  

  완주기록은 4시간 44분. 사법고시 전체수석을 했을 때보다 더한 감격의 결실이었다. 

whr_007.jpg



  처음 마라톤을 시작할 때의 결의와 두 번의 풀코스 이후의 마라톤이 나에게 준 교훈은, 운동은 지속적으로 계속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 번째 마라톤을 통해 ‘겸손’이라는 뼈아픈 자성의 채찍을 맞아야 했다.

  사실 5시간 정도 뛰고 나면 3kg정도의 몸무게가 빠지고, 온 몸의 근육들이 요동을 치는 것이 열흘 정도는 지속되는 것 같았다. 그리고 다시 10km부터 시작하면서 풀코스 준비를 해야 한다. 나름대로 정해놓은 일정표에 따라 체력강화훈련과 단거리, 장거리 등으로 연습을 했음에도 그때 처음으로 패배라는 것을 받아들여야 했다.
>>< src= width=1 height=1>>>>>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SNS로 대중에게 충격을 준 파격 행보의 스타는? 운영자 21/06/15 - -
28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모질게 장사를 하지 못했다 [25] 운영자 07.06.29 3340 7
27 [원희룡 에세이] 목표에 대한 과정은 우리의 몫 [3] 운영자 07.06.28 1517 2
26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나를 믿으셨다 [3] 운영자 07.06.26 1828 3
25 [원희룡 에세이] 아버지는 생계보다 자식이 더 귀했다 [3] 운영자 07.06.22 1751 1
24 [원희룡 에세이] 인류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돼라 [3] 운영자 07.06.20 1465 0
23 [원희룡 에세이] 최고의 운동선수 [3] 운영자 07.06.18 1478 1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에서 정직을 배우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23 1712 3
20 [원희룡 에세이] 달리는 본능에서 생긴 존재감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11 1242 1
19 [원희룡 에세이] 마라톤을 향한 첫 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04 1379 1
18 [원희룡 에세이]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30 1727 2
17 [원희룡 에세이] 운동에 대한 갈망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7 1473 2
16 [원희룡 에세이] 부산지검을 떠나던 날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4 1421 3
15 [원희룡 에세이] 마약과의 전쟁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20 1801 4
14 [원희룡 에세이] 각각의 사건이 하나의 사건으로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8 1495 2
13 [원희룡 에세이] 서울지검 원희룡 검사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6 2758 4
12 [원희룡 에세이] 삶의 가장 큰 선물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3 1775 3
11 [원희룡 에세이] 뚜벅이 청년의 아내과 두 딸 [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11 2724 2
10 [원희룡 에세이] 아내, 그리고 새 생명과의 첫 만남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9 2456 6
9 [원희룡 에세이] 나의 한계와 뜨거운 열정 [4]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6 1713 1
8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를 벗 삼아 지냈던 야학 교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4 2549 1
7 [원희룡 에세이] 노동자로서의 삶, 나에게 묻는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02 1589 1
6 [원희룡 에세이] 유기정학과 사글세 연탄방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30 1834 1
5 [원희룡 에세이] 새내기의 꿈, 그리고 험난한 여정의 시작 [1]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8 1643 1
4 [원희룡 에세이] 가을의 춘천에서 달리다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6 1513 2
3 [원희룡 에세이] 더 쓰임새 많은 발가락 [2]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21 1560 1
2 [원희룡 에세이] 42.195km, 첫 풀코스의 경험 [3]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9 1469 1
1 [원희룡 에세이] 프롤로그- 달리기는 늘 새로운 꿈을 꾸게 한다 [25]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16 2226 3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