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살아난 T1, 운영+정교함 앞세워 사이공 꺾고 럼블 2승째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21 19:56:50
조회 4110 추천 8 댓글 43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이게 바로 T1이었다. 거칠게 부딪혀오는 상대를 운영과 정교함을 바탕으로 상대를 무너뜨리는 T1 특유의 강점이 살아났다. T1이 사이공 버팔로를 꺾고 공동 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T1은 21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럼블 스테이지 2일차 사이공 버팔로와 경기서 안정적인 운영과 깔끔한 화력 집중을 앞세워 22분만에 넥서스를 공략했다.


이로써 T1은 럼블 스테이지 2승(1패)째를 올리면서 RNG와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사이공 버팔로는 3패째를 당했다.


공세에 강점을 가진 사이공 버팔로가 봇을 초반부터 압박해 들어오면서 퍼스트블러드까지 챙겼고, 탑에서도 압박을 가해왔다.


하지만 상대는 T1이었다. 상대의 2대 1 압박에서 ‘제우스’ 최우제가 살아났다. 재차 들어온 압박을 ‘오너’ 문현준이 절묘한 타이밍에 합류하면서 역으로 킬을 챙겼다. 잠시 물러났던 제우스도 킬을 취하면서 3-1로 앞서나갔다. 퍼스트블러드를 내줬던 봇도 2대 2 맞대결서 2킬을 올리면서 라인을 장악했다.


미드 라인전서 시작부터 우위를 점했던 ‘페이커’ 이상혁도 기막힌 로밍을 통해 ‘제우스’에게 더블킬로 힘을 실어주면서 T1이 경기를 지배하기 시작했다.

불리한 상황에 놓인 사이공이 계속 싸움을 걸어왔지만, T1은 17분경 미드 2차 포탑까지 밀어붙이면서 글로벌골드 격차를 7000까지 벌렸다.


협곡의 전령을 소환해 탑 2차 포탑 공략으로 스노우볼을 더 굴린 T1은 저지하기 위해 덤벼든 사이공의 선수들을 모조리 쓰러뜨리면서 에이스를 띄웠다. 대승의 전리품으로 바론 버프를 두른 T1은 봇으로 방향을 틀어서 밀고 들어갔다. 다급해진 사이공이 T1의 진군을 막기 위해 재차 덤벼들었지만, 결과는 T1의 두 번째 에이스였다.

연달아 에이스를 띄운 T1은 넥서스까지 정리하고, 럼블 스테이지 2승째를 신고했다. / scrapper@osen.co.kr


추천 비추천

8

고정닉 0

5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위기에도 이혼 안 하고 오래 함께할 것 같은 스타 커플은? 운영자 22/06/20 - -
공지 OSEN 갤러리입니다. [16] 운영자 20.07.15 3840 29
2950 T1, 담원 꺾고 LCK 최초 매치 24연승 대기록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286 0
2949 박동원 8회 결승타’ KIA, 12안타 폭발하며 두산 제압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671 0
2948 옥주현, 김호영 고소는 ‘취하’·인맥 캐스팅 논란은 ‘억울' [9]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3972 11
2947 ‘피넛 300승’ 젠지, 개막 4연승 질주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637 6
2946 LG, 4연속 위닝...한화 10연패 늪 [6]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1532 7
2945 '이브' 서예지, 박병은과 외박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986 0
2944 ‘신지드 악몽 재현’ 젠지, 맞수 담원 꺾고 3연승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062 8
2943 'SSG 완파' 김태형 감독 "양찬열 칭찬해주고 싶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748 0
2942 이지훈, 스태프 갑질의혹 '억울함' 언급 [5]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627 1
2941 인테르, 나폴리와 김민재 두고 영입 경쟁 돌입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82 0
2940 T1, 통신 라이벌 KT에 짜릿한 2-1 역전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525 0
2939 41kg' 리지, 음주운전 자숙 중 7kg 증량 [6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8443 10
2938 ‘강백호&알포드 첫 홈런’ KT, 두산에 7-1 완승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895 2
2937 "나도 결혼하고 싶다" '김준호♥' 김지민 깜짝 고백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982 0
2936 EPL 최고 공격 듀오 손흥민·케인, 3연속 등정길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945 0
2935 '단단해진 상체' 디알엑스, 브리온 꺾고 개막 2연승(종합)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680 0
2934 '5살 연상♥+' 고우리 "열애 축하해줘 감사" [3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8116 18
2933 '4골 폭발' 포항, 강원 제물 삼아 2위 수직상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13 0
2932 115억 FA는 슈퍼스타였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4993 0
2931 ‘디펜딩 챔프’ T1. 농심 꺾고 V11 향한 순항 시작 [2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2641 10
2930 '이브' 박병은, 서예지와 동침 후 명품 목걸이 선물 [1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394 5
2929 "SSG다운 경기" 40승 정규 우승 확률 62.9%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652 0
2928 ‘너구리 컴백’ 담원, 천적 브리온 꺾고 순항 시작(종합)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685 6
2927 "류현진 끝난 건 아닌데…지금은 생각도 안 한다" [1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508 4
2926 "가뭄 생각" 이엘 소신발언 3천톤 물축제 도시 추가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418 0
2925 日언론 “두 살 많은 베스트 멤버 한국 상대 일본이 압도” [6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257 29
2924 맨유 떠나는 마타, 구단에 작별인사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468 0
2923 “선수들 너무 자랑스럽다”…김태형 감독, 라이벌전 역전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745 0
2922 고생 많았다" 한지민 울린 김우빈母 한마디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1851 0
2921 젠지 고동빈 감독 “스프링 딛고 서머 꼭 우승” [6]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892 2
2920 "8강 한국 만날 수 있지만" 日 분위기 '방심 금물'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247 0
2919 '퇴출 후보→연패 탈출’ 스파크맨 반전 드라마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707 2
2918 서머 초반 질주 자신한 ‘페이커’ 이상혁 [4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532 10
2917 故 송해 조문 첫날, 유재석→조영남 등 추모 발길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080 0
2916 김현수 역전포 LG, KIA 11-7 제압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1230 0
2915 '이거 맞아?' 손흥민, 세계 축구선수 가치 '88위' [4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4088 4
2914 오연수, 믿을 수 없는 50대 레깅스 몸매 [5]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1501 0
2913 '스탁 6승・박세혁 결승타’ 두산, 한화 3-1 승리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913 2
2912 키움, 8일 KT전 시구자로 울랄라세션 선정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647 0
2911 손태영, 으리으리한 풀장 호화로운 일상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1462 0
2910 '센추리클럽 가입' 손흥민, 프리킥 축포 [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1620 7
2909 “데 브라위너 견줄 유일한 선수” 손흥민 인정한 히딩크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106 0
2908 이장수 선전, 서정원 청두 꺾고 中 슈퍼리그 첫 경기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245 0
2907 ‘4안타 원맨쇼’ 펼친 4연패 탈출의 주역 희생 말하다 [3]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605 0
2906 장나라, 父주호성 조심했던 예비신랑 정체 [2/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3450 0
2905 “오늘 등판을 후회한다” 류현진, 부상 강판 심경 [16]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3109 6
2904 손석구 "필리핀서 비행기 놓쳐..팬들 못만나 안타까워"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726 0
2903 디알엑스 vs 김정수 감독, 더 깊어진 갈등의 골 [7]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3164 1
2902 오타니 연타석 홈런 치면 뭐하나 [35]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2458 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