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생애 첫 월드컵' 김민재 "내 경쟁력은 리커버리 능력"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2 23:47:25
조회 1180 추천 1 댓글 1

[OSEN=파주,박준형 기자]

[OSEN=고성환 기자] '괴물 수비수' 김민재(26, 나폴리)가 오랜만에 벤투호로 돌아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1월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과 H조에 속했다. 대표팀은 오는 9월 23일 고양에서 코스타리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최종 평가전을 치른다.


세리에 A 무대를 정복 중인 김민재 역시 대표팀에 합류했다. 그는 지난 3월 이후 약 반년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다. 발목 부상으로 빠졌던 김민재까지 돌아오며 대표팀은 오랜만에 완전체로 거듭나게 됐다.


올여름 나폴리 유니폼을 새로 입은 김민재는 한창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그는 이적하자마자 나폴리 핵심으로 자리 잡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그는 디펜딩 챔피언 AC 밀란은 물론 리버풀까지 꽁꽁 묶어내며 전 세계 축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코스타리카전을 하루 앞두고 온라인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민재는 "세리에 A에서 뛰면서 좋은 경험을 하고 있지만, 부족한 점도 많이 느끼고 있다. 월드컵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마지막 친선경기에서 보완할 수 있는 점을 모두 보완하고 선수들과 호흡을 잘 맞출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입을 뗐다.


대표팀은 지난 6월 A매치에서 김민재의 공백을 뼈저리게 느꼈다. 김민재가 부상으로 빠지자 대표팀 수비는 실수를 연발하며 불안함을 노출했다. 자연스레 '김민재가 있었다면'하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그러나 김민재는 자신이 있었어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그는 "6월 A매치에 제가 있었다고 해도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다. 모든 경기가 어려운 경기였다. 제가 있었어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크게 다른 점은 없었을 것"이라 말했다.


김민재는 생애 첫 월드컵을 앞둔 소감도 밝혔다. 그는 4년 전에도 대표팀 주축 멤버로 활약했지만, 종아리뼈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이 불발됐다.


김민재는 "4년 전에 아쉽게 월드컵에 나가지 못했다. 이번에 좋은 기회가 왔다. 월드컵은 전 세계 선수들의 꿈이다. 기대가 크다. 정말 잘하고 싶고 경기 내용과 결과 모두 가져오고 싶다. 처음이라서 긴장되기는 한다. 그래도 4년 전보다 많이 성장했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김민재는 자신의 강점으로 리커버리 능력을 꼽았다. 그는 "아무래도 월드컵에서는 강팀들과 경기를 해야 한다. 내 강점 중 하나는 리커버리 능력이라 생각한다. 강팀이랑 하면서 좋은 선수들을 막아내는 게 내 경쟁력인 것 같다"고 전했다.

[OSEN=파주,박준형 기자]

김민재는 최근 세리에 A 이달의 선수 후보에도 올랐다. 그는 "어렵게 빅리그에 진출해 경기를 뛰고 있다. 무조건 적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다 보니 조금 더 빨리 적응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또 팀 동료들의 실력이 워낙 뛰어나다 보니 따라가지 못하면 뛰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더욱더 집중하다 보니 좋은 경기력이 나오는 것 같다"며 활약의 비결을 설명했다.


또한 김민재는 "개인적으로 기쁜 일이지만, 동료들의 도움도 있었다고 생각한다. 동료들도 잘해주고 팀도 연승을 하면서 무패를 달리고 있다. 그 덕분인 것 같다. 팀 전체가 잘해서 이런 영광스러운 기회가 오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최근 김민재는 거대한 벽이라는 새로운 별명까지 얻었다. 그는 이에 대해 "경기를 하면서 개인적으로 느끼는 점은 아직도 배울 것이 많고 개선할 점도 많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까 생각하며 뛰고 있다. 일단 감독님이 주문하시는 것만 잘하면서 팀에 맞추려 노력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좋은 경기력이 나오는 것 같다"며 겸손함을 표했다.


김민재는 가장 막기 어려운 선수로 베테랑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를 꼽았다. 그는 "지루 선수가 가장 막기 어려웠다. 힘도 좋고 연계 능력도 좋은 베테랑 스트라이커다. 장점이 정말 많은 선수"라며 "개인적으로는 90분 내내 집중력을 유지하는 것과 위치 선정이 많이 개선돼야 할 것 같다"고 자신을 되돌아봤다.


김민재는 월드컵에서 팀 동료와 만날 가능성도 있다. 나폴리 왼쪽 수비를 책임지고 있는 마리우 후이가 최근 포르투갈 대표팀에 승선했기 때문이다. 만약 후이가 월드컵 최종명단에도 이름을 올린다면 조별리그에서 김민재와 맞대결을 펼치게 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김민재는 "후이 선수는 경기장 밖에서도 좋은 선수고 좋은 사람이다. 팀에서도 가깝게 지내고 있다. 추가 발탁이 된 것이라 따로 이야기 나누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민재는 "최종예선에서는 내용보다도 결과가 중요했다. 그러나 이번 두 경기에서는 내용과 결과 모두 잡을 수 있으면 좋겠다. 꼭 승리해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승리를 약속했다. /finekosh@osen.co.kr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공지 OSEN 갤러리입니다. [16] 운영자 20.07.15 4730 30
3178 디알엑스, 1위 경쟁팀 RNG 꺾고 첫 승 [3]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4 485 1
3177 '2위 확보' 류지현 감독 "불펜진은 KBO 최고"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465 0
3176 엄정화, "갑상선암 수술 후 노래 못해"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1024 0
3175 '푸른 괴물' 김민재, 세리에 A 9월의 선수 등극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462 0
3174 유영진, 풀세트 접전 조일장 꺾고 2시즌만 결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193 0
3173 김영철 “아빠라 부르고 싶어” 아픈 가족사 [6]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2620 5
3172 前 토트넘 감독 폭로 "레비 회장 날 팔아버리려 했다"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2000 6
3171 김지성, '철벽' 김민철 넘고 감격의 생애 첫 결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563 0
3170 유재석, 'X맨' 때 힘들었나 "숨도 안 쉬어졌다" [1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3463 9
3169 '최종 평가전' 벤투호, 이강인 역시 제외...손흥민 선발 [1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2208 3
3168 ‘3년 연속 최하위’ 한화, 리빌딩 성과 보인다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2083 2
3167 김민희♥홍상수, 7년째 열애 스페인 영화제 참석 [2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4147 10
3166 '우즈벡전 졸전' 황선홍 "조직력갖추는 것 급선무"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99 0
3165 "얼굴 움켜쥔 케인, 비명 질러"... 유혈 사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8878 0
3164 '4연패 탈출' 수베로 감독 "장민재 잘 막아"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78 0
3163 로이킴, 2년 5개월만 전한 인사 "10월에 만나요"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944 0
3162 고동빈 감독, “젠지의 강점은 고점 자체 높아, 단점 없어” [9]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755 6
3161 한국, 코스타리카전 선발 라인업 공개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06 1
3160 '금수저' 정채연, 수술 후 근황 깜짝 공개 [23]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237 7
'생애 첫 월드컵' 김민재 "내 경쟁력은 리커버리 능력"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180 1
3158 이대호의 마지막 은퇴투어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663 4
3157 김선호X지수 남녀연기상 [2022 서울드라마어워즈] [5]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412 0
3156 아찔했던 페냐, 코뼈 단순 골절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667 2
3155 손흥민 측 가족 불법 영상 촬영에 경고 [18]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650 14
3154 오열했던 비비, 돌연 '스위트홈2' 하차 선언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529 0
3153 ‘김구라 아들’ 그리, 23살차 여동생 최초 공개 [5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7808 20
3152 가르시아 2군행 LG 또 '외인 타자 악몽'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755 0
3151 손흥민 "찰칵 세리머니요? 그건 골 넣고 할게요" [10]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1648 5
3150 강민호 "5강 아직 포기 안 했다" [4]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39 1
3149 “뼈가 다 보여” 서현…'움푹' 패인 허리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981 0
3148 손흥민, 토트넘 역사 최초 해트트릭 달성 [18]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862 7
3147 '놀뭐' 유재석 깊은 반성.."쓸데없는 말 안해"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98 0
3146 롯데, 갈 길 바쁜 KT 3연패 빠트려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88 1
3145 '홀란 또 터졌다' 맨시티, 울버햄튼에 3-0 완승 [1]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235 0
3144 '5경기 9골' 맨시티 홀란드, EPL 8월 이달의 선수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491 0
3143 안성기 맞아? 확 달라진 얼굴 팬들 걱정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1046 0
3142 키움 17안타 12점 폭격..롯데에 진땀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462 0
3141 불펜 4⅔이닝 무실점 & 실책이 결승점...롯데, 4-2 신승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353 0
3140 나이키, 벤투호 유니폼 '악마의 꼬리' 공개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636 1
3139 1기 영호, "가발 논란? 지금은 NO"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592 2
3138 '40승 달성' 수베로 감독 "박상원 잘 막아줬다" [3]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772 1
3137 "반무명 김민재, 쿨리발리 잊게 하다니" [16]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9095 5
3136 산다라박, 2NE1 해체 당시 “하늘이 무너져” 고백 [1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478 8
3135 ‘너도 나도 1할타자’ 1위팀 물방망이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484 0
3134 'NRG출신' 이성진, 미모의 ♥아내와 웃는 모습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1444 0
3133 아스날-PSV 유로파 연기, 英 여왕 장례식 여파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452 0
3132 손흥민 “걱정하지 않아. 한 골 넣으면 자신감 돌아올 것” [49]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434 13
3131 손담비 "응원 감사"..시동생 '성폭행혐의 구속' 근황 [2]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2021 1
3130 KT 변수 발생, 중심타자 박병호 발목 부상 os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887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