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최근 물갤 떡밥 우주의 중심은 어디인가 논란 종결 글. TXT.

유전(14.53) 2016.01.03 18:23:27
조회 712 추천 6 댓글 3

물갤 병신들이 갑자기 우주의 중심이 있느냐 없느냐로 계속 글이 올라오고 있는데
현재의 병신 같은 물리학 때문에 한번은 언급하고 넘어가야 할 떡밥이기도 해서 내가
종결 짓는 의미로 답해 준다.


우주에 중심이 있느냐 없느냐 라는 주제가 왜 나오게 되었느냐를 먼저 알아야겠지.


일반인들에게 물었을 때,


어떤 한정된 공간에서의 범위를 정할 수 있다고 할 때
그 전체 공간에서의 중심이 있다고 여기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게 여길 것임에도


이렇게 당연한 이치의 문제에서 물리학자들은 왜 우주의 중심이 있느냐 없느냐로 논란이
형성되고 있는지 일반인들은 그 의미 조차 이해 할 수 없게 될 거야.


이 문제는 빅뱅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리고 그 빅뱅에서의 대표적인 비유가 "풍선 표면의 한 곳에 점을 찍었을 때 빅뱅 처럼
풍선의 크기가 점차 커져나갈 때의 모습" 으로 많이 설명을 하고 있는 실정이지.


여기서 문제가 되는 거야.


풍선에 찍은 점이 지구라고 가정을 하고 과연 그 점(지구)에서 우주를 바라 보았을 때
우주의 중심을 어디로 해석해야 하는건가?


그런데 물리학자들은 왜 하필이면 속이 꽉찬 어떤 구(球)를 상정하지 않고 하필
풍선을 비유로 들었을까를 먼저 알아야 한다.


만약 우주가 꽉찬 구로 되어 있다면 구의 중심을 특정할 수 있겠지만
풍선으로 비유를 든 것은 물리학자들이 일반인들에게 쉽게 설명을 한다고 하면서
약간의 기만이 섞여 있는 것이다.


풍선을 비유로 들었을 때 일반인들은


"아 우주가 둥근 상태의 입체적 공간에서 빅뱅으로 점차 커져가고 있구나"


이렇게 구(球)를 상정하며 이해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그것과 달리
물리학자들이 떠드는 이야기를 조금만 살펴 보면 속이 꽉찬 원형의 구(球)가 아니라
정말 "풍선의 표면"만으로 이야기를 한다는 차이를 알게 될 거야.


검색어로 "평면우주" 또는 "우주평면"으로 살펴보면 여러가지 자료를 얻을 수 있는데 그중,


두산백과 "우주와 은하계" 라는 항목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은하계를 이루는 천체는, 항성만이 아니고 항성에 섞여 성간물질(星間物質)이라고 하는 희박한 물질이 은하면 위에 모여 있다. 이 물질에 가려져 은하계의 중심부나 그 너머를 잘 볼 수 없다. 이 성간물질의 주성분은 수소 기체로, 수소원자는 파장 21cm의 전파를 방출하는데 이 전파는 성간물질에 차단되지 않아 지구로 도달된다.
이 전파의 도플러 효과의 측정으로부터 은하계의 건너 쪽에서 물질이 어떻게 회전하고 있는지에 관해서 알 수 있다. 이 조사에서 우리 은하계에도 안드로메다은하와 비슷한 나선구조(螺線構造)가 있고, 또 회전의 상태로 보아서 우리 은하계의 총질량은 태양의 약 2,000억 배이고 태양은 이 나선 가지(팔)에 해당하는 부분에 자리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우리 은하계에는 볼록렌즈형의 부분만이 아니라 은하 코로나(은하 corona) 또는 은하 무리(halo)로 불리는 구형의 영역이 있고, 여기에는 100개 정도의 구상성단(球狀星團)이 흩어져 있다. 구상성단은 수만 내지 수십만에 이르는 항성들이 공처럼 밀집한 것인데, 그 거리는 앞서 말한 먼 별의 거리를 측정하는 방법을 응용할 수 있지만, 더 정확한 방법은 그 속에 있는 거문고자리 RR형 변광성(變光星)의 밝기를 측정하는 것이다. 이 종류의 변광성은 0.567일의 주기로 밝기가 변하는 맥동(脈動) 변광성인데, 그 실제 밝기는 태양의 약 100배나 밝다.
그래서 구상성단 안의 이런 변광성의 겉보기 밝기를 측정하면 그 거리를 계산할 수 있다. 구상성단이 분포하고 있는 은하 코로나에도 보통의 성간물질보다 100배 이상 희박한 기체가 있다는 사실이 전파관측으로부터 알려져 있다. 이처럼 우리 은하계에는 볼록렌즈형의 부분과 공처럼 된 부분이 공존하고 있는데, 전자는 제1종족(種族)의 천체, 후자는 제2종족의 천체로 이루어져 있고, 이 두 종족의 성질은 서로 상당히 다르다. [네이버 지식백과] 우주와 은하계 (두산백과)"


그러니까 은하계에는 볼록렌즈형의 제1종족의 천체 공(구 球)처럼 된 제2종족의 천체가
동시적으로 관측이 되는데 이것을 우주 전체의 크기로 확대했을 경우 "평면우주" 즉 풍선의
반쪽과 비슷한 볼록렌즈 형태의 평면으로 대부분 설명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왜 구 보다 평면으로 더 치우쳐서 이해를 하는가 하면 우주 전체가 동시적으로 확장이 되는
빅뱅에서 만약 속이 꽉찬 상태의 구로 상정했을 경우 표면에서의 확장에서 설명하는 것 보다
더 이론적으로 말이 안되기 때문이기도 한데 우주 밀도 때문이다.


초기 우주를 "원시 스프"로 표현들을 많이 하는데 걸죽한 스프 형태에서 빅뱅이 되면서


"비 오는 날 길 위의 물 표면에 유성 잉크가 물 표면의 장력에 따라 확 퍼져나간 모습"을
상상하게 되는 것이 "풍선의 비유" 이다.


이것을 만약 커다란 물통에서 수성 잉크가 퍼져나간 것이라고 상정하게 되면 밀도가
큰 문제가 되고 특히 수학적 계산으로는 도저히 이론적으로 설명이 안될 것이다.


따라서 전체 우주를 평면우주로 보는 관점에서 보면


"마치 세계지도를 펼쳐 놓고 이 지구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위치의 나라가 어디인가?"


라는 어리석은 질문과 같이 느껴질 수 있다.


그럼에도 나는 우주가 평면우주로 판단하기 보다 속이 꽉찬 구(球) 형태의 공간으로 이해를 하는 편이다.


왜 그렇게 이해를 하는가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증명해 줄 수가 없기 때문에 많은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지만 "암흑물질" "암흑에너지" 보다 더 발견 할 수 없는 눈으로나 관측 장비로나
인간들이 인식하기 어려운 수 없이 많은 물질과 에너지로 이 우주가 꽉차 있는 상태로
이해를 하고 있기 때문인데 이것은 증명 해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다만 우주가 평면이든 구 형태이든 "밀도 문제"만이 아닌 빅뱅의 확장 되는 모습에 따라
상정 할 수 있는 변수(블랙홀 또는 별들의 충돌 등의 변수)들을 제외하고 "거리 문제"에 중점을 두어,


"항성 또는 행성의 거리가 빅뱅 확장에 따른 두 간격의 멀어지는 길이가 가장 작은 곳"을


우주의 중심이라고 하겠다.


즉, 빅뱅이 처음 시작 된 곳이 우주의 중심이라고 가정 할 때 거리상의 유격이 가장 작은 곳이 우주의 중심이다.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0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려울 때 도와줄 사람 많을 것 같은 인맥 부자 스타는? 운영자 22/07/04 - -
공지 물갤 통합 공지 [44] 트럼프조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10 99756 221
공지 물리학 갤러리 이용 안내 [85] 운영자 09.07.10 25742 12
178945 지구 [1] ㅇㅇ(61.79) 07.06 30 0
178944 시간대와 에너지보존법칙 부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0 0
178943 물질 반물질의 양은 같을까요 다를까요? [4] 부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45 0
178942 물리학갤러는 진돗개다 구포국수(49.236) 07.06 26 1
178941 이 모든게 다 자존감이 낮아서 그런거야 구포국수(49.236) 07.06 30 2
178940 님들 태양 상수 구하는 방법좀 [4] ㅇㅇ(211.251) 07.06 44 0
178939 권위를 인정 받고 싶다면 ㅇㅇ(211.234) 07.06 27 1
178936 왜 한국 전공자들은 바보라 불리울까요? 쿠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7 1
178935 부기우 축하한다 노밸상 ㅇㅇ(117.111) 07.06 32 0
178934 허준이 교수, 수학계의 노벨상 '필즈상' 수상…한국계 최초 [5] 유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75 1
178933 광속 불변을 도저히 인정을 못하겠으면 [1] ㅇㅇ(211.224) 07.06 51 0
178931 유다와 예수 물리기초(211.224) 07.06 27 0
178929 광속불변, 길이수축이 오류면 일어날 일들 [6] 물리기초(211.224) 07.06 81 0
178928 물리의 끝은 철학이냐? [1] ㅇㅇㅇㅇㅇㅇ(218.155) 07.06 59 0
178927 우주가 수학적 구조로 되어다면 수학을 이해할수록 우주를 아는것이다' ㅇㅇ(78.129) 07.06 32 0
178926 새로운 입자가 왜 계속 나옴? [1] ㅇㅇ(122.36) 07.06 49 0
178925 아인슈타인 텐서 [1] ㅇㅇ(211.224) 07.06 46 0
178924 Cern particle collision 성공 ㅇㅇ(58.226) 07.05 51 0
178923 국적 논란은 걍 이휘소 노벨상이 실현된 거랑 동치라고 보면 될 듯 한데 ㅇㅇ(211.250) 07.05 78 0
178922 공부를 해야 하는 이유 물리기초(211.224) 07.05 39 0
178921 이제 나도 노벨 물리학상 탈 때가 된 거 같은데 [4] 물리기초(211.224) 07.05 67 0
178920 허준이 축하한다. 물리기초(211.224) 07.05 50 0
178919 허준이 필즈상 축하한다. ㅇㅇ(38.143) 07.05 45 2
178918 한국인 필즈상 나왔덴다..... ㅇㅇ(117.111) 07.05 38 0
178917 오랫만에 왔는데 참 여전하네 ㅇㅇ(61.85) 07.05 23 0
178916 왜 전자는 불연속적인 양자도약을 할까요? [3] 부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52 0
178915 근본적인 불가지론 부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26 0
178914 유근이 머하노? ㅇㅇ(39.7) 07.05 53 1
178913 숫자는 신의 영역이고 단위계는 사람의 영역이다' ㅇㅇ(78.129) 07.05 24 0
178912 숫자는 중립이고 아무 특징이 없지만 단위를 붙이면 의미가 생겨 ㅇㅇ(78.129) 07.05 29 0
178910 케잌의 역설 = 케잌은 절대 완전히 다 먹어 치울수 없다 [3] ㅇㅇ(78.129) 07.05 45 0
178908 형님들 문과인데 도움좀 주시겠어요? [4] 앍빯삹잞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72 1
178907 양자역학=명리학=한의학 [1] ㅇㅇ(211.234) 07.04 65 0
178906 부기우가 과학을 말할 때 너무 재미없다 ㅇㅇ(117.111) 07.04 44 0
178905 대중들이 과학에 반감을 갖는게 [2] ㅇㅇ(211.36) 07.04 83 2
178904 (질문)감속재의 역할 [1] ㅇㅇ(172.226) 07.04 56 0
178903 양자역학 관심가는 문과임 [1] ㅇㅇ(58.78) 07.04 58 1
178902 양자역학 섭동근사 고차항 개끔찍하네 [2] ㅇㅇ(223.33) 07.04 80 0
178901 전자공학과 들어가고 싶은 고딩인데 [4] (218.157) 07.03 84 0
178899 보어의 원자모형이 만들어지게 된 과정을 알아봅시다. [1] 부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82 0
178898 블랙홀과 광속불변과의 관계 부기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43 0
178897 물리 잘하는 형님들 123(119.198) 07.03 47 0
178896 스티븐호킹 자유시간(118.221) 07.03 35 0
178895 선생님들 문과인데용 양자역학, 슈뢰딩거야옹이 질문 좀용 [2] ㅇㅇ(175.118) 07.03 81 0
178894 물리를 논한다는 사람이 수학공부는 할 의지조차도 없으면 어떻게 되냐 [2] ㅇㅇ(223.62) 07.03 119 0
178893 수학자 하디가 라마누잔이 쓴 편지를 보고 한 말이 [1] ㅇㅇ(223.39) 07.03 86 0
178892 물리나 수학의 근본이 계산인데 계산을 천하게 여기네 [2] ㅇㅇ(51.38) 07.03 110 1
178891 중력은 거리가 아무리 멀어도 작용함? [15] 아이유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14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