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아빠가 너무 똑똑해서 울었던 이야기.txt

ㅇㅇ(112.168) 2020.05.04 18:27:20
조회 8188 추천 217 댓글 88

좀 전에 아빠랑 통화하고서 그냥 갑자기 생각나서 써본다.


우리 아빠는 고등학교를 중퇴하셨다. 집안형편이 도저히 안돼서 자퇴하시고 돈을 벌기 시작하셨다.


하지만 학력이랑 별개로 성품은 좋으셔서 집은 가난했지만 나도 삐뚤어지지 않고 자랐다.


어릴 때 이런 일이 있었다. 내가 초등학교 2학년 때 친구가 학교에 큐브를 가져왔다. 정육면체 색깔 맞추는 그 큐브 다들 알지?


그런 장난감을 처음 본 나는 호기심이 생겨서 빌려달라하고 호기심에 맞춰보는데, 그 친구가 자기는 못맞추겠다면서


나보고 그냥 가지라고 줬다. 그 친구 생각엔 또래들 중에서 조금 똑똑했던 내가 맞출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던 것 같은데


나도 잘 못맞추겠더라. 한면 정도 맞춘 다음 잘 모르겠다하고 가방에 넣었다.


그리고 학교 끝나고 집에 갔는데 우리집엔 아직 컴퓨터가 없어서 집에 있으면 별로 할 일이 없었다.


난 나가서 노는 것도 별로 안좋아해서 집에 몇권 있는 책이나 읽으면서 만화 할 때까지 시간을 떼우고 있었는데


갑자기 가지고 온 큐브가 생각나서 다시 만지작거렸다.


근데 그 때 집에 아빠도 있었거든? 낮이었지만 그 날은 일이 없어서 집에서 쉬고 계셨는데 내가 큐브를 가지고 노는걸 보더니 나한테 오셨다.


그러더니 "이거 어디서 난거니?"하고 물어보셨지. 아빠 생각엔 사준 적도 없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있으니까 내가 혹시 훔치기라도 했나 걱정되셨었나본데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말하니까 "그렇구나"하셨다. 그러면서 아빠도 호기심이 동하셨는지 어떻게 하는거냐고 물어보셨다. 난 설명해줬지


이리저리 돌릴 수 있는데 모든 면이 각각 같은 색깔로 맞춰지면 된다...


설명하면서 나는 계속 맞춰보는데 역시 잘 안됐고, 아빠는 그걸 계속 옆에서 구경하고 계셨어.


그러다가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더라 "아빠가 해봐도 될까?"라고


큐브가 닳는 것도 아니고 내가 해봤자 못맞출 것 같아서 그러세요하고 드렸다. 그리고 아빠가 이리저리 슥슥 돌리는데


그게 신기하게도 맞춰지더라. 너무 신기해서 다 맞춘 큐브를 다시 섞은 다음 또 드렸는데 계속 잘맞추시는거야.


근데 그때는 그냥 너무 어려서 그냥 감탄만 하고 끝났다. 내가 운 일은 한참 뒤였다.


난 보드게임을 좋아했고 그 중에서 체스를 잘했다.


본격적으로 파고들면서 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똑똑한 애들만 온다는 고등학교랑 대학교를 거치면서 나보다 체스를 잘하는 사람은 없었어.


전역 후엔 흥미가 떨어져서 안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실력엔 자신이 있었다.


내가 27살 때, 집에서 독립을 하려고 내 방을 정리하는 날이었다. 구석에 있던 물건들 꺼내면서 버릴 것과 가져갈 것을 분류하는데


마지막으로 체스판이 하나 나오더라. 어차피 잘 두지도 않는데 버릴까하다가 아까워서 가져가기로 했다.


정리를 다하고 내 방에 누워서 스마트폰을 보는데 (그날은 토요일이었다.) 아빠가 오시더니 정리 다했냐고 물어보시더라.


그래서 "응 방금 다했어"하고 대답했다. 그 날은 아빠가 좋아하는 야구 경기도 없어서 심심하신 눈치셨다.


아빠는 내가 정리한 물건들을 살펴보시다가 체스판을 보고 꺼내시면서 "이거 체스 아빠 알려주면 안돼?" 하셨다.


난 별로 심심한건 아니었지만 아빠가 심심해보이셔서 알겠다고 했다.


장기를 알고계셔서 룩은 차랑 같다. 나이트는 마랑 비슷한데 약간 다르다 이런 식으로...


그렇게 체스를 몇판 뒀는데 당연히 내가 이겼다. 아빠는 지셨지만 재밌었는지 더 연습할테니 또 두자고 하셨다.


대충 두 달 정도 뒤에 부모님이 내가 혼자 사는게 궁금하셔서 자취방에 오셨다.


그날은 야구장 가서 같이 야구를 보고, 저녁도 사드렸는데 부모님이 하루 자고가면 안되냐고 하셔서 집에 같이 왔다.


자기 전에 내 방에 있는 작은 tv로 드라마를 보는데 아빠는 재미가 없으셨는지 갑자기 체스를 두자고 하시더라.


그래서 체스판을 가져와서 뒀는데 정말 쪽도 못쓰고 졌다. 이젠 나보다 압도적으로 잘하시더라.


어디서 그렇게 연습했냐고 물어보니까 스마트폰 어플로 연습했다고 말씀하셨다.


계속 둘수록 실력차가 너무 현격해서 도저히 못두겠더라고. 그래서 세판 두고 "아 못이겨~"하고 기권했다.


그걸 보고 아빠가 "아빠 잘두니?"하고 물어보는데, 그 때 진짜 뜬금없이 눈물이 나더라.


어릴 때 큐브 맞추시던 일도 생각나면서, 진짜 똑똑하신 분이고, 누구보다 학교를 계속 다니고 싶으셨을텐데...


집안이 어려워서 어릴 때부터 막노동하시고, 나 낳은 뒤엔 내 뒷바라지도 해주시고...


그런거 하나하나 다 생각나니까 아빠가 불쌍하기도 하고 고맙기도하고.. 도저히 눈물이 안멈추더라.


엄마랑 아빠 두 분 다 내가 우는 이유를 아셨는 지 엄마는 "이제부터 너가 효도하면 돼~"하시고 아빠는 그냥 허허 웃으셨지..


그냥 뭐.. 그런 일이 있었다고. 갑자기 생각나서 써봤다









추천 비추천

217

고정닉 12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강인경, 마음을 사로잡는 모델 운영자 22/01/14 - -
AD [명절대비]쇼핑할 때, 선물할 때 꿀이득인 상품권 최저가! 운영자 22/01/15 - -
공지 흙수저 갤러리 이용 안내 [98] 운영자 15.10.28 51529 155
646645 흙애비 특징 ㅇㅇ(223.62) 19:07 7 1
646644 흙수저 19살 사는곳 ㅁㅌㅊ. (사진) [3] ㅇㅇ(121.166) 19:04 30 1
646643 좆버러지들아 대가리 박아라 ■■(180.80) 19:01 11 0
646642 여기 금수저들 왤캐 많노.. [1] 떠돌이왕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1 16 0
646641 꿈을 꿔야할 나이에 꿈꾸지 못하고, 철 없어야할 나이에 철드니 ㅇㅇ(223.62) 19:00 11 0
646640 그냥 뭘 해도 안 될 것 같다. akfjlieja(183.91) 18:58 10 0
646639 심심해서 헌법 전문보는데 롱테일★La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8 10 0
646638 흙수저가 경제적 여유 생겨서 뭘 해보려할 땐 이미 늦은 경우가 많음 ㅇㅇ(223.62) 18:57 12 2
646637 30대 흙수저는 죽을 날만 덜덜 떨며 기다린다. [1] oqraruaop(183.91) 18:54 15 1
646636 유전자도 쓰레기물려받은듯 [1] ㅇㅇ(110.44) 18:53 12 0
646635 흙수저 19살 방 ㅁㅌㅊ [2] ㅇㅇ(121.166) 18:52 47 1
646633 장문)지능이 높으면 살자했다는 걸 이제야 이해했다 ㅇㅇ(223.39) 18:51 20 1
646631 흙수저면 중고차 십새들 조심해 롱테일★La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9 18 1
646630 흙으로태어나니 진짜 자살생각 ㅈㄴ남 [2] ㅇㅇ(110.44) 18:45 20 2
646629 90년대생 특 롱테일★La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3 19 0
646628 인간은 쓰레기들 밖에없다 ㅇㅇ(121.184) 18:42 11 2
646627 야이거다운로드어떻게해 포르쉐(211.222) 18:39 14 0
646626 옛날에 특수반 다니던 친구 있었음. 카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9 17 0
646625 이젠 나도 신경 안쓰고 살련다 ㅇㅇ(112.72) 18:38 13 1
646624 흙동네보단 신도시 거주를 추천 [4] 롱테일★La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4 38 0
646623 죽기전에 로또일등당첨금 다쓰고죽고싶다 달빛천사(211.36) 18:17 11 0
646622 박스터vs파나메라 포르쉐(211.222) 18:11 19 0
646621 앞으론 가족이랑 인연 끊기로 함 [1] ㅇㅇ(117.111) 18:10 28 0
646620 흙수저 들 끼리 재산싸움하는것보다 추한게 없을듯 ㅇㅇ(223.39) 18:09 23 0
646618 시발 ㅇㅇ(211.225) 18:03 11 0
646617 흙수저아재의 일상 [2] 40대진성흙수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33 0
646616 어떻게 생각함 ㅇㅅㅇ(223.39) 17:54 17 0
646615 생체실험 당하고 옴 [1] ㅇㅇ(114.200) 17:50 49 0
646614 기만충들 ㅈㄴ 많네 ■■(180.80) 17:49 23 0
646612 뚜레쥬르 먹고싶어………………….. [2] ㅇㅇ(119.67) 17:23 27 0
646611 흙붕이 사는곳 ㅁㅌㅊ냐 [10] 새보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2 102 1
646610 어린시절 성장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TXT [1] 미카엘0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7 38 2
646609 안티페미니즘이라며스스로 여자 경멸한다고 세뇌하고 있었는데 ㅇㅇ(121.172) 17:14 24 0
646608 일본왜 우리나라 앞에 있냐 ID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3 38 3
646607 개백수 5년차.. 누나용돈 입갤.. 초호화 저녁밥..jpg [1] ㅇㅇ(223.131) 17:12 57 0
646606 근데 나도 흙수저임? [1] ㅇㅇ(180.69) 17:11 39 0
646605 흙수저 특유의 방어기제 정신질환 고치는법 있냐? 카뇰(116.45) 17:10 31 1
646604 애미년들 젊을때 공부 하고 싶은데 못햇다는 한을. TXT [6] 미카엘0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7 191 3
646603 것이락 ㅣ기머저에ㅓㅇㅇ정ㅈ앱;ㅇ;ㅂㄴ;디이ㅣㅣ비니ㅣ입빕니ㅏ ㅇㅇ(14.7) 17:03 12 0
646602 흙애비 새끼 즉사하면 큰 복이지 ㅇㅇ(219.255) 17:00 18 0
646601 디스커버리 패딩 여자애 5시까지 안 잘래 통화 토끼이(14.6) 16:58 18 0
646600 니애미가 선택한 무능거지 한남이다 [1] ㅇㅇ(182.210) 16:56 42 3
646599 대가리박아조샌징아 [3] 참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6 51 0
646598 흙수저 이번년 플렉스좀 많이햇네.. ㅇㅇ(116.41) 16:38 52 0
646597 백신 1차 접종만으로도 큰 효과…당국 '예방률 86.6%이상' [4] ㅇㅇ(118.4) 16:31 135 12
646596 돈없으니 그냥 항상 좆같다 씨발 [1] 거지(112.162) 16:29 40 0
646595 본좌=애증 이버러지 씹폐기물새끼 그냥 차단해라 거지(112.162) 16:25 24 3
646594 이의제기서 양식 어디있는지 아는 사람 있냐? ㅇㅇ(114.200) 16:22 12 0
646593 흙수저특) 마블영화 안좋아함 ㅇㅇ(110.44) 16:19 3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