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우크라이나 평화 회담, 주요 국가 불참 속 합의문 채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7 07:02:18
조회 45 추천 0 댓글 0
														


스위스 니드발젠의 뷔르겐슈톡에서 열린 이틀간의 우크라이나 평화 회담이 100개국 이상의 대표가 모인 가운데, 83개 국가와 기관이 서명한 공동 성명으로 폐막되었다고 스위스 연방 정부가 16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연합뉴스


[서울=서울미디어뉴스] 김영미 기자 =스위스 니드발젠의 뷔르겐슈톡에서 열린 이틀간의 우크라이나 평화 회담이 100개국 이상의 대표가 모인 가운데, 83개 국가와 기관이 서명한 공동 성명으로 폐막되었다고 스위스 연방 정부가 16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회담에서는 러시아와 중국을 포함한 주요 국가들이 참여를 기피하며, 중립적인 입장을 취한 국가들을 제외하고 80개국만이 공동 성명에 동의했다.

공동 성명은 참여국들이 국제법과 유엔 헌장, 모든 국가의 영토 보전과 정치적 독립을 위한 무력 사용 자제 원칙에 기반한 지속 가능한 평화 체제에 대해 건설적으로 논의했다는 사실을 재확인했다. 또한, 우크라이나의 핵발전소가 국제 원자력 기구(IAEA)가 정한 원칙에 따라 우크라이나의 완전한 주권 통제 하에 안전하게 운영되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이 성명에는 흑해와 아조프 해에서의 자유롭고 안전한 상업 항해 및 항구 접근이 중요하다는 점, 우크라이나의 농산물이 안전하게 제공되어야 하며 식량 안보가 어떠한 방식으로도 무기화되어서는 안 된다는 내용도 담겼다. 또한 전쟁 포로와 우크라이나 아동 및 민간 구금자의 교환과 석방, 난민으로 된 이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되었다.

스위스의 비올라 암허드 대통령은 폐막 연설에서 "공동 성명은 우크라이나 국민과 전쟁의 직접적 피해자들에게 명확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며 "유엔 헌장에 기반한 우크라이나 평화 추구에 대한 공동의 이해가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10개 이상의 참가국이 합의 선언에 서명하지 않으면서, 이 회담이 우크라이나 전쟁 해결을 위한 첫 국제적 노력으로서의 의미는 퇴색되었다.

공동 성명에 서명하지 않은 국가로는 브라질, 인도, 남아프리카, UAE가 포함되어 있으며, 이들은 러시아와 중국이 주도하는 신흥경제국 협회인 브릭스(BRICS)의 회원국이다. 이들은 국가 원수가 아닌 하급 대표단을 보냈다. 브릭스에 가입이 승인된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네시아, 태국, 리비아, 바레인 등도 공동 성명에 서명하지 않았다.



▶ 페루 남서부 해안에서 규모 6.0 지진 발생▶ 나쁜 녀석들: 라이드 오어 다이, 스크린 큰 곳에서 봐야 재밌다?...N차 관람 부르는 리뷰 화제▶ 계룡건설,'나라사랑 보금자리'사업에 1억 원 후원▶ BNK부산은행, 수해예방 배수로 환경정비 봉사활동 실시▶ 오후석 행정2부지사, 대북전단 살포우려 연천군 현장 순찰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혼하고 나서 더 잘 사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08 - -
5212 추경호, 먹사니즘 주장한 이재명에 "민주당 주도 법안, 온통 경제 망치는 법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9 0
5211 중국이 자랑하던 전자상거래 업계도 '휘청'...판매업자 99% 도산 예상 [9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568 23
5210 중국산 가짜 식품 '점입가경'..."이게 사람이 먹으라고 만든 건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9 0
5209 중국 경제 붕괴위기, 기업들 대량 해고에 청년들 '아우성' [2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813 8
5208 추경호, 전대 비방전 난무에 "선거 이후가 더 중요…야당과 싸우는 데 쏟아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 0
5207 대한항공, 보잉 777X 구매 협상 진행 중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4 0
5206 뉴욕 증시, 대형 기술주 차익 실현 매물에 하락 마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5 0
5205 바이든 대선 후보 사퇴 압박 고조, 여론조사 결과 드러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8 0
5204 테슬라 로보택시 공개 연기, 주가 급락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631 0
5203 박강수 마포구청장, 한덕수 국무총리와 침수 취약 주택가 현장 점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4 0
5202 경기도, CJ라이브시티 사업협약 해재..."K-컬처밸리 사업 추진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6 0
5201 종로구청, 한국서비스품질지수 지방자치단체 부문 6년 연속 1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 0
5200 부천문화원, 제3기 부천향토역사안내택시 교육행사 성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 0
5199 TS, '온-북'활용 스마트 행정…업무 편의성 높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 0
5198 "더는 혼밥하지 마세요" 종로5·6가동, 고독사 예방 프로그램 눈길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5 0
5197 '세계 3번째 개발' 국산 원자력전지, 우주서 1년 반동안 거뜬히 전력 생산했다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72 0
5196 중국, 자국 유명 방송인 반일 선동에 '계정 차단'...외국인 투자 빠져나가자 급했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7 0
5195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 동방명주 업주, 횡령 혐의로 검찰 송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0 1
5194 중국내 외국인 대상 강력 범죄 급증...중국 갔다가 장기매매 당할지도 몰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89 0
5193 남중국해서 깡패짓하던 중국, 전세계 '공공의 적'으로 낙인 찍혀 [136]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7587 62
5192 경기도,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 8월 10일 개통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8 0
5191 미국의 정치권, 왜 갑자기 한국 핵무장을 지지하나?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55 1
5190 원희룡 "韓, 사천·댓글팀·김경율 의혹" VS 한동훈 "元, 오물뿌리고 도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9 0
5189 시진핑 배신한 김정은, 중국으로부터 최악의 보복 당하나 [34]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612 17
5188 황우여 "尹 대통령 탄핵청문회, 절차상 문제 너무 커…권한쟁의심판 대상"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9 0
5187 與, '인구전략기획부'신설 법안 당론 발의…"野 적극 협조 당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3 0
5186 부천여성청소년재단-부천대학교, 여성·청소년 꿈 실현 위한 지속가능 교육 업무협약 체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8 0
5185 유한대학교, 2024년 한국어능력시험(TOPIC) IBT 신규 시행기관 선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4 0
5184 중랑구, 저연차 공무원 3일 더 쉰다..."일할 때 일하고 쉴 때 쉰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8 0
5183 카할라 우정그룹 CEO 회의..."국제우편 서비스 배달보장 상호협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1 0
5182 미국 빅테크 주식 상승, 연준 금리 인하 기대감↑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2 0
5181 EU 에코디자인 규제 시행, 한국 기업 대응 필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8 0
5180 원유 재고 감소로 유가 상승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36 0
5179 NATO, 우크라이나에 F-16 전투기 지원 개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4 0
5178 국민의힘 서천호의원, 우주항공산업에서 400조원 매출 가능 '사천시 인근에 일자리 50만개 창출 가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54 0
5177 與 서천호 '우주항공산업발전포럼' 창립…국가 미래산업 혁신 주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3 0
5176 與 미디어법률단, '돈주고 尹 탄핵 촉구 글 요청' 관련자 고발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78 0
5175 이재명 "검찰이 질서 파괴하는 해위 하고 있어...탄핵으로 책임 물어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5 0
5174 與, JTBC '임성근 구명'관련 녹취 공개에 "군불 지피려는 의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9 0
5173 이재명, 민주당 대표직 연임 도전 선언..."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50 0
5171 [조우석 칼럼] 해병대 박정훈 대령은 뭘 믿고 저렇게 설칠까? [9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3437 48
5170 [포토]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하는 이재명 전 대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8 0
5169 [포토] 순직해병특검법에 재의요구권 행사한 尹 대통령 규탄하는 야당-시민사회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38 0
5168 중국 정부, 계속되는 재정난에 군인들 급여도 못 준다 [3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946 13
5167 추경호, '尹 탄핵 청문회' 원천 무효…증인 출석 의무 없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52 0
5166 [이 시각 세계] '체제전복' 혐의로 수감된 중국 민주파 변호사 '형기 만료로 석방'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8 0
5165 취업자 수 2개월 연속 10만명 밑돌아 [6]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763 2
5164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손예진- 두기봉 -야기라- 유야'... "영화제 빛냈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2 0
5163 TS-SSG랜더스"야구 관람 후 음주 운전 안돼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9 0
5162 경기·충남, 베이밸리 협력사업 해양쓰레기 공동수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0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