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최태원 회장의 이혼 'SK C&C 주가' 방향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8 07:22:15
조회 100 추천 0 댓글 0
														


SK C&C의 주식 가치가 최태원 회장의 이혼 소송에서 중요한 쟁점으로 떠올랐다 ⓒ연합뉴스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최민정 기자 = SK C&C의 주식 가치가 최태원 회장의 이혼 소송에서 중요한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회사는 원래 1991년 유공과 선경건설이 통신 사업 진출을 목표로 설립한 대한텔레콤에서 출발했다. 최 회장은 1994년, SK그룹이 한국이동통신을 인수한 직후 아버지 최종현 선대회장으로부터 대한텔레콤 주식 70만주를 증여받아 매입, 당시 회사는 누적 적자가 수십억 원에 달했음에도 불구하고 크게 성장했다.

1998년, 회사명을 SK C&C로 변경하며 사업 영역을 넓혔고, 시스템 통합(SI) 개발 회사로서 SK텔레콤을 비롯한 계열사들과의 전산 아웃소싱 및 시스템 통합 계약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당시 SK그룹은 최 회장이 40%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SK C&C를 중심으로 SK㈜와 주요 계열사들을 지배하는 복잡한 순환출자 구조를 갖추고 있었다.

이 구조는 2009년 SK C&C의 기업공개(IPO)를 통해 일부 해소되었으며, 2015년에는 SK C&C와 SK㈜가 합병하여 '옥상옥' 구조를 종료하고 사업형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이러한 변화는 SK그룹의 지배 구조를 간소화하고 투명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받는다.

재판부는 최 회장이 아버지로부터 승계한 주식 가치 상승이 주로 그의 경영 능력에 기인했다고 보고 있지만, 최 회장 측은 이에 대한 평가가 낮다고 주장하며, 아버지 시절의 성장률과 비교할 때 현저히 높은 성장을 이뤄냈다고 반박했다. 실제로 대한텔레콤은 최 선대회장 시절 연평균 158.3%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이는 LG CNS와 삼성SDS의 성장률을 크게 웃도는 수치였다.

최 회장의 기여를 과소 평가한 것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항소심 재판부는 오류를 인정하고 최 회장과 최 선대회장의 기여분을 각각 35.6배와 125배로 수정했다. 이혼 소송에서는 이러한 경영 성과가 주요한 재산 분할의 근거가 되며, 최 회장 측은 그가 '자수성가한 재벌 2세'라는 점을 강조하며 더욱 공정한 판단을 요구하고 있다.



▶ 푸틴 대통령, 24년 만에 방북 예정, 북-러 간 서방 독립적 무역체계 구축 강조▶ 인공지능 주도의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상승세 지속▶ [이 시각 세계] "우리는 패배하지 않았다"…日 도쿄에서 홍콩 민주주의 관련 행사 개최 外▶ 2020년 '소녀상' 몸 묶고 자유연대 집회 방해한 '반일행동' 회원들, 19일 항소심 선고▶ 한국소비자원, '두낫콜' 디지털서비스 개방으로 국민 편의성 향상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5277 최상목 경제부총리 "전국민 지원법 부작용 우려되는 미봉책"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0 0
5276 '흥남철수작전'의 영웅, '김백일장군 바로알기 세미나'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4 10 0
5275 미래 항공 모빌리티의 미래, 대학생과 함께 열어가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1 0
5274 필사의 추격, 필사적이었던 현장 속으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15 0
5273 [조우석 칼럼] 지금 국정원-정보사에서 무슨 일이?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0 0
5272 돈 떨어진 중국, 공산당 직원도 급여삭감 '폭동 52% 증가' [2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879 15
5271 북경시도 부도위기...중국공산당, 3중전회서 '공동부유' 표현 삭제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5 3
5270 중국의 실리콘밸리 첨단산업도시 '선전시'도 '부도위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2 4
5269 중국, 일해도 굶고 안하면 굶어 죽고... '중국공산당만 배불려' [6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789 56
5268 중국의 막장 식품 유통...하수도 똥물에서 기름 퍼담아 조리하기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8 0
5267 바이든의 '대선후보 사퇴'... 요동치는 미 대선 정국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7 0
5266 중국 관영매체, '개혁가 시진핑' 찬양기사 돌연 삭제...공산당이 스스로 보기에도 부끄러웠나 [1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406 6
5265 굶는 중국 학생들, 시진핑은 1,139조원 해외원조 '지도자 맞나? [4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037 23
5264 중국, 학교·유치원에도 '썩은 급식'...아이들에게 독성물질 먹이는 나쁜 시진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69 3
5263 TS 수호천사 탠주-EBS 펭수 역대급 만남…본방 사수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209 6
5262 국토안전관리원, '건축물 내진성능평가 예제집' 배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87 0
5261 경기도 26개 시군에 호우경보, 김동연 지사 최고수위인 비상3단계로 대응 지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65 0
5260 중랑구 환경교육센터,'교육기부 진로 체험 기관'선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82 0
5259 중국 3중전회, 시진핑 몰락?...9개월 지연 '해결책은 없어' [2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668 20
5258 BNK부산은행, 전통시장 '장금이 溫 (온) & 溫 (온)' 업무협약 실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8 0
5257 트럼프에 떨고 있는 시진핑..."1년내 중국 파산 위기"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238 1
5256 중국, 8월까지 폭우철...충칭 홍수로 '싼샤댐'도 위험 [1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88 13
5255 중국 붕괴...'벌금'으로 정부 운영...'합법적 약탈경제 시동'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37 1
5254 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신청 받는다…25일 강행처리 저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5 0
5253 與, 민주당의 위헌·위법 탄핵선동 규탄대회…"헌정 파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0 0
5252 IMF 올 한국 경제성장률 2.3%→2.5%로 상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0 0
5251 선진국, 한국뿐 아니라 개발도상국에서도 저출산 쓰나미..."인구감소 공포 몰려온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59 1
5250 독일, 오는 29년까지 화웨이, ZTE 등 모든 중국 부품 퇴출키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1 1
5249 중국의 엄청난 부채... 스스로 만든 핵폭탄에 '초토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59 1
5248 TS 통합 고객콜센터 운영 '국민 편의' 높였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6 0
5247 경기북부의 미래를 그리다 … '경기북부 시군 비전 순회 간담회' 포천서 첫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89 0
5246 중랑구, 무더위 탈출 돕는 중랑옹달샘 운영 시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14 0
5245 중국 장강에 계속되는 홍수...산샤댐 최고 수위 도달 [4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358 31
5244 여야, 대법관 청문회 실시…노경필 22일·박영재 24일·이숙연 25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1 0
5243 추경호 "野 위헌·위법·탄핵…개원식 의미있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0 0
5242 추경호, '연금개혁 여야정협의체·세제개편' 논의 野에 제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06 0
5241 與 성일종 "트럼프와 이재명 피습 달라…엮어서 꼼수 정치하려 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0 0
5240 중국, '방첩법' 새 규정으로 개인 스마트폰 검열 강화 [8]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88 1
5239 +마포구 '누구나 가게' 인증…무(無)장애 상권 넓힌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4 0
5238 가스公, 전사적인 청렴문화 확산 위해 '청렴 나무·우체통' 설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95 0
5237 무역협회, '제61회 무역의 날' 기념 수출의 탑․유공자 포상, 17일부터 신청 접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97 0
5236 박강수 마포구청장, 초복 맞이 삼계탕 나눔행사 참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19 0
5235 與지도부, 해병대원 순직 1주기 앞두고 묘소 참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28 1
5234 전세계에 피해 주는 중국 관광객....'더러운 중국인에 현지인들 '분노' [14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0507 87
5233 트럼프, 피 흘리며 연단을 걸어 내려가면서도 두 주먹 불끈, "누구랑 달라도 너무 달라"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31 0
5232 시진핑, 중국을 '문화대혁명' 시대로 돌려놓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58 0
5230 與 정점식, 野 상설특검 활용 계획에 "이러려고 운영위 사수했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97 1
5229 나토, 중국의 러시아 군사지원 강력 경고...'세계를 적으로 돌리는 중국'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21 0
5228 與, 전세사기법 개정안 당론…경매차익 피해자에 지급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92 0
5227 112 출동 경찰관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 긴급 체포...마약 '양성' 반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1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