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엔비디아, 시가총액 1위 달성 VS 브랜드 인지도는 저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4 07:57:29
조회 114 추천 0 댓글 0
														


인공지능(AI) 칩 제조업체 엔비디아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을 제치고 처음으로 시가총액 1위를 기록했지만, 브랜드 인지도는 여전히 낮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서울미디어뉴스] 최민정 기자 = 인공지능(AI) 칩 제조업체 엔비디아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을 제치고 처음으로 시가총액 1위를 기록했지만, 브랜드 인지도는 여전히 낮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비즈니스 매체 CNBC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엔비디아가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회사 인터브랜드가 지난해 말 실시한 브랜드 순위 조사에서 10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최근 시가총액 상위권을 두고 경쟁 중인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당시 아마존이 3위, 구글이 4위, 삼성전자가 5위를 기록했다.

CNBC는 엔비디아의 기업 가치 상승 속도가 매우 빠른 반면, 소비자와의 접점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창립 31년이 지난 현재도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높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엔비디아는 2022년까지 고성능 컴퓨터를 찾는 게이머들 사이에서 주로 알려졌으나, GPU가 생성형 AI 모델 개발의 핵심 동력으로 떠오르면서 상황이 변했다.

인터브랜드의 브랜드 전문가 그렉 실버만은 "최근 글로벌 무대에 진입한 제조업체로서 엔비디아는 브랜드 강화를 위한 시간과 자원이 부족했다"며 "높은 시가총액에도 불구하고 약한 브랜드 파워가 향후 가치 성장에 제한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터브랜드는 지난 12개월 동안 엔비디아의 브랜드 인지도가 4배 증가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발표될 순위에서는 큰 폭의 상승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브랜드 컨설팅 회사 칸타르 브랜드가 이달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 순위에서 엔비디아는 18계단 상승한 6위를 기록했다. CNBC에 따르면, 엔비디아의 브랜드 가치는 약 2020억 달러(약 281조 원)로 추산되었으며, 이는 1년 만에 178% 증가한 수치다.

칸타르 브랜드의 최고 브랜드 전략가 마크 글로우스키는 "B2B 구매자들에게 엔비디아는 매우 중요하고 의미 있는 브랜드"라며 "이는 소비자들이 아이패드나 맥을 구매할 때 애플을 떠올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伊대사관 앞에서 '스틴티노 소녀상 철거 요구' 기자회견 개최 예정▶ [이 시각 세계] 윤석열 정부, 신임 駐日 대사에 박철희 국립외교원장 임명 外▶ 원희룡 與대표 출마 선언… "野와 협치는 하되, 무릎 꿇지 않겠다"▶ 한동훈, 與대표 출마 선언…"보수정치, 혁신적으로 재건하겠다"▶ '명탐정 코난: 100만 달러의 펜타그램' 7월 개봉확정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5277 최상목 경제부총리 "전국민 지원법 부작용 우려되는 미봉책"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1 0
5276 '흥남철수작전'의 영웅, '김백일장군 바로알기 세미나'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4 10 0
5275 미래 항공 모빌리티의 미래, 대학생과 함께 열어가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1 0
5274 필사의 추격, 필사적이었던 현장 속으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15 0
5273 [조우석 칼럼] 지금 국정원-정보사에서 무슨 일이?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0 0
5272 돈 떨어진 중국, 공산당 직원도 급여삭감 '폭동 52% 증가' [2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916 15
5271 북경시도 부도위기...중국공산당, 3중전회서 '공동부유' 표현 삭제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6 3
5270 중국의 실리콘밸리 첨단산업도시 '선전시'도 '부도위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2 4
5269 중국, 일해도 굶고 안하면 굶어 죽고... '중국공산당만 배불려' [6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789 56
5268 중국의 막장 식품 유통...하수도 똥물에서 기름 퍼담아 조리하기도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9 0
5267 바이든의 '대선후보 사퇴'... 요동치는 미 대선 정국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8 0
5266 중국 관영매체, '개혁가 시진핑' 찬양기사 돌연 삭제...공산당이 스스로 보기에도 부끄러웠나 [1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406 6
5265 굶는 중국 학생들, 시진핑은 1,139조원 해외원조 '지도자 맞나? [4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039 23
5264 중국, 학교·유치원에도 '썩은 급식'...아이들에게 독성물질 먹이는 나쁜 시진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70 3
5263 TS 수호천사 탠주-EBS 펭수 역대급 만남…본방 사수 [2]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209 6
5262 국토안전관리원, '건축물 내진성능평가 예제집' 배포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87 0
5261 경기도 26개 시군에 호우경보, 김동연 지사 최고수위인 비상3단계로 대응 지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66 0
5260 중랑구 환경교육센터,'교육기부 진로 체험 기관'선정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82 0
5259 중국 3중전회, 시진핑 몰락?...9개월 지연 '해결책은 없어' [2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669 20
5258 BNK부산은행, 전통시장 '장금이 溫 (온) & 溫 (온)' 업무협약 실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8 0
5257 트럼프에 떨고 있는 시진핑..."1년내 중국 파산 위기"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238 1
5256 중국, 8월까지 폭우철...충칭 홍수로 '싼샤댐'도 위험 [13]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190 13
5255 중국 붕괴...'벌금'으로 정부 운영...'합법적 약탈경제 시동'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37 1
5254 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신청 받는다…25일 강행처리 저지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5 0
5253 與, 민주당의 위헌·위법 탄핵선동 규탄대회…"헌정 파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0 0
5252 IMF 올 한국 경제성장률 2.3%→2.5%로 상향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0 0
5251 선진국, 한국뿐 아니라 개발도상국에서도 저출산 쓰나미..."인구감소 공포 몰려온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60 1
5250 독일, 오는 29년까지 화웨이, ZTE 등 모든 중국 부품 퇴출키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1 1
5249 중국의 엄청난 부채... 스스로 만든 핵폭탄에 '초토화'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59 1
5248 TS 통합 고객콜센터 운영 '국민 편의' 높였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6 0
5247 경기북부의 미래를 그리다 … '경기북부 시군 비전 순회 간담회' 포천서 첫 개최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0 0
5246 중랑구, 무더위 탈출 돕는 중랑옹달샘 운영 시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15 0
5245 중국 장강에 계속되는 홍수...산샤댐 최고 수위 도달 [45]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359 31
5244 여야, 대법관 청문회 실시…노경필 22일·박영재 24일·이숙연 25일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1 0
5243 추경호 "野 위헌·위법·탄핵…개원식 의미있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0 0
5242 추경호, '연금개혁 여야정협의체·세제개편' 논의 野에 제안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06 0
5241 與 성일종 "트럼프와 이재명 피습 달라…엮어서 꼼수 정치하려 해"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0 0
5240 중국, '방첩법' 새 규정으로 개인 스마트폰 검열 강화 [8]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88 1
5239 +마포구 '누구나 가게' 인증…무(無)장애 상권 넓힌다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4 0
5238 가스公, 전사적인 청렴문화 확산 위해 '청렴 나무·우체통' 설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95 0
5237 무역협회, '제61회 무역의 날' 기념 수출의 탑․유공자 포상, 17일부터 신청 접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97 0
5236 박강수 마포구청장, 초복 맞이 삼계탕 나눔행사 참석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19 0
5235 與지도부, 해병대원 순직 1주기 앞두고 묘소 참배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28 1
5234 전세계에 피해 주는 중국 관광객....'더러운 중국인에 현지인들 '분노' [147]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0507 87
5233 트럼프, 피 흘리며 연단을 걸어 내려가면서도 두 주먹 불끈, "누구랑 달라도 너무 달라" [1]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32 0
5232 시진핑, 중국을 '문화대혁명' 시대로 돌려놓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58 0
5230 與 정점식, 野 상설특검 활용 계획에 "이러려고 운영위 사수했나"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97 1
5229 나토, 중국의 러시아 군사지원 강력 경고...'세계를 적으로 돌리는 중국'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21 0
5228 與, 전세사기법 개정안 당론…경매차익 피해자에 지급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92 0
5227 112 출동 경찰관에게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 긴급 체포...마약 '양성' 반응 SM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1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