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류구, 지구 생명체·물 기원 가능성 낮아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4.22 10:27:51
조회 368 추천 3 댓글 0
							

소행성 류구는 지금까지 쏠린 천문학계의 관심과 달리 지구 생명체나 물의 기원일 가능성은 낮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교토대학교와 도쿄공업대학교, 해양연구개발기구(JAMSTEC) 등은 21일 공동 발표한 논문에서 소행성 탐사선 ‘하야부사 2호’가 채취한 류구의 샘플 분석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교토대학교 주임 연구원 토미오카 나오타카 교수는 직경 1㎜가량의 류구 지표면 샘플 4개를 전자 현미경으로 분석했다. 특히 광물이 물을 머금은 상태로 말라붙은 흔적 및 과거 천체 충돌이 소행성 지표면에 야기한 영향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봤다.



미 항공우주국(NASA) 연구원이 류구의 토양 샘플을 분석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 <사진=NASA 공식 홈페이지>

그 결과 류구가 천체 충돌을 일으킬 당시 지표면에 발생한 온도는 최저 500℃ 미만, 압력은 2만 기압 정도로 해석됐다. 교수는 “소행성 충돌로 입자가 대량 방출되는 조건은 500℃ 이상, 30만 기압 이상”이라며 “이를 크게 밑도는 만큼, 충돌로 방출된 류구 입자가 지구 생명체나 물의 기원이 됐을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도쿄공업대학교 행성과학자 세키네 야스히토 교수도 “물과 유기물을 포함한 류구 같은 소행성에서는 암석이 활발하게 방출된다는 기존 학설에 예외가 있음을 보여주는 발견”이라며 “소행성에서 지구로 날아오는 유기물이나 물의 양은 생각보다 훨씬 적을 가능성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류구 지표면에 구멍을 내고 토양 샘플을 채취하는 하야부사 2호의 상상도 <사진=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
(JAXA) 공식 홈페이지>

지구 생명체의 유래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지구의 유기물이나 물이 발생한 원인이 소행성에서 일어난 천체 충돌이라고 본다. 대량의 입자 형태로 방출된 유기물과 물이 지구까지 날아와 안착했다는 가설이다. 류구 역시 과거 천체 충돌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져 생명체 방출원의 하나로 꼽혀왔다.


1999년 처음 관측된 류구는 직경 약 1㎞에 탄소 함유량이 높은 C형 소행성이다. 지구에 잠재적 위협이 되는 천체로 분류된 뒤 활발하게 연구됐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제작한 탐사선 ‘하야부사 2호’는 지난 2019년 류구에 착륙해 지표면 샘플을 채취했다. 지구로 돌아온 이 샘플은 JAXA와 일본의 연구기관 및 대학교, 미 항공우주국(NASA) 등에 분산돼 집중 분석됐다.


정이안 기자 anglee@sputnik.kr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아이돌 그룹 보다 솔로 활동 후 더 잘 풀린 스타는? 운영자 23/09/25 - -
476 우주 암흑에너지는 69%...새 연구 주목 [2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1728 7
475 베누 샘플 담은 캡슐, 가격까지 초관심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18 1
474 뇌 없는 해파리가 학습 가능한 이유는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34 1
473 두족류 실험 윤리 문제, 학계 논란 가열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51 1
472 체중 128㎏ 괴물 담수어, 진기록 세울까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546 1
471 공기주입 필요없는 꿈의 타이어 등장 [9]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854 13
470 영국 도심에 나타난 분홍색 비둘기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31 3
469 영리한 까마귀, 통계적 추론까지 가능 [26]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460 23
468 킥보드 퇴출된 파리, 살아있는 실험장 됐다 [19]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196 22
467 지구의 가장 가까운 블랙홀, 어디 있을까 [1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870 4
466 사상균 이용해 뽑아낸 인공 연어 필렛 [3]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35 2
465 진정성 의심받는 NASA의 UFO 조사 [1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241 5
464 채소인가 역기인가...무게 9㎏ 대형 양파 [16]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1250 9
463 안드로메다 은하 옆 '뜻밖의' 거대 아크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161 2
462 사람이 바닷속에 산다...'센티널 시스템' [18]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1408 7
461 이제 로봇 반려견도 입양 보내는 시대 [13]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67 3
460 NASA, 화성 대기에서 산소 뽑아냈다 [1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715 10
459 모로코도 찍혔는데...지진광은 진짜일까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7 2
458 건강 유지에 좋은 커피, 하루 몇 잔인가 [19]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948 7
457 140만년 전 인류, 의도적으로 돌 깎았나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5 1
456 코끼리도 서로 이름 부르며 소통할까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06 3
455 블레이저 'OJ 287'의 블랙홀, 쌍둥이였나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868 8
454 생성형 AI가 부른 인간과 기계의 소송전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891 4
453 美 강바닥서 초대형 공룡 발자국 발견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42 1
452 日 백악기 화석, 깃털공룡 신종으로 확인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103 1
451 감기 무섭다면 두유 요거트 마셔라?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301 4
450 엄청난 밀도의 뜨거운 해왕성 첫 포착 [13]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2429 11
449 유대인 반란군이 뺏은 로마군 칼 발견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176 2
448 반려견이 아이들과 친한 과학적 이유 [4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3143 20
447 니시무라 혜성, 맨눈으로는 못 보나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4 2
446 日 '슬림' 달 궤도 안착...착륙 시기는?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7 1
445 인공지능, 사람처럼 냄새 맡는 경지 도달 [3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4012 11
444 이집트 미라에 쓴 향유 정체 밝혀졌다 [2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076 7
443 日 노포가 만든 '장어 우주식' ISS 도착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00 2
442 오징어 유전자 조작 통한 투명화 성공 [1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747 4
441 日 '슬림' 발사 성공...열도 첫 달착륙 시도 [3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1760 10
440 젊은 쥐-늙은 쥐 결합, 회춘 효과 확인 [9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611 14
439 14만년 전 족적, 고대인 신발 자국인가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23 2
438 수학 젬병도 뇌 전기 자극하면 된다? [3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1705 6
437 AI, 드론 경기에서 세계 챔피언에 압승 [8]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1472 11
436 고양이는 어쩌다 생선 맛에 빠졌을까 [2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2301 37
435 '슬림' 7일 발사...日 첫 달 착륙 도전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94 4
434 인류가 마주했던 90만년 전 멸종 위기 [37]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2733 5
433 집중력 높이려면 참기름 냄새 맡아라? [17]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1595 3
432 술 취하면 콩깍지 씐다...과학이 입증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1180 2
431 네안데르탈인 장례문화, 학계 오해였나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235 1
430 러시아가 달에 낸 구멍, 미국이 발견 [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1443 2
429 파랗지도 않은데 왜 슈퍼블루문일까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854 3
428 쥐 장수 유전자 이식, 인간도 적용될까 [3]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705 6
427 3000년 온전히 버틴 꿀벌 미라 발견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347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