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사육되는 새들, 날개 변형돼 생존률 '뚝'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3.22 10:08:33
조회 2649 추천 6 댓글 11
							

사육되는 새들은 날개 모양이 변해 야생으로 돌려보내더라도 생존율이 뚝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새끼를 낳기 위한 무분별한 사육은 물론, 멸종 위기에 몰린 동물 보호를 위한 인위적 사육 역시 같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는 주장에 학계 시선이 집중됐다.


호주 국립대학교(ANU) 야생 조류 연구팀은 21일 공식 발표한 논문에서 인간의 번식 프로그램에 따라 사육되는 새들은 토종과 달리 날개 형태가 변화하고 그 영향으로 하늘을 제대로 날지 못한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왕관앵무새 등 호주에 서식하는 야생 조류 16종의 날개 형태를 면밀히 조사한 결과 이런 결론을 내렸다. 원래 야생에서 성장한 조류와 달리, 어떤 이유로든 인간에 사육된 새 4개 종에서 날개 변형이 확인됐다. 


이유가 무엇이든 야생 조류를 사육할 때는 날개 변형이 일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사진=pixabay>


조사 관계자는 "주익을 비롯해 꼬리날개 등 추진력을 만들고 방향을 조정하는 날개의 변형이 뚜렷했다"며 "비행기 날개가 조금만 떨어져 나가거나 비틀리면 큰 사고가 벌어지는 것처럼 새의 날개 모양이 바뀌면 하늘을 나는 데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신체의 모든 부분이 그렇지만, 날개가 변형되면 활동에 큰 제약이 따른다. 이는 새는 물론 다람쥐나 도마뱀 등 날개가 달린 다른 동물도 마찬가지다. 붉은하늘다람쥐의 경우 날개 모양이 변하면 정상 개체에 비해 생존율이 약 37%까지 감소한 연구 결과가 있다.


조사 관계자는 "철새의 경우 날개 모양이 달라지면 삶 자체가 곧장 위협받게 된다"며 "집에서 기르는 조류를 포함, 사육이라는 범주 안에 드는 조류를 향후 어떻게 다룰 것인지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멸종 위기에 몰려 조류 전문가들이 개체 보존 중인 호주 고유종 주황배앵무새(Orange-bellied Parrots) <사진=호주 빅토리아 동물원 공식
홈페이지>


연구팀은 멸종 위기 조류 일부를 학자들이 인위적으로 사육하는 것 역시 날개 변형을 가져올 수 있다는 입장이다. 개체가 급격히 줄어든 호주 고유종 주황배앵무새의 경우 학자들이 보호·사육하는 과정에서 날개 모양이 변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개체를 야생으로 돌려보낸 경우 생존율 역시 떨어진 것으로 판명됐다.


주황배앵무새는 태즈메이니아 섬과 호주 본토 남해안 사이를 오가는 습성이 있다. 몸길이 약 20㎝로 수컷과 암컷의 생김새가 다소 다르다. 번식기가 되면 약 240㎞나 떨어진 태즈메이니아 섬으로 건너가 번식하고, 짝짓기 시즌이 끝나면 다시 호주 남안으로 돌아온다.


조류학자들은 야생 주황배앵무새가 2018년 기준 20마리 이하로 감소하자 자연과 비슷한 환경을 꾸미고 인공 사육에 나섰다. 몇 차례 번식활동 후 일부를 자연으로 보냈는데, 80%가 죽을 정도로 생존율이 떨어져 문제가 됐다.


이윤서 기자 lys@sputnik.kr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현타' 오게 하는 고가의 부동산을 구매한 스타는? 운영자 23/06/05 - -
179 우주서 만든 전기를 지구로 보내는 법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5 19 0
178 대화형 AI가 정보 유출...日 정부 칼 빼나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4 17 0
177 우주인의 필수 인공동면, 열쇠는 초음파?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5 0
176 "천박하고 폭력적"...성경, 美 학교서 쫓겨나 [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100 1
175 보잉, 우주택시 유인 테스트 또 연기했다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16 0
174 익룡, 철새처럼 기온 따라 서식지 옮겼나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24 0
173 바닥에 떨어진 음식, 몇 초 안에 먹으면 OK? [46]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4503 6
172 완벽한 인간 그려봐...AI에 시켰더니 [7]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394 2
171 美 AI 드론, 승리 위해 아군 지휘관 제거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122 4
170 신경도 없는 식물이 외부 자극 느끼는 법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124 1
169 고대인들은 떨어지는 운석으로 뭘 했을까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115 1
168 엔켈라두스가 뿜은 1만㎞ 초거대 물기둥 [8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10278 38
167 손만 대면 연령 표시...술담배 범죄 차단 [79]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12539 36
166 번개 모방한 친환경 발전, 가능할까 [4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7672 12
165 6월 보름달이 유독 붉게 물드는 까닭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240 1
164 꽁꽁 숨은 중간 질량 블랙홀, M4에?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185 1
163 코끼리, 동물원 관람객 많을수록 활달 [3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491 22
162 제임스 카메론이 그릴 새 AI 디스토피아 [8]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476 14
161 NASA 최초의 UFO 보고서, 7월 나온다 [3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501 15
160 음식 사진 보는 것만으로도 식욕 채워져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262 2
159 수평아리 살처분 막을 암수 구분법 탄생 [4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2020 31
158 벤젠까지 싹...식물의 놀라운 정화력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171 2
157 죽은 이와 대화 가능...'강령 AI' 등장 [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322 1
156 원작 훼손 논란 '인어공주' 뚜껑 열어보니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263 3
155 젊은 사람 피로 회춘?...과학적 근거는 [3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3319 8
154 꿀잠 자다 파르르...동물도 꿈을 꾸나?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120 1
153 VLT가 잡은 제트 방출...변광성은 왜 중요할까 [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1413 5
152 눈 24개 가진 맹독성 해파리 신종 출현 [3]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437 1
151 흰머리 생기는 근본적 원인 규명되나 [33]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4573 12
150 사랑하는 곤충과 입맞춤...'버그 키스' 등장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450 2
149 82억짜리 정교한 티렉스 골격 공개된다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279 1
148 이중 다이아몬드 '뛰는 심장' 시선 집중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274 2
147 류구, 지구 생명체·물 기원 가능성 낮아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82 2
146 연애 초보를 위한 인공지능 안경 등장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23 1
145 갈라파고스 해저에 숨은 원시 산호군락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80 2
144 태양 탐사선 'RHESSI' 추락...역사 속으 [15]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2813 3
143 세기의 소송전 조니 뎁·앰버 허드 근황은 [28]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3374 6
142 일론 머스크의 자랑거리 '스타십' 공중 폭발 [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334 1
141 美 칼텍, 태양 플레어 실험실서 재현 [1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1738 8
140 日 '입실론' 로켓, 고무막 탓에 공중분해 [38]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2110 5
139 봄에 흘리는 땀냄새가 가장 지독한 이유 [29]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4612 12
138 스페이스X '스타십' 발사, 20일 밤 재도전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1709 7
137 뼈 성장 관여하는 유전자, 마침내 특정 [4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4554 14
136 中, 2028년 월면기지 건설...달에 로봇 파견 [2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1959 2
135 순찰 로봇 도입하는 뉴욕시...세계가 주목 [27]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3005 9
134 이달 예정된 하이브리드 일식에 관심 집중 [17]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2656 11
133 日 최초 달 탐사 로봇, 시장에 풀린다 [31]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2334 21
132 역사적 목성 위성 탐사 함께한 나무늘보 [1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2577 19
131 누드 공개한 할리 베리, 비판에도 당당 [102]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10494 26
130 망자 부활 막아라...역사 속의 좀비 대책 [4]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3040 5
123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