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역사툰] 어리고 이쁜 소녀를 내쫓은 심노숭 이야기.jpg

역사만화가(223.62) 2019.09.11 17:00:02
조회 4097 추천 87 댓글 47




















심노숭(沈魯崇, 1762~1837)은 정조 임금 시대에 활약한 문인 선비이다. 그는 유별나게도 심한 정욕를 가진 남자였다. 15살부터 기생집을 찾아다녔고 기생을 만나기 위해 개구멍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한다. 육체적 정욕을 주체할 수 없었다며 자기 고백할 정도였다.


이렇게 자기 약점을 노출하는 언사는 자제하기 마련이지만, 심노숭은 굳이 밝히지 않아도 될 자신의 치부까지 모두 문집에 실어놓았다.





18세기 후반 조선은 쓰러질듯 애잔한 명말 청초 문학의 전성기였고 사대부 문인들 사이에 패관 소품이 유행했다. 심노숭 역시 이런 문학적 분위기 속에서 자기감정을 숨기지 않고 뿜어내던 문사였다.


그의 소품은 신변잡사를 기록하고 조선의 풍속을 묘사하면서 자신의 감정을 풍부하게 드러내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인간의 다양한 감정의 표출을 제약하였던 성리학적 문학관에서 탈피하여 인간 개체의 다종다양하며 진실된 욕구와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출하는 것을 문학의 본령으로 삼았다.
다소 속될지라도 진실성과 활기가 문학의 근본이라고 여겼다.


또한 시대적 금기인 패사소품을 비롯한 다양한 속문화(俗文化)들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면서 자신의 문학의 자양분으로 섭취하였다.



자유분방했던 호색한, 심노숭

누구보다 자유분방한 삶을 산 심노숭은 괴팍한 성격과 함께, 날마다 목욕을 해야만 하는 결벽증도 있었다.
이뿐만 아니다. 날마다 책장을 정리해야만 하는 정리벽과 하루라도 글을 쓰지 않으면 안 되는 기록벽까지 있었다고 하니 심노숭은 18세기 조선이 낳은 유별난 인물이었음은 분명하다.


심노숭이 33살이 되던 해에 제주 목사로 있던 아버지 심낙수를 뵈려고 호남으로 내려가다가 전남 장성의 노령고개 어느 주막에서 한 여인을 만나게 된다.


주막 이웃의 스물 남짓 되는 젊은 아낙이었다. 심노숭은 그녀를 보고 정신이 나가 버린다.






치마를 허리에 묶어 정강이와 허벅지가 다 드러났고, 해진 옷에 짚신짝을 신고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모습에 반해버린 것이었다. 그는 삼십 평생에 많은 여자를 겪어 보았다고 자부했지만, 오늘 만난 이 여인과 같은 경국지색은 본 적이 없었다.


그러나, 여인의 남편이 엄청난 추남인 걸 알아채고선 풀숲과 똥밭 사이에 버려진 미인이라며 애석해했다. 천하의 역대 제왕과 명장과 지사가 산에 올라가 강을 내려다보고선 머리를 풀어 통곡할 노릇이라며 혀를 끌끌 찼다.


심노숭은 해남에서도 유사한 행동을 벌인다. 수십 일 동안 해남에서 제주로 갈 순풍을 기다리다가 촌사람 틈에서 빛을 내뿜는 어린 소녀를 발견하게 된다. 심노숭은 그 소녀에게 마음이 흔들렸다.


전번에 보았던 여인처럼 한눈에 반해 버린 거였다. 눈치를 챈 소녀는 심노숭에게 시를 써달라고 했다. 서울과 같은 도시의 세련된 여자들과는 다른 매력이 있었다. 바닷가 해남에서 풋풋하고 천연한 미녀를 보니 새로운 욕정이 솟아오른 것이다.


그는 소녀에게 준 시에서 남에게 빼앗기기 전에 그녀를 어떻게 해볼까 망설이는 바람둥이 양반의 심정을 묘사했다. 해남의 어린 소녀는 심노숭의 마음을 그대로 믿었다.



[사진] 일본의 바닷가 해녀, 바닷가엔 미녀들이 많다.



어린 소녀를 무정하게 내쫓은 심노숭

몇 년이 흘러, 소녀는 오라비와 함께 서울 심노숭의 집을 찾아온다. 소실이 되겠다며 정성스럽게 꽃단장을 하고선 말이다. 심노숭 입장에선 그때 불쑥 솟아난 감정으로 시를 지어서 주었을 뿐인데, 소녀는 그를 평생의 낭군으로 여겼던 모양이다.


이제 막 벼슬길에 오른 심노숭 입장에선 첩실을 들여놓는 것도 신경 쓰였다. 그래서 노잣돈을 몇 냥 쥐어 주고선, 남매를 다시 해남으로 돌려보냈다. 순진한 처녀의 가슴만 설레게 해놓고선 발을 빼버린 그는 아버지 심낙수로부터 매정한 놈이라고 핀잔까지 들었다.

이때부터 불행이 연이어 시작된다. 1801(순조 1) 벽파가 정권을 장악하자 시파의 핵심인물이었던 부친 심낙수는 관직도 삭탈되었다. 심낙수는 벽파 노론의 수장이었던 김종수와 심환지를 탄핵하는 데 앞장섰던 인물이었다.


심노숭 역시, 연좌되어 18012월에 경남 기장현(機張縣)으로 귀양을 가 6년간 유배되었다. 1811년엔 아우인 심노암이 세상을 떠난다. 아우의 죽음은 그에게 큰 충격을 주어 이후 5년간 시작(詩作)을 폐하였다고 한다.

어쩌면 이 모든 게 심노숭이 그날 내쳐버린 어린 소녀의 원한 때문은 아니었을까? 여인이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는 건 빈말은 아니었을 것이다.


참고문헌
-안대회, 자저실기 (심노숭의 문집)
-안대회, 과객 열전-심노숭 편
-이관희, 역대 인물 정보-심노숭 편





재밌게 보셨다면 추천 꾹!!! 눌러 주세욧 :)


감사합니다~




출처: 카툰-연재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87

고정닉 28

1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디시 20주년!! 디시 창작물 올리고 경품 받으세요! 운영자 19.09.18 - -
194343 [키갤] 창단 ~15년 까지 유니폼 일러스트 [23] 큠히어로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746 39
194342 [엠갤] 엠붕이 살리는 앚 과질모음 16P (옌,밍,빵,댕,꾸) [14] 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635 73
194341 [카갤] 식사권 간담회 여러가지 질문들 목록...txt [52] 린너무귀엽다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446 75
194340 [바갤] 오토바이로 떠나는 전국일주 스탬프바리 [32] 백로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180 28
194339 [기음] 치킨샐러드, 짬뽕밥, 핫도그, 훈제오리바베큐, 등산가서 먹은 김밥 [8] 응가사우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651 17
194338 [포갤] 념글보고 본인도 탑10앨범 코멘트 달아봄 [19] λ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745 28
194337 [기음] 감자 요리들 [8] 냔냔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084 24
194336 [파갤] 헬창의 삶 오늘 레전든데 아무도 gif 안따서 [15] 킹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984 23
194335 [k갤] 190921 빅또리 & 단장님 [7] 빵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21 17
194334 [전갤] 수원 프런트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3] 서사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80 25
194333 [디갤] 민항기 이륙 궤적 [7] 썩소~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21 8
194332 [T갤] 나봉스생일기념찍덕짤모음 [30] 기적악개시녀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369 69
194331 [디갤] 급식충 인스타 올렸던 사진등 [9] 캐캐묵은먼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828 11
194330 [로갤] 첫팬싸 후기(장문주의,말주변없음주의) [8] ロケットパン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712 16
194329 [미갤] 늒네 첫 사썬 도색 다했어오 [6] ㅇㅇ(175.223) 09.22 480 18
194328 [트갤] 짭 가카 왔다 (비교 2탄) [9] ㅇㅇ(125.178) 09.22 609 14
194327 [아갤] 190921 아이유 11주년 팬미팅 포토타임 직캠 by 스피넬 [21] 스피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772 71
194326 [디갤] 남장 [12] Tocker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227 10
194325 [에갤] 낭스타그램 & 인별 낭 [8] fbxmtjq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325 41
194324 [로갤] 190921 국제청소년센터 팬싸 후기, 주저리 [6] 유리심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94 16
194323 [로갤] 190920 아트홀팬싸 수윤 고화질 9p by Monica_317 [2] 로켓펀치김수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46 12
194322 [키갤] 고닉파라고해서 하나 파긴팠는데 [34] 그림겆갤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202 93
194321 [필갤] 거리와 사람들 [6] 서울사변(50.98) 09.22 362 12
194320 [I갤] 190921 부산팬싸 리아 by Mint Candy???? [3] ㅇㅇ(211.36) 09.22 422 12
194319 [카갤] 재리식사권 갔다온 사람입니다.(린너귀님 글 보고 끄적여봄,찐,장문) [28] ㅍㅌㄱㅁ(59.10) 09.22 1640 45
194318 [엠갤] ㅗㅜㅑ오랜만에 꾸라팬아트 올리시네ㄷㄷ [22] WIZ*ONE[12-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137 122
194317 [등갤] 북한산다녀왔읍니다 [5] 태풍꼬맹(223.38) 09.22 401 7
194316 [X갤] ❤ 190921 GMP 출국 한승우 고화질 ❤ 추가 [17] ㅇㅇ(223.38) 09.22 1156 110
194315 [강갤] 190921 말레샤 매체 사진 존아기여운데 안올라왔네 [46] 개로피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644 335
194314 [트갤] 2편 - 포징- 3A 옵티머스 프라임 최후의 기사 밤바랜드 에디션 [10] 뭐뭐뭐뭐무(59.22) 09.22 437 8
194313 [모갤] 빌런을 찾으신다길래 옛다 받아라 [9] ㅇㅇ(211.114) 09.22 570 6
194312 [파갤] 무사블루 팩맨이랑 청소중 팩맨 떼샷 [16] 알약농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718 8
194311 [엠갤] 일본에서 난리난 꾸라하터후기ㄷㄷㄷㄷㄷ [60] ㅇㅇㅇ(183.106) 09.22 7293 259
194310 [N갤] 옛날사진들 [11] ㅇㅇ(223.39) 09.22 938 47
194309 [파갤] 빻게 무슨 고질라 데려온줄 알았음ㄷㄷ [19] 득-춘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102 14
194308 [필갤] (스압;) 필린이 카메라 새로 사서 찍어본 사진들 [8] 그대내게햄버거주는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92 14
194307 [미갤] 커가 제트바이크맨 도색 [6] 콩콩콩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458 26
194306 [동기] 쥐겜 3일차 후기 [17] 앵무앵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953 29
194305 [트갤] (발퀄 및 장문?주의)매우 늦은 mpm 09 재즈 리뷰 [11] ㅇㅇ(124.61) 09.22 389 13
194304 [과빵] 야밤에 팬케익 만듬 [4] 라우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49 14
194303 [포갤] 포켓몬 기라티나 너즐록 하는만화 ( 5 ) [33] 울적한토깽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147 56
194302 [k갤] 삼)너희퇴근길 [15] ㅇㅇ(110.70) 09.22 943 20
194301 [동기] 뚱뚱한 달팽이가 사과먹는 내용 [26] 달팽이좋아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666 23
194300 [차갤] 호프만 커핑 소감 [10] 마커스(211.186) 09.22 469 5
194299 [기음] 오사카가서 머근 가이세키 요리 올립니다 [30/1] 달ㅇ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937 26
194298 [기음] 혼밥 [13] red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861 27
194297 [키갤] 서건창 머리 큰 거 아님.jpg [21] ㅇㅇ(175.223) 09.22 1930 64
194296 [월갤] 쟘슈우햠 [21] 초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674 19
194295 [카연] 나의군대이야기 (제보썰 단편 모음집 십팔) [81]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8026 139
194294 [트갤] 3d 프린터로 뽑은 제품은 왠만하면 안사는게 좋음 [19] ㅇㅇ(175.223) 09.21 5496 3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