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잠수함 베타 테스트 : 첫번째 세션 결과

초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10.04 10:00:01
조회 1674 추천 15 댓글 11

첫번째 잠수함 베타 테스트에 참가한 모든 유저분들께 감사를 표합니다! 여러분의 귀중한 시간으로 저희의 새로운 함선을 이용해보고 여러분의 의견을 저희와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두번째 베타 세션이 오늘부터 시작하고, 여러분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한 변경점을 알려드리려 합니다.


저희는 베타 테스트 동안 잠수함과 잠수함을 상대하는 현재 게임 시스템을 작업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보게 될 대부분은 현재 개발중이며, 게임 플레이, 밸런스 특성, 텍스트 등 현재 상태는 최종 버전과 매우 다를 수 있습니다.


베타 테스트 동안, 저희는 여러분과 함께 잠수함의 게임플레이를 개선하고, 다음 테스트 세션을 위해 준비를 할것입니다.


여러차례 반복해서 시행될 예정인 베타 테스트가 끝나면 별도의 게임 모드(예를 들어 군비경쟁, 로그 웨이브 등)의 일부로 잠수함이 게임 클라이언트에 추가될 예정입니다. 이는 저희가 새로운 함종의 밸런스를 조정하고 마무리 할 때 더 많은 수의 테스터들과 함께 본서버의 조건에서 시험할 수 있게 도와줄것입니다.


이 과정을 거쳐야지만 저희가 잠수함의 운명을 결정할 것 입니다.


여러분이 베타테스트에 참여하지 못하엿더라도 낙심하지 마십시오. 테스트가 계속될수록 저희는 더 많은 초대권을 여러분에게 발송 할 것입니다.


2차 베타 테스트의 변경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구축함과 잠수함과의 상호작용 변경

2. 수동 폭뢰 투하

3. 최대 잠항 심도 : 잠수함을 위한 새로운 소모품입니다.

4. 잠수함 어뢰 리밸런싱


1차 테스트 결과와 비교하면, 저희는 구축함과 잠수함 사이의 상호작용을 크게 변경하였습니다. 이전에는 구축함을 타는 유저들은 최소한의 행동만으로도 잠수함을 상대할 수 있었습니다. 구축함의 유저들은 잠수함 사냥 과정에 별로 관여하지 않았고, 때로는 정확히 어떤 행동이 약장을 받았는지 조차 알지 못했다는 사실이 종종 나타났습니다.


이제 폭뢰를 운용하는 함선들은 함선 주위의 잠수함의 움직임을 추적할 수 있는 능동 소나가 추가됩니다. 이 소나는 원,중,근거리 세가지 범위를 표시해줍니다. 각 범위에서 잠수함의 위치는 다음과 같은 시간으로 업데이트 됩니다. 잠수함과 배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소나를 통해 얻는 정보는 많아질것입니다. 정보가 새로 업데이트 될 때 마다 잠수함의 대략적 위치는 특수한 아이콘으로 표시됩니다.







폭뢰는 이제 G키를 누르면 투하하게 됩니다. 구축함은 연속해서 투하할 수 있는 여러가지 폭뢰를 가지고 있으며, 폭뢰는 일정 재장전 시간을 가집니다.







많은 유저들이 "심해로부터의 공포" 작전에서 잠항 심도를 변경하는 것에 만족을 하였습니다. 저희는 여러분들의 의견을 조심스럽게 살펴봣고, 잠수함에 잠항 심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 소모품을 장착하여, 잠수함이 사용할 수 있는 전술을 다양하게 추가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기본적으로 잠수함은 잠망경 심도와 수면 심도, 그리고 잠항 심도 3가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수면하에서 여러분은 최대 잠항 소모품을 사용하여 더 깊히 잠수할 수 있습니다. 심도가 깊어질수록 잠수함은 폭뢰로부터 덜 피해를 입게됩니다.








잠수함은 이제 부상 속도의 20%정도 늦게 항해합니다. 폭뢰 투하 메커니즘 개선과 최대 잠항 소모품 추가로 저희는 수면하 게임플레이 밸런스를 바꾸엇다고 생각합니다.


또다른 심해로부터의 공포 작전과 매우 다른점은 G키를 통해 잠망경 심도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잠망경 심도에서 잠수함의 능력은 수중 또는 수면에서의 능력과 실질적으로 다릅니다. 잠망경 심도에서, 잠수함은 어뢰를 발사하여 소나 핑을 찍을 수 있지만, 속도가 상당히 떨어집니다. 저희는 잠망경으로 이동하는 별도의 키를 할당하여 유저들이 우연히 한 심도에서 다른 심도로 이동하여 어뢰 발사 및 소나 핑을 사용하는 기회를 잃는 것을 피하는것이 목표입니다. 그 외에도 잠망경 깊이에서 잠수함은 더 이상 잠수한 적 잠수함을 탐지 할 수 없습니다. 이런 식으로 저희는 이 깊이에서 잠수함의 주요 목표인 수상함 사냥을 집중시켰습니다.


2차 테스트 기간동안, 정밀 탐지 스킬은 비활성화 됩니다. 첫번째 테스트에서 모든 함종에 대해 제한없이 작동하는것이 가끔 적 함선에 대한 과도한 정보제공으로 이어졌습니다. 구축함에게 적 잠수함의 위치를 알려주고 그 반대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다양한 잠항 깊이를 염두하고 기술적 메커니즘을 변경하며, 다음 테스트 라운드에서 다시 게임에 적용할 것입니다.


많은 유저들이 어뢰발사관 전환이 불편하였다고 지적하였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조심스럽게 테스트 해본 뒤, 저희는 어뢰발사관이 다른 함선의 방식과 같도록 바꿧습니다. 어뢰 발사관들은 선택한 발사각에 따라 선택됩니다. 인터페이스 변경 사항과 함께 2차 테스트에서 함미 어뢰발사관을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을 추가하였습니다. "2"번키를 누르기만 하면 소나 핑으로 전환도 가능합니다. 이런식으로 유저들은 소나 핑을 찍어야 하는지, 아니면 소나 핑 없이 어뢰를 발사 해야 하는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잠수함이 소나 핑을 사용햇을 때 표시되는 알림이 이제 더욱 잘 보이게 됩니다. 잠수함이 마지막으로 탐지 된 지점의 미니맵 표시가 더 밝아집니다.


전함은 잠수함의 주 목표물입니다. 그러나 1차 테스트에서 잠수함은 너무 효율적으로 전함을 사냥하였습니다. 핑이 2번찍힌 목표물은 너무 쉽게 무력화되었습니다. 밸런스를 위해 음향어뢰에 대한 피해량 메커니즘을 재작업하였습니다. 일반적인 피해량은 증가하였지만, 음향 유도 어뢰의 피해량은 감소시켰습니다. 이 변경과 함께 음향어뢰는 더이상 전함을 상대로 압도적으로 강력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동함으로 써 어뢰를 피하여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1차 테스트에서 전함에 대해 매우 효과적임에도 불구하고, 잠수함은 순양함과 구축함에 대항이 거의 불가능하였습니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이 수정하였습니다. 소나 핑을 2개 찍으면, 어뢰 유도의 정확도가 높아져 유저들이 순양함과 구축함을 공격 할 수 있는 더 나은 기회를 제공합니다. 그러나 이 함선은 여전히 어뢰를 피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저희는 유도가 끝나는 거리가 멀어지고, 음향 어뢰가 이제 일반 어뢰처럼 계속 항주하는 거리를 늘렸습니다. 어뢰가 더이상 유도되지 않을 때 함선을 조종하여 피탄을 피할수 있습니다. 2차 테스트에서는 구축함 600m, 순양함 900m, 전함은 1200m 잠수함은 300m로 설정되었습니다.


음향어뢰는 이제 잠수함과 더 상호작용을 잘 하게 되며, 최대 심도로 잠항 했을 때에도 적 잠수함을 추적하지만 기동성은 여전히 제한적입니다. 적절한 시간에 급격히 항로를 변경하는 잠수함은 어뢰에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잠망경 심도에서는 잠수함은 다양한 수단을 사용하여 탐지할 수 있지만 타격은 여전히 힘들것입니다. 이후 테스트에서는 저희는 포격 중심 함선들과 잠망경 심도의 잠수함과의 상호작용에서 잠수함에게 포격할 때 발생하는 상호작용을 개선할 것입니다.


물론 밸런스, 오디오, 비쥬얼 및 기타 구성 요소의 변경 사항으로 이를 보완하였습니다. 밸런스와 관련하여 폭뢰의 피해량 및 유효 범위, 잠수함의 부상 및 잠항 속도 및 기타 ㅁ쳐가지 매개 변수를 변경하였습니다.


또한 1차 테스트 참여자들위한 보상은 이미 처리되었습니다 (깃발 및 패치를 제외) 깃발과 패치 작업을 제외한 모든 임무는 모든 세션에서 새로 시작됨을 알려드립니다.


베타 테스트에서 체험할 수 있는 기능과 출시버전은 다를 수 있습니다.



출처: 월드 오브 워쉽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5

고정닉 8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올해 가장 쇼킹하게 탈퇴한 그룹 멤버는? 운영자 19.11.12 - -
이슈 [디시人터뷰] 알렉사, 진짜 나를 보여줄게 운영자 19.11.12 - -
197754 [과빵] 루엘드파리를 갔는데 [15] 우라늄케이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8685 15
197753 [카연] 원시문명의 목적지에 대해 [68]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5254 82
197752 [T갤] 191027 즐거운 치바 후기. [78] 덮나//샤샤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023 186
197751 [포갤] CD 이야기 나온 김에 콜렉션 싹 다 꺼내봄 [20] 고릴라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780 26
197750 [기음] 주말 고향에서 모듬고기에 음주. [25] 발성은김범수처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6458 17
197749 [토갤] 영화 괴물(The Host)피규어 완성! [32] 숨겨진속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2175 33
197748 [철갤] [정보] 철권7 시즌3 무료 컨텐츠 배포 정보. [45] Coloss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4970 50
197747 [등갤] 가을 등산 [8] 등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549 9
197746 [어갤] 초반 하루 분위기 잊을수없어 [19] ㅇㅇ(222.120) 10.29 4384 72
197745 [연뮤] 오늘 생일인 배우! [42] ㅇㅇ(124.62) 10.29 3486 131
197744 [철갤] knee 레버 장착했다 and 짧후기 [41] YSE멀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4408 32
197743 [미갤] 코사로칸 컨버젼 및 도색 작업중 [16] 메끄니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631 12
197742 [포갤] 아버지 LP판 좀 뒤져봤습니다 [24] ㅇㅇ(119.192) 10.29 1993 30
197741 [엠갤] 1주년 기념 4K 배경화면 12절 [32] 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2311 102
197740 [동갤] 손 잘 쓰는 용식이 [18] ㅇㅇ(119.193) 10.29 9555 75
197739 [필갤] 가을 캠퍼스 - 치논 [8] 7月25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517 11
197738 [N갤] 오늘자 국대 신의지 짤 모음.jpg [9] PU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049 27
197737 [조갤] 다신 안 보낸다고 아무데도 [10] Voy(211.226) 10.29 1835 103
197736 [기음] 공장충의 최근 먹은 것들 [39] 뱀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4251 35
197735 [월갤] 슬기로운 함정생활 5편 : 달밤의 체조 익스트림 안전당직 [29] NAMESIX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661 15
197734 [차갤] 커피가이 - 블라인드 원두 [10] 샌드위치머신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457 4
197733 [바갤] (쓸데없는장문) 1년간의 바갤 컬랙션 중간결산 [26] 티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892 8
197732 [디갤] 주말에 이태원갔다온 디붕이사진봐주어 [24] ㅎㅈ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391 19
197731 [바갤] 올해의 마지막 가을투어 사진 [14]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235 16
197730 [주갤] 오늘의 뻘짓 정리 [20] SchwarzBlitz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869 25
197729 [동기] 내가 쥐를 키우고 있는 거 맞지? [53] 2019(180.69) 10.29 19970 32
197728 [포갤] 포켓몬을 재조립 할까요 - 혼돈편 [40] 콩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347 59
197727 [토갤] 191028 오늘의 전격 토이 뉴스 [21] 오더오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929 21
197726 [어갤] 우리따노따노 두번보세요세번보세요 [12] 영상찌는단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2312 59
197725 [시갤] @리뷰@ 스토바 미드나잇 서울 한정판 [56] 신품성애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159 40
197724 [주갤] 주맥리) 일주일 지나서 쓴 시음회 후기 [41] 소고기#U#U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672 12
197723 [중갤] 메이플 할로윈 이벤트 스토리..........JPG [185] 로봇(14.37) 10.29 27053 110
197722 [엠갤] 추억) 작년의 오늘.jpg [43] 유리YU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9050 259
197721 [동갤] 고마운 동백씨 best 10 [23] ㅇㅇ(175.117) 10.29 3761 106
197720 [로갤] 늦게 쓰는 애들 눈앞에서 무시한 호구팬 후기 [10] 회색갈랑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846 12
197719 [카연] 어렸을적 닌자고의 추억.manhwa [92] 헬로팬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5833 112
197718 [강갤] 팬아트들 이것저것 모아왔오 [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2536 178
197717 [동기] 햄스터) 너는 나갈 수 없다 [11] 인디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939 21
197716 [주갤] 올해초 주붕이들이 고소하라고 한거 고소후기 [229]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10795 169
197715 [철갤] 수인선 근황 [25] ㅇㅇ(110.70) 10.28 8719 75
197714 [동갤] 누나 만약에 내가 내일 밥 사달라면 사주나?.gif [16] ㅇㅇ(182.231) 10.28 12335 85
197713 [조갤] 녹두야 (이름의 의미) [17] ㅇㅇ(124.195) 10.28 3536 116
197712 [중갤] 스카이림 대거폴 모드 시작.gif [51] 가-위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17664 42
197711 [바갤] 출근중 와이프 사고남 ㅠㅠ [56] 천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5838 25
197710 [에갤] w코리아 낭 과질.jpg [12] 지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2561 40
197709 [디갤] [정신교육] 안경점에 걸려있는 그 사진은 중형으로 찍은걸까? [22] 중대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2028 23
197708 [멍갤] 요청) 생각난김에 올려두는 시바ㄹ견 시국이 아기시절 [57] 시국이(110.70) 10.28 3784 79
197707 [디갤] 태백에 다녀덜,,왔읍니다,,,^^* [13] ㅇㅇ(112.149) 10.28 1435 18
197706 [모갤] [마개조] 복합장갑 셔먼 (6) [8] RedFla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1420 8
197705 [디갤] 계양산 일반 사진이다.. 난 이제 잘란다... [9] 읭읭이(220.126) 10.28 1184 16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