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고치면 계급이 바뀌는 나쁜 버릇과 그 이유(철권tip참가)

더미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10.30 10:00:02
조회 4494 추천 91 댓글 39



1. 딜캐 없는 기술에 무조건 잽 계열의 기술 내밀기.


-설명


대중적인 낚시 패턴 중 하나가, 딜캐 없으면서 가드백이 적은 기술을 가드시키고, 상대방이 무심코 원잽, 원투을 내미는 걸 기상어퍼로 캐치하는 것이다.


이 뿐이 아니라, 이 버릇은 기껏 생긴 이득을 고작 잽 하나로 날려 버리기에 정말 안 좋은 버릇이라고 할 수 있겠다.


수치로 말하자면 막히고 못해도 -4, 크면 -9까지 되는 기술인데. 잽 가드시켜봤자 +1 밖에 더 되나?


더군다나 보통의 사람은 잽만이 아니라, 무의식적으로 원투나, 원포 따위의 10프렘 딜캐를 내민다. 그럼 손해가 더욱 커지게 되고...


프레임 이득을 살려 하단 털기(개념 딜캐), 이쪽의 이득기 가드, 이득을 살려 타이밍을 꼬아 카운터 등등.


데미지를 뽑을 기회를 잽 하나로 날려 버림과 동시에 상대방의 패턴에도 노출이 된다. 정말 안 좋은 버릇이라고 할 수 있다.


반박이 있을 법 한데, 원잽 맞추고 심리를 이어나가는 것이 나쁘다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이게 실수라고 인지하기까지 시간이 걸린다!!


더불어서 딜캐로 안 들어 가는걸 알면서도, 기술 가드하고 무작정 원투나 원포 쓰는 사람들에게 한 마디하고 싶은데


딜캐는 딜캐되는 기술에다가 쓰는 것이다!!


덤으로 딜캐가 가능한 기술일지라도 가드백이 매우 큰 경우 조심해야한다.


가드백을 신경쓰지 않고 원잽을 지르게 된다면, 당신의 원잽은 헛치고, 그걸 노린 상대방의 어퍼나 컷킥에 떠버리는 상황이 벌어지는 수가 있다.


상당히 자주 나오는 상황이니 조심하도록 하자.


2. 맞는 도중 버튼 난타하기(특히 컷킥, 어퍼)


-설명


철권에서 제일 하면 안 되는 행위 중 하나다. 초보자들이 자꾸 왜 지는 거죠? 왜 이길 수가 없죠? 철갤에 글을 올리는데.


이에 대한 고인물들의 대답은 한 줄로 요약할 수 있다.


"그건 니가 상대방이 유리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공격하려고 했기 때문이다."


여기서 '무리하게'는 여러분 자신도 알고 있다.


압박이 이어지면, 눈 딱 감고, 어퍼 한대만, 컷킥 한대만 맞추면 역전이다!! 라는 마음으로 버튼을 연타한 적이 있지 않던가?


아니면, 나도 처맞았으니 빡치네, 누가 이기나 해보자는 식으로 뭔가를 내밀려고 시도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게 무리란거다.


그런 전략은 저계급에서는, 상대방이 압박에 미숙해 통할 수 있지만. 계급이 올라갈 수록 그에 대한 대비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어퍼, 컷킥을 난타하는 당신은 점점 다양한 루트로 박살나기 시작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 버릇은 그래도 당신이 상대방의 기술을 알아가고, 언제쯤 개길 수 있는지 감을 잡아가기 때문에 언젠간 사라지게 될 것이지만...


모르면 어케 개겨야하는데 묻는다면, 기술 막고 개기던지. 맞는 도중 원잽, 짠손, 짠발등 빠른 기술로 개기자. 그게 그나마 승산이 있다.


그래도 맞고 있는 게 보통은 낫다. 걍 일단은 맞고 욕하면서 기술 찾아봐라.


3. 콤보 넣고 달려가서 무조건 공참각.


-설명


콤보 마무리 후 달려가 공참각은


기초적이고 강력한 기상 심리다. 하지만 횡 한 번 치면 털리고, 그냥 누워 있으면 안 맞고, 상대방이 빨리 일어나 잽을 질러도 건져지는 등


문제가 많은 패턴이기도 하다.


무작정 공참각을 갈기는 것은 상대방의 입장에서도 *매우 뻔한* 공격 중 하나기 때문에 상대방에게서


「느려」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면 신중하게 사용하길 권한다.


4. 안 맞을 거 같은데 콤보 끝까지 쓰기


-설명


주로 벽거리가 맞지 않거나, 축이 틀어져 자주 생기는 상황이다.


데미지가 좀 딸려도, 억지로 콤보를 쓰지 않는 게 낫다.


고작 콤보 마무리로 원투 만큼도 안 되는 데미지 더 넣어보겠다고 욕심을 내는 바람에, 당신이 기상어퍼나, 컷킥 따위에 떠서 게임을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덤으로 당신이 콤보를 다 안 쓰게 되고, 상대방에게 침착하게 대시를 치면


상대방은 콤보를 미스한 당신이 분노해서 바로 공격해 들어올 것으로 예상하고 빠른 기상킥이나, 컷킥, 기상어퍼 따위로 뽕을 뽑으려고 할 가능성이 큰데,


이 때 좃간지나게 대시 가드를 한 후 딜캐를 박아주거나, 다리에 쥐가 난 듯 공격 사거리 앞에 멈춰서 띄워버리면, 잃어버린 콤보 데미지를 상회하는 딜량이 나온다.


암튼 이 버릇을 요약하자면


쥐꼬리만한 데미지 더 넣겠다고 무리해서, 게임 전체를 내줄 수 있는 버릇이니까.


반드시 고치길 바란다.


5. 견제할 때 원투 계열의 기술만 내밀기.


-설명


원투는 견제하기에 참 괜찮은 수단이다.


원이 헛쳐도 투가 건질 수도 있고, 리치가 길고, 맞췃을 경우 데미지가 쏠쏠하게 나온다.


그래서 자주 쓰지만, 문제는 대부분 상단인데다가, 2타 짜리 기술이니만큼 그만큼 큰 빈틈이 생긴다.


그리고 버릇처럼 원투 계열의 기술을 계속 반복하면, 막히고 -1혹은 그 이상의 애매한 손해프레임이 당신을 갉아먹게 된다.


원투 막히고, 상대방도 원투를 쓰는 상황이 매우 자주 나오는데.


이 때 당신도 공격하려다가, 상대 원투에 씹혀 데미지를 입게 되면, 주도권이 넘어가는 등 큰 문제가 생긴다.


그러니 견제할 때에는 원투도 쓰되,


후딜도 짧고 맞추면 이득인 잽,


중단인 왼어퍼 등을 고루 섞어주고.


그 밖의 기술도 잘 사용해서 데미지를 뽑아 보자.


더 나아가 무빙으로 기술 사거리를 보완하는 연습을 하면 당신의 계급은 충분히 바뀔 수 있을 것이다.


6. 가드 및 히트 프레임 안에서만 게임하려 하기


-설명


프레임을 주워먹고 주화입마한 철찌들이 자주 하는 실수이다.


주로 공부는 잘하지만, 응용력이 제로인 필자 같은 사람들에게 해당된다 할 수 있겠다.


거짓말이다. 필자는 공부도 잘하지 못한다. 그냥 빡대가리라 응용력도 덤으로 없을뿐...


아무튼 본론으로 돌아와서


이 주화입마한 철찌들은 프레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필승의 전략을 고안해낸다.


"막히면 딜캐가 없는 기술로 안전하게 게임하고, 상대방의 프레임에 따라 안전한 대응을 반복하면 결국 프레임 데이터에 따라서 이기게 되겠지?"


그 결과물이 이득을 챙겨 계속 칼타이밍 원잽, 왼어퍼, 하이킥, 어퍼를 반복할 뿐인.


상대방의 심리도 전혀 흔들 수 없고, 데미지도 제대로 뽑지 못하는 힘없는 플레이이다.


하지만 이런 플레이를 많은 고계급 유저들이 보여주기 때문에 정석처럼 보인다.


하지만 고계급 유저들은 기본적으로 심리전이나 직감 혹은 피지컬을 바탕으로 게임하고 있으며, 프레임 데이터를 그 수단으로 사용한다는 차이점이 있다.


오로지 프레임 데이터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 철권은 격투게임이다. 프레임 데이터 말고도, 심리전, 가드백, 무빙, 패턴 등등 많은 요소들이 있고, 이 요소들을 총합해서 이겨야만한다.


프레임에 입각한 플레이는 견고하긴하지만, 견고한만큼 상대방도 견고해진다.


반면 이쪽이 과감할 수록 상대방도 과감하게 빈틈을 보인다. 그것이 격투게임의 딜레마이자, 묘미이니 프레임을 벗어나 즐겨보도록 하자.


7. 낙법 칠 때 뒤구르기만 하기.


-설명


철권 7으로 넘어오면서, 일반 기술 이후에 낙법 캐치가 성립하는 상황이 많이 없어졌다.


그럼에도 뒤구르기를 했을 때 아프게 맞을 수 있는 경우가 많다.


헤이하치 복룡각 히트 후, 뒤구르면 귀신권을 기상 상태로 맞는 게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더불어서 뒤구르기만 했을 때 계속해서 기술을 맞아야 하는 좃같은 상황도, 안타깝지만 잔재하고 있다.


한 마디로 말해서 낙법으로 뒤구르기만을 고집하는 것은, 누군가에게는 대가리 딱 댈테니까 좀 죽여 주세요하는 꼴이다.


그러니까 좌우로도 굴러보고, 가끔씩은 그냥 누워서 기상 심리도 역으로 걸어보고 다양한 시도를 하면서, 덜 아픈 방법을 찾아내자.


낙법이나 기상에 대한 이야기가 적어서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낙법이나 기상은 겉으로 티는 안 나도, 잘 사용하기만 하면 게임의 주도권을 바꿀 수 있는 중요한 테크닉이다.


지금 여기서 다 알려줄 순 없으니깐, 뒤로 굴렀을 때 가불로 기술 맞는 거 같다 싶으면 걍 누워있다가 한 대 맞고 일어나라. 그게 보통 답이다.


*


요약.


1. 딜캐 없는 기술에 원잽 내밀기.

2. 맞는 도중 버튼 누르기(특히 컷킥)

3. 콤보 넣고 달려가서 무조건 공참각.

4. 안 맞을 거 같은데 콤보 끝까지 쓰기

5. 견제할 때 원투만 내밀기.

6. 가드 및 히트 프레임 안에서만 게임하려 하기

7. 낙법 칠 때 뒤구르기만 하기


이것만 고쳐도 계급 바뀜.


치킨 땜에 재업한다 ㅅㅂ



출처: 철권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91

고정닉 40

4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00850 [기음] 양평조지구왓쪄 [19] 술이웬수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446 20
200849 [포갤] [파티] 마이너포켓몬 트리키전략으로 마볼상위권가기 [34] 뇌내망상지렷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948 38
200847 [토갤] 닭념요청) 레르마 만행 모음.gif [53] ㅇㅇ(121.125) 12.01 4898 132
200845 [키갤] 선수들 강아지 [16] 고딩겆붕이(211.36) 12.01 3534 52
200843 [주갤] 와박 다녀왔습니다 구매 후기 [15] 고추보집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79 11
200842 [겨갤] 안재앙... 평상시 일상....jpg [26] 앙금모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372 99
200840 [키갤] 8년전 오늘...gisa [23] ㅇㅇ(59.9) 12.01 4300 68
200839 [히갤] 알드리치 킬리언(아이언맨3 빌런)이 저평가 된게, 나름 캐릭터 있지. [21] 마젠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811 36
200838 [트갤] ss 롱홀 리뷰 [14] 큐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374 18
200837 [카연] SCP재단 만화: SCP-1562 터널 미끄럼틀 [62] D421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593 80
200836 [모갤] [모마경]끗 [12] 만년모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903 7
200835 [등갤] 수락산(벽운동계곡-장암동막골) [7] ㅇㅇ(112.214) 12.01 812 5
200834 [I갤] 191130 MMA 무대 리아 프리뷰 by Boom Clap [2] 아기부엉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600 15
200833 [I갤] 191130 MMA 가수석 유나 프리뷰 by Yunique Moments [6] 아기부엉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562 19
200832 [파갤] 우리새기 옷입었다~ 심장 부여잡아라 [35] 잉어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203 94
200831 [포갤] 그려달랬던 짤 중복빼고 9개 다 그렸다 [35] 코볼트프라이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597 31
200830 [트갤] ss 하이타워 & 스크랩메탈 리뷰 [10] 큐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37 24
200829 [아갤] 프리뷰 올라옴 [17] 아이유지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965 71
200828 [토갤] 원하비 모에요 핵심정보2 [21] 가라에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576 35
200827 [P갤] 창원 쵀고 용마 오락실 튜닝완료!!!!!! [18] 부루트(118.235) 12.01 1452 22
200826 [멍갤] 설이데리고 애견카페다녀왔다 [13] 서수원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078 37
200825 [카연] 도둑과 같이 살게된 만화 [29] 깨곰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7779 94
200824 [멍갤] (약혐주의) 슬개골 탈구 수술받고 몸에 화상입었어요 [18] ㅇㅇ(121.142) 12.01 2744 14
200823 [필갤] 야 너네 고양이 없지? [14] 단발(124.54) 12.01 2156 24
200822 [바갤] (많음)바린이 사진찍어온거 올려본다! [52] ㅇㅇ(106.244) 12.01 1422 25
200821 [멍갤] 아까 외출하고 와서 피곤한데 강아지 델구 산책했다. [22] AM01:4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853 29
200820 [포갤] 소드&실드 백과사전 4판 [32] 무우우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9513 66
200819 [여갤] 대전충무 인삼x흥국 직관후기 [41] 흠흠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742 40
200818 [키갤] 안우진 강아지 새짤 [37] ㅇㅇ(121.170) 12.01 3726 66
200817 [동기] 컷오프에서 입양한 기여운 햄스터 [29] ㅇㅇ(118.235) 12.01 1476 51
200816 [토갤] 191130 오늘의 전격 토이 뉴스 [20] 오더오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397 28
200815 [기음] 스압)풀드 포크 만들었어 보고가 [47] 알수없는사용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314 56
200814 [엠갤] 엠붕이 살리는 앚 과질모음 19P (빵,쌈,녕,광,옌,댕,밍,꾸,낰) [19] 김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26 63
200813 [주갤] 뒤늦은 추수감사절인가 빠른 송년회인가 [35] 쇼콜라,위스키 그리고 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022 19
200812 [엠갤] 오리 랜덤 팬아트 by Indah tan [22] 쌈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443 75
200811 [연뮤] 꽃용이 오늘로 마지막이라니ㅠㅠㅠ [12] ㅇㅇ(59.5) 12.01 1272 26
200810 [디갤] 오늘 경산 반곡지 사진 찍은거 봐줘(1) [9] 댕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99 7
200809 [아갤] 191123 아이유 러브포엠 서울 토요일 [19] ㅠㅐㅌ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157 58
200808 [시갤] 오랜만에 기추했습니다. [31] 타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241 17
200807 [김갤] 주말의 띵화 요번거 소혜 함 만들어봄.gif [11] 뭐뭐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522 30
200806 [여갤] 어제 충무 [18] ㅁㅁ(121.160) 12.01 2251 43
200805 [기음] 11월의 끝을잡고. 배달 석화회에 참이슬 혼술상 [43/1] 발성은김범수처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233 19
200804 [삼갤] 살구는 징어 이뻐했나. ㅋㅋㅋ [19] o o(110.11) 12.01 2449 49
200803 [시갤] P01 하루 착용기 [26] (223.62) 12.01 2815 16
200802 [바갤] 즉흥으로 떠나는 2박3일 제주도바리 후기 [31] 백로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512 20
200800 [파갤] 로이더하고 내츄럴하고 운동법이 다른 이유? [11] ㅇㅇ(175.223) 12.01 2633 40
200799 [김갤] 인스타라이브 [8] ㅇㅇ(223.62) 12.01 2114 27
200798 [모갤] [제2회 모형 갤러리 마개조 경연대회] - 시상 - [24] 김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183 17
200797 [기음] 굴보쌈 구경해 개꿀띠 [45] 고슬링(1.241) 11.30 4945 32
200796 [아갤] 님들 아이유님 대만 출근했는데.... [21] 아이유지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9873 6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