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Severed)기억을 희생하는 오바이런

구글번역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11.19 10:00:01
조회 922 추천 17 댓글 5
더 이상의 생각 없이, 오바이런은 그의 지각 프로그램을 최대 수치에 가깝게 끌어올렸고, 그의 전쟁낫을 세테크에게 던졌다.

창백한 군주가 놀라 외쳤을 때, 검은 이미 그의 가슴에 박혀있었고, 세테크의 중앙 반응로를 관통하며 그를 뒤에 있던 석상에 박아 고정했다. 중상이었지만, 치유될 수 있는 상처였다-하지만 애초에 죽이기 위해 날린 일격이 아니었다. 공격의 주 목적은 오바이런이 진짜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을 벌기 위해서였다.

그래서, 낫의 자루가 손을 떠나자마자 그는 돌아서 잔드레크에게로 달려갔고, 그를 덮쳐오는 스콜로펜드라의 진로에서 간신히 밀쳐낼 수 있었다..

당연하게도, 세테크의 장광설은 카놉텍들이 지구라트의 측면을 기어올라 잔드레크에게 접근하는 동안 둘 모두의 시선을 끌기 위한 것이었다.

오바이런은 마이크로초 만에 반응했지만, 상황은 그에게 불리했다. 그는 이 야수들과 전에도 싸워본 적이 있었고, 간신히 그의 목숨만 건져서 탈출했다-그리고 그때는 딱딱거리는 턱들에서 지켜내야 하는 바닥에 쓰러진 잔드레크도 없었고, 싸움에 합류하러 몸을 구속에서 풀려고 드는 세테크도 없었다. 그리고 마치 그게 충분한 도전이 아니라는 듯, 그는 방금 그의 맨주먹을 제외한 유일한 무기를 던져버렸다.

그러니, 주먹으로 싸우는 수밖에.


돌진해오는 구조물의 더듬이를 붙잡고, 오바이런은 자신의 모든 힘을 짜내어 달가닥거리는 괴물의 방향을 안개 속에서 뛰어오르던 그것의 형제에게로 틀었다. 두 번째 괴물의 등 위로 뛰어올라-이제 그는 그것이 사타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그는 그것의 머리 갑각을 전차의 갑옷도 산산조각낼 일격들로 두들겼지만, 갑각에는 패인 자국만 남았다. 그럼에도, 그것만으로 충분했다-사타는 그가 세파의 다음 공격에서 비켜나기에 충분한 시간 동안 기절했고, 세파의 집게는 그의 머리 대신 팔을 붙잡았다. 그의 갑주는 버텨냈고, 그래서 세파를 털어내려 시도하는 대신, 오바이런은 괴물을 끌어당겨 칼날 달린 입이 그를 갉아 들어가는 와중에도 그것을 붙잡았다. 세파의 목에 팔을 두르고서 야수에게 강력한 헤드록을 걸며, 오바이런은 그것이 자신에게 모든 무게를 싣기를 기다렸다가 갑작스레 몸을 회전시켜 구조물을 옆으로 집어 던졌다. 그러나 사타가 이미 일어난 채였고, 그를 공격하고 있었다.

다시 한 번, 오바이런은 몸을 날렸고, 그가 싸움이 시작되었을 때 세파에게 썼던 수법처럼 그것의 더듬이를 붙잡으려 시도했다. 그러나 그의 주먹은 허공을 움켜쥐었다: 그 지독한 놈이 때를 맞추어 위상 도약한 것이었다. 상관없다고, 오바이런은 유령걸음 망토를 작동시키며 생각했다: 그도 야마 이후로 새로운 술수들을 배웠으니까. 망토가 작동된 상태에서, 오바이런은 두 카놉텍들만큼이나 손쉽게 현실에서 나갔다가 들어올 수 있었고, 그의 훈련은 놈들의 동물적 본능과 비교하면 그에게 이점을 주었다.


만일 그들이 오바이런에게만 집중했다면, 그는 빠르게 지쳤으리라. 그러나 스콜로펜드라들은 잔드레크를 노리는 것처럼 보였고, 그가 싸움꾼은 아니었음에도 네메소르는 지구라트의 정상에 널린 기계 부품들의 잔해 사이로 이리저리 움직이며 그들의 공격을 비교적 잘 피해내고 있었다. 오바이런 그 자신은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점멸했고, 야수 중 하나가 잔드레크에게 달려들 때마다 몸으로 막아내었으며, 그가 둘 중 하나의 뒤에 물질화할 수 있다면 짧은 연격들을 날렸다.

그럼에도 싸움은 여전히 끈질기게 이어졌고, 매 초가 지날 때마다 오바이런은 스콜로펜드라들을 따라잡기 위해 지각 프로그램의 강도를 올려야 했다. 그는 이미 첫 무덤 홀에서의 전투 중에 큰 대가를 치르게 만들었던 파괴적인 신진대사 플래토에 돌입해 싸우고 있었다. 그리고 만약 그가 여기서 더 몰아붙인다면, 그는 자신의 남아있는 정신에도 치명적인 피해를 주게 될 것이다. 하지만 그가 잃을 게 또 무엇이 있던가? 오바이런은 더욱 자신을 몰아붙였다.

세타에게서 다리를 뜯어내면서, 그는 태어났던 도시의 이름을 망각했다. 그들이 틈새의 그림자 속에서 씨름하는 동안 사타의 등에서 뜯어낸 장갑판은, 그에게 물을 마신다는 게 어떤 느낌이었는지의 기억을 대가로 치렀다. 각각의 일격마다, 마치 그의 필멸자 시절의 남은 자아가 그의 주먹 아래 굴복하는 것처럼, 또 다른 개념에 대한 이해가 그를 떠나갔다.

하지만 그의 주군을 지키기 위해, 그는 여전히 계속해서 싸워나갔다.


결국, 오바이런은 그의 한계에 도달했다.

그는 스콜로펜드라들이 크립텍이 만들어낸 엔진의 기이하고, 어두운 광채 속에서 그들 주위를 빙빙 도는 동안, 자신이 잔드레크의 옆에 서서 주먹을 들어 올린 것을 발견했다. 두 카놉텍들 모두 심각하게 피해를 입은 상태였지만, 작동 불능의 상태와는 거리가 멀었다. 둘 모두를 막아내기 위해서는 엄청난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오바이런은 그가 괴물들을 끝장낼 수 있다는 사실을, 아니면 적어도 그들의 주인을 상대할 동안은 작동 불능 상태로 만들어놓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그것이 무엇을 댓가로 치르게 될지 알고 있었다. 그가 가진 가장 풍부한 기억: 야마. 그가 진정으로 그 기억을 희생할 수 있을까? 그가 그의 주인에 대한 가장 소중한 기억들을-그들이 함께한 영원이 만들어진 바로 그 기틀을-주인을 구하기 위해서 포기할 수 있을까? 상처 입은 구조물들이 앞으로 스르르 기어나오는 동안, 오바이런은 잔드레크를 곁눈질로 바라보았고, 잔드레크는 마치 이해한다는 듯, 그 무엇보다도 기이한 친절함을 담고서 그의 시선에 화답했다.

그 때, 바가드는 그가 잃을 게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가 야마에서의 모든 순간을 망각하더라도, 잔드레크는 기억할 것이다.

그리고 공허가 차가운 것이 당연하듯, 잔드레크는 그에게 그 이야기들을 다시 한 번 들려줄 것이다.

이번에, 그 이야기들은 새로울 것이다.


그가 미소를 지을 수 있었다면 좋았으리라고 생각하며, 오바이런은 늙은 장군에게 고개를 끄덕였고, 그 속에서 자신을 잃을 정도의 최고로 고조된 상태로 스스로를 밀어붙였다.



퍄퍄




출처: 미니어처게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7

고정닉 4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02149 [여갤] 헤일리 한국 문화 배우는중 [22] 면공주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407 54
202148 [엠갤] 엠붕이 살리는 아이즈원 과질 모음 (댕,녕,밍,금,짼) 19P [19] 유리유리해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082 67
202147 [파갤] 19년도 끝나가는데 대회이력 정리해봄(용량주의) [19] 한웨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452 25
202146 [아갤] 56차 봉사 다녀온다잉 [56] ㅍㅌㅍㅋㅍ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350 61
202145 [포갤] 마스터볼 심해란 이런곳이다-16 [61] 쿠아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5306 116
202144 [기음] 191215 점심 [29] With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5323 14
202143 [디갤] 191215 - 동판저수지 일출 1/2 [9] ㄲ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53 8
202142 [카연] 누나한테 똥 싸달라고 하는 만화 [23] 빵뿜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6580 31
202141 [겨갤] 트럼프 공구 중간보고 [152] iluva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3845 62
202140 [귀갤] 제 2회 커갤 그림대회 수상식을 시작하겠습니다 [38] 아임닥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427 52
202139 [기음] [a] 월간쳐묵 11월호 - 정신차려보니 절반이 지나가 있었다 [10] autism2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886 18
202138 [파갤] 파갤문학 - 2036년 [5] 퍄퍄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376 39
202137 [아갤] 아이유-제이에스티나 고화질 화보 9장 [22] 봉박스의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9886 66
202136 [동기] 앵무새 키워봤자 헛수고임 [15] 앵닥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381 60
202135 [멍갤] 코동수 성장일대기 [7] 리사_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243 35
202133 [주갤] 주맥리) 시메이 그랑 리저브 ~중략 위스키배럴 [12] YWC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953 12
202132 [I갤] 스.엠 우주ㅉㄲㅁ 애들 사진 [6] 있지?믿지!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607 14
202131 [등갤] 순례길 무사귀환 했습니다 [13] ..(121.146) 12.15 839 10
202130 [디갤] 대관령 삼양목장 [24] 감자개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072 19
202127 [차갤] 일본에서 커피 마셨던 사진들.. [28] 스파게티요리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902 12
202126 [기음] 나의 하루 [35] implicat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3219 30
202125 [포갤] 12월 4주차 공연 정보 -2- [4] 새벽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148 11
202123 [겨갤] 크리스토프 : 안나! 새로운 굿즈에 드디어 내가 나왔어! [32] ㅇㅇ(218.54) 12.15 2865 62
202122 [연뮤] 더 그레이트 코멧에 나오는 전쟁과 평화 캐릭터 정리 [9] 바스티안 북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746 29
202121 [디갤] 191215 - 동판저수지 일출 2/2 [8] ㄲ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36 6
202120 [필갤] 일상속, 여행중 흑백 스냅 [18] 우으으어어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839 31
202119 [여갤] 현건 입장 [17] 가가멜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423 25
202118 [토갤] 토린이 오늘 끝낸거 보구가 [27] 255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417 23
202116 [멍갤] 이걸 누가 진돗개라고 하겠누... [43] ㅇㅅㅇ(58.142) 12.15 5866 59
202115 [N갤] 박진우 홈런왕 기사 사진모음 [13] ㅇㅇ(223.33) 12.15 1108 42
202114 [포갤] 싱글배틀 레이팅 1위 달성 파티소개 [75] 모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9741 87
202113 [월갤] 석탄섭 [JOSEN]클에서 클전할 갤럼들 모집합니다. [23] 꿀빠따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179 14
202111 [디갤] [고ISO대회] ISO 5만따리 타임랩스 조져봤다 [9] ㅇㅇ(118.35) 12.15 777 8
202110 [기음] 불알 친구들과 간만에 캠핑 [12] 오늘밤이고비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911 24
202109 [구갤] 191214 연극 우리집에 왜왔니 나영 짹펌 인별펌 danjj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641 15
202108 [겨갤] 군붕이는 승리한다...(feat.쿠션) [48] 프프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3459 108
202107 [바갤] [바갤요리대회] 라면 [24] 강산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493 32
202106 [키갤] 신청받은 캐치마인드 [21] KBO캐치마인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963 21
202105 [포갤] 사이버펑크 코리아 [18] ㅇㅇ(39.7) 12.15 1855 43
202104 [주갤] 갓ㅡ파더 말고 봄ㅡ파더 만들어봤다 [19] 괭이쟝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1603 28
202102 [기음] 한우등심 넣은 떡 만둣국 [19] 김두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085 24
202101 [겨갤] 안녕하세요.어제 문제의 광주첨단 급식입니다 [105] 급식(210.113) 12.15 3684 123
202100 [엠갤] 아사이 나나미 한국에 있는것으로 추정 [65] ㅅㅅ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5033 90
202099 [디갤] 19.12.15 - 산책하면서 찍은것 [8] 펜탁케원맠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574 8
202098 [토갤] 셜록 만들었습니다. [69]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789 162
202096 [카연] (롤) 리븐을 하는 이유 [103] 수정방5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8259 96
202095 [기음] 햄바가 처무따 [20] 푸키먼(223.39) 12.15 3194 15
202094 [기음] 연어 샐러드랑 감바스 [37] 청색븝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521 32
202093 [포갤] [그림]우리 마리 호브 그려봣서 [18] 김앤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5261 59
202091 [연뮤] 오늘 생일인 배우 [19] ㅇㅇ(223.62) 12.15 4705 5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