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다시 쓰는 성지순례기 - 모리야 신사 & 후지시마 사

초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1.20 17:14:02
조회 3390 추천 53 댓글 22
1일차 순례지

겨울방학을 맞이해 다녀온 2박3일간의 나가노 성지순례 (2018.02.07 ~ 02.09)


나가노현은 동방 프로젝트의 창시자인 ZUN의 고향이 있는 곳이자

풍신록 스토리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스와 대사가 자리한 지역으로

그 어떤 성지보다도 중요한, 동방의 예루살렘이라 할 수 있겠다.


풍신록의 원형을 찾으러 나선 여정을, 1일차부터 순서대로 찬찬히 되짚어보려고 한다.


돈 없는 대학생에게 기차 이동은 언감생심, 오사카역에서 스와행 야행버스를 타고 갔다.

시각은 오후 10시, 운임은 조기예약 할인으로 4860엔


시기도 시기거니와 오사카->스와 무정차 고속버스라는,

누가봐도 수요가 없음직한 노선이었던지라 버스에는 대여섯명밖에 타지 않았다.


06시 20분, 오카야(岡谷) 역전 정류장에 내려 근처 편의점에서 대강 아침을 해결한 뒤 도보여행을 시작했다.


모리야 신사로 향하는 길에 본 텐류가와

2월의 문턱은 아직 추웠다.

일본 유수의 강설지대인 나가노는 곳곳이 눈으로 덮여있어 여행을 왔다는 사실이 여실히 느껴졌다.

스와호의 유일한 출구이자, 스와대전의 배경인 텐류가와(天竜川)를 따라 발걸음을 바삐 하였다.


모리야 신사 토리이

역에서 도보로 약 15분, 모리야 신사에 도착했다.


모리야 신사의 주신은 모리야신(洩矢神)으로

모리야신은 고사기나 일본서기 등 중앙신화에는 등장하지 않는 스와의 토착신이다.


스와 지방의 신화을 기록한 스와다이묘진화사(諏方大明神画詞)에 따르면

모리야 신은 스와의 모리야 가문의 선조로 불리며, 스와 일대를 통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원경, 숲이 울창하다

그런데 이즈모 출신의 신 타케미카나타(建御名方神)가 중앙에서 쫓겨나 스와로 도망치고,

이윽고 모리야신과 타케미카나타는 대전쟁을 벌이고 모리야신이 패배하게 된다.

하지만 타케미카나타는 모리야신을 받아들여 모리야신은 타케미카나타를 도와 스와 지방의 개척을 이끌었고,

둘은 오래도록 스와 주민들의 믿음의 대상이 되었다고 한다.


보통 고대의 신화에서 패배한 세력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기 마련이나,

모리야신에 대한 신앙은 절멸되지 않고 타케미카나타 신앙과 함께 공존해왔으며,

스와 신앙을 이루는 근간이 되었다.


쿠니유즈리 전설

쿠니유즈리 전설 (카시마 신궁 요석)

동방으로 보는 스와묘진 전설


스와 신화에 관해 예전에 썼던 글 링크이다.

보충 설명이 되지 않을까 싶어 첨부해둔다.


경내 모습

모리야신은 모리야 스와코의 모티브가 되었고,

타케미나카타는 야사카 카나코의 모티브이다.


스와코와 카나코가 예전에 전쟁을 벌였음에도 불구하고 하나의 신사(모리야 신사)의 두 제신으로 모셔지는 것은

상술한 스와 신화에 기반하였다.

즉, 동방풍신록의 스토리를 이해하는데에 스와 신화의 이해는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고대의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패자를 배제하지 않고 포용한다는 점이 참 인상깊은데,
신화는 실제 있었던 역사적 사실에 신앙을 덧씌운거니 어느정도 실제 역사와도 일치할 것이다.

실제로 고고학적 발굴로도 외래민족과 토착민족의 융합이 스와에서 이루어진 것이 드러난다고.



모리야 신사 유서략기
진좌지 : 오카야시 카와기시 하시하라 (岡谷市川岸橋原)
제신 : 모리야카미 (洩矢神)

연기
스와다이묘진화사에 따르면, 먼 옛날 스와에는 선주 신인 쿠니츠카미 모리야신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곳에 타케미나카타가 침입하려고 했다.

모리야신은 「철 바퀴」를, 타케미나카타는「등나무 넝쿨」을 무기로 하여 싸웠으나 모리야신이 굴복하였다.
그 때 타케미나카타가 등나무를 던진 곳에 등나무숲이 자라났고, 그것이 강 건너에 있는 후지시마 신사이다.
모리야신은 타케미나카타에 복속되어 그의 최고직인 신장관이 되어 타케미나카타를 도와 스와지방의 개발에 착수하였다.
그의 자손은 모리야신의 신덕을 드높이기 위해 텐류가와(天竜川)를 사이에 두고 후지시마 신사 건너편에 모리야신을 모셨고

그것이 모리야 신사의 시초이다.


(후략)


이 전쟁 이야기는 스와코의 스펠카드 「스와대전 ~ 토착신화 vs 중앙신화」로 재현되었다.

초록색 탄막은 카나코의 등나무를, 빨간색 원형 탄막은 스와코의 철바퀴를 상징한다.


오른편이 모리야 신사, 왼편이 후지시마 신사

실제 모리야 신사와 후지시마 신사를 공중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고대 전쟁의 규모를 생각해보면, 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며 저 좁은 곳에 진을 쳤다고 생각해도 이상하지 않다.

뭔가 로망이 느껴진다...


모리야 신사와 강 건너의 후지시마 신사가 등나무로 이어졌다는 전설도 있으나

실제로 두 신사는 꽤나 거리가 있어(300여m) 흥미로운 설화로 받아들이는게 좋겠다.



모리야 신사 본전


스와대사와 달리 마을 한구석에 자리한 조용한 신사이고,

동방의 모리야 스와코와 같은 한자를 쓰는 신사라는 점도 있어

성지순례 포인트로 가장 인기있는 곳이다.


정말 많은 수의, 각양각국의 사람들이 봉납한 스와코를 그려넣은 이타에마가 눈길을 끌기도 한다.

이렇게 대놓고 성지순례로 인기몰이(?)를 하는 신사에 캐릭터 에마를 봉납하는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이렇게나 많은 사람들이 성지순례를 왔구나 하는 실감도 들고..


합전

본전 뒤쪽에 있는 합전에는 후지시마묘진(= 타케미나카타)를 모시고도 있어

모리야신과 타케미나카타를 동시에 모시고 있는 신사이기도 하다.

역시 동방의 모리야 신사는 이곳이 모티브이지 않을까.


현판, 시메나와

모리야 신사에는 지금도 제례일(10월 20일)이 되면 모리야 신장관 가문 사람들이 찾아와 제사를 올린다고 한다.

이 신앙이 앞으로도 길이길이 이어졌으면 한다.




옛 터로 향하는 길은 제설조차 제대로 되어있지 않는 인적 드문 길이다.


신사를 뒤로하고 신사 뒤편으로 나있는 고속도로 굴다리를 지나 내려가다보면

예전에 모리야 신사가 위치해 있었다는 터와 작은 비석이 나온다.



사실 모리야 신사는 몇 번 해체되어 자리를 옮기곤 했는데,

30여년 전 고속도로 공사 때 여기 있던 신사를 건설 사정상 고속도로 북쪽으로 옮겼다고 한다.




그래서 모리야 신사의 정확한 위치는 비정하기 힘드나

고문헌과 고고학적 사료에 비추어보건대 텐류가와 건너편, 이곳 근처에 있던 것은 확실시된다고 한다.


모리야에 대한 신앙이 얼마나 강했으면 옛 터에도 번듯한 비석을 세우고 토리이를 쳤을까...

무덤을 이장할 때 조상에 대한 공경심을 담아 제사를 올리는 것과 비슷한 맥락이지 않을까.




눈이 내리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드문드문 발자국이 보이고

조그만 사케병 하나가 놓여있는걸 보니 지금도 이곳을 찾아 모리야신을 참배하는 신자가 있는 듯했다.

숭고하다.


후지시마 사로 가는 길, JR 츄오본선 선로

아침햇살이 막 밝아오는 8시 무렵의 스와는 정말 아름다웠다.

다시 텐류가와를 건너, 이번에는 타케미카나타를 모시는 후지시마 사로 향한다.


(※ 후지시마 사의 社는 절을 뜻하는 寺가 아니라, 작은 사당이나 신사를 뜻하는 한자이다.)


겉으로 보기에는 아주 초라한, 후지시마 사

스와다이묘진화사에 후지시마 사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있다.


신님께서 스와에 처음 들어왔던 태곳적에, 모리야 악당패 본거지를 쳐부수고자 하였도다.

모리야는 철 바퀴를 가지고 싸우고, 스와묘진은 등나무 넝쿨로 반격하였다...

(중략)

묘진이 종전 서약을 위해, 등나무 가지를 던지자, 가지가 떨어진 곳에서 뿌리와 잎이 자라나고,

새싹이 돋아나 전장의 증표가 되어 만만토록 전해온다.

그곳이 이 후지시마 사이며, 그런고로 사당의 창립은 고대까지 거슬러올라간다.



오카야시 지정 사적, 카와기시 텐류가와 강변 스와묘진 입 스와 전설의 땅

즉, 후지시마사는 과거에 타케미나카타가 스와 지방에서 처음 발을 디딘 곳이며,

모리야신과 전쟁을 벌인 장소기도 하다는 전승이다.


그때문에 신사 옆에는 '카와기시 텐류가와 강변 스와묘진 입성 전설의 땅'이라는 표지가 세워져있다.


토리이 모습

사실 후지시마사 또한 재개발(?)의 등쌀에 떠밀려 한 차례 사라졌다가,

10여년 전 복원되어 다시 세워졌다고 한다.


그때문에 모리야 신사보다 더욱 처량한 모습으로 서있었는데

세월의 무상함도 느껴지고 참, 안타까웠다.


이 후지시마 신사와 모리야 신사는 직선거리로 300m밖에 떨어져있지 않은데

실제로 서로를 마주보는 형태로 세워져 있다.


역시 스와 성지순례는 스와대전의 무대인 모리야 신사와 후지시마 신사부터 시작해야 제격이지 않을까?




가는 방법

JR 츄오본선 오카야역 하차, 도보 15분



----


https://chohot-touhou.tistory.com/378


블로그에 쓴건데 디씨말투로 고치기 귀찮음





출처: 동방 프로젝트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53

고정닉 28

9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다음의 '국뽕짤'에서 빼도 된다고 생각하는 요소는? 운영자 20.02.18 - -
208238 [독갤] 조지오웰 숨겨진 얼굴 중 소년 시절의 조지 오웰 [32] 오웰리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471 35
208237 [유갤] 린쟝st 호빵을 구워보자!! [31] 나데린라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283 20
208236 [유갤] 천공의 캠핑장 곤도 샤롤레 화산 폭발로 당일치기 캠핑 [11] 루어신동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568 13
208235 [수갤] 로마 실내수영장 Aquaniene 후기 [48] 완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382 63
208234 [중갤] 데드 스페이스 시리즈 무기별 장단점.jpg [110] 엄마없는티모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0956 66
208233 [시갤] 시갤 송년회의 역사. JPG [31] 슈가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644 27
208232 [야갤] 입냄새 직빵템 만든 의사 근황.jpg [334] ddd(115.139) 02.19 41819 868
208231 [디갤] 200219 - 25.2pro 테스트 [7] ㄲ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872 8
208230 [바갤] 아놔 수리비 [24] 죶드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533 14
208229 [바갤] 1998년 6월호 오토바이크 [25] 텐구(175.223) 02.19 1951 25
208228 [닌갤] [긴글] 삼디월 엔딩 본 사람이 쓰는 이식 가능성 -1편 [33] ㄷㄱ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083 33
208227 [카연] 추억의 명작 애니처럼 대작을 그리고 싶었던 연수 (BGM 有) [25] 고연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750 33
208226 [필갤] 필린이 드디어 첫롤입니다... [13] VOLV(129.93) 02.19 1648 15
208225 [동기] 아침부터 깬 햄스터 [11] 채화신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085 27
208224 [겨갤] [만화]안풍커플 신혼일기 14 [45] 안나병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138 75
208223 [트갤] 실사화에서 각색 잘 되었다고 생각한 캐릭 있음? [15] 졿굷셁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813 20
208222 [파갤] 뱀들 [21] 옥수수농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140 11
208221 [겨갤] 첫번째 클레이 커미션한거 왔다 보고가 [79] Kristan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162 87
208220 [바갤] 안전장구를 꼭 챙겨입어야 하는 이유.jpg [33] ㅇㅇ(223.38) 02.19 3873 59
208219 [카연] 눈이 내린 겨울 정원 [21] 미스터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228 69
208218 [냥갤] 고영희는...(현실) [47] 쿵스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587 159
208217 [기음] 뷔페에서 점심 먹었습니다. 배불러서 뒤졌습니다. [39] 시발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739 29
208216 [건갤] 누가 올렸는지는 모르겠지만.. 사자비 디테일 업 팁 (돈 안들어감) [5] 수염쇼타(211.59) 02.19 1639 9
208215 [디갤] [체코]프라하,체스키 [8] 캐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866 18
208214 [차갤] 베트남 커피 리뷰! [29] 고관절딱딱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951 10
208213 [여갤] 위키미키 자켓촬영 비하인드 19장......jpg [12] 의정부최유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949 35
208212 [파갤] 11년차 헬창이 생각하는 중량상승법 [17] ㅇㅇ(223.39) 02.19 3753 59
208211 [모갤] 가재임 아무튼 가재임 [11] 살ㅡ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285 28
208210 [시갤] 고닉팜! 오늘의 착샷. 전신샷 한번 찍어봄미다. [73] 항상맑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227 24
208209 [심갤] 미래로 갔더니 내 후손이 거지꼴이었던 건에 대하여 [18] ㅇㅇ(121.139) 02.19 2999 34
208208 [트갤] 생일선물 도착 [4] 월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603 11
208207 [시갤] 기 추 신 go [30] 엠포리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707 11
208206 [멍갤] 울 강아지가 벌써 5살...복덩이 사랑한당 ~~^^// [18] 로빈아부지(223.33) 02.19 3974 52
208205 [멍갤] 여기가 개사진 올리는 곳인가요? [39] 은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311 67
208204 [U갤] 존나 쎄보이는 우스만 동생.jpg ㅋㅋㅋㅋㅋㅋ [18] ㅂㅂ(218.155) 02.19 2660 19
208203 [미갤] 영웅이 힘내라고 이쁜 짤들만 추렸음 [37] ㅇㅇ(39.7) 02.19 2426 89
208202 [카연] 브이 포 병살타, 자연산금속활자 [52] 케로로장재미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336 109
208201 [트갤] 오늘의 택배 [13] ZEI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352 21
208200 [멍갤] 울집코카 성장 [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363 36
208199 [심갤] 아이패드 프로 3세대 12.9인치 만들었다. [17] ㅇㅇ(110.70) 02.19 2588 30
208198 [김갤] 200219 아침& [12] (210.57) 02.19 11988 23
208197 [디갤] 야 줘 [13] Lee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56 17
208196 [주갤] 론 와인 버티컬 경험담.ssul [13] ㅇㄴㅇ(147.47) 02.19 1375 17
208195 [중갤] 공포의 잉카 문명.manhwa [296/1] 째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8914 292
208194 [I갤] 디스패치 LA 쇼케이스 리허설 HD포토 [11] 최리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538 40
208193 [나갤] 소그 파워파인트 왔다 [31] 더자설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334 15
208192 [나갤] 오늘도 불질. 티타늄 스토브. [16] 독일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407 4
208191 [아갤] (스압) 4개월 늦은 여수 한화 아쿠아리움 사진들 [24] ㅇㅇ(221.139) 02.19 1637 10
208190 [프갤] 프린스 화보집 후기 (사진 스압) [7] PurpleHear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919 5
208189 [케갤] (스압) 일본 우에노 동물원 와서 넓적부리황새 봄 [25] 호타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148 36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