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안녕하십니까모바일에서 작성

이신화(223.62) 2020.02.17 10:14:01
조회 8229 추천 602 댓글 135



감사합니다

스토브리그를 쓴 이신화 작가입니다.
글을 남기는 게 너무 쑥스럽네요.
하지만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면서
평생 잊지 못할 선물을 주신 분들께 꼭 글을 남기고 싶었습니다.

사실 저는 이전부터 저라는 작가 지망생과
스토브리그에 대한 부정적인 말들에 많이 짓눌리기도 했습니다.
이건 모든 작가님들과 현재 꿈꾸는 신인 작가분들도 모두 그럴 것입니다.
당사자들은 기억 못 하고 제 마음에만 생채기를 남긴 참 못된 말들이 많았습니다.
대본이라는 것은 그 자체로는 아무 힘이 없는 텍스트였기 때문에
인정할 수 없어도 증명할 수 있으려면 우리 팀원들이 모여야 했습니다.
무모한 용기를 내준 분들이 모였고 드라마가 만들어졌습니다.

드라마는 프로야구만큼이나 성적이 명확하고
프로야구보다 성적이 초반에 갈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반에 나오는 성적으로 앞으로 어려울 거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그 침체된 환경 속에서도 만들어야 하는 것이 드라마의 잔인한 면모겠죠.
그렇지만 우리 드라마는 초반의 성적과 다른 결말을 맺었습니다.
사실 첫 방송이 되기 전에는 작은 관심과 많은 우려섞인 의견들 속에서
제가 잠을 잘 이루지 못했습니다.
늘 불을 켜둔 채로 자려고 하지 않았는데 쪽잠이 드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발 밑에는 늘 뭔가 있는 거 같았고 제법 선명한 악몽을 꾸기도 했습니다.
2부 방송이 끝나고서는 조금 달라진 분위기에
‘우리 편’ 이 조금 생긴 것 같다는 느낌에 처음으로 잠을 제대로 잤습니다.
발밑에 있던 것 같은 존재도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야구가 어렵거나 복잡하면 어떨까.
이런 걱정이 있음에도 밀어붙였는데 놀라운 일이 일어나고 있더군요.
야구를 잘 모르는 분이 그래도 봐주시면서 질문을 하면
많은 분들이 달려들어 설명을 해주신다고 하더라구요.
그건 너무 아름다운 일입니다.
아마 오프라인에서도 그렇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야구를 모르는 옆 사람에게 야구를 잘 아는 누군가가 설명을 해주는
저에겐 꿈같은 일이 여기저기 일어나고 있었겠죠?

저는 제가 다음 작품이 스토브리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지 못 할 거라는
마음의 준비를 늘 하고 있습니다.
너무나 행복한 작업이었고 그런 팀원들을 만났습니다.
종방연때 눈물이 터진 것(처럼 보였지만 울지 않았습니다)은
제가 정말 오랜 기간동안 상상했던 그 풍경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던 상상보다도 조금 더 아름답게 펼쳐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우리 팀원들이 제 이름을 부르고 웃으면서 저를 보는데
많은 것들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모든 캐릭터가 골고루 사랑받도록 배려하지 못 한 미안함과
스탭 분들에 비해 제 이름이 자주 언급되는 송구함도 있었습니다.
제 다음 작품의 목표는 행복하지 않을 수 없는 좋은 성적이 아니라
성적이 어떻든 행복하게 작업을 하는 것입니다.
제가 목표를 세운다고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 아닌 걸 잘 압니다.
저는 우선은 내놓기 전엔 시청자분들의 생각을 알 수 없으므로
제가 재미있고 의미있는 이야기를 써봐야겠죠.

‘드라마’라는 세글자에 저는 너무 많은 것들을 떠올리지만
그래도 우선 드라마가 가장 아름다운 점 중에 하나는 접근성입니다.
누구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이 평등함이
저는 너무나 큰 매력으로 인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드라마를 재밌게 봐주시고 인터넷으로 호응해주시는 것을 넘어서
저희의 종방연을 위한 후원을 해주신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이곳에 들어오는 건 너무 쉬운 일이지만 진행상황을 차마 볼 수가 없었습니다.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보는 드라마라는 컨텐츠에 대한 만족감으로
커다란 비용들을 모아나가면서 저 또한 받게 될 선물들이 모이는 과정을
제가 차근차근 지켜본다는 건 너무나 낯뜨거운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비용이 모이는 것과 동시에 어딘가의 귀한 자녀분들이
저희 팀을 위해서 물품을 포장하는 고생을 한다는 것 또한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날 뵈었던 총대 매주신 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냥 드라마를 재미있게 봐주시는 것만으로
너무나 충분하다고 말씀드리고도 싶었지만
제가 그럴 권한이 없다는 것 또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만큼 스토브리그 제작팀이 만든 결과물에 대해서
열렬한 애정을 보내주신다는 것으로 생각하면 너무 큰 감동이기도 했습니다.
보내주신 선물, 너무나 소중하게 생각하고 간직하겠습니다.

이외에도 저는 이번에 포상휴가를 통해 처음으로 외국을 나가보게 됐습니다.
SBS의 배려에 감사하면서도
그 배려는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인생 첫 외국여행이 포상휴가라는 멋진 이력을 여러분이 만들어주셨습니다.

너무 행복한 마음으로
저는 이제 다시 시청자로 돌아갑니다.

우리 작품의 배우들을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에서 보며 응원하는
여러분의 옆자리 어딘가에 같이 제가 있을 겁니다.
다시 많은 배우, 제작자, 방송사의 허락을 받을 수 있는 대본을
만들어서 다시 인사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가장 뜨거운 겨울을 보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출처: 이신화(작가)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02

고정닉 21

7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12406 [토갤] (스압) 건담 쓰레기로 건담조립 했습니다 [54] 할일없는백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4343 158
212405 [날갤] (장문) 신카이 마코토 정발 블루레이 컬렉션 리뷰 [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648 36
212404 [과빵] 콘치즈빵 구웠다. [37] 보이차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716 60
212403 [카연] 15) 텅 빈 강의실에서 혼자.manhwa [75] 기조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0715 134
212402 [문갤] 트이따 파우치 후기 [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901 9
212401 [냥갤] 소듕한 점심시간 [23] 우쭈쪼뽀(221.161) 04.03 3230 135
212400 [멍갤] 이집은 스피츠라고 해서 데려왔는데 [32] 시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4266 70
212399 [심갤] 엘라 만들었다 [10] ㅇㅇ(122.32) 04.03 3111 27
212398 [차갤] 사회적 거리두기 스타벅스 포함 브랜드 마케팅 [22] digibi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4750 64
212397 [카연] 너를 그리는 이유 4화 [32] 북극곰작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360 27
212396 [과빵] 빵린이 케이크 만듬 [10] ㅇㅇ(122.37) 04.03 3961 35
212395 [트갤] 플래닛x foc그림록 간단리뷰 [8] 쇼크웨이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119 18
212394 [냥갤] 머리카락 놀이 [21] 스티븐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329 81
212393 [파갤] 난민리프팅 평가 부탁드립니다 [13] 뉴우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910 34
212392 [바갤] 올해 내가 제일 잘한일 .. [45] Salien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5316 66
212391 [심갤] [심즈1] 헬조선 군인 -1화- [16] 고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305 63
212390 [주갤] 집에서 칵텔이나 요리하면 엄마가 자꾸 [68] 으후루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393 68
212389 [건갤] MG 제간 다 만들었다 [19] ㅇㅇ(112.146) 04.03 2060 24
212388 [포갤] Refused - The Shape of Punk to Come [9] ㅇㅇ(121.141) 04.03 637 18
212387 [모갤] 하루에 잭슨 사이다를 2번이상 만나는 사람이있다?? [59] (_0ㅂ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9559 175
212386 [차갤] 여러분들은 커피 리뷰 좋아하시니까 최근 커피 리뷰 모음 [6] 하나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331 9
212385 [모갤] 스압) 모붕이 호그와트 만들어봤다 [86] 치즈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9770 232
212384 [디갤] ㅂㅅㅊ [8] ㅇㅇ(211.36) 04.03 1771 14
212383 [중갤] 디비전2는 어떻게 똥망겜이 되었는가? [169] ㅇㅇ(183.106) 04.03 19278 168
212382 [파갤] 거북이로 파충류 입문함ㅎㅎ [32] 사랑한다내사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015 10
212381 [디갤] 은하수 시즌 온! [22] 블루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273 32
212380 [하갤] E11 한달(7).gif [8] ㅇㅇ(211.226) 04.03 1396 26
212379 [기음] 당뇨 다이어트 식단 맛있게 먹기 19 (목살) [23] 성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726 21
212378 [기음] 집에서 초밥 해먹었습니다. [56] 97n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5298 87
212377 [중갤] [속보] 중붕이, 메타 99점 게임 샀다...jpg [97] ㅇㅇ(106.102) 04.03 15931 73
212376 [엠갤] 히짱 6주년 카페 후기 [29] 와뽀싶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944 107
212375 [겨갤] 솔의눈이랑 연양갱 갈아마셨다 [68] iluva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051 90
212374 [겨갤] 스틸북 실사! [54] 공기방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614 88
212373 [I갤] 200403 뮤직뱅크 출근 채령 프리뷰 by macaryeong [4] 옞더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424 22
212372 [I갤] 200403 뮤직뱅크 출근 리아 프리뷰 by Boom Clap [4] 옞더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501 21
212371 [필갤] 첫롤입니다 ^오^ [8] 기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726 12
212370 [리갤] 흙수저의 1000원짜리 렘 피규어 [28] 베모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862 69
212369 [N갤] [2020 엔갤 사생대회]창원NC파크 개막전 [23] 노마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425 66
212368 [해갤] 개야갤러들 주식인 팩버거 만들어봤다 [54] ㅇㅇ(125.191) 04.03 5207 111
212367 [N갤] 엔붕이 펫코파크 투어 후기 [15] ㅇㅇ(222.232) 04.03 1527 45
212366 [입갤] "뭐여시발존나맛있네 토스트"를 만드는 방법 [40] 각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997 109
212365 [멍갤] 3살 버릇 여든까지간다. [24] 셰퍼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852 59
212364 [과빵] 얼그레이파운드 흑임자스콘 흑임자휘낭시에 [18] heritag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647 28
212363 [기음] 오늘은 lo mein과 오렌지치킨.. [17] 부커티비빔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812 31
212362 [동기] 앵) 얘 성격 실화냐?ㅡㅡ [30] 깜스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3720 38
212361 [토갤] 메탈로봇혼에 대한 고찰 [43] 로봇혼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2363 35
212360 [I갤] 200402 별밤 퇴근 류진 프리뷰 by off-beat [7] 있지?믿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049 27
212359 [건갤] 상처뿐인 HG 네모 완성 [16] Echoe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1497 12
212358 [카연] 컴퓨터 박살나는 만화 [45] 에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3 7291 168
212357 [미갤] 탁저씨 연하가 딱이야 움짤.gif [54] ㅇㅇ(39.7) 04.03 3410 14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