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소포클레스 「필록테테스」를 읽고

도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10 17:07:01
조회 2174 추천 20 댓글 31

드디어 두터운 소포클레스 비극 전집을 완독했다. 코로나로 도서관이 다시 닫을 것 같아 후다닥 빌려왔는데, 시험 기간과 겹쳐 한동안 읽을 수가 없었다. (시험공부를 그렇게 열심히 한 것 같지는 않지만...) 내용 자체는 어렵지도 않고 각 편이 술술 읽힌다. 원래 극작품은 그렇게 즐기지 않았는데(특히 빙빙 돌려 말하는 투의 그리스 비극은), 뭐든 맛을 들여야 한다고 이 책을 끝내니 이제 나름 재밌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아니면 소포클레스의 작품이 워낙 훌륭하기 때문이었을 수도 있고...



viewimage.php?id=3fb8d122ecdc3f&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35a444dab92c66ce7fd225cfdccf48f78d16033ed2ee12683bdf28535cc4737cd246d04ba83



아이스킬로스, 에우리피데스와 더불어 소포클레스는 고대 그리스의 3대 비극 작가로 꼽힌다. 셋 모두 활동 시대도 다르고, 나타내고자 하는 전체적인 주제 또한 상이하다고 한다. 소포클레스는 신이 내린 고된 운명 하에 인간이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떤 행동을 펼쳐나가는지에 집중했다. 재밌는 점은, 신이 내린 그 고된 운명은 인간이 '죄'를 저질렀기 때문이 아니다. 소포클레스 비극의 주인공들은 잘못이 없어도 혹은 악의 없는 과실을 행했을 뿐이라도 신들의 저주에 의해 영문도 모른 채 된통 얻어맞는다. 그리고 그 저주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마찬가지로 신에 의한 구원뿐이다.



이런 상황에서 인간의 이성과 주체적 힘은 무슨 의미를 가진단 말인가? 모든 것은 이미 결정된 것이고, 인간은 신들의 꼭두각시 또는 장기말 같은 존재가 아닌가? 그러나 소포클레스는 모든 것 가운데서도 인간의 굳건한 마음, 스스로의 의지를 부각시키고자 했다. 오이디푸스와 안티고네, 아이아스, 엘렉트라, 그리고 필록테테스는 모두 이러한 류의 인물상이다.



viewimage.php?id=3fb8d122ecdc3f&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35a444dab92c66ce7fd225cfdccf48f78d16033ed2ee12683bdf0d560c84133c1256dc2b60f



필록테테스는 멜리보이아의 왕으로, 기본적으로 선하고 능력 있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트로이전쟁에서 활약하던 중 독사에게 다리를 물렸고, 렘노스 섬에 버려져 10년 동안 홀로 고통 속에 근근이 연명하게 된다. 하지만 트로이를 함락시키려면 필록테테스와 그가 헤라클레스로부터 받은 활과 화살이 필요하다는 예언을 듣고, 아킬레우스의 아들 네오프톨레모스와 저 유명한 오디세우스는 렘노스 섬으로 찾아간다. 오디세우스는 필록테테스를 속여 그를 납치하고자 했지만 (적어도 소포클레스 비극에서는) 본성이 고결했던 네오프톨레모스는 그러길 꺼려 했다. 네오프톨레모스는 활과 화살을 손에 넣는 데에 성공했지만, 결국 필록테테스에게 동정심을 느껴 사실을 털어놓고 다시 그에게 돌려준다. 네오프톨레모스는 필록테테스를 고향에 데려다주면 후에 그리스 장수들에게 보복을 당할까 염려해 같이 전쟁터로 돌아가자고, 예언에 따르면 필록테테스는 그곳에서 상처도 완치되고 큰 명성도 얻을 수 있다고 하지만, 필록테테스는 끝까지 트로이에 가는 것을 거부한다.



아아, 나는 어떻게 해야 하나? 좋은 뜻에서 충고하는 이 사람의 말을 어떻게 귓등으로 듣는단 말인가? 하지만 내가 양보한다면? 그때는 이렇게 비참한 모습으로 내가 어떻게 사람들 앞에 나타난단 말인가?



네오프톨레모스가 단념하고 그를 고향으로 데려다주려 하는 순간, 헤라클레스의 혼백이 나타나 예언을 다시 한번 일깨워준다. 마침내 두 장수는 함께 다시 트로이로 향한다.



viewimage.php?id=3fb8d122ecdc3f&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b535a444dab92c66ce7fd225cfdccf48f78d16033ed2ee12683bdf1d2349b4d6490716de0e9c1



'필록테테스'를 읽는 도중 실존주의가 떠올랐고, 이는 나머지 소포클레스의 비극들과 어느 정도 궤를 같이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비록 인간은 내던져진 존재이고 도무지 저항할 수도 짐작할 수도 없는 사건들과 환경에 의해 지배받지만, '어떤 신념을 택할 것인지', '어떤 인간이 되고 싶은지'는 그 스스로가 매 순간순간 선택해나갈 수 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했듯이, 환경과 운명은 한 인간의 본성과 미래를 완전히 결정할 수 없다. 한 사람이 악한 것은 그가 악한 행동을 해왔기 때문이고, 다른 사람이 정의로운 것은 그가 정의로운 습관을 쌓아왔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추락하여 무릎을 꿇고 있는 것은 운명이 그의 무릎을 꿇렸기 때문이 아니라 스스로 굴복하여 무릎을 꿇었기 때문이고, 최악의 상황에 처해도 더 나은 선택지를 택하는 것은 온전히 그의 몫이다.



끔찍한 진실을 마주할 것을 고집하고, 그 진실과 마주했을 때 스스로의 눈을 멀게 하고 무관심한 아들에게 저주를 내린 것은 오이디푸스 자신이다. 지배자의 탄압에도 불구하고 오라비의 장례를 위해, 또는 아버지의 명예 회복을 위해 목숨도 버릴 의지를 관철한 것은 안티고네와 엘렉트라 그녀들이다. 아테나 여신의 환상에 속아 수치스러운 짓을 한 자신을 '발견'했을 때 자살을 선택한 건 아이아스 본인이며, 고된 과거에서 벗어나 상처를 치료하고 명예를 회복할 기회를 거부할 뻔한 것 역시 운명 탓이 아닌 필록테테스 자신의 결정이었다.



오오, 불운한 자여, 이것은 그대가 자청한 것이오. 이런 운명은 외부에서 더 위대한 자에게서 온 것이 아니오. 그대가 지혜를 보여줄 수 있었을 때, 그대는 좋은 운명 대신 나쁜 운명을 택했던 것이오.



때때로, 특히 요즘은 더 "흘러가는 인생에 무력하게 몸을 맡기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과거에 대한 후회와 미래에 대한 두려움... 최근 들어 유난히 안팎으로 어지러운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선의 결과를 빚어낼 수 있는 것은 오직 '나'에게 달려있는데도 자꾸만 그 사실을 회피하는 것만 같다. 차라리 모든 것이 정해져 있으면 좋겠다, 내 앞에도 헤라클레스가 찾아오면 좋겠다, 싶을 때도 있지만 막상 그렇다면 또 너무나 불행할 듯싶다. 이런 자유인듯 자유 아닌 자유가 정말로 스스로 죄책감을 느끼게 한다. 이런 생각 끝에 드는 생각은 거진 결국 "열심히 살아야지"다.




출처: 독서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0

고정닉 11

4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가장 효과적으로 부캐 활용하는 스타는? 운영자 20/08/12 - -
224786 [유갤] 텐트산거 왘당 [30] 캠핑다섯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139 11
224785 [토갤] 학생덜...간만에...삼각형 비행기.. 만들어왔다...보구가..,, [42] 애긔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3050 49
224784 [냥갤] 닭가슴살을 주쇼 gif [17] 또롱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996 138
224783 [저갤] 젙곶 1달차 뉴비 저탄고지 치킨 한거 봐줘 [17] 주식어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104 11
224782 [식갤] 어제 먹은 참치 포케 [22] goon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673 24
224781 [자갤] 오전 라이딩 종료...자도 상황 전파합니다...@.@... [20] 투어(14.39) 08.12 2216 22
224780 [모갤] EMU 150 내부 디자인 [8] ANNES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046 24
224779 [바갤] 바붕이 방치되었던 중고매물 삿었다 [29] ㅇㅇ(211.197) 08.12 2726 29
224778 [카연] ㄱㄱ당할뻔 했던 만화 [241] 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2590 321
224777 [카연] 웹툰 그리는 웹툰 [104] 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7055 144
224776 [디갤] 디붕이 아침산책으로 정방형 사진 좀 찍어왔어요 [5] 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820 14
224775 [악갤] 두번째 스틸컷 조각 모음 (無 로고->공홈) [5] ㅇㅇ(119.149) 08.12 1117 20
224774 [모갤] 지금은 사라져 버린 용산선의 옛모습 [12] ㅇㅇ(39.7) 08.12 2087 40
224773 [모갤] Mirage 2000-5, 1/48 Kinetic 완성 [12] 애긔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884 17
224772 [여갤] 200812 위클리 조아&소은 브앱컷.gif [15] 디비디비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383 23
224771 [기음] 너희들도 와플메이커 샀니..?(╹◡╹)? [45] 김해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583 43
224770 [동기] (햄) 쪼롱 [14] ㅇㅇ(119.202) 08.12 1234 18
224769 [중갤] 중붕이 오열.. 존잘 프로게이머로 소문난 사람..JPG [201] 류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6338 66
224768 [멍갤] 붕붕이 타고 아침 바닷가 산책꾹 [25] 시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797 47
224767 [기음] 크림파스타 만들었어! [19] 아스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3319 45
224766 [디갤] 디붕이 처음찍은사진들 가져와봤어요 [13] ㅇㅇ(122.254) 08.12 892 27
224765 [연뮤] ㅉㅌㄱ) 우당탕탕 용슈철과 dv의 0811 미아 컷콜 [10] ㅇㅇ(118.235) 08.12 815 31
224764 [야갤] [야갤상식]운동권 좌파들이 성범죄 못 끊는 이유.jpg [501] ㅇㅇ(110.70) 08.12 46377 1535
224763 [주갤] 바텐더가 평가하는 세계맥주.jpg [122] ㅇㅇ(220.93) 08.12 5824 145
224762 [악갤] 4화 프롤로그.GIF [7]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017 24
224761 [동기] 늑대 세계에서 리더가 불륜하면 생기는 일.,gif [50] 을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5004 95
224760 [파갤] 뱀키우다 부모님 반대로 물고기로 갈아탔는데 [33] ㅇㅇ(106.102) 08.12 3779 28
224759 [팬갤] 킹인스토리+소속사인별+킹식 [50] ㅇㅇ(223.39) 08.12 3999 162
224758 [여갤] 울키카 누나 앨범 왔다!!!!!!! [16] ㅇㅇ(119.70) 08.12 1540 35
224757 [디갤] '꿀벌' [12] ㅁ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535 28
224756 [사갤] 이찬원 사콜 1회~10회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오프닝 짤 모음...gif [22] ㅇㅇ(175.125) 08.12 3454 76
224755 [레갤] 약스압) 레고 70161 땅크 리뷰 [25] 여러갤보러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4914 31
224754 [문갤] 이로시주쿠병에 빠져버린 판붕이 [16] 돔페리냐ㅏㅏ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631 28
224753 [B갤] [캐릭터 이야기 시리즈] '후타바 츠쿠시' 이야기 [77] 뿔벗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285 48
224752 [여갤] 픎 이더연 인스타 [17] 니뚜어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856 53
224751 [파갤] 체중6.8배 인증 / 32일간 파붕이 다이어트 [77] 파붕이에서비비로(119.194) 08.12 5578 43
224750 [모갤] 어제자 정동진 사진 [7] ㅇㅇ(223.39) 08.12 1692 36
224749 [중갤] 중빵이 깜작.. 스플린터 셀 주인공 근황..JPG [99] 류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3916 83
224748 [카연] 마사토끼와 함께 77.죠죠의 기묘한 모험 특집 2 [63] 마사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3581 49
224747 [일갤] 프로두유판매사원이 추천하는 일어공부코스 [24] 프로두유판매사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451 19
224746 [등갤] 8.11 북한산 산행 [16] 삼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904 11
224745 [마갤] (약스압)G703 메챠쿠챠 경량화시킨 후기 [16] ㅇㅇ(111.125) 08.12 1082 1
224744 [k갤] 200811 KT:SK 오늘의 직관 사진 [13] 빵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099 30
224743 [동갤] 일일핫산 속 아이스크림을 사먹어보았다. [16] 나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370 41
224742 [헬갤] 8주차) 헬스 입문자를 위한 기초체력 운동 [53] 멜린이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4898 48
224741 [K갤] 미리 올린다 GIF [56] ㅇㅇ(58.238) 08.12 5869 348
224740 [죠갤] [스압] 죠죠 5부로 이탈리아 성지순례 (로마편) [20] Rein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1402 66
224739 [모갤] Sergey 제작기 [15] 김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873 25
224738 [건갤] 건담시드 근접전 특 [27] 바나나숲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602 21
224737 [야갤] 은근 또라이들 많은 갤...jpg [233] ㅇㅇ(218.157) 08.12 60716 125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