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영달초연 서사 모아보기(스압)

ㅇㅇ(14.37) 2020.07.16 17:00:01
조회 1170 추천 31 댓글 7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55bdc7b75ccf66df39a5e64

찢어지게 가난했을 때 영달은 영숙이라도 좋은 환경에서 살길 바라며 과수원집 애보기로 보냄(눈물의 이별)

"무슨 일이 있어도 밥은 굶지마, 눈칫밥도 맛있게 먹으면 맛있는거야"

"엄마랑 오빠 보고 싶으면 이 손수건 보면서 꾹 참고"

→ 돈을 벌어서 과수원집에 찾아가지만 주변 사람에게 영숙이 열병이 심하게 걸려 죽었다는 말을 전달받음.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a5adc7c71c3aa39f5e21ee3


영달은 영숙을 마음속으로 묻고 영숙이 생일 때마다 절에 가는데,

그 절에 계신 스님이 열병이 심하게 걸려 보자기에 쌓인채 버려진 영숙을 걷어 키움. 

(성은 스님 성을 따고 이름을 초연으로 지어서 강초연으로 불림.)

대사 "내가 6살때부터 널 키웠어. 대운산 깊은 암자에서",

"아버지 안계셨으면 나 벌써 황천길갔지. 열병나서 버려진걸 데려다가 열흘 밤낮으로 

약초 달여서 먹여 살려주고, 눈뜨고도 기억 못하는 천치 거둬주셨잖아" 에서 유추.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0901887f269bad6f2397b127

초연이 시장에 입성한 후 김밥집 개업식 때 시장 상인회장인 영달과 트러블이 일어남 → 남매가 성격이 닮았을 암시.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0e5ed07c74c9f93f22508a3f

영달은 지나가다 초연의 "혼나면 어때, 눈칫밥도 맛있게 먹으면 맛있는거야. 니들은 절대로 굶지마, 

밥 굶으면 사람이 허해지거든" 이라는 말을 듣고 동생인 영숙이를 생각함 

(영달이 과수원집에 애보기로 영숙이를 보내기 전에 해준 말과 비슷함)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0c0cd07f76cbaa3e6ae34d0a

초연의 방에 있는 사진 액자 = 영달이 지갑속에 고이 가지고 있는 사진과 동일

초연은 어릴 때 오빠가 불러주던 '얼굴' 이라는 노래를 흥얼거리며 가족인 오빠를 그리워함

(어렸을 때 영달이 영숙에게 자주 불러주던 노래)

영달은 어린 동생을 사지로 내몬 죄책감에 영숙 관련된 꿈을 꿈.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50ddb7d7299f93da7c59f5d


홀로 사시는 야채할머니 우산 챙겨주는 장면을 통해 영달 초연 둘 다 어르신들 잘 챙기는 성격을 보여줌

(남매가 성격이 닮았음을 보여주는 씬 2)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d08db7d71c8fb3d6516e224


홀로 사시는 야채할머니가 영양실조로 쓰러졌을 때 영달 초연 병원에서 마주치는 씬

(남매가 성격이 닮았음을 보여주는 씬 3)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d0c882a29cdfe69951e3a35


초연이 어렸을 때 열병을 심하게 앓아 기억을 대부분 못해도 어머니가 폐병 앓은 것, 

그리고 오빠가 불러주던 노래가 있었다는 것을 언급하는 씬

-> 이 이후 스님에게 전화가 와서 영달은 자기 동생일 것이라고 확신하지 못함

(스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초연의 행동이 자기 동생이 아니라고 생각함)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0b5b8b2b73cbf96297182d05


주리와 가연이 초연 몰래 방청소를 하다가 중요한 물건이 들어 있는 보따리를 버려서 초연이 놀라 쓰레기차 앞에서 아이처럼 우는 씬.

(보따리 안에 영달이 영숙이를 과수원 보내기 전에 "엄마랑 오빠 보고 싶으면 이 손수건 보면서 꾹 참고"의 말과 같이 전달해준 어머니의 손수건이 있음.)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900d82b24cafa69511b9afe

스님이 초연을 만나고 오는 길에 영달을 만남.

"보고싶은 이가 있어 내려왔다가 법자님까지 뵙네요. 귀한 인연을 둘이나 보고 가니 오늘은 아무래도 인연의 날인 것 같습니다." 

의 대사에서 영달-초연이 귀한 인연이라는 것 암시(남매)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8098a7a26ceaa6b9cc453bb


영달은 어렸을 때 동네에 살던 지인으로부터 과수원집 주인이 답십리에서 구둣방을 한다는 소식을 전해들음

 → 답십리에서 찾으려 하였지만 결국 찾지 못함.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c0ad07920c8ae6a66a1a192


영달-초연 같은 절에서 같은 스님을 만났으나 엇갈리는 씬

(이 때 마주칠 줄 알았으나 아닌 걸로 보아 남매상봉은 후반부겠구나... 싶어서 포기했던 씬)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0e0cd87725ceae3949992884


영달의 노래를 듣고 어렸을 적 오빠가 불러주던 모습이 생각난 초연.

마음이 쓰여서 영달의 형제자매를 묻고 나이 터울 많은 동생이 있다는 걸 듣고 혹시 하지만 

애들이 사진찍자는 말에 그 다음 질문할 타이밍을 놓쳐버렸다.(이 때 타이밍보소 이랬었는데.....)


이 이후 초연은 혹시 상인회 회장인 영달이 오빠일까 내심 기대하지만,

측근인 장옥자에게서 "동생 지금 지방에서 장사 잘 하면서 살아요" 라는 답변을 듣고 "뭘 기대한거야..." 라며 실망함.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e5cdd2d22cfa96d46d42379

영달의 손녀인 서진이를 초연이 보호하고 있다가 보낸 직후, 

초연은 "한 시간만에 애를 잃어버려도 그렇게 사지가 떨리고 애가 타는데, 나는 뭐 잃어버린게 아니라 버려진 거겠지, 

그러니까 사람찾는데 등록도 안한 거겠지..." 라고 하며 우울해한다.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80a8879289efd69eca551f6


시장사람들(이라 말하고 건어물,꽈배기,옥자 3인방이라 칭함)의 주변 험담에 영달-초연의 불륜을 의심하는 옥분. 

초연의 아버지(스님)가 쓰러져서 급히 병원에 다녀온 사실을 모르는 옥분은 이를 의심하고 골이 깊어진다.

이 와중에 가희-옥자에게 도움을 부탁하고 초연을 알아보러 김밥집에 확인하러 가보는건 덤 (포인트 1. 가희의 대사)

결국 영달옥분은 부부싸움까지 하게 되고, 영달이 본인을 도와주다가 부부싸움하게된 사실을 안 초연은 옥분에게 해명을 하고, 

옥분은 이를 듣고 오해를 풀고 영달과 화해한다. (서로 오빠같은, 동생같다고 하는 대사가 포인트 2)


가희대사

"그 사장님, 절대 그런 스타일 못 돼. 남자보다는 사람, 이익보다는 의리. 그딴거 중시하는 스타일이라고"

"눈을 봐. 그게 남의 남자 후리게 생긴 눈인가.", "선량한 눈, 나쁜짓 못하게 생긴 눈, 아버지랑 비슷한 눈"


초연대사 

"회장님 아시잖아요. 인정이 워낙 많으신거. 상인들 일이라면 발벗고 나서시는데, 그래서 저 태워다주신거에요. 다른건 없어요. 

이렇게 고운 사모님 두고 말도 안되죠. 진짜... 오빠같으신 분이에요. 회장님은"


영달대사

"처음에는 양사장 그놈 노후에 외롭지 않게 그냥 짝이나 됐으면 좋겠다 싶어서 나섰는데, 자꾸 보다보니까 영숙이 생각이 나더라고 그 여자가. 

나이대가 비슷해서 그런가, 눈매가 닮아서 그런가 참..."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6a7d9ac4450633efeca33b68a1793f573e4d675fcd43e3


초연에게 찾아온 연홍 때문에 시장이 발칵 뒤집힌 후 상인회에서 사과하는 초연을 보며 안쓰럽게 바라보는 영달.

"아까 소리는 그렇게 막 질러댔어도 속으로 막 떨렸을텐데..."

"이제야 내가 강총무를 알겠네" 라며 초연을 위로하는 영달.



viewimage.php?id=22b3d323e4d539af60&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a5c5a591dc985f95e03a6fceb6cc0ef07109bc0888253aa79a018d9580edf2c75cff76c3cb66a85


폐지줍던 아저씨는 예전 청도에서 과수원을 하고 답십리에서 구둣방을 하던 아저씨였는데(영숙이 애보기로 간 집의 주인), 

영달은 그에게 영숙이를 왜 버렸냐고 추궁하는 와중에 아저씨의 

"내가 다시 버린 장소에 올라갔을 때까지 숨을 쉬고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그 스님, 그 스님이 데리고 간 걸 봤어요" 라는

이야기를 듣는다. 영숙이 아직 살아있을 지도 모른다! 라고 이제서야 느낀 영달.


====================================================================================================


이제 제대로 영달초연 남매상봉 스토리가 시작될텐데 그 전에 모아봤어.

생각보다 산발적으로 퍼져있었네.

이거 중심스토리로 쭉 밀집되어있었으면 초반에 기대한 퀄 나왔을텐데...

(모아보니 중간에 불륜의심이랑 홍연홍캐릭만 딱 빠졌어도 완벽했는데 너무 아쉽다...)



출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1

고정닉 1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유키카, 공간과 시대를 넘나드는 서울여자 운영자 20/08/14 - -
225018 [모갤] 광역철도(GTX) 정차역 신설시 적정 역간 거리는? [28] ㅇㅇ(58.120) 08.15 1120 19
225017 [차갤] 오늘자 분량 [45] 타셋커피로스터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495 31
225016 [과빵] 하우두유두? [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2540 50
225015 [파갤] 흙 다시 만져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13] 전컨련대변인(14.32) 08.15 1455 38
225014 [파갤] 데드리프트 2 그리고 광배 개입 [12] Sinuvertebral(59.102) 08.15 1833 29
225013 [에갤] 오후 12시 광복절 입니다. [16] 에솦갤시계(175.193) 08.15 1317 58
225012 [기음] 광복절 아침은 한식으로 [24] ㅇㅇ(58.237) 08.15 2428 42
225011 [F갤] 마테우스가 말하는 메시와 마라도나의 차이 [6] ㅇㅇ(125.191) 08.15 865 18
225010 [에갤] Mk18 웨더링좀 해봤는데~ [14] ㅇㅇ(223.39) 08.15 1447 21
225009 [사갤] 사콜 임영웅 다양한 리액션짤 모음 가져왔다 [41] ㅇㅇ(175.223) 08.15 3952 174
225008 [문갤] 파카의 가성비 금촉: 파카 소네트 [9] 돔페리냐ㅏㅏ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823 11
225007 [악갤] 빅데이터 부부 [13] 망치를사랑한꽃씨(110.11) 08.15 1673 34
225006 [필갤] 흙필린이 컬러필터 수제작한 결과물 [7] 윤사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563 10
225005 [건갤] 아리오스로 수박바 [7] 젟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365 34
225004 [디갤] [태풍] 릴레이 우승자 발표합니다 [4] 트래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536 13
225003 [기음] 희선모닝 [48] 임희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772 19
225002 [로갤] 아니 십 베개 왜 만들어지냐????? [61] 자몽덮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3052 21
225001 [한갤] 다희 우는거 맘 아프네ㅠㅠ 다희 스틸 [22] 달콤상큼다재i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2751 42
225000 [파갤] 데드리프트, 척추, 부상 [53] Sinuvertebral(59.102) 08.15 2651 33
224999 [파갤] 내추럴로서의 스트렝스와 근육량 잠재력을 계산해보자! [16] 러시드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399 20
224998 [삼갤] 박주장 신인왕 홍보시작 [74] 갤러12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3739 227
224997 [멍갤] 뭐야 댕댕이갤도 있네 [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570 46
224996 [사갤] 이찬원 뽕숭아 팬아트 (#F4) [28] ㅇㅇ(112.72) 08.15 2896 151
224995 [파갤] 데드때 햄스트링이 많이 쓰이는거 같다면 [30] 스팸계란졲은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668 25
224994 [한갤] 예방접종 맞자 [5] ㅇㅇ(223.38) 08.15 1566 39
224993 [기음] 자취 알바인. 닭볶음탕 [31] ㅇㅇ(58.225) 08.15 1721 15
224992 [프갤] 프메 20.07~08 정리 [9] 괜코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914 25
224991 [멍갤] 복순이 학대짤들 [16] 복순2(221.162) 08.15 2012 45
224990 [건갤] 달롱넷 리뷰 보다... [13] ㅇㅇ(221.149) 08.15 1466 17
224989 [기음] 별건아니고 [18] 편지가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775 17
224988 [바갤] 카타나 박스까고 하루만에 기추했다 [42] 조준사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2025 50
224987 [문갤] 광복절 이밴트: 윤동주 시 필사(반고닉, 고닉만 참여가능. 미안) [18] 세필조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129 12
224986 [디갤] 8월 14일 부산 천마산 출사 사진(스압) [8] ㅇㅇ(125.189) 08.15 381 14
224985 [사갤] 이찬원 사콜 11회~20회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오프닝 짤 모음...gif [25] ㅇㅇ(175.125) 08.15 3805 106
224984 [동기] 천조국의 닭둘기.jpg [43] 엠페러뗑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5320 71
224983 [필갤] 이왜찍 시리즈 [17] 필름은코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580 14
224982 [에갤] 거치대 조명추가 아래꺼랑 같은글 죄송 [15] MARK_MKI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031 9
224981 [건갤] 심심해서 써본 내가 원하는 시드극장판 스토리... [30] ㅇㅇ(211.178) 08.15 2031 27
224980 [파갤] 응애 나 아가뱀 [30] 세르펜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2911 38
224979 [차갤] 또다른 샤베트 [25] 커잘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879 20
224978 [차갤] 8월 커피 절반 도착! [36] 27세모솔남(175.200) 08.15 1386 4
224977 [연뮤] ㄱㅅㄱㅁㅇ 시데레우스 앨범아트 (1년 지각) [15] ㅇㅇ(220.95) 08.15 1602 51
224976 [악갤] 도현수 정신과 상담일지 적어봤어 [18] ㅇㅇ(222.117) 08.15 2248 24
224975 [로갤] 크크양조) 용사 공격력 열매 리큐어 만들기 [38] 커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2866 34
224974 [멍갤] 안놀아주고 사진찍어본 뺑.. [22] ㅇㅇ(115.86) 08.15 2221 52
224973 [문갤] 연구일지(2020/8/14) :12각 공정개선, 6구 거치대 연구현황 [11] 만년필연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1097 15
224972 [기음] 부산 해운대 여행 2일차 먹은것들~ [37] 국방케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3199 50
224971 [로갤] 초보도 할수있는 카오리 반피컨 움짤많음(20mb) [14] 퍼득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2554 17
224970 [모갤] 지하철 LCD의 고찰. [32] Aero(211.186) 08.15 3724 70
224969 [파갤] 나무젓가락 벤치프레스 [19] 화물미는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3582 8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