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야심한 낮잠올 시간에 사진으로 보는 남미 산책한 이야기 5앱에서 작성

야구학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8.09 17:00:04
조회 3319 추천 26 댓글 17

4년 지난 이야기입니다.

Day 7. 탈출
생각했던 것과 다른 음침한 아르헨티나의 모습에 흥미가 떨어져 바로 이동을 합니다.
디붕이답게 도시는 저와 어울리지 않는 듯합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남미의 프로축구를 보고 싶었으나 하도 위험하다 위험하다 이야기가 많아 접기로 했습니다.
전 날 만난 청소년 무리들을 보고 진짜로 위험할 수도 있겠다 싶었거든요.
착한 친구들이었겠지만.
다시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그 땐 꼭 보고 싶네요.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cf2c7c0ad1b7450f9f285c7cf2a8d5f40b5d4727bc51be5c805fa7c20a774d73dde0c12f4db3d57ed76660cde1dec50c6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9f19dc3adafe7eb83132c763ec4185f14975db4f9335193fb0407642a771be50247c06b34d36ec898fdc6df2ed4ad48df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cf3c9c3a50f8124f57612bab3f6c2d700ae5696de10123b7b4e7868b33ec957c3e7fd339eaa8003e30fbb8a4a4b747cdc

대중교통.
해외여행을 할 때 대중교통을 탈 줄 알면 그 지역에 적응이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무수히 많은 노선을 자유자재로 이동할 수 있으면 현지인이나 다름없는거 아닌가 싶네요.
지하철을 탔습니다. 
지하철 특유의 어두움과 으슥함에 기가 눌려 어디에 앉을 지 한참을 고민했습니다.
문 근처에 앉자니 소매치기를 당할 것 같고 가운데 앉자니 시선이 집중이 될 것 같고.
그냥 가방을 꼭 안고 문 근처에 앉았습니다.
그리 긴 시간을 타지 않았지만 역에 멈춰설 때마다 경계와 의심을 늦추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저에게 관심이 없었는데 말입니다.
야간 버스에서 내린지 24시간에 채 지나지 않았을 때 다시 6시간짜리 버스를 탑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bf39bc4a8a4638150f1447965594f9d17b4cf8d06aae8ba50d9b53bdea546e5c82d3e98bd959fc4b1a19038b3562975c7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ba3c8c6a9a6c217674047d1337614bf1f357904bfcb8a7dedd3af902aed883529762874f7aa3cce7715a422f0ac735892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8fcce91aec0fb1f11bfb1eeeda9b1ceab37b49880d7f1610a8fea62205e6f4b1567aab50279c3029ae8e79430395365c5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2f69fc1fa22ff5aa50048d63f29423f3dadc57be0bedb300e880a7cfe6afbc1ff3609e1bada57d92a6e2ea97acc2cc1d3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2f59dc1fd2fb74971f058cc27cb18b21f523877571fb43ab57585682a92bbf0b2612adbfb68674a7c1381b728b6f6ffb1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cf1cfc7fa920754929d5c47d20fdc9f67729cfabe6d46e2a350fb70ccb0b4abefc2bdf4c4bcb391dae524999236854d0e

살타.
두 가지 선택지가 있었습니다.
남쪽으로 가서 빙하를 보는 것, 서쪽으로 가서 사막, 유적지를 보는 것.
사막을 보러 온 여행이기 때문에 큰 고민없이 서쪽으로 갑니다.
둘 다 보면 좋았겠지만 저에게 주어진 시간이 짧았기에.
남미의 서쪽 국가들로 이동하기 위해 국경을 넘어야 합니다.
실망스러웠던 아르헨티나를 바로 넘었으면 좋았겠지만 교통시간을 못 맞춰 살타라는 지역에 잠시 머무릅니다.
이 곳은 교통의 허브인가봅니다.
남미여행을 하시는 분들이 대부분 거쳐가는 도시라고 하더라고요.
환전을 해주겠다는 뜻의 깜삐오 깜삐오 소리, 현지인이 새들이 지저귀는 공원에 나와 산책하는 모습, K뽕에 취할 수 있는 갓권도까지.
아주 도시는 아니지만 또 아주 시골은 아닌 제가 딱 좋아하는 느낌이 드는 곳이었습니다.
사진은 못 찍었지만 바르셀로나 유니폼에 네이마르가 마킹된 유니폼을 입은 아이도 있었습니다.
축구에 대해 라이벌이라 나라끼리도 사이가 안 좋나 싶었는데 그렇지는 않은 모양입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8f3c797a5600fd8e1ccf7437dd07d3d2932398fbd17a5883e81e3572c0593ed9c034bc28e3ee201a18b17c99811c13bb0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8a6c69df94250191363975eeeb01fcd79e4e3f61950d3e243d4166ebc66c01a4fa9a4084b20a19be0a221048a01a31483

소고기.
독일에 가면 물 대신 맥주를 마셔라는 말이 있듯이 아르헨티나에서는 소고기를 마음껏 먹으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소가 많아 값이 저렴하고 질 좋은 소고기가 많다는 뜻인가봅니다.
꽤 작아보이지만 사진을 못 찍어서 그럽니다.
점심도 소고기, 저녁도 소고기.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삐졌던 제 마음이 많이 누구러집니다.
살타의 지역 맥주 살타와 함께 다음날을 준비합니다.


Day 8. 국경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fa1cb9cadc5d2075c444e253463e64531fdac97472b5a284513468113b5b3f53646501ce585194418a4e4bfa4cd4c9da4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af6c8c7afe05adf77ef609712ec36b8c9bf3d717dc94ee8a26d772333da47c74f75abeb3bbbd57ab8b2ae41c586421b67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fa39dc0fa47d7300769ae443324d6d5f17d46746826547eb8cf555ecca8cbf6a2c0f370d7917fd06ec069ec9ab821027a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fa7cac4f9a5d1ceba202ee67659f198a4e92b191fca2f24b395cb17395c476390a3313a15d97604fb99b4cf16b67138e3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8f6ccc1af59ed456f1be9b4f62d0f7d853d8c5fd9c1624e48d64d27c3df6c0d454b1f7133cb6dc9868c0023d089b3120c

새벽녘.
새벽부터 일어나 이동합니다.
여행기간이 짧은데 보고 싶은 건 많아 여행의 70%는 이동입니다.
7시간 정도 버스를 타고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의 국경지역으로 갑니다.
장기버스에 적응이 되었는지 편안합니다. 
두 세시간만 더 타면 서울에서 부산을 왕복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3a1ccc1fa2e3c2ce344a1b6352a53537c324730a4dee39ace398b4e3db9adee0c6f077f76d23184c2acfffc5ef04d9ff2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ba3c7c1fe4bea0e10d2485beb3e3382c10d66856f5969a2972df0e4f5961a020de54d7167093a0177d36cb550afba6088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9f69d91abc9bbced6224e7a6a6d0948d24ae2a175432d6728762a150ac9eb942b9eb62148efd79dccf80e2202d33c695b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ea3cbc1aaa8aec6c3ad7ff66847273e95397f5c5b42097da3b6a8449ba108c78454e3ec26a95b94aea6d322c663d9900f

출국.
중간 중간 정차해서 마을 사람들 실어다가 국경도시 라끼아까에 도착합니다.
내려서 좀 더 걸어들어갑니다.
국경지역이라 그런지 정돈된 모습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ba79f91a5d4be450910fd0fd8aa46b8d53dcfc310666c18e30483a0cccbf4bb6fc5c8f5fc02a484cef5d1aef99497c510

입국.
볼리비아로 갑니다.
조그마한 건물에서 입국심사를 받고 넘어갑니다.
볼리비아에 입국하기 위해서는 비자와 황열 접종 증명서가 필요합니다. 
저는 비행기표를 출국 일주일 전에 예약하는 바람에 비자는 준비하지 못하고 황열 접종만 한 채로 넘어왔습니다.
다행히 아르헨티나에서 볼리비아 대사관을 통해 비자를 받아 입국 조건을 갖출 수 있었습니다.
비용은 한국에서 준비하는 것보다는 좀 더 들었지만요.
브라질, 아르헨티나, 볼리비아를 거치면서 어째 분위기가 도시에서 시골로 가는 듯합니다.
저는 그래서 더 만족스럽습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af59ac6ac5973982520f9b7530ace854bf148f236369aea0642a8aca697c15ac68c00dd2fa1fe6bde0fb6b26193e19041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cfd98c7adece3a942b38e06bc94f35d7872ac9e3790414192823cdd99f607d72ee5792ca93ce0936c673746162e9f963f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9ff2ccc1ac0dec2750e1a6fedf34bc3483d25011bcb80e63121d7421e374a9017403525973b4bab5b3a9809ff1f1e244fa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d8ffa11d028317805b44c4c832ef9bd9f2eca3d3ea89ae21f0b8120e7202801ae9c576f35f55672b51fff26f50b01b324e4caf3cf9cad0a9b3271b017cbae82712b38ef142e1adfe44676a81902115dee636850aea0b9915e99a84c5266dc3fceeb90

읍면리.
볼리비아 비야손이라는 도시입니다. 
아르헨티나의 국경도시는 라끼아까, 볼리비아의 국경도시는 비야손.
살타도 꽤 시골스러운 도시라고 느꼈는데 여기에 비하면 그렇지도 않았습니다.
우연히 투쟁하시는 분도 만나 야호코페이 해주고 동네 피시방에 들러 피파05를 하며 호나우딩요도 만나고.
터미널 근처 오락실에서 제가 제일 자신있는 게임으로 시간을 떼웁니다.
동네 꼬마들이 첫 판을 제대로 못 넘기다가 제가 하는 모습을 보고 모여 들었습니다.
이게 한국의 오락실력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거 같아 뿌듯했습니다.

볼리비아하면 소금사막 우유니. 우유니로 갑니다.


사진도 별로고 필력도 없는데 자꾸 글이 길어지네요. 죄송

- dc official App


출처: 디지털 사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7

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28461 [모갤] 수인분당선 종주 1일차 - 청량리~수원 [23] IRE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785 33
228459 [모갤] 대곡역에서 대정역까지 [27] 흑임자양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278 74
228458 [나갤] 연재] 다천사 피규어 제작기 -2 (데이터주의) [21] ㅡ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480 27
228457 [러갤] 루비가 좋아하는 스위트포테이토 ! [16] 여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206 49
228456 [시갤] NeoHK 최근 작업한거 스샷입니다. [14] 검은여우(220.85) 09.21 1474 26
228455 [건갤] 디키투스 못구한 건붕이 디키투스 만들어봄 [12] 킹판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541 42
228454 [카연] 이래서 애들은 - 꿈 [72] 축축한칙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4289 171
228453 [악갤] 내 최애 장면 이거야ㅠ [25] ㅇㅇ(221.149) 09.21 2785 54
228452 [사갤] [구전녹용×임영웅]임영웅의 본격속삭임ASMR(+움짤) [66] ㅇㅇ(175.223) 09.21 7298 240
228451 [문갤] 득펜은 했는데 [10] keen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232 14
228450 [기음] 통영여행 [26] 댐식가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941 35
228449 [필갤] 오랜만에 파노라마 사진들 [11] 지구의평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131 15
228448 [여갤] 위클리 텐스타 화보사진 [10] 이재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527 22
228447 [모갤] 어ㅡ작 [12] 오또케리우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345 15
228446 [필갤] 군필 여고생 입니다.. 국내 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59] 델렁델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4170 47
228445 [삼갤] 우리 2차 1라 , 2라 gif [18] ㅇㅇ(58.237) 09.21 4006 64
228444 [브갤] 쏭 본체 소속사스틸 짹업뎃 [11] y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961 32
228443 [건갤] 달롱좌 도색능력.jpg [21] Echoe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3405 53
228442 [기음] 최근 먹은 집밥 혼밥 [11] 무카하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3341 47
228441 [멍갤] 시국이 인기글 간거보고 콩이도 올린당 [19] 키여운칼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847 57
228440 [모갤] 모린이 3번째 땅끄 오완 [23] 개쌉모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972 16
228439 [디갤] 꽃 사진 좋아하는 아재 디씨에 놀러왔읍니다. [12] ㅇㅇ(203.228) 09.21 1294 31
228438 [모갤] 보존상태가 좋은 송추역 [35] 흑임자양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639 67
228437 [야갤] 깜짝...!! 학력에서 나오는... 인터뷰 차이...jpg [880] ㅇㅇ(106.102) 09.21 46892 1055
228436 [야갤] 특이점이 온.. 김치공장..jpg [541] 야붕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60241 889
228435 [카연] 의대 교양교수님 특징 의대생 하루 [70] 석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7479 162
228434 [기갤] 컨버스 슬기 [13] 한여름의크리스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144 10
228433 [멍갤] 일롸도 있어요~ [17] 일루와는푸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061 34
228432 [과빵] 복숭아 쿠키 [15] 아이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545 53
228431 [I갤] 191116 V HEARTBEAT 유나 +5p by xuantwww [6] 있지?믿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734 32
228430 [브갤] 선공개 짤 줍줍 [10] ㅇㅇ(118.235) 09.21 2297 31
228429 [청갤] 촬영현장 뉴짤(추가) [6] ㅇㅇ(106.102) 09.21 1757 68
228428 [모갤] 대한뉴스) 1986년 수인선 미니열차 시골풍경.jpg [11] 김에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175 48
228427 [N갤] 1R 김주원 타격영상.gif [30] 소고기성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622 75
228426 [차갤] 모카포트로 내려보는 에스프레소 후기 [18] ㅇㅇ(223.38) 09.21 1334 29
228425 [연뮤] ㅌㅇㄱ) 머더발라드 [27] ㅇㅇ(1.230) 09.21 2189 24
228424 [모갤] 동숲 제일 재밌었을때 [27] ㅇㅇ(223.33) 09.21 3862 84
228423 [사갤] 이찬원 눈 커진 또깅이 데려옴 ㅋㅋㅋ.gif [38] ㅇㅇ(175.125) 09.21 4220 116
228422 [트갤] 지크리에이션 그림록 리뷰 [11] 부르고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425 21
228421 [디갤] 카린이 주말경주사진 올려봅니당 [10] 고구마(118.235) 09.21 667 11
228420 [냥갤] 내 동생 마이구미!! [30] 뱀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757 89
228419 [엠갤] 히짱 오빠근황 [118] ㅇㅇ(123.254) 09.21 7313 319
228418 [기음] 용궁탕, 별주부전, 토생전 [31] 맛찐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559 43
228416 [자갤] 아조시...이번엔...리콘800 눈뽕방지갓...만들어봤따... [29] Fwa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522 23
228415 [자갤] 4번 펑크났던 라이딩 후기... ㅎㅎㅅㅂ [25] 츄러스(110.11) 09.21 2435 29
228414 [I갤] 공트 (영통 셀카) [9] 신나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732 39
228413 [기음] 豚足:돈소쿠(삶은족발)과 하이볼 [82] 富久(126.194) 09.21 2902 47
228412 [레갤] 눈 덮인 산골 나무 집 디오라마 [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879 39
228411 [기갤] 둥둥이 인스타 [5] 한여름의크리스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082 11
228410 [문갤] [리뷰] 몽 하드리아누스 사용기 [24] ㅇㅇ(1.225) 09.21 931 1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