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예술아니다충들을 위한 예술 기초교양

개구리입.쏙독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9.20 10:00:01
조회 1291 추천 26 댓글 12

이건 예술 아니다 저건 예술 아니다라고 헛소리를 하는 사람들도 늘고


빈도도 점점 많아지는 것 같은데, 어차피 안읽을 것 같지만 걍 씨부려봄.


원래 '예술' 이라는 단어 자체는


일반 대중들과 유리되어 있는 단어였음.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5fb325e5a046b799958335af64e6c5dd5b99a1cd2a1663c4e58aff165e210b982ecb0421c0c61c4d0f4


서양권의 경우 예술은 왕가, 귀족, 교회를 위한 거였고


일반 대중. 시대에 따라 농노계급이나 시민사회가 되고 나서도 시민계급은


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자원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대중에게 제공되는 예술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자원이 있어도 접할 수 없었음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5fb325e5a046b799958335af64e6c5dd5b99a1cd2a1663c4e58aff165e216ea84c3cf2de103bab26bad


(영화 아마데우스의 공연장면. 귀족과 왕족층밖에 없는 공연장)


따라서 대중에게는 예술을 떠나 문화라는 것 조차 존재할 수 없었는데


이제 이게 산업시대 들어오면서 좀 분위기가 바뀜


산업 발달과 생산의 가속화로 일반 대중이 돈이나 자원을 쥘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그에따라 자원을 쥔 상공인들인 부르주아가 나타남


사람은 돈이 일단 많아지고 따숩고 배부르면 돈을 낭비할 곳을 찾는데


그때 부르주아 계층이 주목한게 바로 예술이었음.


그런데 뭐 설명하긴 좀 복잡하지만, 


예술이라는게 자원만 가지고 100% 누릴 수는 없음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5fb325e5a046b799958335af64e6c5dd5b9f771d0a0673d4f5fadf169842be1d19ecb78a3f5365ad9f9e9


예를들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에게 피카소의 작품은 그냥 대충 그린 그림이지만


미술사에 대한 지식이 있는 사람에게 피카소의 작품은 시대를 관통한 예술품인 것 처럼


예술은 문화적 배경이 받쳐주지 않으면 이해할 수가 없는 것임.


아까 말한 새로 등장한 계층인


브루주아랑 돈좀있는 상공인들은 이러한 예술품을 이해할 문화적 배경이 좀 딸렸는데


이 사람들을 위해서 고급예술을 복제한 저급예술품들이 시장에 등장하기 시작함.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52b8775fb325e5a046b799958335af64e6c5dd5b9f771d0a0673d4f5fadf169842befd69bb15c109137f78ab85c


그 때 등장한 새로운 유형의 예술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괜찮은 예시는 '키치(저급 예술)' 임.


단순히 적은 시간을 들여서 빠르게 생산해 팔아먹기 위해 만들어진 키치아트는


당연히 그 당시에도 "ㅋㅋ 이건 예술도아님" 취급을 받았음


돈있는 사람들이 그냥 예술이 뭔지는 모르겠고

얼핏 고급스러워 보이는 예술품을 소비는 하고싶고


그런 사람들 입맛에 맞게 나온게 키치아트였으니까


소위말하는 교양있는 분들이 키치를 어떻게 봤을지는 뭐 뻔함


근데 이 고급예술을 흉내낸 저급감성인 것들은


결국 대중과 시장을 관통하는 새로운 예술의 한 축으로써 입지를 굳혔고


이후 팝아트와 같은 모던아트의 탄생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아이돌들이 키치룩이라고 패션에서 입고도 나오고


여러가지 예술 현장에서 마주칠 수 있는 거대한 예술의 축이 되었음.




따라서 이 저급예술인 키치가 예술작품으로써 인정이 되어있고


예술의 한 장르가 되어 소비되고 있는 이상


예술이 무엇인지를 엄격한게 구분하고 뭐가 예술이 아니다라고 말하는건


사실상 의미가 없는 말임.


이미 과거에 고급 문화를 흉내낸 저급문화의 대량생산체계가


예술로 인정받은 전례가 있고, 지금 문화전반에 키치문화와 기술복제가 전제되어 있으니까.




출처: 디지털 사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10

7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31842 [k갤] 콱 가을야구기념 빅또리 할로윈호박 완성 [37] ktwi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643 53
231841 [닌갤] 요시 피규어로 스톱모션 만들기 [54] 깨랑깨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3493 111
231840 [전갤] 오늘자 파라다이스 아트 랩 페벌 후기 [4] 역정사각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870 11
231839 [청갤] 혜준 민재 "칭찬 안해주니?"-"잘 했어" gif (청춘기록) [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930 46
231838 [멍갤] 유기견 입양 5일차 검사비용 등(feat.근황) [98] ㅇㅇ(1.244) 10.26 2824 173
231837 [차갤] 오커믕 [7] 감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784 7
231836 [트갤] 스스 데바 머리뿔 업그레이드 킷 적용함 [32] 디셉티콘 블랙아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647 31
231835 [바갤] 바린이 첫 장거리 후기. [14] 타죽어(211.117) 10.26 1895 20
231834 [멍갤] 개 키우는게 쉽지가 않다 (장문주의) [24] 일루와는푸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3505 89
231833 [레갤] 트하로 힐링 하고 가세요 [6] 해적은진리야(218.38) 10.26 1167 15
231832 [N갤] 오늘의NC다이노스 [10월 25일] [14] TodayN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521 107
231831 [바갤] 무주 휴카페 방문기 [17] 메뚜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765 24
231830 [N갤] 잘생긴거에 이형이 빠지면 되냐 [13] 민트뇽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451 69
231829 [연뮤] ㅃㅃ) 미오 포토카드 보고갈래?? (데이터주의) [20] ㅇㅇ(36.39) 10.26 1262 41
231828 [트갤] 레몬트리 LT-01 옵티머스 리뷰 [28] 디셉티콘 블랙아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914 15
231827 [삼갤] 이쯤에서 보는 팀별 세르머니.gif [41] ㅇㅇ(123.215) 10.26 7714 170
231826 [문갤] 팝업플립북 보고 가세요^--^ [35] 미꽃(124.50) 10.26 1126 27
231825 [필갤] 재개발구역 [11] 7月25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269 21
231824 [자갤] [그래블] 삼천포 그래블투어 사진입니다. [37]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224 26
231823 [주갤] 동양풍 홈바만든다던 붕이다 70퍼센트 완료 [56] ㅇㅇ(124.54) 10.26 2076 20
231822 [레갤] 미국 에이브람스 전차 [15] ㅇㅇ(182.213) 10.26 1460 31
231821 [청갤] 사혜준 "사기당했다는 얘길 왜 해? 미안해" gif (청춘기록) [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090 57
231820 [냥갤] 태식이 일주일정도 보고서. [18] 밥못하는살찐오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786 99
231819 [기음] 아란치니 보고 가라 [46] 듀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3381 43
231818 [여갤] 시그니처 영통후기(+움짤) [21] ㅇㅇ(117.111) 10.26 2363 42
231817 [필갤] diy 노출계 하나 더 만들었워요 [13] 올만이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037 21
231816 [파갤] 스트렝스를 위한 프로그래밍에 대한 생각 [17] 러시드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101 28
231815 [자갤] [그래블] 오늘도 산속에서 하하호호 즐겁게 타고 왔다 [21] Nord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074 17
231814 [주갤] 오늘의 맥주 [52] 씨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205 16
231813 [바갤] 오늘의 단풍바리 후기(1) [12] NikeR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896 14
231812 [중갤] 용산의 눈물 총 정리본..jpg [221] ㅇㅇ(175.112) 10.26 29452 316
231811 [문갤] 득몽 - 은박쥐 [22] 가온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817 12
231810 [파갤] 스포토프레스. 할 거면 똑바로 하자. [16] 러시드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612 12
231809 [디갤] 철새들의 천국 공릉천 출사후기 [9]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710 15
231808 [디갤] 주말에 다녀왔던 철원 출사 [6] ㅇㅇ(14.7) 10.26 711 8
231807 [주갤] 어제 마신거 정리 [42] 박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242 17
231806 [디갤] 삼식이 첫 한강출사 [15] 여러갤보러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998 31
231805 [여갤] 앞치마 입고 요리하는 앤 & 민주 [16] 이육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788 28
231804 [자갤] 개조빱....임도 타고 왓ㄷㄷㅏ.... [41] 끌베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573 15
231802 [건갤] 샤아가 하만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를 알아보자 [37] ㅇㅇ(121.170) 10.26 2164 66
231801 [카연] 길가다 어깨빵 했다가 무인도로 납치 당해서 방송하는 만화 -4- [25] 구너주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4157 70
231800 [스갤] E03 달미도산 GIF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043 37
231799 [카연] (5)신지아의 식사-묵밥.manhwa [37] 1184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828 80
231798 [연뮤] ㄱㅅㄱㅁㅇ 석치치 머리스타일이 좋아 [11] ㅇㅇ(175.223) 10.26 991 28
231797 [기음] 주말의 저녁밥 카레 [33] 음식킹(58.29) 10.26 3193 39
231796 [여갤] 틱톡 꿈나무 예은아씨 [24] ㅇㅇ(119.196) 10.25 8310 41
231795 [디갤] 여백충.jpg [22] DDO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4134 28
231794 [연뮤] ㅃㅃ 킹키 홀드미 [12] ㅇㅇ(223.38) 10.25 2522 71
231793 [문갤] 굿모닝입니다용 !!^^ [36] 미꽃(124.50) 10.25 2238 34
231792 [청갤] 존잘 사혜준 "사람이잖아" gif (청춘기록 14회)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1596 5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