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바갤수필) 외로워야 라이더이다앱에서 작성

펄프버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0 17:00:02
조회 2755 추천 40 댓글 44

viewimage.php?id=2fb4db23&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28773c9a3f406fea32444cb26f7a3154cb72472c0096885aecb949bb8447680a14f5cb96b940cf32c560e1529783c9412a2aa7d02d0e16328e75f5e89955827cec94c8bdae9cd

어릴때부터 말이 없었고 남들과 관계형성에 심히 불안했던 나에겐 사색과 감상이 삶의 주된 낙이었다.
남들이 날 보면 항상 말이 없고 조용한 음침한 사람으로 많이 보았을 것이다.
맞는 것 같다.
난 항상 말이 없었고 음침했으니깐.

짓궂은 녀석들이 날 많이도 괴롭혔다. 그렇게 당하며 살다보니 인간에 대한 혐오증도 생겼다.
사실 인간 사회란 문명화되고 정의로워 보여도 철저한 먹이사슬과 계급사회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 너무도 빨리 깨닳아 버렸다.

나 조차도 혐오스런 인간 중 한 명이었다.
학년이 올라가고 새로운 반을 배정 받을 때 즈음 나보다 더한 녀석이 있을까 맨 먼저 눈씻고 찾아 보게 되더라.
그렇게 나보다 약하고 찌질한 애를 찾게 됬을때 맨 처음으로 안도감을 느꼈다. 그 애가 짖궃은 녀석들의 표적이 될 것이기에,
그땐 그런 것들에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 나 조차도 그 애를 무시했었다.

고등학교를 올라갔을 땐 그 모든 것들을 포기하는 경지에 이르렀다.
가끔은 귀신이 보이고 환청도 들렸다. 다행이도 그런 것들에 빠져들진 않았다. 그렇게 심각하진 않았나보다.
마음이 평온해지면서 마치 무아지경에 온 듯한, 친구 하나 없어도 외롭지 않았다.
단지,
날 무시하는 녀석들과 똑같은 생각과 감정을 가지고 살아가는게 너무 싫었다.
병적으로 비주류를 찾아 해맸다. 누구도 듣지 못 했을 법한 음악과 영화들을 여기저기 뒤지며 듣고 봤다.
옛 소련 고전 영화나 인도의 전통음악들까지 들어가며 스노비즘을 쥐어 짜냈던 딱한 학창시절이었다.
그런 생계형 스노비즘에 도취되지 않았다면 지금 난 아마 존재하지 않았을 것 같다.

당시 개기일식으로 잠깐 달이 가려진다고 뉴스가 나왔던 기억이 난다.
그때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몰래 담배 한갑을 챙기고 개기일식을 바라보며 한 대 꾸지기 위해 오륙도 선착장으로 간 적이 있다.
오륙도 선착장 근처엔 방파제가 있어 그곳에 올라가 영도의 야경과 등대의 불빛들 그리고 낚시하는 이들의 모습을 감상 할 수 있었다.
내가 그곳에 갔을때가 늦은 저녁시간 때였는데 저 멀리 돌아가는 등대의 불빛과 두 어명의 낚시하는 아저씨들 뿐 이었다.
난 방파제 위로 올라가 앉았고 내 기억엔 sigur ros의 앨범을 들었던 것 같다.

아직 개기일식은 나타나지 않았고 어서 빨리 달이 가려지길 기다리고 있던 중 작은 외눈박이 헤드라이트가 검은 하늘을 밝게 비춰줬었다. 
그 사람도 개기일식을 보러 왔었을까. 오토바이에서 내렸던 사람은 당시 나이가 30살 쯤 되어보였던 여자였다. 아련한 기억속엔 그 여자의 모습은 여러겹 입은 것 같은 겉옷에 단발머리였다. 그 분은 바로 내 옆 옆 방파제에 올라가 등을 기댔다. 헤드폰을 귀에 꼽고 하늘을 바라보더라.
그 사람은 무슨 음악을 들었을까? 지금까지도 궁금하다.

달이 가려졌었고 난 줄담배를 태우며 음악에 빠졌다. 아마 그 사람도 개기일식을 보러 왔으리라 생각된다. 근데 난 눈물을 흘릴 정도까진 아니였는데 그 사람은 울고 있었다. 그 모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당시에 난 그 사람이 너무 멋져 개기일식따윈 접어두고 그 사람의 존재에 관심을 집중했었다.

얼마가 지난 후 그사람은 멋있었지만 외로워보였다. 그 눈물 외로움에서 비롯된 눈물이었을까? 그 슬프고도 아련한 눈물은 그 이후로도 날 계속해서 각성하게 만들었다. 언제부턴가 기억속의 그 여자가 내 롤모델이 되있었다. 우연히 보게 됬던 영상의 어떤 남자가 했던 말과 중첩됬다.
"외로워야 라이더이다." 그 외로운 간지는 날 살아있게 해줬고 삶의 의미가 되었다.

그 사람이 탔던 오토바이 로얄엔필드의 Classic 500이었던 걸 찾은 순간 내 드림바이크가 됬고 성인이 된 나는 꾸역꾸역 돈을 모아 똑같이 로얄엔필드의 Classic 500을 샀다. 누군가에겐 별 볼 일 없는 바이크일진 모르겠지만 나에겐 정말 꿈이자 의미였다.

난 매주 한적한 새벽 그곳 이기대를 라이딩한다. 언젠간 그 사람을 마주칠 수 있을까 기대하면서 말이다. 
혹여나, 그사람을 다시 볼 수 있게 된다면 낯부끄러워도 말해주고 싶다. 

그때 당신의 외로움 덕분에 나의 외로움도 아름다워 질 수 있었다고.


출처: 바이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0

고정닉 22

1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월간디시 12월호 : 가슴이 웅장해진다 운영자 20/11/30 - -
235004 [동기] 아기 고슴도치의 성장 과정,.jpg [84] 을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7187 206
235003 [식갤] 국물제육볶음.jpg [32] 문제앙(218.146) 11.30 3952 37
235002 [식갤] 오늘의 저녁 ㅇㅅㅇ 멘치카츠 [33] 미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3121 30
235001 [닌갤] 닌붕이 2주만에 이로치 지라치 모셔왔다.. [34] 린데Lind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240 54
235000 [걸갤] [선더스요리] 선더스 선박과 여고생쟝들이 명절에 먹는 학식 [46]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069 25
234999 [자갤] [19~20년/스압]자갤/그래블라이딩 정리입니다. [31]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739 17
234998 [격갤] 역광 모작 (스압주의) [59] ㅇㅇ(211.227) 11.30 2469 49
234997 [문갤] 오늘의 필사 [28] 미꽃(124.50) 11.30 1429 32
234996 [야갤] [단독]'한국 외교관이 성추행' 피해 사실 폭로한 직원에 'K-보복' [260] ㅇㅇ(110.70) 11.30 31047 638
234995 [그갤] (스압) 크툴루 탐정 시리즈 [13] 해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057 61
234994 [레갤] 2020년 캐슬 총정리 (사진 많음) [14] berlinerkend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768 22
234993 [중갤] 내가 10년전의 인싸겜 메, 던, rpg를 싫어하던 이유. [767] ㅇㅇ(1.236) 11.30 21124 84
234992 [연뮤] 어제 미오 낮공 스콜 몇장 [13] ㅇㅇ(223.38) 11.30 1092 35
234991 [레갤] 존나 킹받는 레고식 NEW!! [8] ㅇㅇ(61.81) 11.30 2589 27
234990 [그갤] 요번에 그린 것들~~ [28] 스프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004 51
234989 [모갤] 섬 구경 망호 및 kk 망호 후기 [11] ㅇㅇ(111.65) 11.30 1585 26
234988 [파갤] 파린이 오운 러시안 스쿼트 + 벤치프레스 5주 1일차 [35] Y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408 19
234987 [중갤] 두덕리 온라인... 의외로 잘 모르는 전투 파트...gif [212] ㅇㅇ(117.111) 11.30 23854 71
234986 [그갤] 드로잉 어케파냐 [22] 퍼니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020 29
234985 [에갤] 햇살이 좋군요 [33] 그냥그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379 26
234984 [디갤] 중3 카린이 렌즈 받았어요.. [50] 달팽이가조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376 41
234983 [냥갤] 주워온 코숏사진 [73] 엔페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314 239
234982 [에갤] VFC 울기 업어왔다. [25] MangJ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524 13
234981 [카연] [유사IT]휴지통 [51] 70%에탄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484 111
234980 [디갤] 어제 남산 몇장 [17] 샤레니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079 12
234979 [교갤] 서울 어느 마을버스의 아침식사 반찬 [32] seohee(211.36) 11.30 5131 51
234978 [중갤] 사쿠나히메... 비건 일침...jpg [378] Khazanis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7273 233
234977 [기음] 군 입대전 요리해먹은것들.jpg [57] ㅇㅇ(39.125) 11.30 4428 83
234976 [스갤] 서사도 진짜 죽여주는 얘네 [18] ㅇㅇ(211.36) 11.30 2420 93
234975 [카연] SCP 만화) SCP-062-KO_■■할머니표 이 세상 모든 조리법 [35] 엣씨피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3818 68
234974 [연뮤] ㅌㅇㄱ 믿나 액뮤 d-day 사진&가사 [21] ㅇㅇ(223.38) 11.30 1775 44
234973 [기음] 오랜만이다. 최근 먹은것 [23] 감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230 25
234972 [걸갤] 201130 VLIVE X 디스패치 포토 [20] 내퀸비황형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639 48
234971 [야갤] 트위터에서 난리난 중앙대 총학선거 후기떴다ㅋㅋㅋㅋㅋㅋ [403] ㅇ឴ㅇ(218.158) 11.30 45508 1088
234970 [레갤] 돌고래 [16] Soda31icecre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520 32
234969 [차갤] 지난 2주간의 커피일기(부제: 커피와 장건강) [28] 바나나1리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456 14
234968 [멍갤] 댕댕이들 고구마 간식 만들어줘봤음..jpg [24] 김봉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063 67
234967 [스갤] 지평이 금전수 서사 좋지 않냐 [23] ㅇㅇ(117.111) 11.30 1606 74
234966 [스갤] 서달미 한지평 케미 진짜 좋아 [22] ㅇㅇ(117.111) 11.30 1720 99
234965 [토갤] Ursun's Teeth)카타린의 무력 [20] 구글번역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472 19
234964 [야갤] 순혈 한국인 외모 레전드 JPG [400] ㅇㅇ●■(49.164) 11.30 42151 755
234963 [차갤] 저녁 굽굽 [27] 커잘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995 18
234962 [스갤] (스압) 아이폰12미니 하루 사용기 총 평.txt [31] 개한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186 95
234961 [편갤] 국토대장정 6일차 [55] poi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700 47
234960 [카연] (초스압) 방구석에서 멍때리고 있다가 버섯된 만화. 이상징후:버섯사람편 [93] 잇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7971 315
234959 [미갤] 11월에 그린 것들 [16] 실버타운경비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722 24
234958 [동갤] PC-98 고쳤다 [73] ㅇㅇ(45.64) 11.30 6308 149
234957 [필갤] 선유도공원, 연남동, 가좌역(총19장) [9] 쿠쿠르비타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023 11
234956 [냥갤] 양봉장에서 기르는 고양이 보고 가라2 [68] 꼬미찡(122.34) 11.30 4795 250
234955 [필갤] 일옥 좋은 물건 건지는 팁 [22] 캐논짜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764 1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