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바갤수필) 외로워야 라이더이다앱에서 작성

펄프버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0 17:00:02
조회 2758 추천 40 댓글 44

viewimage.php?id=2fb4db23&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28773c9a3f406fea32444cb26f7a3154cb72472c0096885aecb949bb8447680a14f5cb96b940cf32c560e1529783c9412a2aa7d02d0e16328e75f5e89955827cec94c8bdae9cd

어릴때부터 말이 없었고 남들과 관계형성에 심히 불안했던 나에겐 사색과 감상이 삶의 주된 낙이었다.
남들이 날 보면 항상 말이 없고 조용한 음침한 사람으로 많이 보았을 것이다.
맞는 것 같다.
난 항상 말이 없었고 음침했으니깐.

짓궂은 녀석들이 날 많이도 괴롭혔다. 그렇게 당하며 살다보니 인간에 대한 혐오증도 생겼다.
사실 인간 사회란 문명화되고 정의로워 보여도 철저한 먹이사슬과 계급사회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 너무도 빨리 깨닳아 버렸다.

나 조차도 혐오스런 인간 중 한 명이었다.
학년이 올라가고 새로운 반을 배정 받을 때 즈음 나보다 더한 녀석이 있을까 맨 먼저 눈씻고 찾아 보게 되더라.
그렇게 나보다 약하고 찌질한 애를 찾게 됬을때 맨 처음으로 안도감을 느꼈다. 그 애가 짖궃은 녀석들의 표적이 될 것이기에,
그땐 그런 것들에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 나 조차도 그 애를 무시했었다.

고등학교를 올라갔을 땐 그 모든 것들을 포기하는 경지에 이르렀다.
가끔은 귀신이 보이고 환청도 들렸다. 다행이도 그런 것들에 빠져들진 않았다. 그렇게 심각하진 않았나보다.
마음이 평온해지면서 마치 무아지경에 온 듯한, 친구 하나 없어도 외롭지 않았다.
단지,
날 무시하는 녀석들과 똑같은 생각과 감정을 가지고 살아가는게 너무 싫었다.
병적으로 비주류를 찾아 해맸다. 누구도 듣지 못 했을 법한 음악과 영화들을 여기저기 뒤지며 듣고 봤다.
옛 소련 고전 영화나 인도의 전통음악들까지 들어가며 스노비즘을 쥐어 짜냈던 딱한 학창시절이었다.
그런 생계형 스노비즘에 도취되지 않았다면 지금 난 아마 존재하지 않았을 것 같다.

당시 개기일식으로 잠깐 달이 가려진다고 뉴스가 나왔던 기억이 난다.
그때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몰래 담배 한갑을 챙기고 개기일식을 바라보며 한 대 꾸지기 위해 오륙도 선착장으로 간 적이 있다.
오륙도 선착장 근처엔 방파제가 있어 그곳에 올라가 영도의 야경과 등대의 불빛들 그리고 낚시하는 이들의 모습을 감상 할 수 있었다.
내가 그곳에 갔을때가 늦은 저녁시간 때였는데 저 멀리 돌아가는 등대의 불빛과 두 어명의 낚시하는 아저씨들 뿐 이었다.
난 방파제 위로 올라가 앉았고 내 기억엔 sigur ros의 앨범을 들었던 것 같다.

아직 개기일식은 나타나지 않았고 어서 빨리 달이 가려지길 기다리고 있던 중 작은 외눈박이 헤드라이트가 검은 하늘을 밝게 비춰줬었다. 
그 사람도 개기일식을 보러 왔었을까. 오토바이에서 내렸던 사람은 당시 나이가 30살 쯤 되어보였던 여자였다. 아련한 기억속엔 그 여자의 모습은 여러겹 입은 것 같은 겉옷에 단발머리였다. 그 분은 바로 내 옆 옆 방파제에 올라가 등을 기댔다. 헤드폰을 귀에 꼽고 하늘을 바라보더라.
그 사람은 무슨 음악을 들었을까? 지금까지도 궁금하다.

달이 가려졌었고 난 줄담배를 태우며 음악에 빠졌다. 아마 그 사람도 개기일식을 보러 왔으리라 생각된다. 근데 난 눈물을 흘릴 정도까진 아니였는데 그 사람은 울고 있었다. 그 모습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당시에 난 그 사람이 너무 멋져 개기일식따윈 접어두고 그 사람의 존재에 관심을 집중했었다.

얼마가 지난 후 그사람은 멋있었지만 외로워보였다. 그 눈물 외로움에서 비롯된 눈물이었을까? 그 슬프고도 아련한 눈물은 그 이후로도 날 계속해서 각성하게 만들었다. 언제부턴가 기억속의 그 여자가 내 롤모델이 되있었다. 우연히 보게 됬던 영상의 어떤 남자가 했던 말과 중첩됬다.
"외로워야 라이더이다." 그 외로운 간지는 날 살아있게 해줬고 삶의 의미가 되었다.

그 사람이 탔던 오토바이 로얄엔필드의 Classic 500이었던 걸 찾은 순간 내 드림바이크가 됬고 성인이 된 나는 꾸역꾸역 돈을 모아 똑같이 로얄엔필드의 Classic 500을 샀다. 누군가에겐 별 볼 일 없는 바이크일진 모르겠지만 나에겐 정말 꿈이자 의미였다.

난 매주 한적한 새벽 그곳 이기대를 라이딩한다. 언젠간 그 사람을 마주칠 수 있을까 기대하면서 말이다. 
혹여나, 그사람을 다시 볼 수 있게 된다면 낯부끄러워도 말해주고 싶다. 

그때 당신의 외로움 덕분에 나의 외로움도 아름다워 질 수 있었다고.


출처: 바이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0

고정닉 22

1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월간디시 12월호 : 가슴이 웅장해진다 운영자 20/11/30 - -
235082 [일갤] 자작 어쿠스타소닉 레스폴 만들기 [18] 기타만들기(121.150) 12.01 329 46
235081 [카연] 미친 일기장 1화 [20] 도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65 28
235080 [기갤] 눈여겨볼만한 키캡들 [23] B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109 13
235079 [파갤] 야마모토 토시키의 스쾃을 알아보자 [19] 스팸계란졲은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205 14
235078 [여갤] 강미나 인스타 뉴짤 [10] ㅇㅇ(39.7) 12.01 1468 31
235077 [기음] 국밥충 아침수영 끝나고 국밥먹으러옴 [31] 좆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849 34
235076 [트갤] lg 옥테인 [7] 럽리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76 9
235075 [디갤] 새사진 전문가 분들이 사진올리기전 새사진 [10] 비샤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57 8
235074 [교갤] 춘천 시내버스 디피코 HU-SKY [14] 예린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90 22
235073 [필갤] 집구석 사진 [9] 티셔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53 8
235072 [그갤] 애니메이숀 펜슬로 캐릭터들 끄적쓰 [13] 미스터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907 27
235071 [기갤] 오리온 2.5 플라 보강 초신흑 타건 영상 [28] ㅇㅇ(211.46) 12.01 761 11
235070 [필갤] 바다 그리고 [7] 티셔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02 8
235069 [야갤] 갓본 250엔 도시락 ㅗㅜㅑ jpg [1032] 스나이퍼갑 (106.101) 12.01 63944 945
235068 [여갤] 우아 앨범에 왜 To.가 없냐 ㅋㅋㅋㅋ [7] TheS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42 32
235067 [디갤] 아무 생각없이 찍은 사진들 모음 [7] 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60 15
235066 [여갤] 스테이씨 뉴짤 떴다! [23] 조아이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366 51
235065 [기갤] 모드80 + 듀록 T1 스위치 타건음 및 후기입니다.AVI [34] beric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942 15
235064 [모갤] 스위치 샀으면 마리오카트 사야하는 이유 [23] 동숲지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237 25
235063 [N갤] 그래도 1년 함께한 라이트 개념보내고 끝내자 [36/1] ㅇㅇ(211.176) 12.01 3230 260
235062 [패갤] 다이닛뽄 황실 이야기 (3) Twice upon a time [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70 27
235061 [문갤] 펠 M405 득펜 [7] Parker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47 10
235060 [문갤] 작지만 갖출것은 모두 갖춘, 파카 레이디 듀오폴드 수리기 [44] 복숭아숭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07 29
235059 [필갤] 야근하다 올리는 동네사진 [7] ㅇㅇ(118.235) 12.01 533 7
235058 [멍갤] 복순이 수제 등뼈간식 후기 [11] 복순2(39.7) 12.01 856 21
235057 [카연] 미치광이 맥 02 [43] 지랄발광(121.147) 12.01 2005 62
235056 [모갤] 이번에 나온 CM 대충 대사 [24] 시구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307 31
235055 [냥갤] 웃으면서 자는 것 같아 [24] 차가운가을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72 76
235054 [그갤] 모닝그림 [4] TunaMay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51 15
235053 [패갤] 무난하고 인싸 같은 카톡프사 모음집 [19] ㅇㅇ(223.38) 12.01 1561 43
235052 [디갤] 나도 갔다 온 쿄애니 순례 [12] 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52 17
235051 [기음] 공장충의 최근 먹은것들 [42] 뱀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220 45
235050 [마갤] 내 수준에는 하뛰하쉬가 맞는듯. [10] 강P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56 6
235049 [기음] 아침 카츠동 만들어서 먹었으... [29] 참치언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843 34
235048 [나갤] 수능포기선언 다키마쿠라를 만들어봤다. [57] LIL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771 87
235047 [기음] #4 기붕이 파티누들 한번 끼려봄! [33] 유예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381 24
235046 [반갤] 모로하 3d 완성함 [24] aotp843(119.200) 12.01 3967 39
235045 [유갤] 솔캠 후기 [26] 더자설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001 16
235044 [기음] 저녁겸 닭 좀 구워봤다. [29] ㅇㅇ(121.182) 12.01 4473 51
235043 [토갤] 내 차는 관성드리프트도 할수있음 [70] 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081 129
235042 [식갤] 후식 알리오 올리오 ㅇㅅㅇㅋㅋ [39] 문제앙(218.146) 12.01 2710 47
235041 [로갤] 히어로타운 만들어 왔워요 [30] 띵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999 43
235040 [디갤] [해] 릴레이 우승자 발표입니당 [17] stt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52 33
235039 [레갤] 질문) 레붕이들은 커스텀 어떰? [43] Palati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093 31
235038 [문갤] 더판) 줄붕이 / 잉붕이 판매 (무지에 줄+ 도안 긋는 자) [13] 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43 16
235037 [차갤] 여기만 오면 커피일기장쓰듯이 함 [21] Rudbeckia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698 15
235036 [모갤] 하와이 느낌나는 꿈번지 후기 [4] 띡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654 34
235035 [여갤] 세은짤 대방출.gif [20] 볶아볼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011 48
235034 [디갤] 기록용으로 이번년도 찍은 은하수들. [23] 작은불빛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202 35
235033 [트갤] 연말 장식장 [31] Laiba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506 2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