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화제의 신작 로그라이크, Rogue는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곰파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1 10:00:02
조회 19032 추천 195 댓글 153



viewimage.php?id=2cb2d521e4df3d&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287704409781bf79ec929dbdd19e0e0a16b7e18aeba80f5d56b6aa9e91c666dd40d264d45




로그라이크란 단어가 유명무실해진 지금,



또 하나의 괴상망측한 신작 게임이 로그라이크를 자처하며 스팀 상점 페이지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장르명에 집착하는 우리들은 이 배은망덕한 게임에 대해 낱낱이 알아둘 필요가 있다.



그래야지 로그라이크와 로그라이트와 로그라이크라이크인지 뭔지를 서로서로 잘 구분해낼 수 있을 게 아닌가?





viewimage.php?id=2cb2d521e4df3d&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287704409781bf79ec929dbdd748ce5a16a7b948d829cf9a877e0fe8814c63b8209ffc77486



놀랍게도 로그는 생각보다 인기가 많은 게임이라서



로그와 로그류의 개발사를 나름대로 총망라한 책이 시중에 돌아다니고 있다. (저자가 직접 다 인터뷰함)



아래의 내용은 모두 이 책에서 나온 것이다.




내용 출처 :

Dungeon Hacks: How NetHack, Angband, and Other Roguelikes Changed the Course of Video Games

https://www.amazon.com/Dungeon-Hacks-Expanded-David-Craddock-ebook/dp/B07Q5GHT5P








 Rogue (1980)


Michael Toy, Glenn Wichman, Ken Arnold, Jon Lane 제작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fa2e93b3b27f2b7693b8eae909c53c6d2cd413c120265311024176aa05f41f4dd996460

Star Trek (1971)




- 캘리포니아 주의 리버모어에서 태어난 마이클 토이는 그곳에 두 가지 부류의 사람이 있었다고 회상한다.


  바로 핵물리학자와 카우보이. 마이클 토이의 아버지는 그 중에서도 핵물리학자 타입의 사람이었다.





- 당시 연구소에선 매해 방문자의 날을 개최하고 있었기 때문에 마이클 토이는 자연스럽게 연구실 컴퓨터를 접할 수 있었다.


  당연하다면 당연하게도 컴퓨터가 있는 곳엔 게임이 있었고, 그곳에서 마이클 토이는 Star Trek이라는 게임에 사로잡히게 된다.


 




- 이 스타 트렉이란 게임은, 화면에 -E- 로 표시되는 엔터프라이즈 호를 조종해 클링온 선박을 잡아죽이는 게임이었다.


  스크린샷을 보면 무언가 격자식 그래픽을 갖춘 것 같지만


  문자열이 따로따로 갱신되는 게 아니라 화면 자체가 새로 출력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그래픽이라 하기엔 너무나도 원시적인 상태였다.


  자세한 건 영상을 참고하자.





- 아무튼 마이클 토이는 이 게임에 깊게 빠져들었고,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집에서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게된 그는 이후 15년 동안 마주치는 모든 컴퓨터마다


  Star trek의 클론을 작성해놓는 희한한 일을 벌이게 된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fa2e93b3b27f2b7693b8eae909c53c6d2cd413c12026531402d1b37ac0d46a6dd837a07

Colossal Cave Adventure




- 시간은 흘러 70년대 후반, UC 산타 크루즈에 입학하게 된 토이는 곧 컴퓨터 연구실 붙박이가 돼버린다.


  연구실 한 구석을 차지하던 PDP-11/70은 어느덧 VAX-11/780으로 업그레이드 되었고


  머지않아 토이는 *아파넷과 그곳에 있는 다량의 게임들을 발견한다.


*아파넷 (ARPANET) : 극초기 인터넷. 군사목적으로 개발됨.


 



- 그 중에서도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건 단연 Colossal Cave Adventure라는 게임이었는데,


  이는 후일날 봇물 터지듯이 등장한 텍스트 어드벤쳐 게임들의 원형이 되는 물건으로


  게임 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역작이라 할 수 있는 놈이었다.


  전설은 또다른 전설을 낳는 법, 토이는 게임 속의 장면들이 VAX의 터미널을 통해 묘사될 때마다 무언가 경이로움을 느꼈다고 회상한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fa2e93b3b27f2b7693b8eae909c53c6d2cd413c1202653140281b6af85a11f4dd99642c

Glenn Wichman (아래쪽), Michael Toy (빨간 티셔츠)




- Star Trek을 거쳐 Colossal Cave Adventure에 심취하게 된 토이는 자기만의 텍스트 어드벤쳐 게임을 작성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도중 연구실에서 자신과 똑같은 짓을 벌이고 있는 사람을 한 명 더 발견해냈으니, 바로 글렌 위치맨이었다.


  글렌이 열심히 코딩하는 모습을 어깨 너머로 가만히 지켜보던 토이는 대뜸 자신이 플레이 해볼 수 있겠냐고 물어보기 시작했고


  그런 둘이 절친이 되는 건 시간문제일 따름이었다.





- 글렌은 어릴 적부터 D&D 던전 마스터, 보드 게임 제작 등을 해왔기 때문에 게임 디자인 경험이 출중한 상태였고


  토이는 프로그래밍 실력이 상당했기 때문에 둘의 협력은 좋은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어느덧 굉장히 친해진 둘은 아파트 월셋방을 나눠 쓰기도 하면서


  각자가 만든 게임을 서로 바꿔서 플레이 해보는 일에 몰두하게 된다.





- 하지만 텍스트 어드벤쳐 게임에 대한 토이의 관심은 급격히 식어버리고 마는데,


  가장 큰 이유는 게임이 '고정돼있기' 때문이었다.



  어드벤쳐 게임을 플레이 한다고 생각해보자.


  플레이어는 대담하게 모험을 떠난다. 그런 플레이어를 수만은 난관이 압박해오고 선택을 강요한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어드벤처 게임의 한계 상 정답은 정해져 있을 수밖에 없고


  정답을 알기 위한 시행착오가 즐거울 망정 이미 알아버린 정답을 기억 속에서 지워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니


  어드벤처 게임은 사실상 일회용 게임인 셈이었다.


 

  물론 당시의 게임 제작자들도 그 사실을 아주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최대한 다양하고 기상천외한 선택지를 마련해놓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고,


  일부 성공적인 작품은 지금까지도 고전의 이름을 가진 채 살아남아 종종 회자되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고 또 해도 재밌는 갓겜'을 찾아나선 마이클 토이의 불만을 꺾을 수는 없었던 모양이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da2e94f215d1d80c81d634eb98521a5b28fd65a6148ae30a5fd9dcbd566868e0501c21a
                 Ken Arnold




- 무언가 뛰어난 혁신을 바라던 마이클 토이는 아파넷을 파고들기 시작했고


  차로 90분 거리에 있는 UC 버클리 대학에서 해답을 찾아낸다.


  바로 켄 아놀드와 그가 정리한 Curses 라이브러리 말이다.




- 1973년, 켄 톰슨과 데니스 리치가 UNIX를 발표한 이후 UNIX는 어느 교수님의 손에 들려 UC 버클리로 전파됐고


  빌 조이를 필두로 한 버클리 해커 팀은 Berkeley Software Distribution UNIX, 즉 그 유명한 BSD를 탄생시킨다.


  이후 BSD는 VI 편집기 등의 유용한 프로그램과 함께 카세트 테이프에 실려 UC 캠퍼스 전체로 퍼져나가기 시작했는데

 

  그 유용한 프로그램 중의 하나가 바로 Cursor Optimization, 줄여서 Curses 시스템이었다.


  (켄 아놀드가 독자적으로 만들어낸 게 아니라 VI 편집기에서 코드를 따와서 정리한 것이라 한다.)



  이 커서 어쩌구는, 그냥 간단하게 생각해서 커서를 마음대로 쓸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을 가졌다.


  그럼 그 전까진 커서라는 개념이 없었단 말인가? 글쎄... 나는 거기까진 모르는 인간이라 이 부분은 자세하게 설명해줄 수가 없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오래된 이야기이고, 검색해봐도 영 신통찮은 대답밖에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튼, 이제 커서라는 신기한 도구를 활용해서 화면 어디든지 원하는 곳에다가 문자를 찍어넣을 수 있게 되었으니


  마이클 토이는 이 기능의 진면목을 알아보고 '그래픽'을 가진 게임을 만들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7fa11d02831b24d3c2d27291c406c42f12d195c3e4bc7b780c5976095b9436f2a14d40a8011e73ed3403185466fedb647864a66f51535

로그의 게임 화면



- 토이는 '그래픽'을 가진 어드벤쳐 게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글렌과 함께 의논하기 시작했다.


  원래의 목적대로 결과물은 Colossal Cave Adventure와 그 파생작들과는 확연히 달라야만 했다.


  모험이 시작될 때마다 새로운 도전과 경험을 제공해줘야만 하는 것이었다.


  일단 기반이 될 설정을 세우기 시작한 둘은 D&D의 영향을 받은 판타지 셋팅을 기반으로,


  직접 모험가가 되어 보물과 괴물로 들어찬 Dungeons of Doom을 탐색하는 내용을 떠올렸다.


 


- 이 때 'Rogue'란 제목이 글렌의 뇌리에서 뿅 하고 튀어나왔는데, 이유는 정말이지 단순했다.


  당시에는 게임의 제목을 명령어처럼 입력해서 실행시켜야 했는데, 제목이 길면 쓸 데 없이 외우기만 힘들었기 때문이었다.




- 또한 플레이어가 움직이는 장소는 매 게임이 시작될 때마다 달라져야만 했다. 요즘 들어 '절차적 생성'이라 불리는 시스템이 필요했던 것이다.


  둘은 알고리즘을 짜는 일에 시간을 쏟기 시작했고 그럭저럭 괜찮은 해결책을 찾아냈다.


  전체 맵을 3*3의 바둑판으로 쪼개놓고, 각각의 구획에 랜덤으로 방을 0~1개씩 생성한 다음에 복도를 그어서 쭉 이어놓는 방식이었다.


  벽은 '-'와 '|'로 표시됐고, 바닥은 '.'으로, 복도는 '#'으로 표시됐다. 플레이어는 '@' 기호로 나타내졌는데,


  'Where you're at'이란 문장에서 따온 것이었다.


* 골뱅이를 at이라고 많이들 읽음.


 


- 포션이나 스크롤 등의 아이템도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줘야 한다는 미명 하에 매 게임마다 달라지게끔 만들어졌다.


  이에 대해 글렌은 이렇게 회상했다.


  "저희는 자신이 만든 게임에 놀라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시스템을 만들었죠. 포션이나 스크롤 따위는


  새로 시작할 때마다 모두 달라지는데, 이름과 효과 사이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알려주지도 않습니다."




- 몹들을 만드는 건 간단했다. D&D에서 가져오면 됐기 때문이다.


  코볼트, 오우거, 임프, 박쥐 등등등... 예를 들면 'B'는 박쥐를 'Z'는 좀비를 나타내는 식이었다.


  안타깝게도 컴퓨터 용량이 바닥을 기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몬스터들의 다양한 특수능력을 구현하려는 시도는 무산되고 말았다.


  Rogue의 몹들은 단순한 전술밖에 구사하지 못하는데, 다른 게 아니라 이런 뒷사정이 있었다.




- 둘의 야심찬 프로젝트가 어느정도 결실을 맺자, 연구실에 게임을 설치해놓은 그들은 플레이어를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결과는 호평일색이었다. 심지어 게임적으로 모자란 부분조차 플레이어들은 상상력으로 어떻게든 채워넣으며 플레이를 이어나갔다.


  한 번은 이런 일도 있었는데, 어느 플레이어가 대뜸 '이 몬스터는 이런이런 행동양식을 가진 것 같다' 라고 얘기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위에서 설명했다시피 용량 문제로 그런 복잡한 기전은 애초에 넣을 수도 없었는데 말이다...





- '영구적 죽음' 시스템도 이 때부터 이어졌다. 이후에 세이브 기능이 추가되긴 했지만, 죽으면 세이브 파일을 삭제시켜버리는 식으로 유지했다.


  이에 대해 토이는 이렇게 설명했다.


  "그 당시에 게임들이란 그저 여러가지 동작 사이의 순서와 타이밍이 전부였죠. 그냥 올바른 방식대로 입력하기만 하면 게임이 깨지는 식이었습니다.


  '영구적 죽음'은 거기서 벗어나려는 시도였어요. 당신이 마주한 상황은 진짜이고 실수도, 재시작도 용납되지 않습니다.


  게임을 깨기 위해선 언제 도망치고 언제 들어갈지 모조리 꿰고 있어야만 합니다."




- 게임의 목표는 던전 최하층에 있는 Amulet of Yendor를 회수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 옌더의 아뮬렛이라는 것이 사실은 맥거핀이다. 아니, 게임 스토리 자체가 없다.


  하지만 이는 어느정도 의도된 것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이에 대해서는 이렇게 설명했다.



  "제가 만들고자 한 건 순간순간의 경험이었습니다. 모든 순간은 소중하고 플레이어는 다음 순간을 위해 살아남아야만 합니다.


  이런 순간순간의 이야기들은 일종의 추억으로 남죠. 좀 더 방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이 부분은 마치 인생과도 같죠.


  어느날 뒤돌아보고 '아, 그 때 그런 일이 있었지...' 하고 회상하기 전까지는 방대한 이야기란 없는 겁니다."



  아뮬렛의 정체는 중요하지 않다. 플레이어를 던전 바닥으로 내려보낼 구실 정도면 충분한 것이고, 중요한 건 그 사이의 경험일 따름이다. 


  '플레이어가 직접 만들어가는 이야기'는 로그라이크 장르의 핵심 가치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b219aca39b95b48afdccb3e9




- 그러는 사이에 웃지 못할 사건이 하나 벌어지는데, 마이클 토이가 성적불량으로 퇴학당한 사건이었다.


  뒷사정은 뻔했다. 게임 제작에 심취한 나머지 학교 생활에 전혀 신경을 안 썼기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귀찮은 학교 생활을 멀리 했을 뿐이지 토이의 실력은 이미 수준급인 상태였고, 곧장 UC 버클리의 컴퓨터 연구실에 취직하게 된다.


  토이 입장에서는 컴퓨터에 대해 배우면서 쓰잘데기 없는 성적표 대신에 돈다발을 받으니 훨씬 나은 조건이었다.


 


- 하지만 글렌에겐 불행이었다. 친한 친구가 멀리 가버린 데다가 게임 제작에도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다.


  글렌은 UC 산타 크루즈에 남아 자신만의 Rogue를 계속 개발했지만 결국엔 중단해버렸다고 한다.




- 그런데, UC 버클리라니... 위에서 한 번 나온 적이 있지 않았던가? 바로 켄 아놀드가 이 때부터 Rogue에 개입하기 시작한다.

 

  마침 아놀드도 아파넷을 통해 전파된 Rogue를 플레이하고 있던 참이었고, 심지어는 개선점까지 생각해두고 있었다.


  토이는 UC 버클리에 오자마자 아놀드를 찾아나섰고 둘이 절친이 되는 것 역시 시간문제였다.


*이 글에서 따로 설명하진 않았지만 Rogue의 유명세는 아파넷을 통해 여기저기 유포되었다는 점도 크게 한 몫 한다.




- 한동안은 아놀드와 토이의 공동개발이 이어졌다. Rogue는 BSD UNIX의 기본 게임으로 탑재되면서 널리널리 퍼지기 시작했다.


  전국 각지에서 편지가 날아들어왔다. 핵무기 개발 연구소에서 배달된 편지가 둘을 벙찌게 만들기도 했지만


  가장 압권이었던 건 바로 벨 연구소에서 날아온 편지였다. 켄 톰슨데니스 리치가 재직하는 그 연구소 말이다.


  편지의 내용을 본 토이와 아놀드는 자지러졌다.



  '켄 톰슨이 속임수를 쓴다.' (정황상 세이브 파일 백업해놓은 듯)



  '데니스 리치가 게임에 푹 빠져서 당신들이 걸어놓은 보안을 뚫으려고 한다.'



  그 당시의 컴퓨터 덕후에게 둘은 살아있는 전설이자 영웅이나 다름 없었다.


  이런 편지를 받은 둘의 기분이 어땠을지는... 상상에 맡기겠다.



* 켄 톰슨 : C언어 아빠 만든 사람


  데니스 리치 : C언어 만든 사람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ed4dfef8cc91e4ddfdccb3fa

Jon Lane



- 시간은 흘러 아놀드는 버클리 대학을 졸업하고 토이는 올리베티라는 회사로 자리를 옮긴다.


  본래 타자기를 생산하는 회사였던 올리베티는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컴퓨터 시장으로 진출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곳 연구실에 취직한 토이는 대담하게도 Rogue를 전파하기 시작했고 폭발적인 호응을 얻는다.


  연구원 중 일부는 순전히 Rogue를 플레이하기 위해 퇴근 시간 넘어서까지 연구실에 죽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 당시 연구실의 컴퓨터는 하나의 네트워크로 얽혀있었기 때문에 사용량을 체크하기가 수월했다.


  담당자였던 존 레인은 어느날 수상한 프로그램이 사용시간 1순위를 찍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Rogue 말이다.




- 그런데 이 사람, 대인배였다. 아니면 그 당시의 컴퓨터 공학자들이 대부분 그런 성격이었던 걸까?


  아무튼 Rogue가 생각보다 리소스를 적게 먹는다는 걸 확인한 존 레인은 연구실 컴퓨터로 마음껏 돌릴 수 있게 허가를 해준다.


  본인도 게임판에 뛰어든 건 덤이었다. 그는 Rogue 특유의 게임 철학에서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회상한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b81eaaa0cdc6e3dafdd6adcb

Rogue : The Adventure Game



- 레인과 토이는 순식간에 친해졌고, 게임에 대한 여러가지 담론이 오고 갔다.


  그러던 중 나온 얘기가 바로 Rogue의 PC 포팅과 상업화였다.


  구미가 당긴 둘은 의기투합해 Artifitial Intelligence Design이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Rogue의 PC 버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 그런데 어떻게 된 일일까? 소스 코드가 토이의 수중에서 사라진 모양이었다.


  토이는 UC 버클리에 쳐들어가 소스 코드를 냅킨에다 적어 오는 일까지 벌였지만


  그걸로는 충분하지 않아 결국에는 모조리 새로 써야 했다.




- 우여곡절 끝에 완성한 게임은 Rogue : The Adventure Game이라는 제목이 붙어 팔리기 시작했다.


  여러가지 변경점도 생겼는데, @는   viewimage.php?id=2cb2d521e4df3d&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287704409781bf79ec929dbdd748ce5a16a7b948d829cf9a877b2aedd12c93b8f08fff967b1  로 대체당했으며 개빡센 D&D 저작권을 피하기 위해 Kobold를 Kestrel로 변경하는 식이었다.





viewimage.php?id=2cb2d521e4df3d&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287704409781bf79ec929dbdd19e0e0a16b7e18aeba80f5d56a3aa8e0493268d70d3c4857

FTL 시작 함선 이름이 케스트렐인 이유가 궁금한가? 로그 패러디라서 그렇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b21cabf29e93e489fdd6ade2

Epyx 버젼 Rogue





- 아무튼 새 단장한 게임은 PC 유저들에게 어필하기 시작했으나, 아직은 한참 모자랐다. 사실은 본전치기도 못하는 수준이었다.


  좀 더 넓은 물을 원하던 둘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민 건 바로 Epyx라는 게임 제작 회사였다.


  당시 기준으로도 볼품없는 그래픽의 하드코어한 Rogue였지만, 이미 만들어둔 게 있으니 개발비를 최소화할 수도 있고


  코어 게이머 위주로 마케팅을 펼치면 어느정도 수익성이 보장되리라 생각했던 것이었다.




- 어떻게 계약을 따낸 레인과 토이는 작업에 착수했다. 레인은 주로 PC 버젼을 담당했고 토이는 Mac 버젼을 개발했다.


  문제는 Mac 버젼에 그래픽을 넣는 과정에서 생겨났다. 둘 모두 미술 쪽엔 영 꽝이었던 것이다.





- 여기서 글렌 위치맨이 토이의 러브콜을 받고 다시 등장한다. 보드 게임 제작 등을 하면서 미술 쪽도 꽤 익혔던 모양이다.


  글렌은 크레딧에 자신이 'Glenn Wichman and Scores of Others'라고 짬처리를 당한 것에 분노했고


  아트 담당을 넘어 전체적인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한다.


  이후에 포팅되는 아타리 ST 버젼은 전적으로 그의 몫이라고 알려져 있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e81baff1cd9fb6ddfdccb3a9

죽은 자의 온기가 남아있다.

 



- 하지만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만 같았던 Rogue 상업화의 결말은 비참했다.


  마침내 개발을 완수하고 다량으로 찍어낸 Rogue의 패키지가 대형매점에서 거부당했기 때문이다...


  모두가 실패의 원인에 대해 한 마디씩 하기 시작했지만 정확한 원인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Epyx의 사장은 Rogue가 대중에게 어필하기엔 너무 트릭키했다고 꼬집었다.



  글렌은 억하심정으로 불법 복제에게 책임을 전가할뻔 했지만, 이내 담담히 현실을 받아들였다.


  Rogue는 당시 기준으로도 구시대적인 게임이었던 것이다.


  사운드도 없었고, 애니메이션도 없었고, 캐릭터 클래스 같은 시스템도 없었다.


 

  토이와 아놀드는 과거를 회상했다. 대학에선 모두가 Rogue를 공짜로 할 수 있었다.


  이제 와서 그걸 돈 주고 판다니, 그런 걸 원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게 분명했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bf24becc42046317d1cf3b88e2d3235a12d33315f1490aaf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마이클 토이, 글렌 위치맨, 켄 아놀드




- Rogue의 상업화는 실패했지만, 그 유산은 아직도 살아숨쉬고 있다.



  켄 아놀드에게 Rogue는 새로운 사람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주었다. 같은 흥미를 가진 사람과 깊은 대화를 나누고


  그들에게 호응을 얻는 것은 항상 즐거운 일이었다. 누군가가 찾아와서 '당신의 아이디어에 나도 영감을 받았다' 라는 투의 얘기를 듣는 건


  굉장히 즐거운 기억이었다고 그는 회상했다.



  글렌은 상업화의 실패로 얻은 좌절감을 금세 떨쳐버렸다고 한다. 그는 말했다.


  "저는 Rogue를 통해 많은 걸 배웠습니다. 덕분에 재기할 수도 있었구요.


   그런데 시간이 꽤 지났는데도 아직도 Rogue를 플레이하고, 개선점을 추가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더군요.


   저희는 장르를 만들어낼 거란 생각은 못했는데 결국에는 그렇게 돼버린 모양입니다.


   저로서는 그 과정 속에 함께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정말 감사할 뿐입니다."



  존 레인도 마찬가지였다. 그도 개발 과정에 참여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고마움을 느꼈다.


  "저도 개발을 하긴 했지만, 다른 세 사람이야말로 진짜 천재들입니다.

 

   특히 마이클은 난수를 활용해 매번 할 때마다 달라지는 게임을 기획하고, 실제로 만들어냈어요.


   바로 그 부분이 Rogue를 특별한 게임으로 만들어주는데 말입니다.


   저는 Rogue란 게임이 어떻느니 하는 대화에 끼어들진 않는 편이지만,


   그런 얘기가 들려올 때마다 조금씩 웃고는 합니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ba48afa3cfc5b5dcfdccb3db

유닉스 덕후 모임인 USENIX. 현재까지도 협회가 이어지고 있다.




- 에필로그 : 상업적으로 대차게 말아먹은 Rogue였지만 여전히 그 가치를 알아주는 사람들은 남아 있었고,


  그 중의 하나가 UC 산타 크루즈의 어느 교수였다. 단일 프로그램으로서 Rogue가 가진 복잡성에 감탄한 그는


  프로그램이 얼마나 복잡해질 수 있는지에 대한 예시로 Rogue를 내새우기 시작했고,


  이는 Rogue의 개발자들에게 USENIX 회의에 참석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었다.






viewimage.php?id=3fb1d92de0&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8a2e94e50b38f965064e8d248bbcc43016512d43ad1fd5db84eaef4ca96e4d8fdccb312

켄 톰슨과 데니스 리치



- 회의에 참석한 마이클 토이와 존 레인은 빌 조이, 켄 톰슨 등과 인사를 나누고


  데니스 리치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 순간 누군가가 다가와 귀띔해줬다.


  "데니스 리치 씨, 이 분이 바로 마이클 토이입니다."


  그러자 유닉스의 창조주인 데니스 리치가 대답했다.



  "당신이 그 마이클 토이였단 말입니까?"



  토이는 이렇게 대답했다고 한다.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습니다."




  대화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리치는 Rogue에 대해서 얘기하기 시작했다.


  그는 농담조로 Rogue를 '역사상 가장 거대한 CPU 낭비'라고 지칭하며


  자신이 Rogue의 복사 방지 보안을 뚫는 방법을 알아냈다고 얘기해줬다.


  누군가가 어찌저찌 UC 산타 크루즈의 연구실을 해킹해서 거기에 저장돼있는


  Rogue의 알파 버젼을 가져다가 Under Bell Labs란 이름으로 수정해놨다는 얘기였다.



  토이는 이에 대해 이렇게 회상했다.


  "저의 영웅들, UNIX의 개발자들이, Rogue를 플레이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예전에 썼던 글인데, 요즘 로그가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올라고 해서 약간 수정해서 다시 올림.




한 줄 요약 : 컴퓨터 게임 잘 만들어서 C언어 창시자한테 칭찬 받음.






출처: 중세게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95

고정닉 103

3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월간디시 12월호 : 가슴이 웅장해진다 운영자 20/11/30 - -
235081 [카연] 미친 일기장 1화 [16] 도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41 22
235080 [기갤] 눈여겨볼만한 키캡들 [22] B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47 11
235079 [파갤] 야마모토 토시키의 스쾃을 알아보자 [19] 스팸계란졲은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93 14
235078 [여갤] 강미나 인스타 뉴짤 [5] ㅇㅇ(39.7) 12.01 856 31
235077 [기음] 국밥충 아침수영 끝나고 국밥먹으러옴 [25] 좆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211 32
235076 [트갤] lg 옥테인 [6] 럽리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35 9
235075 [디갤] 새사진 전문가 분들이 사진올리기전 새사진 [9] 비샤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69 6
235074 [교갤] 춘천 시내버스 디피코 HU-SKY [13] 예린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52 20
235073 [필갤] 집구석 사진 [7] 티셔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53 8
235072 [그갤] 애니메이숀 펜슬로 캐릭터들 끄적쓰 [11] 미스터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04 22
235071 [기갤] 오리온 2.5 플라 보강 초신흑 타건 영상 [28] ㅇㅇ(211.46) 12.01 597 11
235070 [필갤] 바다 그리고 [7] 티셔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06 8
235069 [야갤] 갓본 250엔 도시락 ㅗㅜㅑ jpg [977] 스나이퍼갑 (106.101) 12.01 62114 929
235068 [여갤] 우아 앨범에 왜 To.가 없냐 ㅋㅋㅋㅋ [7] TheS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24 28
235067 [디갤] 아무 생각없이 찍은 사진들 모음 [5] 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18 10
235066 [여갤] 스테이씨 뉴짤 떴다! [21] 조아이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990 51
235065 [기갤] 모드80 + 듀록 T1 스위치 타건음 및 후기입니다.AVI [34] beric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45 14
235064 [모갤] 스위치 샀으면 마리오카트 사야하는 이유 [21] 동숲지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21 20
235063 [N갤] 그래도 1년 함께한 라이트 개념보내고 끝내자 [35] ㅇㅇ(211.176) 12.01 3071 259
235062 [패갤] 다이닛뽄 황실 이야기 (3) Twice upon a time [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41 25
235061 [문갤] 펠 M405 득펜 [7] Parker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01 10
235060 [문갤] 작지만 갖출것은 모두 갖춘, 파카 레이디 듀오폴드 수리기 [44] 복숭아숭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88 29
235059 [필갤] 야근하다 올리는 동네사진 [6] ㅇㅇ(118.235) 12.01 258 6
235058 [멍갤] 복순이 수제 등뼈간식 후기 [10] 복순2(39.7) 12.01 354 20
235057 [카연] 미치광이 맥 02 [41] 지랄발광(121.147) 12.01 1725 60
235056 [모갤] 이번에 나온 CM 대충 대사 [24] 시구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044 31
235055 [냥갤] 웃으면서 자는 것 같아 [21] 차가운가을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665 63
235054 [그갤] 모닝그림 [2] TunaMay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61 12
235053 [패갤] 무난하고 인싸 같은 카톡프사 모음집 [11] ㅇㅇ(223.38) 12.01 876 32
235052 [디갤] 나도 갔다 온 쿄애니 순례 [11] 1.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72 11
235051 [기음] 공장충의 최근 먹은것들 [37] 뱀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601 36
235050 [마갤] 내 수준에는 하뛰하쉬가 맞는듯. [10] 강P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7 6
235049 [기음] 아침 카츠동 만들어서 먹었으... [24] 참치언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309 31
235048 [나갤] 수능포기선언 다키마쿠라를 만들어봤다. [56] LIL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410 83
235047 [기음] #4 기붕이 파티누들 한번 끼려봄! [33] 유예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267 22
235046 [반갤] 모로하 3d 완성함 [24] aotp843(119.200) 12.01 3868 38
235045 [유갤] 솔캠 후기 [26] 더자설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911 16
235044 [기음] 저녁겸 닭 좀 구워봤다. [29] ㅇㅇ(121.182) 12.01 4273 51
235043 [토갤] 내 차는 관성드리프트도 할수있음 [70] 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4958 128
235042 [식갤] 후식 알리오 올리오 ㅇㅅㅇㅋㅋ [32] 문제앙(218.146) 12.01 2591 42
235041 [로갤] 히어로타운 만들어 왔워요 [30] 띵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904 41
235040 [디갤] [해] 릴레이 우승자 발표입니당 [17] stt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26 33
235039 [레갤] 질문) 레붕이들은 커스텀 어떰? [42] Palati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006 28
235038 [문갤] 더판) 줄붕이 / 잉붕이 판매 (무지에 줄+ 도안 긋는 자) [13] 줄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817 16
235037 [차갤] 여기만 오면 커피일기장쓰듯이 함 [21] Rudbeckia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625 15
235036 [모갤] 하와이 느낌나는 꿈번지 후기 [4] 띡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598 34
235035 [여갤] 세은짤 대방출.gif [20] 볶아볼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912 46
235034 [디갤] 기록용으로 이번년도 찍은 은하수들. [23] 작은불빛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167 34
235033 [트갤] 연말 장식장 [31] Laiba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1415 20
235032 [연뮤] 오늘 생일인 배우 [41] ㅇㅇ(59.7) 12.01 3545 7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