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4 AM을 들으며 생각하는 보르헤스의 단편

네임밸류(125.183) 2020.11.26 10:21:02
조회 1402 추천 16 댓글 10



Kaskade - 4 AM


우선 나는 EDM 씬이나 00년대 중후반의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에 무지하고 관심도 없어서
이 트랙이 릴리즈된 당시에 얼마나 유명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 한창때의 Deadmau5도 거의 안 들었다.
그래서 매번 무슨무슨 페스티벌에서 나보다 어린 사람들을 만나 음악 얘기를 하게되면

"나는 데드마우스 안 듣고 자랐다. 난 Justice, Boys Noize의 세대다."라는 유치한 말을 했었다.


무명시절 홍대 부근의 영어학원에서 원어민 강사로 돈을 모았다던 Kaskade
그중에서도 위의 '4 AM'이 대표 트랙까진 아니지만 아무튼 꽤 유명했던 모양이다.

그렇지만 실제로는 오리지널보다 리믹스가 더 히트를 쳐버렸다.




Kaskade - 4 AM (Adam K & Soha Remix)


유투브에 검색해도 원곡보다 이게 더 먼저 뜬다.

원곡과 확연히 차이나는 조회수에서 이 리믹스가 얼마나 더 큰 인기를 끌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위의 트랙을 작업한 Adam K & Soha는 2007년 비트포트에서 'Twilight'라는 싱글로 전체 2위를 찍은 그룹으로서

그 트랙의 인기에 힘입어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트랙들을 리믹스했는데 위의 4 AM 리믹스도 그 중 하나란다.

그리고 앞서 말했다시피 해당 리믹스는 원곡을 초월하는 인기를 끌게 되었다.


대충 들어보니 한때 BBC Radio 1에서도 필수트랙으로 추천하고

DJ들도 처음 나왔을 때 프로그 필수요소급으로 자주 틀었다는데 뭐 그거까진 잘 모르겠다.




AraabMUZIK - Streetz Tonight


[Electronic Dream]이라는 불멸의 명반을 남기고서 급속도로 기세가 떨어져버린 AraabMUZIK

그리고 그 명반의 타이틀이라 할 수 있는 Streetz Tonight

이것은 위의 4 AM (Adam K & Soha Remix)를 샘플로 삼아 새로 작업한 것이었다.


이 앨범은 내가 군바리 시절에 나온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일렉트로닉-힙합, 트랩 씬에 불러일으킨 충격이 말 그대로 엄청나서

"이제 MPC로 드럼솔로 후려갈기는 미친놈들의 시대다"라는 소리까지 나왔었다.


그리고 이 트랙은 추후에 GTA의 라디오 채널 호스트로써 참여하는 Flying Lotus의 손으로 넘어간다.


Kaskade - 4 AM (Araabmuzik Remix)


GTA 5의 FlyLo FM 맨 마지막에는 항상 위의 트랙이 흘러나온다.


Flying Lotus는 그냥 쉽게 Streetz Tonight을 틀었을 수도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

그 대신에 그는 락스타 게임즈를 통해 Kaskade와 AraabMUZIK을 상대로 정식 샘플 클리어를 거친 뒤

Streetz Tonight에서 쓰일법한 소스들을 직접 처음부터 끝까지 다 만들어내고 어레인지한다.

이게 무슨 의미가 있는걸까?


그래서 위의 트랙을 자세히 들어보면 Streetz Tonight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트랙과 미묘한 차이점이 있다. 비트의 톤이 덜 찢어진다던지 마디간의 부자연스러운 이음새가 정돈되었다던지.


특히 맨 마지막에 피치를 급격하게 내려버리면서 BPM을 크게 떨궈버리는건 Flying Lotus이 새로 구상한 킬링 파트다.

어처구니없는 진행임에도 반박할 수 없고 라디오의 마지막 트랙으로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다.



viewimage.php?id=28b1d525e8c72baf6d&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be1271370a302130b6c3a7c6abb69bd8c2989bb02ef750eb099ef801a9b6327c121a67f7ffc1347

4 AM과 관련된 일련의 과정들은 마치 보르헤스의 '픽션들'에 수록된 단편 [피에르 메나르, 돈키호테의 저자]를 생각나게 한다.


내용인 즉, 어느날 돈키호테가 쓰고싶어진 프랑스인 피에르 메나르에 대한 이야기다.

메나르는 그저 돈키호테를 그대로 베낄 수도 있었지만 그건 너무 쉽다는 이유로 거절하고

직접 스페인어를 배운 뒤 수 차례 원고를 썼다가 찢었다가를 반복하여 창작의 고뇌 속에 불면의 밤을 보냈다.


그렇게 탄생된 메나르의 돈키호테는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와 단어 하나 다르지 않고 그대로 쓰였다.

물론 스페인어를 잘 하는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와 달리

프랑스인 메나르는 300년의 시간을 거슬러 프랑스어로 스페인 고어체를 구사하기에 아무래도 부자연스러운 면이 있다.


허나 메나르가 돈키호테를 쓴 양피지 밑에 수없이 고쳐써서 희미하게 보이는 흔적들은

수많은 번민과 고통의 흔적이며 보다 풍부한 함의를 담고 있어 분명히 세르반테스 것과는 완전히 달랐고

보르헤스 왈 "그것은 오히려 세르반테스를 능가하는 위대한 작품이었다"라고 한다.



난 솔직히 아직도 저 단편의 의미가 뭔지 잘 모르겠다.

포스트모던까지 들어가야 하는데 머리아프니까 관두기로 하고

해당 단편의 해설집들을 찾아보다가 나름 괜찮은 해설이 있는 것 같아서 그대로 긁어왔다.


[이 글은 작가(창작/모방)의 글쓰기/읽기에 대한 이야기이다. 모든 작가는 앞 저작물의 무한응용에서 벗어날 수 없다.

메나르의 행위는 "올바른 독자란 작품을 저자의 의도와 한 치도 어긋나지 않게 읽어야/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억지스럽다.

하지만 메나르는 우리에게 과거에 대한 '수동적 수용' 이냐, '능동적 창조냐'의 사이에서 어느 쪽을 선택할지 묻는다.]



수동적 수용인가 능동적 창조인가


굳이 위의 소설대로 대입하자면 앞선 4 AM의 리믹스들은 수동적 수용이었을테고 Flying Lotus의 작업물은 능동적 창조였을테지만

스페인어 하나 몰랐던 메나르가 능동적 창조를 결심한 것 또한 이미 수동적 수용으로 쓰여진 번역본을 읽었기 때문이었다.


마찬가지로 Flying Lotus에게서 나타났던 그 능동적 창조 역시 앞서 있었던 수동적 수용들의 조각 없이는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다.

보르헤스는 두가지 중에 양자택일하라고 했다지만, 저 두가지 요소는 사실 대립관계가 아닌 상생관계였던 것이다.

너무 전음의 정점만 있길래 재택근무하다가 아무 소리나 써봤다.



출처: 전자 음악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6

고정닉 7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593 이슈 [디시人터뷰] BJ 마이민 '시청자 분들은 항상 고마워요' 운영자 21/01/25 - -
1598 설문 현질에 외제차 한대 정도는 썼을 것 같은 게임 마니아 스타는? 운영자 21/01/27 - -
240164 일반 [야갤] 신안 여교사 사건 경상도.ver.JPG [333] 갓지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3196 631
240163 일반 [파갤] 파붕이 스, 컨 pr! [36] Sssssss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16 17
240162 일반 [야갤] 념글요청, 속보)) 윤서인 입장 발표문 떴다!!!! [339] ㅇㅇ(113.10) 01.27 25301 382
240161 일반 [F갤] 유럽에서 돈 많은 클럽 10위 [12] ManuelNeu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307 14
240160 일반 [야갤] 문크예거가 북한을 돕는 이유......jpg [338] 메좆의야짤타임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31655 827
240159 일반 [S갤] 정용진 회장님 성치성향....jpg [58] ㅇㅇ(211.49) 01.27 5803 139
240158 일반 [야갤] 윤서인 통수 모음집.......jpg [289] ㅇㅇ(89.187) 01.27 22471 693
240157 일반 [야갤] 야념간 남성혐오 논문 국민신문고에 민원넣었다 [418] ㅇㅇ(175.125) 01.27 21191 1049
240156 일반 [엠갤] 디패인별.트윗) 샄낰히 10P [26] 예나오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824 94
240155 일반 [일갤] 요코노 스미레 Friday 2021.02.05 [7] ㅇㅇ(223.38) 01.27 240 22
240154 일반 [해갤] 세리에a 덕후 아이돌...jpg [70] 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3300 90
240153 일반 [미갤] 다시보는 부동산갤 명작...jpg [29] 쥬지Stoc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006 78
240152 일반 [개갤] 그날 톈안먼엔 아무 일도 없었다 [27]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424 59
240151 일반 [비갤] 떠나기 전에 코인팁 주고 감 [23] 고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534 17
240150 일반 [해갤] 같은 신경전 다른 피지컬.......................gif [172] Coa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9625 439
240149 일반 [주갤] 삼전 이 씻팔려ㅑㄴ아!!!!!!!!!! [50] 데레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6950 112
240148 일반 [야갤] 대한민국 차기 대통령ㅗㅜㅑ..jpg [817] ㅇㅇ(193.176) 01.27 36141 927
240147 일반 [누갤] 귀멸 때문에 난리난 전국 메가박스.jpg [63] ㅇㅇ(183.103) 01.27 3665 67
240146 게임 [마갤] 마영전 스샷 좋구만 [51] imsi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779 52
240145 게임 [로갤] 건슬링어 전설아바타 하의 [119] 와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0831 128
240144 일반 [몸갤] 굿모닝 자나팜좌 [30] 퍼플버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1238 86
240143 일반 [몸갤] 재업 달린다 [21] ㅅㅅ(119.65) 01.27 5702 22
240142 엔터 [일갤] 시로마 미루 [30] 하야시미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050 20
240140 일반 [야갤] 단골손님 서비스...챙겨야하나요? jpg [53] _@/''ก(125.139) 01.27 4896 28
240139 일반 [야갤] '그 코' 레전드급 통수사건 정리 ㄹㅇ...JPG [296] 야갤기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5441 364
240138 일반 [해갤] (정리글) gme 사건: 숏스퀴즈는 이제 시작인가? [57] ㅇㅇ(180.66) 01.27 10475 80
240137 일반 [치갤] 이봉원 봉짬뽕리뷰... [104] ㅇㅇ(223.62) 01.27 10144 179
240136 일반 [야갤] av배우 제안을 받았던 연예인 ㅗㅜㅑ [240] ekdjdjd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30238 206
240135 일반 [기갤] 짧은원피스 전소영 ⛲⚡⭐⛄⚓⛵ [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9511 30
240134 일반 [공갤] 자대 배치 받은지 5일된 뉴비 총무다.txt [187] ee(110.70) 01.27 13479 35
240132 일반 [오갤] 210125 지호 v앱 움짤 10장.gif [24] 오늘날씨효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114 36
240131 일반 [A갤] 어제 운전중에 여친 허벅지 만지다가 사고날뻔 했다는 글 [45] 데빌네코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6053 75
240130 일반 [A갤] 하륵병 그라비아 원하는 포즈 찾았다 [23] 푸른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4267 39
240129 일반 [A갤] 끼호 헠;;; [70] 食소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2409 99
240127 일반 [A갤] 팀8, 독립군 활동 시절. [14] 유동닉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704 189
240126 일반 [야갤] 30대여자.....결혼....팩폭.......눈나....jpg [6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64019 1891
240125 일반 [자갤] 한문철 레전드.youtube [47] ㅇㅇ(114.202) 01.27 6686 40
240124 엔터 [여갤] 2월 1일 데뷔 하는 신인 엳돌 받아라! [59] 카르바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383 22
240123 일반 [블갤] 210127 챙별 [45] 챙람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492 150
240122 일반 [야갤] 오늘자 만신84.jpg [720] ㅇㅇㅇ(175.212) 01.27 24402 861
240121 일반 [여갤] 한남들이 리나패는 이유 이거잖아 [392] ㅇㅇ(175.223) 01.27 20689 982
240119 일반 [야갤] 요즘 07년생들 생일파티 하는법.jpg [873] 난넣고넌낳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70335 1020
240118 일반 [야갤] 2년전 7급 게이.....일베에 썼던 명언......JPG [775] ㅇㅇ(218.54) 01.27 72038 2203
240117 일반 [미갤] 김성주 아들......민국이 근황 [65] ㅇㅇ(211.214) 01.27 10220 73
240116 일반 [주갤] 빅히트... 2억.. 미수 몰빵 근황.jpg(feat.한강) [47] ㅇㅇ(59.21) 01.27 19040 124
240115 FUN [야갤] 이나경 박영선 레전드 떴다 !!!.gif [472] 휀라디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3157 1843
240114 일반 [개갤] 뭉클뭉클 손흥민촌.jpg [53] 콰지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8223 109
240113 엔터 [아갤] 210126 공별 미연 5P [12] 조디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940 38
240112 일반 [야갤] 결혼....다급해진 언냐들......레전드...jpg [13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84830 1768
240108 일반 [미갤] cnbc인터뷰 cciv 요약해준다 [23] ㅇㅇ(121.171) 01.27 5088 3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