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양봉장에서 기르는 고양이 보고 가라2

꼬미찡(122.34) 2020.11.30 10:00:03
조회 5406 추천 258 댓글 69

오랜만에 돌아온 꼬미곤쥬님이다.

양봉장 한 해 마무리 하느라 좀 바빴다.

오늘은 꼬미가 나한테 적응한 후 부터 밖으로 나갈때까지의 기록을 올려보겠음.

영상으로 봐야 심장 찢어지는 것도 많아서 올릴라했는데 영상은 어떻게 보이는지 모르겠어서 그냥 사진만 올린다.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972afa0e82e234cfa7a61e3

얘가 한번 안기고 나서부턴 날 엄마(?)쯤으로 생각했는지 계속 내 무릎 위에 올라와서 놀았음.

발톱으로 내 바지를 붙잡고 겨우겨우 올라와서 놀다가 잠 들고 그랬었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d77f3aab42b7646fa7a61e3

이땐 무릎 위에서 잠 되게 많이 잤었는데 그게 기분이 그렇게 좋더라.

날 되게 신뢰하고 내가 있으니 맘이 놓인다는 의미 같아서 너무 짠하고 좋았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c72fcaae8282310fa7a61e3

우연히 찍은 발바닥인데 완전 핑꾸핑꾸핫핑꾸.

지금은 흙 밟고 다녀서 거의 고릴라 발바닥임.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123aba7b22d2217fa7a61e3

꼬미가 좋아하던 장소 중 하나. 컨테이너 안에서 자기가 맘에 드는 장소 찾아서 자곤 했는데, 양봉할 때 쓰는 얼굴 가리개를 그렇게 좋아했음.

저 가리개가 힘이 없으니 안에 들어가있으면 지 몸에도 딱 맞고 밖도 잘 보이고 폭신해서 맨날 일하다가 뭐하나 보러 오면 저 안에서 자곤 했었음.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a73ffa3e47a234dfa607fe3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d75faa1e27e7245fa607fe3

내 모자에 들어가있는 것도 엄청 좋아했음. 벽에 걸어놓으면 발로 쳐서 떨군 다음에 들어가길래 그다음부턴 들어가라고 그냥 책상 위에 놔둬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f24f2a0e52a7642fa7a61e3

좀 더 크고 나서 좋아하던 곳. 이때는 더 많이 뛰어놀 때여서 잠도 여기저기 옮겨가면서 잤는데, 이 선반과 짐 사이가 좁으니까 짐 위에서 잠을 주로 잤음.

저 아래의 검은건 침낭인데 그 위에서 항상 중심 잡으며 자길래 침낭 위에 박스 깔고 방석 깔아서 자리 만들어 줌.

그러니깐 거기가 완전 뻬이버릿 스팟이 돼버려서 뭘하던 저기에서 다 했었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f70aba1e07c2441fa7a61e3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022fdf3e326714cfa7a61e3

참고로 난 화장실 이렇게 만들어줬었다. 어차피 널린게 흙이라 고양이모래 따로 안 샀고 박스에 흙 퍼담아서 컨테이너 한 켠에 놔줬음.

처음엔 배변패드 썼었는데 똥을 너무 안 싸길래 이렇게 해준거였는데, 흙 냄새 맡고 바로 똥 싸는거 보고 본능은 대단하다는걸 느꼈음.

이렇게 해놓고 싸면 그 똥만 퍼서 밖에 버리고 일주일에 한 번씩 흙 갈아줬다.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027fda3b42f2716fa7a61e3

꼬미가 우리집에 왔을 때가 5월이었는데 태어난지 한 달 됐을 때였음. 한 달 반 정도부터 한 세 달째까지 우다다랑 깨무는걸 멈추질 않아서 정말 힘들었음.

얘는 물 때 그냥 물질 않고 내 손을 꼭 암바를 걸더라 ㅅㅂ. 앞발로 손 딱 잡고 입으론 물고 뒷발로 바바바바 하면서 겁나 차고.

진짜 인간 샌드백 된 느낌이었는데 무는거 교정할라고 온갖 글이랑 유튜브 보고 하라는거 다 해봤음.

결론은 그냥 무시하고 나가버리는게 짱이었고 나이 먹으니깐 알아서 그만두는게 가장 컸음.

진짜 너무 많이 물 때는 너무 얄미워서 등짝 한 대씩 때렸는데, 무슨 8살짜리 조카랑 감정 싸움한 느낌이었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c27fea4e2792d16fa7a61e3

한 두 달쯤부터는 점프도 잘 해서 내가 일하러 나가면 꼭 이렇게 창틀에 앉아서 나 뭐하나 구경하다가 잠들곤 했음. 대부분은 내가 가까이 오면 깼는데,

너무 깊게 자면 내가 온 줄도 모르고 곤히 자고 그랬다. 이 고라니밖에 없는 양봉장에 날 기다려주는 존재가 있다니, 감동의 도가니였다.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c73faa4e12f7216fa7a61e3

얘가 확실히 혼자 있으니깐 무언가 나의 흔적을 찾아 헤맸었음. 의자가 한 네 개 있는데 꼭 내가 앉는 의자에 이러고 올라와서 쉬곤했음.

근데 다른 고양이들도 그러냐? 얘 졸라 뒷다리 쫙 피고 쉬어 ㅋㅋㅋ 무슨 닭 잡아서 깃털 뽑아놓은 것 마냥ㅋㅋㅋ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a24afaae17d2740fa7a61e3

하지만 동시에 교태도 부리는 마성의 꼬미곤쥬님이지.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d70afaab32a7614fa7a61e3

이건 꼬미 첫 외출날. 애가 어느정도 크니까 점점 컨테이너 박으로 나오려고 점프를 시도하고 또 방충망을 막 헤집길래 한번 데리고 나와봄.

처음에는 냄새만 엄청 맡다가 너무 무서운지 컨테이너 아래로 들어가서 숨었는데, 기다려줬더니 컨테이너 주변 한 바퀴 산책하고 오줌도 싸고 그러더라.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5c050a4b5cbfcfbf85654b5c50efdadd74004de76c071e

버려놨던 모기장을 이런 용도로 쓰더라 ㅋㅋㅋ 완전 탐험하느라 나 따위는 신경도 안 쓰던 30분이었음.

그다음부터는 컨테이너 문 활짝 열고 가림막도 치우고 내가 일할 땐 같이 데리고 나왔다. 그때부터 바깥에 적응해서 잘 놀았고 아직은 잠은 컨테이너 안에서 잤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174aca0e57b234cfa7a61e3

양봉장의 온 사물이 꼬미 장난감이었음. 사냥 장난감 졸라 쓸모도 없었을 정도. 저건 매실인가 도토리인가 막 굴리고 놀던 모습임.

이놈 드리블 엄청 잘 해서 내가 한동안 위숭빠레~오!오!오!오! 이러면서 노래 부르면서 놀아줬음ㅋㅋㅋㅋ.

이때가 늦봄이라서 곤충이 되게 많았는데, 나방, 나비, 중국매미, 이런거 낮게 날면 쩜프해서 잡아먹고 그랬었다.

어떻게 막을 수가 없더라. 꿀벌도 몇 번 잡아먹었는데, 말벌 안 건드린걸 천운으로 생각 함.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b21fda6e57b7713fa7a61e3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175faaae82e714dfa7a61e3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c26f9f7e12f7213fa7a61e3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872fcf1e47b2d13fa7a61e3

여전히 미묘였음. 이때가 한 2개월 정도?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125a8a7e42f2243fa7a61e3

우리는 상수원 보호구역이라서 정화조 설치를 못 하는데, 졸라 냄새나는 간이 화장실에서 쌀 바엔 그냥 땅이 나아서 난 땅 파놓고 똥 쌈.

땅 파고 있으면 꼬미가 마치 "인간도 땅 파고 싸네?"라는 느낌으로 날 쳐다봄. 그러고 변기 설치하면 귀신같이 들어와서 졸라 지가 땅을 더 팜.

그러고 안 비켜 ㅅㅂ. 좀 가라고 해도 계속 땅 파고 지는 싸지도 않음. 진짜 10분 동안 자리 잡고 있을 때는 진짜 머리 위에다 확 똥을 싸벌라 싶었다.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921fba6b52a2c4dfa7a61e3

꼬미 특: 점심 시간에 옷 갈아입고 일할 때 입은 옷 말려 놓으면 꼭 그 위로 찾아가서 낮잠 자더라. 땀 오지게 흘려서 내 냄새가 많이 나는지 꼭 올라가서

옷을 막 다 모아서 옷을 깔고 덮고 그러고 낮잠 잠. 누가 보면 지 이불 깔아준 줄. 내가 다시 입어야 하는 옷인데.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a74f9f3b42f7641fa7a61e3

그렇게 평온한 나날을 보내다가 졸라 큰 사건이 하나 터짐.

컨테이너 안에서 쉬고 있는데 꼬미가 쭐래쭐래 들어옴. 내 무릎 위로 바로 쩜프하더니 말이 머리 털 듯이 머리를 막 터는거야. 푸르르 거리면서.

왜그러지? 하고 보고 있은지 한 10초 만에 얼굴이 막 부풀어오름. 그거 보고 '아 벌에 오지게 쏘였구나'하고 알아챔. 내가 옛날에 한 20방 쏘여서

쇼크가 엄청 크게 온 적이 있어서 바로 알아챘음.

벌들 꿀 먹으라고 잠깐 내어놓은거에 벌이 엄청 몰려 있었는데, 아마 거기서 깽판 부렸다가 쏘인거 같았음.

근데 이게 쇼크가 왔을 때 토하고 대변을 보면 독이 싹 빠진단 말이야? 마침 애가 헛구역질을 막 하길래 애기 토 시키듯이 잡고 토를 막 시켰음.

그러니깐 낮에 먹은 습식 사료랑 간식이랑 어디서 뜯어먹은 잡초랑 그런걸 엄청 토했는데, 그러고나서 시원+안전한 자리 찾아가서 누운게 위 사진임.

대변을 안 보길래 엄청 걱정하고 몸이 작아서 죽진 않을까 조마조마했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124f8a7e67b2541fa7a61e3

한 한시간 지나니 붓기가 많이 빠진 얼굴로 컨테이너 아래에서 기어나옴. 똥꼬를 보니 설사가 엄청 묻어있어서 아 대변도 다 봤구나 하고 안심했음.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c73fdf6b32a7616fa7a61e3

입에 묻은 토랑 똥꼬 다 닦아주고 보니 아직 얼굴이 부어있었음.ㅋㅋㅋㅋ살았다 싶으니 웃겨서 보면서 엄청 웃음ㅋㅋㅋㅋ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8922fcf7b2262741fa607fe3

제일 먼저 물부터 먹더라 ㅋㅋㅋ물만 한 2분 먹음ㅋㅋㅋ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926aca4e12a764dfa7a61e3

물론 그러고나서 다시 건강해짐. 하루만에 붓기 싹 빠지고 다 제자리로 돌아옴.

그다음부턴 벌이 웅~~하면 바로 후다닥 하면서 내빼고 도망침. 지도 뼈저리게 느꼈길 바람. 아무리 때려도 맞아주는 착한 동물은 나밖에 없다는걸.

viewimage.php?id=2ebcc4&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7e1219ae0b619505c2d5eb9cdb28063225d537385da26f9aae87c7742fa7a61e3

쓰다보니 사진이 30갤 초과해서 이 이상은 다음에 써야 할 듯하다.

아 시간 졸라 잘 가네. 원래 꼬미 밖에서 자는거까지 쓸라했는데 그건 3탄으로 가겠음.

언제 돌아올진 모르지만 ㅅㄱ.

아 그리고 영상 올리면 다 글 제일 아래로 내려가서 붙어있는지 아니면 글 중간에 남는지 알려줘라.

만약 글 순서에 맞게 자리배치 안 되면 그냥 사진만 올리게


그리고 꼬미곤쥬님 졸라 이쁘니깐 보면서 꼬미곤쥬님 예뻐요 라고 읊조리면서 봐라.



출처: 야옹이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58

고정닉 38

1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591 공지 디시콘 50개로 증대, 비추천 제어 기능, 자짤 30개로 증대 운영자 21/01/18 - -
1592 설문 ‘전화위복’ 중간 투입되어 극 빛낸 대체 배우는? 운영자 21/01/19 - -
239499 일반 [야갤] 스웨덴 물가 체험 ㅗㅜㅑ [1233] 원더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76803 1408
239498 일반 [리갤] 여자들 인스타를 믿으면 안 되는 이유...jpg [491] ㅇㅇ(121.147) 01.19 73792 1367
239497 일반 [야갤] 자식 두고 책임안지려고 도망간 아내...jpg [1253] 제이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4392 775
239496 일반 [야갤] 누나들.. 남친 사진.. 카톡 프사.. 안하는.. 이유.. jpg [115] 누나(14.42) 01.19 17668 132
239494 일반 [야갤] 日 열도... 주간 AV... 인기순위... 1위.. 누나.. gif [80] 누나(14.42) 01.19 20934 105
239492 엔터 [야갤] 일본의 아이돌 누나... gif [121] 눈사람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2478 110
239491 FUN [개갤] 야글코글 이재용 죄목..jpg [56] ㅇㅇ(211.198) 01.19 9843 245
239490 엔터 [여갤] 은조 미쳤다 [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7676 46
239489 엔터 [여갤] 다 올라온 woo!ah! 교복 개인짤 모음 [38] WOO!A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7898 45
239488 엔터 [엠갤] 박명수 복면가왕에 일침....jpg [66] ㅇㅇ(223.62) 01.19 12250 395
239487 게임 [닌갤] 흑우대회? [219] ㅇㅇ(14.4) 01.19 11093 141
239486 일반 [주갤] 삼전 천만원에 팔았다는 사람인데요.. [120] 하율(119.192) 01.19 21692 164
239484 FUN [야갤] 남초 말투 잘 따라하는 판녀....JPG [585] 미분당한바다달팽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51505 1162
239483 엔터 [여갤] 오늘은...버스터즈...야스다..타카라...생일....gif [27] 와따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9060 103
239481 스포츠 [파갤] 캔디토가 제안하는 벤치룰 [48] 처리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688 36
239480 FUN [주갤] 삼전 왜 오르냐고!!!!!!!!!!!!!!!!!!!!!!!!!!!!!!! [178] 데레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8649 154
239479 일반 [야갤] 러시아인이 말하는 러시아 [620] 응급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9911 641
239478 게임 [중갤] 토드 하워드와 목숨을 건 체스 대결 펼쳤다.aidungeon [43] NTSC(116.32) 01.19 10897 138
239477 일반 [야갤] 야붕이 "여성 재택숙직제" 항의전화 했다. [348] 돡붕베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5851 843
239476 일반 [자갤] (스압) BMW 썩차 살리기 프로젝트 1/2 [181] 똥트슈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6914 143
239475 엔터 [엠갤] [12:52] 아이즈원 #혜원 인스타 업데이트 [86] S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5661 233
239474 일반 [야갤] 야붕이 집합금지 어긴 김어준 신고했다..jpg [592] 휀라디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8721 1884
239472 게임 [중갤] 만삭인 아내를 살해한 의사가 즐겨했던 게임......... [154] ㅇㅇ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7852 238
239471 엔터 [여갤] 롬쌔 탄생 과정.jpg [50] ㅇㅇ(211.184) 01.19 11389 122
239470 엔터 [여갤] 우아! 고화질짤 심플에서 풀었다 [13] 엄지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188 29
239469 일반 [야갤] 백인에게 인기많은 일본남자 ㅗㅜㅑ [515] ㅇㅇ(182.225) 01.19 51617 845
239467 엔터 [기갤] 210119 죠스타 [12] 강꿈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276 20
239464 일반 [스갤] 쏘대장 유튜브 인생 최고 논란중인 사건.jpg [82] ㅇㅇ(118.235) 01.19 8051 90
239462 일반 [스갤] 하악이 아침방송 움짤모음...........gif (세쿠시편) [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1050 153
239461 일반 [기갤] 오늘자 배달음식 시킨 변호사 집안의 갑질 (용인 수지) [90] ㅇㅇ(175.223) 01.19 6688 195
239460 일반 [만갤] 요즘 대만 광고 ㄹ황.jpg [227] ㅇㅇ(39.7) 01.19 11134 133
239459 일반 [스갤] 미코 유저가 갤럭시를 메인카메라로 안쓰는 이유...eu [50] ㅇㅇ(169.57) 01.19 5507 36
239458 게임 [동갤] 동방은 잘 모르지만 만들어봤음 [34] Com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245 57
239457 일반 [야갤] 깜짝... "김치는 한국음식" 발언했다 퇴출당한 유튜버.gif [909] ㅇㅇ(110.70) 01.19 28254 883
239456 일반 [야갤] 大 폭설... 서울... 아파트... 근황... jpg [56] 폭설(14.42) 01.19 12268 92
239455 게임 [리갤] [LPL] 오늘 상남자 에이밍 요약.gif [118] LPL짤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7630 354
239454 일반 [주갤] 마지막 념글자유이용권 쓰러왔습니다. [210] 96.8층 삼전 펜트하우스(211.32) 01.19 19747 331
239452 일반 [주갤] 저번에 글 쓴 삼전대주주입니다. [130] ㅇㅇ(117.111) 01.19 17268 169
239451 엔터 [기갤] 슬기 + 웬디 + 예리 인스타 Bad Boy 3억뷰 기념 [13] 7월7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064 15
239450 일반 [미갤] [미국배당주ETF] 기술(Tech) 섹터 투자 종목 총집합 [27] 미국배당줍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589 35
239449 일반 [미갤] 클라우드 스펙 대장 apxt에 대해 알아보자. [31] Nga장투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600 19
239448 엔터 [여갤] 웆스타 엑시 은서+남다원 인스타 뉴짤 [11] ㅇㅇ(39.7) 01.19 2576 30
239447 FUN [비갤] 비트코인 핫하다고 해서 샀는데 76% 됐다 [59] ㅇㄴㅁㄹ(183.98) 01.19 16099 124
239446 일반 [야갤] 윤서인 '83억' 소송 검토중......jpg [1351] ㅇㅇ(210.217) 01.19 52463 1705
239444 엔터 [여갤] 에스파 공트 뉴짤 [11] ㅇㅇ(175.223) 01.19 3344 50
239443 시사 [야갤] 입양아 관련 문프의 해명... ㄷ ㄷ [689] 해으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64241 1459
239441 일반 [바갤] 눈내린 산에서 커브타는 움짤 [51]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689 24
239440 FUN [파갤] 오늘 헬스장 7장 요약.... real [24] ㅇㅇ(223.38) 01.19 11646 111
239439 일반 [주갤] 삼전 개좆됏다 빨리 내려라 개떡락시그널떳다 [39] ㅇㅇ(223.33) 01.19 14768 108
239438 엔터 [기갤] 들스타 슈화+공트 수진 [9] ㅇㅇ(175.223) 01.19 2020 2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