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포츠] 싯다운 vs 싯백에 대한 잘못된 이해

greek1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1.16 14:00:03
조회 4275 추천 25 댓글 31

1. 싯다운 vs 싯백의 구분


최근 싯다운 vs 싯백에 대해 잘못 이해하는 분들이 가끔 보입니다.

싯다운 vs 싯백이 그렇게 거창하고 중요한 내용은 아닙니다.

하지만 누군가를 교육하는 상황이나, 정보를 교환하는 상황이라면

싯다운 vs 싯백 전형의 구분을 명확히 이해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100% 싯다운 100% 싯백은 없습니다.

굳이 극단적인 싯다운 vs 싯백을 굳이 찾는다면 아래와 같겠죠.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f9bf882c02a7e3bc3d980deb23b1294ed55adbe74caecc

싯다운

토시키 야마마토는 대퇴가 아주 짧고 retroversion입니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f9bf882c02a7e3bc3d980db872b67a1fd45889e71f46cf

싯백

킴벌리 왈포드는 대퇴가 아주 길고 anteversion입니다.


대부분의 파붕이는 이렇게 극단적이지 않고, 중간쯤에서 결정됩니다.





2. 싯다운스쿼트 vs 싯백스쿼트에 대한 오해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f9bf882c02a7e3bc3d980de925b12f1ed95fd4e71cbf17


가끔 파갤에서

"루샤오준이 싯백이다"

"ATG도 싯백이다"

"루샤오준은 싯백으로 시작해서 최하단에 싯다운이 된다"

라는 글이나 댓글들이 보일 때가 있습니다.

이것은 싯백스쿼트에 대해 완전히 잘못 이해한 경우입니다.





3. Sit Back Squat ≠ 엉덩이가 뒤로 간다


[Sit Back Squat]를 직역해서 [엉덩이가 뒤로 간다]로 오해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둘은 물론 겹치는 부분이 있지만, 동치는 아닙니다.


왜 동치가 아닌지는 다음의 짤 2개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f9bf882c02a7e3bc3d980dba75be7e10d058dce7c0eecf

세상에 엉덩이가 뒤로 가지 않는 스쿼트는 없습니다.

심지어는 프론트 스쿼트도 엉덩이가 뒤로 가고, 무게가 엉덩이에 실립니다.

하지만 엉덩이가 뒤로 간다고 해서 'Sit Back Squat'는 아닙니다.





4. Sit Down Squat vs Sit Back Squat


그렇다면 싯다운스쿼트와 싯백스쿼트를 어떻게 구분하는지 살펴봅시다.

Sit Down과 Sit Back은 영어이므로

미쿡 형아들이 이 분류를 어떻게 쓰고 있는지를 봐야겠죠.


1) Mark Rippetoe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afe96198e4da806195bbbc58



2) Greg Nuckols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f8ec60cc60e6018eac9dab32

- Having people “sit down” and not restricting their forward knee travel will generally let them squat deeper.

- Most people are fine just using whichever cue makes the squat feel the most comfortable for them, while powerlifters may be better off (in general) cuing “sit back” and weightlifters are better off cuing “sit down.”

- Some people strongly prefer sitting back into a squat, pushing their butt back as they come down. Other people strongly prefer sitting down into a squat; I see (and use) the cue, “drop your butt between your ankles” a lot to describe this technique.


- 무릎이 앞으로 나가도록 허용하는 "싯 다운"을 시키면

대체로 더 깊은 스쿼트를 하게 된다.


- 둘 중에서 각자 편한 큐를 쓰면 된다.

역도 스쿼트의 경우 "싯 다운"의 큐가 더 잘 먹히고,

파워리프팅(특히 장비파맆) 스쿼트의 경우 일반적으로 "싯 백"의 큐가 더 잘 먹힌다.


- 하강시 [엉덩이를 발목 사이로 담그는] 싯다운의 큐를 선호하는 사람도 있고,

하강시 [엉덩이를 뒤로 많이 미는] 싯백의 큐를 선호하는 사람도 있다.



3) Loren Chiu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4a755f287cc0e2625540e7071010a3b019f25b10b28b65e9

Chiu’s study included both men and women, and the men squatted about 1.65x their body weight (146kg squat at 90kg), while the women squatted about 1.25x their body weight (84kg squat at 66.5kg).

Chiu compared squats with and without restrictions in forward knee travel using the same stance width in each condition,


치우 박사는 남성 체중 1.65배 스쿼트, 여성 체중 1.25배 스쿼트를 대상으로 실험했다.

그림과 같은 방식으로 무릎 전진을 제한하지 않는 경우를 싯다운

무릎 전진을 제한하는 경우를 싯백으로 구분해서 실험했다.



4) Paul Swinton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a8ed3b99aa338ef5e262fcab

Swinton’s study was performed on competitive male powerlifters who squatted about 220kg at a bodyweight of about 100kg on average.

Swinton compared “traditional” squats (close to moderate stance squats, sitting down with a lot of forward knee travel) to “powerlifting-style” squats (no artificial restrictions on forward knee travel, but sitting back with a wide stance to purposefully reduce forward knee travel).


스윈튼 박사는 평균 체중 100kg 스쿼트 중량 220kg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실험군A는 전통적인 스쿼트(보통 보폭, 무릎이 전진하는 싯다운 스쿼트)의 조건,

실험군B는 장비 파워리프팅 스쿼트(넓은 보폭, 무릎의 전진을 제한하는 싯백 스쿼트)의 조건을 설정했다.





5. 싯다운 vs 싯백을 구분하는 명확한 기준은 무릎이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faea3c982e29c54b99a448ec

물론 무릎이 전부는 아닙니다.

하지만 가장 간편하고 명확한 척도입니다.

초보라서 구분이 헷갈린다면, 무릎을 보면 쉽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대개 발끝을 기준으로 무릎의 포지션을 설정하면

엉덩이 위치, 후면 개입 정도, 하강하는 궤도 등은 자연스럽게 따라옵니다.


단, 싯다운에서 무릎이 나가는 것은 어디까지나 겉모양일 뿐입니다.

싯다운 스쿼트를 한답시고 무릎부터 앞으로 던져버리면 무릎이 작살납니다.

싯다운 스쿼트를 하더라도 무게는 엉덩이에 충분히 걸려있어야 하고

슬관절과 고관절은 시작부터 동시에 접혀야break 합니다.





6. 동일 조건 하에 실험해야 한다.


루샤오준이 왜 싯다운인지는 동일 신체조건으로 비교를 해보면 됩니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feee69c8bdd3fdec35672b38

왼쪽이 원래 루샤오준의 스쿼트 입니다. 싯다운이죠.

오른쪽이 포샵질로 그린 싯백스쿼트 입니다.




7. 둘 다 하자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faed61cfa50fe9759336c008

로우바만 하던 사람도 하이바 프론트 볼륨훈련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운다고 말하고

하이바만 하던 사람도 로우바 싯백을 하면서 새로운 것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둘 다 해봐야 자신에게 최적인 지점을 찾을 수 있습니다.





8. 결론


오늘의 결론입니다.

길고 지겨운 글을 이것 때문에 썼습니다.

"하이바 싯백"은 없습니다.

하이바 싯백 하는 선수를 딱 1번 보긴 했는데, 나름의 개인사정이 있고 지극히 예외적입니다.


viewimage.php?id=3db2c723f7de31a07ab6d8b2&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a1c5b35083700abf15105ee9c7a2f3cbcebda270f755889727d7d4f08739e56f3ef61cfe6d7b6244f2dc05c

"하이바 싯백"은 스쿼트를 잘못 이해해서 생기는 오류이며

부상의 지름길입니다.





출처: 파워리프팅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5

고정닉 12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633 설문 최종면접에서 경쟁자로 만나기 싫은 스타는? 운영자 21/03/03 - -
1639 이슈 [디시人터뷰] 곽민선 아나운서, 팬들과 같이 즐길 줄 아는 누나 운영자 21/03/05 - -
243379 일반 [야갤] 어제 대깨문 운영자땜에 축리웹 폭동난 사건.jpg [165] ㅇㅇ(222.112) 03.06 5743 110
243378 일반 [야갤] 에이프릴... 탈퇴 전날... 마지막 공연... 현주... gif [67] 현주(14.42) 03.06 10337 154
243377 일반 [야갤] 아버지 군시절 그림 올려본다 ㄹㅇ....JPG [56] 센숫(211.178) 03.06 9219 154
243376 일반 [군갤] 사관학교에서 1학년 연애를 막아버렸던 이유.jpg [74] Akv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12415 142
243375 일반 [윤갤] 본인 좆반고 몰카범으로 잡혀간 썰.txt [153] ㅇㅇ(106.240) 03.06 14331 225
243374 일반 [발갤] 인스타의 순기능 [60] dd(223.62) 03.06 19005 73
243373 일반 [야갤] 인스타... 자연산 G컵...jpg [66] ㅇㅇ(121.176) 03.06 15097 75
243372 일반 [디갤] 상남자특 [62] BF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12293 133
243371 일반 [군갤] 민요 "아리랑"을 공식 군가로 사용하는 미군부대 [67] ㅇㅇ(211.246) 03.06 7999 183
243370 일반 [A갤] NMB48 그라비아 촬영 현장 하이라이트 움짤들. [24] 이즈리얼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6293 27
243369 일반 [아갤] (스압)아이패드 사기꾼 가지고 놀았다 [38] 검은콩우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7320 116
243368 일반 [겨갤] 헬린이 일반인 [27] 호카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13363 56
243367 일반 [페갤] 한국경제 '대국민 사기' 괴물이 된 확률형 아이템 기사 [42] 플루트는목관악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6851 110
243366 일반 [코갤] 주식한지 20일정도 된 여동생 근황 [48] ㅇㅇ(110.70) 03.06 13526 113
243365 일반 [B갤] 종필이 회장 인터뷰 요약 [38] 미주갤블룸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4442 20
243364 일반 [중갤] 위기의 던파 근황...jpg [128] ㅇㅇ(59.14) 03.06 32978 328
243363 일반 [바갤] 소화제다 자객누가보냇냐 [87] 카레있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6464 23
243362 일반 [중갤] 메이플 보보보 논란 정리(3줄요약 있음) [206] ㅇㅇ(183.106) 03.06 22155 361
243361 일반 [파갤] 맨발로 스쿼트하는 이유 [33] greek1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7399 46
243360 일반 [S갤] SK와이번스가 KBO에 남긴 위대한 기록들.jpg [42] ㅇㅇ(211.63) 03.06 5580 202
243359 일반 [부갤] LH 비리사건..허본좌의 생각 ..jpg [48] 나야트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6908 137
243357 일반 [S갤] (스압) 오늘 SK 마지막 경기 스태프로 갔다온 썰 [61] ㅇㅇ(223.38) 03.06 5834 323
243355 일반 [B갤] <정보글> 주식과 채권, 원자재는 쉽다. [24] qqq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3407 14
243354 일반 [야갤] 퇴화한 전투민족... 옛날 군인들 외모...jpg [828] 붉은눈의흑룡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79049 1047
243353 일반 [야갤] 최근 모바일게임을 제패한 회사의 충격적 정체ㄷㄷ [727] 훈노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84527 1639
243351 일반 [야갤] 일본 로또 1등 당첨자의 삶 ㄹㅇ...jpg [717]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93358 1716
243350 일반 [부갤] 이낙연 계란 다른 사진도 있다. [55] d(211.58) 03.06 6739 103
243349 일반 [주갤] 윤석열이 3월4일 그만둔이유 ㅋㅋㅋㅋㅌ [101] ㅇㅇ(39.7) 03.06 9938 177
243348 일반 [개갤] 유익한 들깨가루의 세계.info [30] 콰지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8013 63
243345 일반 [치갤] 배달비 3만원의 진실 [74] ㅇㅇ(118.43) 03.06 9846 140
243344 일반 [여갤] 릴갤러 에이프릴 앨범...화형 완료 [39] ㅇㅇ(14.43) 03.06 8298 195
243343 일반 [로갤] 로르망디 상륙작전.JPG [85] ㅇㅇ(119.70) 03.06 18087 236
243342 일반 [페갤] 넷마블 우호기사 써주던 이대호 기자 근황.jpg [31] ㅇㅇ(115.21) 03.06 6175 112
243341 일반 [주갤] 나스닥 폭락이유 [38] ㅇㅇ(49.166) 03.06 9436 40
243340 일반 [코갤] 국민연금때문에 다 망했다는 한 아줌마.. [5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9319 96
243339 일반 [코갤] [단독] “외부에 알리지 말라”…롯데백화점, 직원 확진 숨겼나 [14] 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5353 34
243338 일반 [야갤] 300조를 교도소에 기부하겠다는 여성 ㄷ ㄷ ㄷ [508] ㅇㅇ(115.89) 03.06 69911 1004
243337 일반 [일갤] 2021 영점프 카시와기 유키 [19] ㅇㅇ(223.62) 03.06 5213 29
243336 일반 [야갤] 오늘 이낙연 강원도서 계란 맞는 장면 움짤...gif [303] ㅇㅇ(117.111) 03.05 23691 481
243335 일반 [야갤] 한녀 도와주다 역으로...ㅗㅜㅑ [15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96380 1672
243334 일반 [야갤] 독수리 vs 사냥개 싸움 레전드...(북한영상) [444] 붉은눈의흑룡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63410 1020
243333 일반 [야갤] 페미들이 딥페이크로 허위선동하는 방법(feat.여명숙) [273] ㅇㅇ(175.125) 03.05 27940 735
243332 일반 [공갤] 클래지콰이 호란 근황 [298] ㅇㅇ(223.62) 03.05 27302 118
243331 일반 [개갤] 싱글벙글 골프 [101] 단또튀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18169 175
243330 일반 [컴갤] 강화유리 케이스 폭발했다.... [172] ㅇㅇ(175.223) 03.05 33954 181
243329 일반 [해갤] 대구 동인동 찜갈비에 대한 상반된 반응.jpg [179] ㅇㅇ(1.249) 03.05 19826 122
243328 일반 [카연] 친구 사랑니 빼다가 고통받은 썰 [165]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21782 186
243325 일반 [야갤] 오늘자 무신사 남녀차별 논란 .jpg [971] ㅇㅇ(39.7) 03.05 41702 502
243324 일반 [컴갤] 삼성은 요즘 이런 짓도 한다.jpg [313] ㅇㅇ(125.143) 03.05 33168 402
243323 일반 [남갤] [데이터주의] 꼬북좌 움짤 10p [86] Dtvdg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28808 13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