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FUN] 네덕 말투 강좌....txt (의외로 내용 김)앱에서 작성

고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1.28 13:49:01
조회 16170 추천 305 댓글 287

viewimage.php?id=3da8c22feedd36a351add3b11fc721&no=24b0d769e1d32ca73dec82fa11d02831d5ca5516da218d33b13f2760b9125b359e596f6e06a166f4541eafafd84df3874dbc5a1665cdfa5b415a6f59fc6cb7bdb9211ac5290cd975e203e10eebed0f8ec3f04f512d324b60beec6e

[초급코스]





1. 별명, 닉네임부터 바꿔라



일단 남자일 경우 간단하게 뒤에 '군'자만 붙여도 된다.



ex) 감자 -> 감자군



아예 일본 캐릭터 이름으로 바꾸던지



ex) 코즈에, 아키, 마이, 류타



가능하다면 여기에다 '군'까지 붙이면 더욱 좋다



ex) 류타 -> 류타군







2. 말끝을 흐려라



초보들은 가볍게 뒤에 몇 자 지우고 .. 을 붙여도 된다.



하지만 '다는' 이라는 두 글자만 추가해도



큰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외워두자.



ex) 친구가 있으면 좋겠..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는..

무려 한달이나 걸렸다는...("무려" 같은 말도 전형적인 일본어투다)









3. 수시로 의성어, 의태어를 사용하라



ex) 나는 스타를 꽤 하죠 -> 훗..나는 스타를 꽤 하죠



안됐네요 -> ..쯧..안됐네요..





자주 쓰이는 표현 : 훗, 으음, 털썩, 컥, 버럭, 오옷! 꺄~



(앞에 예문에다가 아무거나 집어넣어보라. 다 된다)







4. 일본식 한문을 자주 사용하라



일본어에 자주 쓰이는 한문을 많이 사용하면



일반사람이 보기에 간단한 문장도 강렬한 느낌을 받는다.



어쨌든 보기 싫은건 사실이지만 일본어문체를



마스터하기 위해선 뭔들 못하랴?





ex) 비속어가 너무 많다 -> 비속어가 난무 한다

아주아주 멋진 기타 -> 궁극의 기타

아주 귀엽다-> 초 귀엽다 (초는 超)













[중급코스-1]





1. 간단한 일본어 정도는 외우자





게시판에 귀여운 강아지 사진이나 미소녀 그림이 있다.



그럼 당장 리플을 달자





ex) 카와이, 다이스키, 스고이!





초급편을 확실하게 익히신 분은 응용도 가능하다.





ex) 꺄~~~ 카와이♡ , 다이스키♡







우리나라에선 '힘내자'라는 표현이 그다지 자주쓰이진 않는데



유독 일본 미소녀들은 힘내는걸 어찌나 좋아하는지



아주 밥먹듯이 사용한다.





'저 오늘 운전면허 시험에서 떨어졌어요'



ex) 다음엔 꼭 붙겠죠.. 기죽지 마시길



-> 다음엔 꼭 힘내주세요!!





뭔가 하고자 하는 사람에겐 잊지말고



'힘내주세요'라고 말하자.









2. 당신은 이제부터 궁금증에 걸린 환자이다





신마적과 구마적이 결국 손을 잡아 신구마적이 되었데요.



ex) 그렇군요 -> 결국 그렇게 되었단 말인가?





길을 가다가 아주 춤을 잘 추는 사람을 보았다.



ex) 아주 춤을 잘춘다 -> 저것이 궁극의 춤이란 말인가?





뭐든지 물어라.



그냥 써도 될걸 괜히 뒤에다 '~인가?', '~것 인가요?' 를



붙여서 물어라.



특히 '~것 인가요?'하는 표현이 더욱 고급표현이란걸 잊지말자.



우리나라엔 전혀없는 일본에서 직수입된 표현이기 때문이다.





ex) 이제 나는 노래를 불러야 하는 것인가?



-> 이제 나는 노래를 불러야한다...라는 것 인가요?'









3. 중얼중얼 혼잣말해라





앞에서 배운 '궁금증 걸린 환자'기술을



적절히 병행해야만 느낌이 팍팍 산다.





ex) 이제 집에가야 되겠네요



-> 이제 집에가야되는 것인가요? 에휴.. 가기 싫은데

집에가면 공부도 해야되고..;;;





ex) 간달프가 엘프족이 되었다는군요.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 간달프가 엘프의 일족이 되었다...라는 건가요?



...아..이제 어떻게 되는거지..;;; 혼란스러워진다..





간단한 내용을 남에게 전달할때에도



남에게 말하는 것 처럼 하지말고 자기 자신에게



혼잣말하듯 중얼중얼거리자.







4. 북치고 장구쳐라





혼자 중얼거리기를 완벽하게 이해했다면



한 단계 더 나아가 장구까지 쳐야된다.



썰렁한 얘기를 했다고 하자.



남이 자신에게 보복을 하기전에 자신이 두드리고 패고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만 한다.



이때 필요한 기술은 ( ) 괄호가 되겠는데 아주 자주쓰이니



괄호사용을 마스터하자.





ex) 개가 고양이가 되었데요



-> 개가 고양이가 되었...(퍽)





자기가 얘기하고 자기가 먼저 반응하자.



ex) 저는 공부를 아주 좋아해요



-> 저는 공부가 아주 좋다는..(그럴리가 없잖아!!)



-> 저는 공부가 아주 좋다는..(먼산)





앞에서 괄호는 아주 자주쓰인다고 했는데 응용해보겠다.



문장에 왠지 심심해 보인다든지 할때



괄호나 취소선을 한 번 활용해보자.





ex) 인형 참 이쁘다.. 사고 싶네



-> 오옷!! 저 인형 정말 카와이하네 (가지고 싶어요!!)





ex) 저 사람 자꾸 오락만하네. 여기서 살려고 하나..



-> 저 사람 자꾸 오락만하는군 여기서 살생각이냐





왜 손아프게 안써도 되는 괄호를 쓰느냐고 묻지마라.



나도 잘 모르겠다.









5. 남말 하듯이





자신의 행동을 마치 제3자가 한 듯 묘사한다.





ex) 오늘 라면을 먹었습니다 -> 오늘 라면을 먹었다죠



집에 종일 혼자있었어요 -> 집에 종일 혼자였다죠











6. 이것 그것 저것





이 세 단어를 잘 활용하면 효과는 배가 된다.





ex) 미소년 사진입니다 -> 이것이 미소년



ex) 이게 그 책이네 -> 이것이 그 책이란 말인가?





'이게, 이거'와 같은 말 대신 '이것'으로 통일한다.













[중급코스-2]







1. 말더듬





앞서 배운 문장들을 좀더 화려하게 꾸밀 수 있는 기술이다.





ex) 이것이 진정한 남자!! -> 이..이것이 진정한 남자인가!!



당신은 천재입니까? -> ; 처...천재...?



우와 멋있다 -> 머..머...멋져





놀랄만한 일이 있으면 무조건 더듬어야 된다.





'헉 무뇌충이잖아(털썩)'



'허어어어어억....무....무뇌충이잖아..;;;(패닉상태)'











2. 반말





가끔씩 끝에 '~냐'자로 끝나는 반말을 하자.



특히 중얼중얼 혼잣말할때 괄호안에 '~냐'로 끝나는



반말을 쓴다면 당신은 이미 초보티는 100% 벗었다고 볼 수 있다.



주로 자책하는데 쓰이기 때문에 이 기술을 활용하면



'북치고 장구치기' 느낌이 팍팍산다.





ex) 시간이 되면 가겠는데 사실 별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어요



-> 시..시간이 없어서..;;;; (실은 가기 싫은거냐!!)









3. 우리는 말흐리기 위해 태어난 사람





말을 흐리거나 추측성 말투들은



글 내용까지 흐물흐물해지는 결과를 낳고 말지만



신경쓰면 안된다.



멀쩡하게 보이는 문장도 우리는 결코 정상적으로



끝을 맺게 만들어서는 안된다.



문장끝에 '다'자가 나오면 미쳐버릴 것만 같다.



흐리고 흐리고 흐려서 또 흐리자!





전편에는 '~다는'이라는 아주 기본적이고 단편적인



기술을 소개 했지만 이제 더욱 심화된 기술을 소개하겠다.



언제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 기술을 개발했는지는 몰라도



아주 놀랄 정도로 화려한 기술이 펼쳐진다.





ex) 오늘 버스를 탔습니다



-> 오늘 버스를 탔.......





다른 기교부리지 말고 일단 원래 있는거 부터



없애는 연습을 하자.







ex) 나는 밥을 먹었다



-> 나는 밥을 먹었....(응?)









뒤에 (응?)이 왜 있는지 묻지마라.



고수님들이 자주 쓰시더라.



우리는 말없이 배워야할 뿐이다.









ex) 그냥 더블파이어를 쓸걸 괜히 파워업을 썼다



-> 결국 파워업을 써버린.... 더블파이어를 쓸 것을..





순서도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자.







ex) 사실은 그거 전부 나쁜 짓이잖아요



-> 모두 나쁜 짓. 그것이 진실.





명사를 이용하여 문장을 끝내는 기술되겠다.



문장구조 자체를 통째로 뒤섞어야 때문에



좀 까다로운 기술이다.







ex) 이게 정말 고양이에요?



-> 이게 정말 고양이?



-> 이게 정말 고...고양이...??(캬아아악)





문장을 즉석에서 꾸며서 더욱 완벽한 문장을



만드는 것도 잊지 말고 하는게 실력향상에 도움이 된다.









ex) 이러다 죽는건 아닐까요



-> 이러다 죽는건 아닌지..... (중수)



-> 이러다 죽는건 아닌가 하는....... (고수)









ex) 이거 푸는데 한 시간이나 걸렸어요



-> 이거 푸는데 한 시간이나 걸린.....





이유없다. 흐리자.











4. 방법적 회의





궁금증에 걸린환자 + 말흐리기



이 두 가지 기술이 절묘하게 조화된



중급기술의 꽃이라고 불릴만한 대작이다.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라는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다소 철학적인 기술이다.







ex) 저 사람은 계속 게임만 했어요



-> 저 사람은 계속 게임만 한듯.......





우리에게 명확한 사실은 없다.



단지 추측만 할 수 있을뿐, 모든 사실이 의심스럽다.



데카르트의 후계자가 되어야 한다.



회의하라!







ex) 말이 좀 심하시네요



-> 말이 좀 심한 것 같은...





이상한 사람들이네요



-> 이상한 사람들인 것 같은...





심한지 안심한지, 이상한지 안이상한지 잘 모르겠다.



일단 회의하자.



회의하면 할 수록 자꾸 '나'라는 존재에 대해서 확실해진다.



이건 애교고..







ex) 이거 참 맛있네요



-> 이건 참 맛있는 것 같은...





바로 위의 문장과 별반 달라 보이지 않지만



보이지 않는 실수가 숨어있다.



'~것 같다'라는건 추측을 나타낼때 사용하는데



이런 표현은 명확한 사실에서 쓰면 안된다.



'나는 배고파요'를



'나는 배고픈 것 같아요'라고 한다면



어딘가 이상하지 않은가?



자기 감정이 어떤지도 모르는 사람도 있나?



말흐리기 + 어색한 표현



이중강타 기술이니 말흐리기의 제왕이 되고



싶은 분은 반드시 외워야 한다.







ex) 귀신에 쓰였나요?



-> 귀..귀신에 쓰인걸지도...;;





아마 집에 간 것 같은데요



-> 아마 집에 간걸지도.......





'~일지도' 다음엔 보통 '모르겠다'라는 표현이 나오는데



'모르겠다'라는 표현을 과감히 없애버려 눈치채기 힘들지만



이 기술도 일종의 회의론이다


출처: 프린세스커넥트 리다이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05

고정닉 91

25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632 설문 제대로 된 해명이 필요한 학폭, 괴롭힘 의혹 제기 스타는? 운영자 21/03/07 - -
1639 이슈 [디시人터뷰] 곽민선 아나운서, 팬들과 같이 즐길 줄 아는 누나 운영자 21/03/05 - -
243497 일반 [배갤] 송사월 [67] 호카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25899 71
243496 일반 [발갤] 맨발 [91] 만수르네상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31279 116
243495 일반 [해갤] 축리웹 사태를 예견했던 힙갤러...jpg [157] ㅇㅇ(223.33) 03.07 23486 232
243494 일반 [미갤] 주식으로 결혼 [66] 주린이4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35956 371
243493 스포츠 [해갤] 드론맨 : 하성아 눈뜨고 스윙해.......gif [40] T.Lincec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5900 86
243492 일반 [야갤] 한녀...ㄹㅇ 숨막히는...신경전...jpg [999] 먁그리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13998 1646
243491 일반 [야갤] LH 개소리 레전드 ㄹㅇ...jpg [718]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99397 2337
243490 엔터 [여갤] 현주 과거 인성 관련 폭로 뜸 ㅎㄷㄷㄷ [104] ㅇㅇ(223.38) 03.07 21080 337
243489 일반 [자갤] 필라테스 강사 눈나 [189] ㅇㅇ(39.7) 03.07 49287 224
243488 일반 [몸갤] 카토 레나 [59] ㅇㅇ(39.7) 03.07 30146 113
243487 FUN [중갤] 우리회사 낙하산 일냄 ㅅㅂ [130] 뽀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29249 365
243485 FUN [개갤] 싱글벙글 앰창인생 [264] ㅇㅇ(182.222) 03.07 29638 184
243484 FUN [공갤] 서울시 연수원 텐션 미쳤네 ㅅㅂ [271] ㅇㅇ(135.148) 03.07 32894 361
243483 일반 [자갤] 번호판가림+장애인구역 신고했더니 이런거 붙음 [196] ㅇㅇ(223.39) 03.07 22873 336
243482 일반 [군갤] 모든걸 알고 있었던 주갤럼.jpg [71] ㅇㅇ(223.39) 03.07 40007 243
243481 일반 [자갤] 내가 신고한 애 글쓴거 봤는데 좀 불쌍하노 ㅋㅋ.. [128] ㅇㅇ(118.235) 03.07 22130 630
243480 FUN [마갤] 경상도 아빠가 남긴 메모 [174/1] B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23571 174
243479 일반 [야갤] AOA 설현....최신 근황...JPG [179] ㅇㅇ(121.88) 03.07 36031 351
243478 일반 [부갤] 36세에 코인질로 빚만 5천 넘었다 죽고싶당.. [265] 개떵이(1.230) 03.07 28781 356
243477 일반 [R갤] (룸갤 입갤기념) 게이밍 셋업 끝판왕 [246] So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6854 50
243476 일반 [개갤] 훌쩍훌쩍 개붕이가 가지고 있는 희귀 유전병.txt [120] ㅇㅇ(49.169) 03.07 19537 170
243475 FUN [치갤] 파리바게트 빵 품절돼서 다른거받음 .jpg [148] ㅇㅇ(58.236) 03.07 25476 143
243474 일반 [야갤] 차기 대통후보라는 사람 리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753] ㅇㅇ(218.154) 03.07 51655 1120
243473 일반 [중갤] 알페스에 이은 쿠페스.... ㅈ간이 미안해 ㅠㅠ [186] ㅇㅇ(211.208) 03.07 32421 278
243472 일반 [해갤] 미국경제 아주빨리 회복될거같다 [93] ㅇㅇ(107.77) 03.07 19655 172
243471 스포츠 [리갤] 랄라나 선제골 + 그 외 활약상 모음....gif [17] MartiniBlu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6143 45
243470 일반 [주갤] 홍준표가 문재인 실체 폭로함 ㄷㄷㄷ [167] ㅇㅇ(1.233) 03.07 23652 582
243469 엔터 [여갤] 현주 머리 잡아당긴 에이프릴 [128] ㅇㅇ(223.39) 03.07 26224 463
243466 일반 [겨갤] 오랜만에 BJ 짜미 [57] WorldWar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34587 92
243465 일반 [개갤] 싱글벙글 모래사막 [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5743 80
243464 스포츠 [해갤] 메갓 어시) 알바 선제골......gif [86] 금요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4387 147
243463 일반 [치갤] 맥날 알바 빡치게 하는 방법 ㄹㅇ.jpg [126] 압도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28962 288
243462 일반 [해갤] 뉴욕주민 적당히 빨아라 [120] ㅇㅇ(110.15) 03.07 17222 155
243461 게임 [메갤] 념글요청) 간담회 떡밥 정리.jpg [123] 레드벨벳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26733 359
243459 일반 [코갤] (속보)치명적 위기 맞은 삼전 ㄷㄷㄷㄷㄷㄷㄷ [66] ㅇㅇ(116.33) 03.07 21167 95
243458 게임 [중갤] (비교) 메이플 간담회 vs 로아 간담회 [221] ㅇㅇ(223.39) 03.07 27178 560
243457 일반 [야갤] 만신 유니버스 .. 주민등록번호 ..jpg [488] 업햄(차단)(223.38) 03.07 93909 1372
243456 일반 [몸갤] 하루 [78] ㅇㅇ(45.146) 03.07 41507 121
243455 일반 [야갤] 인스타 골반 노보정녀....jpg [172] ㅇㅇ(219.255) 03.07 35590 179
243454 일반 [몸갤] 이건 어떰? [33] ㅇㅇ(39.7) 03.07 19107 22
243453 게임 [마갤] [트럭]월요일부터 진행될 버스 운행 안내 [66] 시골총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9631 155
243452 일반 [깊갤] CJ와 JYP CG수준을 비교해보자 [187] ㅇㅇ(211.244) 03.07 19917 412
243451 일반 [겨갤] 피트니스 모델 박현진 [29] 호카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9075 85
243450 일반 [주갤] 테슬라 쥐고있는 거품맨들 이악물고 자율주행 위주어쩌구저쩌구 [87] ㅇㅇ(223.62) 03.07 12348 139
243449 일반 [B갤] 친환경에너지의 신화 (장문) [62] stultus(211.232) 03.07 5806 24
243448 스포츠 [해갤] 직접 쓴 2021시즌 프리뷰) AL 동부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편 [43] ㅇㅇ(222.99) 03.07 3483 45
243447 스포츠 [해갤] 직접 쓴 2021시즌 프리뷰) AL 동부 토론토 블루제이스 타자편 [22] ㅇㅇ(222.99) 03.07 2938 48
243446 일반 [야갤] 중앙대 페미년들 근황.jpg [608] ㅇㅇ(106.102) 03.07 56749 1486
243444 일반 [야갤] 월 300만원 버는...개꿀 알바 ㄹㅇ...jpg [510]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110020 1093
243443 스포츠 [파갤] 약점 추적하기 : 데드리프트 feat. 데이비드 울슨 [24] 처리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3705 1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