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친환경에너지의 신화 (장문)

stultus(211.232) 2021.03.07 10:00:05
조회 6898 추천 27 댓글 68

viewimage.php?id=2fb1df29e8d03db469&no=24b0d769e1d32ca73fec80fa11d028319511fc2d4825bdd78ebab3202e4b055508ccf3059faa41676ab1b1e856e3184aa455c9e3a3713c570a03eda9fb7d77d841861d4a37

"금융은 종종 신비한 용어와 수학으로 은폐되지만 미래를 지배하는 하나의 역학은 실제로 매우 간단합니다



모든 부채는 저렴한 탄화수소(석유, 석탄 및 천연 가스)의 향후 공급에 대비하여 차입됩니다.


글로벌 경제 활동은 궁극적으로 지속적으로 저렴한 에너지에 의존하기 때문에 미래 소득에 대해


빌린 모든 돈은 실제로 미래의 저렴한 에너지 공급에 대해 빌려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친환경에너지가 곧 대부분의 또는 모든 화석연료 에너지 원을 대체 할 것이라고 믿지만


이러한 믿음은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모든 "재생 가능"에너지 원은 소비되는 모든 에너지의 약 3 %이며 수력은 몇 퍼센트를 더 제공할뿐입니다.


이 매력적인 판타지에는 피할 수없는 역풍이 있습니다.


현실에 대해 점검해보겠습니다.


1. 모든 친환경에너지는 실제로 "대체 가능한"에너지이라고 분석가 Nate Hagens는 지적합니다.

15 ~ 25 년 (또는 그 이하)마다 대체 에너지 시스템과 구조의 상당 부분 또는 전체를 교체해야하며,

이러한 에너지가 생성하는 "재생 가능한" 전기로 필요한 채굴, 제조 및 운송을 거의 수행 할 수 없습니다.

사실상 이러한 공정의 모든 둔중하고 무거운 작업에는 탄화수소와 특히 오일이 필요합니다.


viewimage.php?id=2fb1df29e8d03db469&no=24b0d769e1d32ca73fec80fa11d028319511fc2d4825bdd78ebab3202e4b055508ccf3059faa41676ab1b1e856e3184aa455c9e3a3713c570a52bffaa92c77d03b7243fbc1

(풍력과 태양열의 실제 비용이 원자력보다 훨씬 높음) (프랑스)

.2. 풍력 및 태양열 친환경 에너지는 간헐이기에 우리 실생활에서 행동이 제한되거나

(옷 건조기 또는 밤이 된 후 사용되는 전기 오븐 사용 제한 등)

또는 필요한 재료 측면에서 실용적이지 않은 규모의 배터리 보관이 필요합니다.


3. 배터리는 "교체 가능"하며 오래 지속되지 않습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재활용되는 리튬 이온 배터리의 비율은 거의 제로에 가깝기 때문에

모든 배터리는 비용이 많이 드는 독성이 있는 쓰레기매립지가 될 뿐입니다.


4. 현재 배터리 기술은 에너지 저장의 물리학 및 재료공학의 한계로 인해 제한됩니다.

또한 신기술(전고체배터리 등)을 연구소에서 세계적인 규모의 생산규모로

옮기는 것은 전혀 사소하거나 쉬운 일이 아닙니다.


5. 화석연료 에너지를 대체하고 수명이 다하거나 파괴된 모든 친환경 에너지설비를

대체하는 친환경 에너지원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자원와 에너지는

지구상에서 이용 가능한 자원과 에너지의 합리적인 매장량을 초과한다.


6. 친환경 에너지로 파괴된 환경이나 발생하는 그 외의 비용은 비용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리튬 광산으로 인한 환경 피해의 막대한 비용을 리튬 배터리 가격에 추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이러한 비용들이 지금 비용에 포함되면 비용은 더 이상 판촉자이 주장하는 것만 큼 저렴하지 않습니다.


7. 소위 말하는 "친환경" "대체 가능한" 에너지는 실제로 화석연료를 대체하지 않습니다.

친환경 에너지가 한 모든 것은 총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키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제본스 패러독스라고 불리는 것입니다.

효율성이나 에너지 생산이 증가 할 때마다 소비량이 증가 할뿐입니다.

{19세기 영국의 경제학자인 윌리엄 제본스는 자원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이 개발되면 그에 따라 자원의 가격이 떨어져 수요가 증가해 오히려 그 자원을 더욱 많이 소비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즉 자원 소비를 줄이려는 기술 혁신 시도가 오히려 자원 소비를 늘린다는 것인데 이른바 제본스의 역설이다. 예를 들면 19세기 중엽 석탄이 부족해지면서 석탄 가격이 오르자 석탄 사용의 효율성을 높여 석탄 소비를 줄이기 위한 기술이 개발됐다. 이런 기술로 석탄 효율성이 증대되자 석탄 사용 비용이 줄어들어 오히려 석탄 사용량이 늘어났던 것이다. 제품에 대한 수요 탄력성이 높은 때에는 이런 제본스의 역설이 수시로 나타난다.}

여기 실제 사례가 있습니다. 다른 고속도로를 건설한다고 해서

실제로 옛날 고속도로의 교통체증이 줄어들지는 않습니다.

단순히 사람들이 더 많이 운전하도록 장려할 뿐입니다.

그래서 두 고속도로 모두 곧 혼잡해집니다.


미래의 모든 소득은 미래의 에너지(친환경) 청구서입니다.


대부분의 또는 모든 화석연료를 친환경에너지로 교체한다는 비실용적인 면으로 제쳐두고

실제 문제는 이러한 교체하는 서비스나 비용은 모두 부채로써 미래의 에너지(친환경)를 위해 자금을 조달한다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당신의 미래소득은 이러한 빌린 돈을 갚는것으로 보일지 모르겠지만,

그러나 당신의 모든 미래 소득은 미래에너지 청구서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친환경 에너지 비용은 우리에게 모두 전담 될 것이다)


합리적인 가격의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는 "돈"은 가치가 없습니다.

가방에 금과 100 달러를 들고 사하라 사막으로 공중 낙하한다고 상상해보십시오.

당신은 금전적이라는면에서 부유하지만 돈으로 살 수 있는 물, 식량, 교통 수단이 없다면 죽을 것입니다.

요점은 돈이라는 것은 생활의 필수품이 저렴한 물가에 제공 될때만 가치가 있다는 것입니다.

현재 미국의 평균 정규직 임금은 시간당 19달러이고,

휘발유 1갤런의 평균 가격은 2.25달러입니다.

따라서 단지 7분 정도만 일하면 휘발유 1갤런을 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인플레이션이 석유 비용을 증가시키지만 임금은 계속 침체된다면 어떻게 될까?

만약 7분이 아니라 1갤런의 휘발유를 사는 데

1시간의 노동이 걸린다면 경제는 어떻게 되는가?


대체 에너지의 숨겨진 비용

경제학은 값싼 대체품이 값 비싼 것을 대체하는 것처럼 보일 것이므로

값싼 전기가 값 비싼 석유를 대체하거나 운송이 값싼 천연 가스 등으로 전환 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제안된 전환은 비용에 자유롭지 못합니다.


1억 대의 내연 기관 차량을 교체하는 비용은 이러한 모든 차량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필요한 "친환경"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소한 일이 아닙니다.

“친환경”에너지의 실제 비용은 외부 비용이나 교체 비용을 계산하지 않음으로써

엉망진창이 되었습니다. "친환경"에너지의 전체 수명주기 비용은

판촉인들이 주장하는 것보다 훨씬 높습니다.

또한 포함되지 않은 공급 제약 조건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세계의 모든 플라스틱은

여전히 ​​전기가 아닌 석유에서 추출됩니다. (각 전기 자동차에는 수백 파운드의 플라스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떤 형태의 에너지도 마술처럼 유연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전기를 제트 연료로 바꿀 수 없듯이, 기름 한 통을 디젤 연료로만 만들 수는 없습니다.

석탄은 액체 연료로 바꿀 수 있지만 그 과정 또한 간단하지 않습니다.

이 모든 것은 노동 시간 단위의 에너지 비용이 세계 경제가 감당할 수있는 것보다

더 많이 증가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공급 제약, 즉 사람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에너지를 어떤 가격으로도

수요를 충족하기에 충분한 양으로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잡아 먹고" 자동화가 비용이 많이 드는 인간의 노동력을 대체함에

따라 20 년 동안 대세였던 노동자의 구매력 침체이 지속되며 가속화 될 것입니다.

분석가 Gail Tverberg는 중요한 것은 지금의 에너지는 가용성(시스템 품질 속성 중 시스템이 장애 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능력)뿐만 아니라

하위 90 %의 소비자에게 에너지의 경제성이 있는 것을 설명하는 훌륭한 작업을 수행했습니다.

( https://ourfiniteworld.com/2018/05/30/our-energy-problem-is-a-quantity-problem/ )

(좋은 글이니 한번 쯤 읽어 보시는것을 추천합니다)


중앙 은행은 에너지를 인쇄할 수 없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에너지는 세계경제의 기반이기 때문에

'돈'은 미래의 에너지에 대한 주장과 같습니다.

에너지가 없으면 우리는 모두 사막에 좌초되고 우리의 모든 돈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것을 더 이상 살 수 없으면 쓸모가 없습니다.

중앙 은행은 무한한 양의 통화를 인쇄할 수 있지만 에너지를 인쇄할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중앙 은행이 할 수 있는 일은 통화에 0을 추가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에너지 가격을 저렴하게 만들 수도 없고, 하루의 노동력이

오늘날 노동자가 살 수 있는 에너지의 일부 더 많이 구매할 것이라고 보장할 수도 없습니다.


글로벌 금융시스템은 앞으로 에너지가 더 풍부해지고,

더 저렴하게 공급될 것이라는 이론에 근거하여 '돈'이 인쇄되거나 차용되는 게임을 해왔다.

만약 이 이론이 잘못 된 것으로 판명된다면,

오늘날 발생한 부채을 갚기 위해 미래에 사용되는“돈”의 가치는 거의 0에 가깝습니다.


문제는

미래에 난데없이 무에서 만들어진“돈”이 얼마나 많은 에너지, 물, 식량을 살 수 있을 것인가하는 것입니다.


만약 대출자가 "돈"을 빌렸을 때 "돈"이 살 수 있었던 에너지, 물, 그리고 음식을 아주 작은 조각밖에 살 수 없다면, "돈"이 얼마나 많은 영점을 가질지는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돈"이 얼마나 많은 구매력을 유지하는가 하는 것이다.


매년 수조 유로, 엔화, 위안을 차용하면 어떤 형태로든 실제 에너지 확장을 훨씬 능가하는 비율로 미래 에너지 청구권이 확대된다.


만약 대출자가 "돈"을 빌렸을 때 "돈"이 살 수 있었던

에너지, 물, 그리고 음식을 아주 작은 조각밖에 살 수 없다면,

"돈"이 얼마나 많은 영점을 가질지는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돈"이 얼마나 많은 구매력을 유지하는가 하는 것이다.

매년 수조 달러의 유로, 엔, 위안을 빌리면 어떤 형태로든

실제 에너지 확장을 훨씬 능가하는 비율로 미래 에너지에 대한 청구서가 확대됩니다.

(화폐발행량을 뛰어 넘는 에너지 가치가 증가)

이것은 우리가 항상 무에서 돈을 창출 할 수 있고

더 많은 양의 에너지, 식량 및 물에 대한 현재 구매력을

마술처럼 유지할 수 있다는 환상을 만들었습니다.

“돈”의 엄청난 팽창률 (미래 에너지에 대한 청구비용)과 정체 된 에너지 공급 사이의 기념비적 인 비대칭은

이러한 환상이 일시적 일뿐임을 의미합니다.

https://ourfiniteworld.com/

추가로 우리의 유한 한 세계 읽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요약: 자원은 유한하며 돈은 무한하다. 친환경은 우리가 치러야 하는 에너지 비용을 늘릴 것이다.


https://dailyreckoning.com/the-myths-of-green-energy/





출처: Bloomberg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7

고정닉 8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46558 스포츠 [헬갤] 20살 대학생 몸평해봐라 헬갤러들아 [479] 쌍도남(220.78) 04.11 25652 209
246557 엔터 [A갤] 나나밍 그라비아 모음 [63] TOMI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13502 18
246556 FUN [헬갤] 자연G컵 올해 미스맥심 출전 예정..gif [125] ㅇㅇ(106.102) 04.11 24959 113
246554 FUN [주갤] 허경영 때문에 눈물 흘린 여자 ㅜ..ㅠ 오똑하지 [113] ㅇㅇ(218.154) 04.11 19991 276
246553 FUN [싱갤] 유익유익 심폐소생촌 [111] ㅇㅇ(210.123) 04.11 14235 108
246552 엔터 [야갤] 심의불가...요즘 음방 수위....JPG [544] ㄴㄷㅎ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89668 1274
246551 FUN [야갤] 스시녀 전화번호 얻는 방법.jpg [4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86590 790
246550 시사 [자갤] 세계 최고의 엔진오일 = bmw 순정오일? [59] 댄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7893 39
246548 게임 [중갤] 마인크래프트 K-도시만들기 [208] 리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22645 315
246547 게임 [중갤] 닌텐도의 추억, 그리고 잃어버린 BGM을 찾아서. [245] 연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15373 95
246546 시사 [야갤] 깜짝...박영선 페북 글...JPG [605] ㅇㅇ(39.7) 04.11 44928 1685
246545 FUN [야갤] 고유정 사형 구형 당시 여초 반응....jpg [412] ㅇㅇ(203.226) 04.11 47475 943
246544 게임 [로갤] 건슬 공모전 남자 헌터 아바타도 작업해 봤습니다 :> [156] (211.110) 04.11 11633 127
246543 시사 [해갤] SOS 레딧 현재 상황 [21] ㅇㅇㅇ(125.181) 04.11 9798 33
246542 FUN [해갤] 35살 인생 망함 [175] ㅇㅇ(106.102) 04.11 24879 214
246541 FUN [야갤] 흡족한..식사..별점 깎은..누나..JPG [424] 튤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90514 1377
246540 FUN [페갤] 싱글벙글 남녀평등 [96] ㅇㅇ(182.213) 04.11 13966 238
246539 스포츠 [해갤] 미국 팬들이 기억하는 박찬호를 한번 알아보자 [100] ㅇㅇ(39.7) 04.11 13335 323
246538 FUN [야갤] 모솔..야붕이..경찰청에..문의남김..JPG [588] 튤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75755 1712
246537 FUN [야갤] 깜짝... 한녀... 오지랖 레전드 .jpg [975]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62291 1044
246536 FUN [주갤] 결혼에 대한 현실 [207] ㅇㅇ(119.70) 04.11 18083 302
246535 스포츠 [S갤] 15시즌 팬북짤 [38] 탑솩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6151 53
246534 FUN [롯데] 김나연 치어리더 수영복.jpg [61] ㅇㅇ(211.195) 04.11 15280 62
246533 시사 [미갤] BLM 창설자 37세, 15억 자택 구입 [28] ㅇㅇ(14.36) 04.11 7046 82
246532 엔터 [A갤] AKB48 화보 레전드 [28] ㅇㅇ(219.249) 04.11 10060 19
246531 FUN [카연] 학교 컴퓨터에 이상한 짓 하다가 강전 당할뻔한 병신 [144] Mim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19349 246
246530 FUN [카연] 이 무슨 대자연인가-해마에 대해 알아보자(개정판) [88] ㅁㄷ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9926 316
246529 스포츠 [삼갤] 올해 라팍에서일하고있는 알바생인데 (썰 [62] ㅇㅇ(223.39) 04.11 8345 151
246528 엔터 [야갤] 영국에서 케이팝 인기 [1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15977 87
246527 엔터 [브갤] 싱가포르 대형 뉴스채널에 뜬 쁘걸 기사 초간단 의역 [37] ㅇㅇ(111.65) 04.11 11925 230
246526 게임 [리갤] 실시간 레클레스 상황 ㅋㅋㅋㅋㅋㅋㅋ.jpg [99] ㅇㅇ(222.234) 04.11 41314 692
246525 FUN [야갤] 속보) 여명숙 근황 ㅗㅜㅑ jpg [116] 스나이퍼갑 (106.101) 04.11 10937 458
246524 스포츠 [프갤] 레매 세자로 vs 세스 롤린스 gif [56] 러닝니스(221.164) 04.11 5674 128
246523 엔터 [야갤] tvn...논란모음 jpg [132] _@/''ก(125.139) 04.11 11013 178
246522 스포츠 [N갤] LG트윈스 내로남불.framing [44] ㅇㅇ(211.54) 04.11 5582 272
246521 FUN [군갤] KF-21 맥디 반응 떴다 [52] SSM700KA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6706 76
246520 FUN [디갤] 4월 10일 부산 북부 빙상센터, 합천 대암산 은하수 [15]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2134 31
246519 FUN [몸갤] 인터넷에서 쌍욕먹는 몸매.jpg [96] 건전여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39050 250
246518 스포츠 [키갤] 하성킹 축하해주는 팀원들.gif [31] 프레이타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7533 75
246517 스포츠 [해갤] 한준희가 생각하는 성민규.jpg [65] ㅇㅇ(59.10) 04.11 11517 251
246515 시사 [미갤] 코인으로 돈번놈들 부러워할필요 없는 이유 ㄷㄷㄷㄷ [97] ㅇㅇ(106.101) 04.11 20326 213
246513 시사 [야갤] 지금보니 ㄹㅇ; 상남자 레전드...JPG [1061] 캡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92944 4005
246512 시사 [야갤] 지금 논란 터진 계약서 ㄷㄷㄷ....JPG [843] 고파라갈21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81034 771
246511 시사 [주갤] 윤지선 교수 사건 근황.jpg [138] ㅇㅇ(106.101) 04.11 16085 438
246509 엔터 [야갤] 성희롱 논란 최고다윽박 해명영상 + 방제.... [1154] 니퍼트퍼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88228 1547
246508 시사 [야갤] 서울시청 앞 근황 ㄹㅇ;...JPG [1659] 야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102258 4535
246507 시사 [자갤] 빨갱이 문재앙이 친중인 팩트 [98] ㅇㅇ(39.7) 04.11 9999 335
246506 시사 [부갤] 배신자 오세훈이 재검표를 안하는 이유 [359] ㅇㅇ(223.38) 04.11 13533 112
246504 FUN [자갤] 레니게이드 장단점 알려줌.txt [63] ㅇㅇ(223.62) 04.11 8043 53
246503 스포츠 [파갤] 러시안 프로그램 종결(증량 단 5.5!!pr!!) [63] 밸런스형인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1 6687 4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