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디스패치] "서예지가 조종했다"..김정현,

ㅇㅇ(164.125) 2021.04.12 10:14:01
조회 24533 추천 137 댓글 152

20210412100120844flyf.jpg

[Dispatch=김지호·오명주·구민지기자] ‘시간’ 5회 48분 45초.

수호 : (난간 밖을 가리키며) 내가 같이 죽어줄게.

지현 : (호텔 옥상 난간에서) 일단 내려가요.

수호가 휘청거리며 난간 아래로 떨어진다. 지현은 그런 수호를 향해 달려든다.

지현 : 위험하다구요!

두 사람은 난간 아래로 떨어진다. 그리고 장면 전환. 수호와 지현은 바닥에 ‘따로’ 누워있다.

20210412100125615rknm.gif

‘추락신’일까. 아니면 ‘멜로신’일까. 작가는 이 장면을 멜로의 시작으로 그렸다. 하지만 감독은 추락 해프닝으로 마무리지었다.

다음은, ‘시간’의 원래 대본이다.

지현 : 일단 내려와요. 위험하다구요!

비틀거리는 수호, 난간 아래로 떨어지려는 순간! 지현이 그런 수호를 뒤에서 껴안는다. 난간 아래로 넘어지는 지현과 수호, 함께 바닥을 구른다. 껴안은 채 바닥에 함께 누운 지현과 수호.

대본에 따르면, <김정현과 서현이 껴.안.은.채 바닥에> 뒹군다. 그러나 화면에선 <김정현과 서현이 각.각.따.로 떨어져> 누워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김정현 때문이다. 그는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다. 대신, 현실 멜로에 충실했다. 김정현의 여주는, 바로 서예지다.

20210412100132147ragr.jpg

MBC-TV 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은 멜로 드라마다. 드라마 시놉시스만 봐도 알 수 있다.

“생애 마지막 시간을 보내는 한 남자가 자신 때문에 망가진 여자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이야기다. 그녀를 향한 마음이 점점 커지게 되고 주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남자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그녀와 사랑하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드라마는 ‘멜로’ 복수극을 예고했다. 그러다, ‘그냥’ 복수극으로 끝났다. 김정현은 심지어 12회를 끝으로 하차한다.

김정현의 ‘거리두기’가 드라마를 산으로 보냈다. 그는 대본에 나온 멜로 장면을 ‘셀프’로 쳐냈다. 일례로, 서현의 손 조차 잡지 않았다.

20210412100137287fman.gif

드라마 5회 54분 38초. ‘반창고’ 신이다.

지현 : (반창고를 건네며) 이거 발라요. 상처 덧나기 전에.

수호 : 이런 거 가져오지 마. 나 훨씬 많이 가지고 있어.

수호 : 이거 직접 만들어서 준 건 고마운데, 내가 받을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지현 : 아니에요. 정말 고마웠어요.

김정현은 ‘썸’의 기류를 원천 차단했다. 원래(↓) 대본은 어땠을까?

지현 : 발라요. 상처 덧나기 전에.

수호 : (그런 지현을 보더니) 정말 고마운 거 맞아?

지현 : 네?

수호 : 고마우면 성의를 보여야 될 거 아냐. 말로만 고맙다고 하지 말고.

수호 : (손 내밀고, 얼굴도 내밀며) 자, 성의를 보여 봐.

지현 : (그런 수호를 보다가 말없이 수호의 손과 이마에 연고를 발라준다. 호호 불며 정성스레...)

김정현은 ‘시간’의 남자 주인공이다. 멜로 연기를 해야 했다. 하지만 신체 접촉을 피했다. 과몰입(?)을 핑계로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섭식장애도 호소했다. 제작진은 그의 말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

20210412100143599hraa.jpg

‘디스패치’는 시간 대본 전체를 입수했다. 드라마 장면과 비교 분석했다. 5회부터 12회까지, 사라진 스킨십 장면은 대략 13개. 대본에는 있는데, 화면에선 볼 수 없다.

왜 스킨십을 거부했을까. 그는 다른 사람에게 연기 ‘디렉팅’을 받고 있었다. ‘시간’의 장준호 감독이 아닌, ‘현실’의 서예지 감독. 김정현은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연기했다.

"스킨십 노노."

‘디스패치’는 3년전, 김정현 파행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김정현과 서예지가 나눈 문자 대화 일부도 확보했다. 최근 김정현 사건이 다시 불거졌다. 여러 경로를 통해 진위 여부를 재검증했다. 사실로 확인됐다.

20210412100146875bqhi.gif

서예지 :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김정현 : 그럼요.

서예지 :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안해?

김정현 :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김정현 :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

서예지 :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김정현 : 9부 대본 나왔는데 전면적으로 수정해야할 것 같아서요.

서예지 : 수정 잘 하고.

서예지는 스킨십 삭제를 지시했고, 김정현은 이를 실행했다. 그 결과, 9회 오피스텔 만취 장면은 ‘그냥’ 복도에서 끝났다. 서현은 (애처롭게) “일어나요”만 반복한다.

20210412100150430dvxe.gif

지현 : 그래서 은채아 씨랑 결혼한다구요?

수호 : 그럼 어떡해. 방법이 없는데. 짜증나게~ C

지현 : 일어나요.

수호 : 됐어. (손짓하며) 가.

지현 : (가만히 서서) 일어나라구요.

상식이란 게 있다. 아는 사람이 쓰러져 있을 때, 멀찍이 떨어져 “일어나요”만 말하진 않는다. 달려가서 흔들고, 일으키고, 부축하는 게 상식이다.

드라마 대본에 따르면 ① 서현이 김정현을 부축하고, ②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고, ③ 쇼파에 눕힌다. 그러나 김정현은 ‘대본’에 나온 상식적인 행동을 차단했다.

이런 행동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드라마 티저 촬영(2018.06) 당시 대화로 유추할 수 있다.

20210412100153829zipe.gif

김정현 :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서예지 :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김정현 : 그럼요. 김딱딱!

서예지 : 행동 잘하고 있어?

김정현 :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김정현 :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김정현 : 서주현 찍는 타임이라 남자들끼리 이야기 중이고요.

김정현 : 방금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

배우는 드라마 안에서 연기를 해야 한다. 하지만 김정현은 드라마 밖에서 연기를 했다.

“현장에서 계속 대본 수정을 요구했어요. 정신적 사랑이 중요하다며 스킨십을 빼달라고 했어요.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뛰쳐 나가 헛구역질을 했고요.” (현장 관계자1)

김정현의 ‘아픈’ 연기가 통했을까. 제작진은 (처음에는) 김정현을 걱정했다. 그러다 점점 의심하기 시작했다. 김정현의 휴대폰 집착증. 잠시도 내려 놓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김정현은 촬영 현장을 영상으로 찍어 보고하기도 했다.

20210412100158608uhja.gif

서예지 : (스태프들에게) 인사는 어떻게 했는데?

김정현 : (현장 동영상을 찍어 보내며) 인사 자체를 안했어요.

서예지 : 자기는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서예지 : 걔들(스태프)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거고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 및 음성을 요구했다. 김정현은 몰래 동영상 버튼을 눌렀다. 카메라 렌즈를 바닥으로 돌려 현장을 찍었다. 그리고 전송했다.

서예지 : 지금 기분 나쁘거든. 지금 상황 찍어 보내봐

김정현 : (현장 동영상 전송)

서예지 : 나한테 영상 보낸 건 촬영장 아니더만?

김정현 : 촬영장 안이에요. 스튜디오 안이었어.

20210412100201880oakr.gif

김정현은 1인 2역으로 바빴다. 대본을 받으면 수정을 요청하고, 그 결과를 서예지에게 보냈다. 드라마 현장에선 섭식장애, 현실 연애에선 사랑꾼(?)이었다.

김정현 : 나는 계속 대본 보고 있어요. 딴짓 안하구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서예지 :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또 다른 날에도 마찬가지.

김정현 : 대본 볼 거에요.

서예지 : 네. 잘 고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김정현 : 그럼여.

20210412100205267eqhu.jpg

‘시간’은 멜로 복수극이다. 시놉시스 단계부터 ‘사랑하라’를 강조했다.

사랑하라! 시간이 없다!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시간”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았다”는 (무명의 스태프) 해명은 뜬금없다. 그도 그럴 게, 소속사는 2018년 4월 <김정현, ‘시간’으로 정통 멜로 도전>이라는 보도자료까지 냈다.

김정현은 5회부터 12회까지 잔인했다. 13개의 스킨십 장면 중, 어느 하나 제대로 소화하지 않았다. 다음은, 6회 뇌종양 통증 장면 (실제) 대본이다.

수호 : ...그럴까? (자리에서 일어서는데... 순간 눈앞이 캄캄해지며 휘청거린다)

지현 : (놀라 일어나며 수호를 부축한다) 왜 그래요?

수호 : (지현의 어깨에 머리를 기댄다) 잠깐만.

지현 : 괜찮아요?

수호 : (지현의 어깨가 따뜻해서일까…그대로 가만히 있는데!) 

20210412100207683qrwu.gif

김정현은 대본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드라마에선) ‘기댐’은 없고 ‘구토’만 있다. 곧바로 옥상 난간으로 돌진, 구역질. 끝.

수호 : 그럴까. (자리에서 일어서다 갑자기 난관으로 달려간다)

수호 : 우~ 웩

김정현은 철저하게 상대 배우를 무시했다.

‘대본’의 김정현은, 서현의 손목에 시계를 채워줘야 한다(6회). 머리에 붙은 꽃잎을 떼줘야 한다(7회). 넘어지면 일으켜 세워야 한다(7회). 쇼핑백을 (손으로) 건네야 하고, 옷매무새를 잡아줘야 한다(10회).

‘화면’의 김정현은, 해당 장면을 수정했다. 시계를 테이블 위에 올려 놓고, 쇼핑백을 바닥에 내려 놓는다. 손을 잡으려다 (주먹을 쥐며) 멈춘다. 서현이 돌부리에 넘어지는 장면은 아예 사라졌다.

20210412100209899nibi.gif

덧붙여 한국 드라마 역사, 아니 세계 드라마 사상 최초로 ‘거리두기’ 버진로드를 선보였다. 화환 없는, 하객 없는, 부조 없는 결혼식이 아닌, 팔짱 없는 결혼식이다.

급기야 김정현은 드라마 하차를 결정한다. 최호철 작가는 작품을 수정해야 했다. 수호가 지현을 구하려다 바닷가에서 익사하는 장면(12회 엔딩~13회 오프닝)을 넣었다.  

다음은 마지막 촬영을 지켜본 현장 관계자의 증언이다.

”각각 바스트 샷을 땄습니다. 서현의 얼굴을 찍을 때, 김정현은 잡히지 않아요. 서현이 감정 몰입을 위해 김정현 얼굴에 손을 갖다 댔습니다. 김정현이 고개를 쓱 돌리더군요. 보는 우리가 더 당황스러웠습니다.” (제작사 관계자1)

20210412100211833wnid.jpg

공과 사가 있다.

김정현이 출연하는 드라마는 ‘공’이다. 방송 전파를 통해 대중과 만나는 약속이다. 김정현이 사랑하는 서예지는 ‘사’다. 개인의 연애를 작품에 끌어들여서는 안된다.

’디스패치’가 만난 현장 관계자들은 울분을 터트렸다.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졌고, 장염을 앓았어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습니다. 다들 목숨 걸었다고요." (현장 관계자 2)

"제작 발표회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서현이 몰입을 하려고 하면 방해(?)를 했어요. 마음 고생이 심했죠. 많이 울었습니다." (제작사 관계자 2)

"무술팀도 화가 났습니다. 서현이 차에 치이려는 장면이 있었어요. 김정현이 손으로 차를 막겠다는 겁니다. 무슨 ‘아이언맨’도 아니고." (현장 관계자 3)

다시, 배우는 드라마에서만 연기를 해야 한다. 김정현은 현실에서 멜로를 찍었다. 동료에 대한 배려, 스태프에 대한 예의, 시청자에 대한 약속은 없었다. 오직 서예지의 남자가 되기 위해 애썼다.

김정현은 11개월의 공백기를 가졌다. 이후 ‘사랑의 불시착’으로 복귀했다. 현재는 ‘문화창고’와 이적을 논의하고 있다. ‘문화창고’에는 박지은 작가, 배우 전지현, 서지혜 등이 소속돼 있다.



출처: 기타 국내 드라마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37

고정닉 16

1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765 설문 SNS로 대중에게 충격을 준 파격 행보의 스타는? 운영자 21/06/15 - -
246618 일반 [바갤] 남자 5명이서 오지게 조지고 온 이즈 하코네 박투어 [109] TG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22733 64
246617 일반 [야갤] 남녀 방구 냄새 차이 ㄹㅇ...JPG [1203] Dd(119.205) 04.12 142310 2025
246616 일반 [코갤] [국순당] 막걸리 회사가 한국 스마트팜의 선두주자라고? [54] 무리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8060 39
246615 일반 [해갤] sos주주들봐라 [76] Hisucker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4153 20
246614 스포츠 [해갤] 손창민 인스타 현재상황 [265] 찰지구나(118.235) 04.12 46336 619
246613 FUN [싱갤] 싱글벙글 응애 나 아기 드립 대항마 [108] Kaz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29344 304
246612 일반 [싱갤] 싱글벙글 상남자촌 [194] 삐약삐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31250 443
246611 FUN [로갤] 로아 떠나는 메난민 만화...... [236] ㅇㅇ(121.180) 04.12 51806 604
246610 일반 [야갤] 깜짝... 여고생의 은밀한 고민 .jpg [523/7]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53732 1129
246609 FUN [해갤] 김딱딱씨 . gif [66] ㅇㅇ(124.58) 04.12 38627 219
246608 일반 [인갤] [ㅇㅎ] 어제자 아프리카에서 제일 야했던 여캠 [220] ㅇㅇ(121.157) 04.12 91425 575
246607 일반 [정갤] 뮤지컬 박정희 배우들 돈 못받았다는 것은 좀 충격이네 [85] ㅇㅇ(99.161) 04.12 19609 121
246606 일반 [편갤] 편의점 노예처럼 일 한 내가 글 싸봄 1 [81] 잡곡2(39.7) 04.12 15608 100
246605 일반 [메갤] 메이플 ....남캐 vs 여캐 유저....수준차이 [153] ㅇㅇ(209.171) 04.12 58458 752
246604 일반 [히갤] 파워퍼프걸 실사판 촬영사진 [189] ㅇㅇ(220.126) 04.12 37044 209
246603 게임 [야갤]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고증ㅓㅜㅑ [724] ㅇㅁ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78549 772
246601 일반 [그갤] 구미 김씨 편지 분석 [49] ㅇㅇ(121.183) 04.12 16330 66
246599 일반 [해갤] 찬빈님 부부싸움 ssul [103] 커피포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24055 256
246598 일반 [해갤] 오늘자 어메이징 k리그ㅋㅋ.jpg [81] ㅇㅇ(125.178) 04.12 24434 239
246597 일반 [손갤] 이번 웨스트햄전 인종차별 [99] ㅇㅇ(14.42) 04.12 17241 97
246596 일반 [몸갤] [ㅇㅎ]야구 배트걸 눈나s 보구가! [128] 버거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43372 158
246595 일반 [몸갤] [ㅇㅎ]중국녀 유두밴드 란제리 [10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57173 103
246594 일반 [몸갤] [ㅇㅎ]이글 클릭하면 "오~~" 소리 나옴 [170] 버거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58723 365
일반 [기갤] [디스패치] "서예지가 조종했다"..김정현, [152] ㅇㅇ(164.125) 04.12 24533 137
246592 일반 [군갤] 오늘자 마이크로소프트 에이지오브엠파이어4 역사왜곡 논란 [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8336 292
246591 일반 [싱갤] 훌쩍훌쩍 요구르트 살인사건...jpg [63] ㅇㅇ(112.164) 04.12 30737 160
246590 게임 [중갤] 페그오 현황 [261] ㅇㅇ(223.62) 04.12 37749 163
246589 일반 [미갤] 정보글) S&P500 지수추종의 미래에 대한 테스팅 [110] 루씨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2203 85
246588 일반 [야갤] 재업) 대깨문 만화가 근황 ㅋㅋㅋㅋㅋㅋㅋㅋ [669] 야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89406 3424
246587 일반 [파갤] 약쟁이 - 로무새들이 오히려 약물 사용을 부추긴다 - [74] 시벌케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5337 55
246585 일반 [B갤] 암호화폐의 역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생각(1) [59] ㄹㄴㅌ(156.146) 04.12 14887 38
246584 일반 [싱갤] 알쏭달쏭 중세유럽 동물재판.jpg [81] 수류탄이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20015 100
246583 일반 [주갤] 아아.. 나를 "뉴잉 마니아"라고 불러주겠나 [32] 곰치와함께춤을(61.79) 04.12 11968 33
246582 일반 [자갤] 스압) 희귀한 차들 몇 대 찍어봤음 #3 [108] 아쿠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8280 184
246581 일반 [부갤] 박원순 시민단체에 들어간 7000억원 상세 내용 .gisa [208] ㅇㅁㅇ(211.210) 04.12 22634 536
246580 일반 [야갤] 댓글공작...시동..on..jpg [591] ㅎㅇ(112.147) 04.12 88692 4172
246579 일반 [야갤] 대한민국 여성정치인들의 젊은시절.jpg [1126] ㅇㅇ(175.198) 04.12 103785 1471
246578 일반 [야갤] 대한민국 남자 정치인들 젊은 시절....jpg [1244] 물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90607 2214
246577 일반 [부갤] 나인원한남의 끝내주는 근본 [89] ㅇㅇ(112.169) 04.12 18013 130
246576 게임 [페갤] 그 때 그 시절 제도성배기담 [58] 개돼지구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0908 114
246575 게임 [메갤] 간담회 요약 떴다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262] 암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76272 683
246574 일반 [싱갤] 훌쩍훌쩍 김씨돌촌.kor [123] 콰지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7866 297
246573 스포츠 [해갤] 퍼거슨이 영입한 105인 평점....jpg [209] ㅇㅇ(210.178) 04.12 24820 247
246572 일반 [야갤] 코엑스 근황 ㅗㅜㅑ jpg [1182/3] 스나이퍼갑 (221.157) 04.12 126659 2511
246571 스포츠 [해갤] 축신조 pk 11호골.....gif [94] 금요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17624 167
246569 일반 [야갤] 저번 총선... 갓딱 일침 ㄹㅇ...JPG [648] 개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2 83597 2991
246567 일반 [중갤] 이거 ㄹㅇ 몬헌식 연출인데 [163] ㅇㅇ(121.170) 04.12 37425 215
246566 일반 [메갤] 왕토가 문재인을 박살내고도 조선일보를 때려친 이유.jpg [180] ㅇㅇ(223.38) 04.12 44500 836
246565 게임 [중갤] 역대 최악의 게임팬덤 .jpg [225] ㅇㅇ(14.37) 04.12 43840 436
246564 일반 [부갤] 미국의 경제식민지 [135] ㅇㅇ(221.149) 04.12 16027 12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