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혼남 되면서 느낀점

카이저(124.195) 2015.11.06 20:36:18
조회 4899 추천 77 댓글 25

이혼남이다.


나는 이 글을 아직 결혼하지 않은 게이나 결혼한지 얼마 안되는 게이들이 많이 읽어줬으면 한다.



나는 지극히 평범한 주갤럼이다. 비록 흙수저지만 열심히 살았고, 집도 사고, 여행도 다니고, 차도 사고,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한다.


비록 지금은 이혼남이지만...



나는 마누라가 바람나서 이혼했는데, 요즘 마누라 바람나는 사람이 한두명이 아니라서 뭐 특별할 것은 없다만,


지나고 나니 내가 충분히 전조증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무지했던것 같아서 적어본다.



1. 동네 아줌마들 모임

  - 동네 아줌마들과의 모임을 만들었는데, 이게 도대체 뭐하는 모임인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애들 학부모 모임이었는데, 여기에 머중이 무현이가 끼면서, 아주 놀자판 모임으로 변질되어갔다.

    이게 처음에는 조신하게 저녁먹고 집에오는 모임이다가,

    차츰 귀가 시간이 늦어지고, 모임 횟수도 잦아진다.

    알아보니 그 모임중 한명이 나이트 죽순이였는데 (참고로 그년도 바람나서 이혼당함) 그년이 나이트가 좋다고 꼬셔서

    다들 나이트로 입겔하게 된거였고, 나이트에서 보빨남들이 보빨해주는거에 신나서 그 ㅈㄹ 하다가,

    결국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게 되는게 세상 이치 아니겠노?

    새벽 두시, 세시까지 아줌마들이 노래방가서 놀았다는거... 완전 개뻥이다.

    그시간에 이놈, 저놈 부킹하면서 언놈이랑 떡칠까? 고민하는게 정석이다.

    노래방 갔다고 믿은 내가 병신이고, 전화가 안되어도, 노래방 소리에 못들었겠지... 하고 생각한 내가 정말 바보였다.


2. 야한 속옷

  - 틀딱충은 아니지만, 40대초라서 결혼한지 조금 되었지만,

    나이트를 다닐 즈음, 생판 못본 야한 속옷을 처음 봤다. 그것도 세탁기에서....

    나한테는 단한번도 입지 않은 속옷이었는데........ 

    내가 무감해서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나이트갈때나 다른 사람 만날때 그옷을 입었었나보다.


3. 섹스

  - 밖으로 나돌아다니기전 그래도 일주일에 두세번은 섹스를 했다.

    근데, 어느날부터 굉장히 내 손길을 거부하고, 싫어하는 내색을 하더라.

    물론 이건 케바케다. 어떤 ㅂㅈ는 바람필때 미안해서라도 더 섹스를 하고, 과감해진다고 하더라.

    참조만 해라. 난 졸라게 나 거부했다.


4. 악순환

  - 밖에서 보빨남들이 어떻게 한번 떡이나 쳐볼까 하고 날리는 멘트를 진짜 자기가 예쁘고 좋아서 하는거라고 착각을 하는게

   고착화되면, 진짜 자기가 잘난줄 알게 된다. 그러면서 날 보면 진짜 졸라게 한심스러운가 보더라구.

   결국 계속 밖으로 돌게 된다.

   새로운 모임도 만들고, 그리고 동창밴드를 하면서 동창 모임에도 참석하게 되고...

   마누라년은 결국 무슨 구청에서 하는 문화센터에서 하는 모임끼리 나이트가서 떡치다가 나에게 걸렸고,

   뒤를 캐고 캐니 동창밴드에서 동창이랑 떡치고 다니는것도 걸렸다. ㅎㅎ.. .떡으로는 ㅆㅅㅌㅊ다.


5. 이혼후 심경

  - 저런 ㅆㅅㅌㅊ 떡쟁이랑 이혼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까워도 어쩔수 없는거 아니노.

    이혼한건 후회한적 없다. 아이들의 상처 역시 내가 죄인이라는 생각으로 하나씩 보듬어 가고 있다.

    요즘 동창모임, 아줌마들 모임이라고 해서 늦게 들어오면서 전형적으로 말하는 레파토리가 있다.

    "아줌마들 다 이렇게 놀아... 새벽까지 노래방갔어. 나이트는 재미삼아 가는거지 이상한 목적으로 가는거 아냐"

    앞으로 내앞에서 저렇게 말하는 년 있으면 진짜 ㅂㅈ를 콘크리트로 막아버릴거다.


이혼은 좋은거 절대 아니다.

하지 말아야 하는거지만... 처음부터 저런 개걸레였으면 결혼도 하지 않았을거다.

물론 남 핑게대는것은 아니지만, 분명 첫 모임의 그 걸레년의 꼬임만 없었더라면... 좀 상황이 달라졌겠지.

물론 전마누라년도 끼가 있으니 솔깃 했겠지만...

주갤럼들은 이혼하지 않고, 그냥저냥 인생 재미있고 행복하게 살길 희망한다.






출처: 주식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77

고정닉 0

1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61026 [판갤] [약스압] 일본의 편의점 전쟁.jpg [42] ㄴㄴ(115.31) 16.02.04 10535 119
61025 [도갤] 츠츠이 야스타가의 소설 [18] gksru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1970 22
61024 [테갤] 2016년도 호주오픈 결승 분석 [4] 조코찡(211.54) 16.02.04 1677 19
61022 [시갤] 해영본체 시청률공약 실행짤333 [16] ㅇㅇ(222.119) 16.02.04 1890 28
61021 [야갤] 이대호가 자존심 다버리고 미국 간 이유.jpg [94] ㅇㅇ(121.166) 16.02.04 20301 245
61020 [육룡] 포은의 마지막 독백 [12] ●●●●(121.145) 16.02.04 2422 43
61019 [메갤] 볼일다끝난눈.ㅈㅍㅈ [34] ㅇㅇ(110.70) 16.02.04 5487 45
61018 [냥갤] 고기 [18] MUG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3393 116
61017 [냥갤] 페북펌) 길냥이 구조이야기 [20] ㅇㅇ(110.70) 16.02.04 3252 104
61016 [시갤] (스포) 수현 재한 비기닝에 나온 장면 일부 (몇 장 추가) [17] (211.211) 16.02.04 4111 66
61015 [카연] 짝사랑 하는방법-2 [28] 마도요(202.150) 16.02.04 3537 25
61013 [야갤] 타워펠리스보다 비싼 원룸 [159] 마우스(차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30677 244
61011 [하갤] 블리자드의 횡포로 인해 가장 피해본 카드.jpg [35] ㅇㅇㅇㅇ(121.139) 16.02.04 10001 74
61010 [동기] 최근에 부쩍 살찐 우리햄 [12] ㅇㅇ(39.7) 16.02.04 2967 21
61009 [멍갤] 애낳다고 파양하는 사람들아 제발 그러지말아 ㅜㅜ [26] 파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3425 57
61008 [냥갤] (에옹가)언제는 말해야겠지만... [19] 에옹(112.161) 16.02.04 2642 77
61007 [버갤] 8-90년대 추억의 버스 속도계 .jpg [3] LakeTaho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4148 15
61005 [야갤] 비주얼과는 딴판을 자랑하는 맛 ' 스까치킨 '.. [43] 벌레(223.33) 16.02.04 11910 66
61004 [냥갤] 어제 화분엎은 고양이 키우는 놈인데.jpg [19] 쉬펄(223.62) 16.02.04 3809 136
61003 [야갤] [속보] 인천공항 테러범 검거 ㄷㄷㄷ.jpg [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12674 74
61002 [시갤] 시그널 박해영 볼때 나만 이생각드냐 [12] ㅇㅇ(116.124) 16.02.04 1897 16
61001 [류갤] 갓천리 개년에 없는 사진들 +추가 [17] ㅇㅇ(220.119) 16.02.04 3398 67
61000 [육룡] 킬방원이 죽인 인물들.txt [23] 올해로떼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2812 47
60999 [언갤] 아스리엘 볼펜 [12] RON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2520 49
60998 [멍갤] 쥰 첫산책 [15] 겔쮼(223.33) 16.02.04 1022 20
60997 [포갤] (진지 주의) 포켓몬의 재미 [18] 레이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2423 25
60996 [야갤] JTBC....임신부석....취재....jpg [339] ㅇㅇ(180.231) 16.02.04 18403 187
60995 [기음] 헐 초코바 샀는데 뜻밖의이득.. [22] 콕콕2✨(121.138) 16.02.04 5490 10
60994 [시갤] 재한과 수현의 러브 스토리 [3] ㅇㅇ(218.50) 16.02.04 810 19
60993 [육룡] 개취 36회 좋았던 대사 [8] 정도전(121.155) 16.02.04 1067 36
60992 [시갤] 1회 박해영 캡처 [7] 순경(121.182) 16.02.04 540 12
60990 [언갤] 낙서함 [5] ㅇㅇ(183.106) 16.02.04 558 11
60989 [기음] 그냥 밀어 넣어 버렸지 뭐.. [10] 국방타마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2975 24
60988 [기음] 오느릐 쓱키친~.~* [9] 뚠사미(175.223) 16.02.04 1682 7
60987 [멍갤] 오늘의 봉구 [8] 레몬룽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932 23
60986 [프갤] 임나영 비율 깡패 [13] ㅇㅇ(104.236) 16.02.04 5130 44
60985 [기음] 암스테르담 골목의 이딸리안 집 ㅋ.ㅋ [12] Hollan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2405 11
60984 [언갤] 차가뎐(差家傳) -1 [15] 정의망치거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1378 39
60983 [야갤] 긴급] 2월 6일 서울 종각역에서 집단강간 예고 [90] 씹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10025 82
60982 [육룡] 파란만장했던 태종 이방원의 삶.jpg [12] ㅇㅇ(211.108) 16.02.04 2223 57
60981 [언갤] 폴아웃테일 11 [6] ㅇㅇ(112.163) 16.02.04 3053 13
60980 [크갤] 게임 재밌게 하다가 친구덕에 현탐온 썰 [23] ㅇㅇ(223.62) 16.02.04 3593 33
60979 [동기] 기니8토1)니코찡과식량파괴범들 [14] 토미에aga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836 22
60978 [멍갤] 무슨짓 하려고? [9] 개비글이(223.33) 16.02.04 1326 22
60977 [메갤] 최근 샀던립들 후기 [7] 00(58.126) 16.02.04 2308 11
60976 [해갤] 2017 발롱도르의 주인공.gif [14] 갓자르(123.213) 16.02.04 2880 23
60975 [버갤] 포항터미널 [5] 민영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2080 11
60973 [멍갤] [몽실] 꼬왕자 [9] 피에스타몽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1023 14
60970 [메갤] 라벤더 블러셔 발섹스 쪄옴(약간 0up) [6] ㅇㅇ(110.70) 16.02.04 3511 19
60969 [멍갤] 뚱돼지광모니 [3] 광광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04 842 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