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코멧 분명히 불호였는데... 자꾸 생각난다. 치인건가???모바일에서 작성

ㅇㅇ(223.38) 2021.05.09 19:35:17
조회 2200 추천 67 댓글 32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dec81fa11d028314d3faebecfec25ed6aa778bc7856f30e21aeaae478136655984f0d0c349a2d3cb1f0587fc0cdf768ea74738827fe98efda2b50b2b083bf875862643d57e252


어린이날 낮공 홍 해나 충 진의 페어 봤었어
내용에 대한 불호 있어서 전쟁과 평화 어느 부분인지랑 그 후 내용들 갤스터디 찾아보고 간게 많이 도움되었고,
넘버는 스팟영상 통해서 오프닝이랑 엔딩 정도만 들어보고 갔는데 크게 못따라가는 거 없이 잘 즐기고 왔다.

처음에 입장해서 액터뮤지션들 연주하는데 좋았던 게... 나는 좀 생소한데 다른 관객들은 이미 뽝 즐길 준비가 되어있고 칼박수ㅋㅋㅋㅋㅋ 관객들 분위기가 좋았던 게 난 참 좋았다. 라스트 카니발, 여인의 향기, 이상한 테트리스 같은 음악까지 들으며 잘 즐길 마음의 준비가 되었고 발라가 배우가 '휴대폰 안돼요 해치지 않아요' 할 때도 극 특성 잘 살려서 좋았어

그리고 홍이 등장하고 '저멀리 전쟁은~ 안드레이 떠났네'하는데 갑자기 음향이 확 좋아지고 극장 공기가 개운해는 느낌ㅋㅋㅋㅋㅋㅋㅋ 와..... 홍.... 홍..... 이러고 있는데 프롤로그 듣자마자 충격과 공포가!!!!!! ㅋㅋㅋㅋㅋ멜로디만 익숙하지 가사는 생각 안했거든. 럭키 세븐 게임 알아? 시장에 가면 사과도 있고, 바나나도 있고, 이 게임 노래 생각 나더라... 그때부터 내 예상은 확 빗나가고 아 ㅅㅂ 망했다ㅋㅋㅋㅋㅋ하고 당황스러웠던 것 같아. 내가 극장 입장하고 기대했던 건 '원스'인데 보고났더니 '오케피'인 느낌?

분명히 불호였는데 며칠동안 코멧 넘버가 머리속에서 계속 맴돌아서 어이가 없다... 보는 내내 애정배우들아 빨리 도망쳐!!!! 이 생각 뿐이었는데 자꾸 생각나

제일 먼저 존나좋쿤했던 순간은 나타샤랑 소냐랑 소개할 때 마리야 류수화 배우였어. 먹금극에서만 봤는데 이렇게 매력적인지 배우인지 몰랐어. 에디뜨 피아프같은 음색과 딕션으로 등장하자마자 그냥 저런 인물이 실제로 있을 것만 같고 지금 러시아 시대극인 걸 순식간에 믿게 하는데 탁월했다.

그 다음 치였던 게 연지마리. 강정 할아버지로 재능낭비 할 때 탄탄한 성악발성으로 노래하는 모습... 이쁘고 잘하는 것도 물론 좋았지만 노래만 들어도 고구마 답답이 시누이세계를 잘 표현한 것 같아서 캐릭터가 확 이해가 됐다. 인생~~~ 무상~~~~ 자꾸 흥얼거림ㅎㅎㅎ

그 다음에 제일 취향인 게 나는 2막 첫 곡이었음. '지금은 19세기 편지쓰네 편지쓰네' 가사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이 부분에서 존나 감김ㅋㅋㅋㅋㅋ 그때부터 좀 내려놓고 병신미를 즐기면서 본 것 같다. 원스는 잊어버림

그 다음에 굳히기 한 게 호중시가 하는 당가당당가당당가당 스타일 넘버ㅋㅋㅋㅋㅋㅋ 아 호중시 거기서 뭐해요 매력터지네 사랑해요 이러면서 봤다

광란의 파티 때 충나톨ㅋㅋㅋㅋㅋㅋㅋ 도른자가 인생배역을 만나면 이렇게 되는구나 감탄했다. 바이올린 자유자재로 연주하면서도 워워워~~ 할 때 들끓는 분위기 속에서도 튀어나오는 발성 진짜 사이다였어. 그리고 피에르한테 돈 뜯어갈 때 표정ㅋㅋㅋㅋ 와 내가 전작에서 비포더썸머 순애보를 노래하는 모습에 감동받고 잊었었는데 이충주는 역시 풰비스새끼 같은 역도 잘하는 배우였어ㅋㅋㅋ  너무 잘해서 재관람 망설여짐ㅋㅋㅋㅋㅋㅋ(칭찬임)

2막 뒷부분은 볼 때는 되게 지루하다고 생각하면서 봤어. 피에르랑 나타샤랑 주고 받는 넘버가 흡사 대사에 뚱땅뚱땅 건반소리만 얹은 느낌? 볼 때는 차라리 무대 정중앙에서 홍해나 덴져나 췄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음. 근데 생각해보니 작품이 전하려는 메세지 측면에서는 효과적인 것 같다. 단지 노잼일 뿐...
  
이 전까지 광란의 파티에서 반짝반짝 흥 넘치게 북치던 나타샤가 죽어가는 몰골로 노래하고, 그 전까지 스스로 죽어간다는 피에르가 그녀를 위로하면서 삶의 새로운 의미를 발견하는?? 그래서 갑분 고백이라고 뜬금없이 느껴지기보다는 모두가 나를 외면할 때 한 사람만은 인간 대 인간으로 지지해준다는 느낌 받아서 감동받았다ㅜㅜㅜ 홍은 참 본인이 잘 살릴 수 있는 연기를 잘 하는 것 같다. 가끔 보면 와! 귀신같이 정말 연기 잘한다 감탄하는 배우들도 있는데, 홍은 그런 쪽 보다는 진정성이 제일 무기인 것 같음. 그리고 호구와 짠내 캐릭에 특화될 때 표호하는 내면의 소리를 발사하며 지붕을 뚫을 때 한번도 불호인 적이 없었다!!!!!!!!

엔딩음악은 홍의 매력을 살리기엔 좀 재능낭비같았고 앙상블 떼창이 홀리해서 그게 더 중점적인 곡 같았다. 그 노래 듣는데 무대연출 조명도 그렇고 두도시 생각나더라ㅜㅜ 그리고 피리부는 아저씨처럼 홍 연주에 퇴장하는 연출도 코멧스러웠고 다시 곱씹어보니 세련된 병맛에 좀 홀린 것 같다...

아, 홍이 불렀던 넘버 중에 쩔었던 거 생각난다. 도입부는 좀 미성으로 담담하게 시작해서 중간부터 목도 긁고 구르고 눕고 난리 치면서 불렀던 곡인데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에 깨어나!!!!!!!@@#####하는데 전두엽 속 해마들이 깨어나는 느낌을 받았다!!!! 그거말고는 술 마시고 책 읽고 탬버린 튕기고 악기 연주하고 춤도 추고ㅋㅋㅋㅋ 여러가지 홍의 모습을 보았다. 김문정음감이 부음감까지는 아니라도 홍한테 악장 정도는 시켜줘야하는 거 아닌가 싶더라

샤망떼 샤망떼 예뻐 진의배우도 역시 존재감 빛났고, 해나배우랑 소냐역의 배우도 너무 잘해서 신선하고 캐스팅 잘했다는 생각... 앙상블들도 진심으로 무대에서 즐기고 열일하는 모습 보면서 좀 감동받았어.
  
쇼노트만 생각하면 거지발싸개 같은데 또 올리는 극이랑 배우들 캐스팅하는 거 보면 지랄맞게 잘해서 너무너무 짜증나!!!!! 알제 때문에 지난 주까지 인생 몹시 피폐했는데 또 코멧도 취향인가 나 자신이 싫어서 일단 전캐만 찍어보려고 또 표잡는데 재관람 할인 없어서 빡친다 ㅅㅂ!!!! 코멧 회전러들 대다나다ㅜㅜ의식의 흐름대로 써서 글이 더럽네 미안... 마무리는 김동연 연출 다작하시고 열일하시고 사는 동안 많이 버세요 (아련)


추천 비추천

67

고정닉 1

2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루머나 논란에 정면 돌파해 '멘탈갑' 보여준 스타는? 운영자 21/06/22 - -
공지 ◆◇◆공연장 출구 지하철 빠른칸 정보(2020.11.09 VER)◆◇◆ [27] 지하철빠른칸(110.12) 20.11.09 34990 291
공지 ■■연극, 뮤지컬 갤러리 가이드 (180820 ver.)■■ [38] 잡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0 153664 423
공지 연뮤갤 자주 올라오는 질문 Q&A [170] 한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2.23 215064 651
공지 연극, 뮤지컬 갤러리 이용 안내 [493] 운영자 08.03.03 165469 88
3087575 드라큘라 선민루시 인터뷰 [1] ㅇㅇ(220.78) 21:10 12 0
3087574 전동석의 문제는 [3] ㅇ ㅇ(118.235) 21:07 102 4
3087573 ㅈㅁㄱㅁㅇ) 레드북 초대 자리 어디쯤 받았어? [1] ㅇㅇ(106.102) 21:07 26 0
3087572 뭐야 정이오 개잘하는데?? [4] ㅇㅇ(223.38) 21:04 144 1
3087571 말보로 한보루 바나나 한다발 [1] ㅇㅇ(58.140) 21:02 27 2
3087570 오늘 드큘 어떰??? 인터글좀 올려 ㅠㅠ ㅇㅇ(106.101) 20:59 70 0
3087569 시카고 담배 태우는거 진짜 담배야? [3] ㅇㅇ(211.108) 20:59 141 0
3087568 해적 특공은 언제야?? [7] ㅇㅇ(61.77) 20:59 87 0
3087567 왜 나를 사랑하지 않나요는 누가 원탑이야? ㅇㅇ(223.39) 20:57 51 0
3087566 연영과는 중대>예종>동대>단대>성대>경희대야? [6] ㅇㅇ(223.39) 20:55 215 0
3087565 카이 노래 못한다는 멍청이 들어와바 [11] ㅇㅇ(110.15) 20:52 327 3
3087564 본진 세미막 3층 쩌리석 갈때 심정 어때? [2] ㅇㅇ(223.39) 20:51 78 0
3087563 시카고 인터 [1] ㅇㅇ(211.36) 20:51 104 6
3087562 ㅃ 엘레나 불판만 봐도 재밌다ㅋㅋㅋㅋ [1] ㅇㅇ(223.39) 20:50 71 0
3087561 레드북 인터 [24] ㅇㅇ(39.7) 20:46 287 9
3087560 젠가는 홍아센 텅텅이었는데 왜 자꾸 올라오냐 [3] ㅇㅇ(223.39) 20:43 221 0
3087559 신여사 추계예대 였음? [1] ㅇㅇ(223.62) 20:43 125 0
3087558 크리는 비주얼이랑 인지도로 아직 공주역할하는거지 ㅇㅇ(223.39) 20:42 86 3
3087557 우라통 터진다는게 먼말임 ??? [4] ㅇㅇ(111.100) 20:42 106 0
3087556 더쿠는 앰개 팬텀 의상도 고급지다고 하는 애들임 ㅋㅋ [1] ㅇㅇ(223.39) 20:41 146 0
3087555 ㅃ 과몰입 [1] ㅇㅇ(14.4) 20:40 39 0
3087554 젠틀맨 올해 올까? [2] ㅇㅇ(223.38) 20:39 143 0
3087553 중앙대 안성캠 이지혜가 서울대 실기탑 김소현보다 잘불러 [10] ㅇㅇ(223.62) 20:38 369 9
3087552 팬텀 진심 좆노잼 [3] ㅇㅇ(223.62) 20:35 249 1
3087551 규현 - 그 어디에 ㅇㅇ(175.223) 20:35 137 4
3087550 서울대 출신 뮤배들 왜 노래 잘 못불러 [4] ㅇㅇ(223.62) 20:34 313 3
3087549 ㅃㅃㅃㅃ 보시가 와일드 사후에 쓴 시 하나 보고 가자 [1] ㅇㅇ(222.111) 20:34 110 8
3087547 110.15는 임나 톡개 실력으로 빨아서 얘가하는 말은 걸러 [1] ㅇㅇ(223.62) 20:31 96 7
3087546 더데빌 보고나오는데... [5] ㅇㅇ(110.70) 20:29 152 0
3087545 규현 창법은 이거지 [8] ㅇㅇ(110.15) 20:28 781 15
3087544 규현도 뭔가 권사님 창법같은데 ㅇㅇ(39.7) 20:27 137 6
3087543 성시경도 규현 팬텀 잘 한다고 칭찬하는데(영상) [7] ㅇㅇ(223.38) 20:22 456 6
3087542 아까 덕그로냐고 물어본 바발 [11] ㅇㅇ(223.33) 20:19 272 2
3087540 ㅃㅃ 볼론스키즈는 왜 불협화음인데 맴돌지 [2] ㅇㅇ(211.176) 20:14 32 1
3087539 머글한테 넘버 하나 추천해준다면 뭐해줄거임? [9] ㅇㅇ(223.39) 20:13 283 0
3087537 호이언니는 차기작 뭘까 [1] ㅇㅇ(223.62) 20:11 158 0
3087535 ㅈㅁㄱㅁㅇ 차미 중계 시간 지나면 못 보는 거 맞지? [6] ㅇㅇ(223.39) 20:06 270 0
3087534 아까 레몬 유튭 글 보다 딴 것도 떴는데 연기도 함?? ㅇㅇ(223.62) 20:04 223 0
3087533 ㅃ 해적 위멮데이 기대된다 [4] ㅇㅇ(223.39) 20:02 229 0
3087530 알바 손 싫어하나.. [2] ㅇㅇ(39.7) 20:00 179 0
3087529 #####엘레나 중계 불판##### [468] ㅇㅇ(223.62) 19:59 691 9
3087528 지금 공연 nn몇 예매해놨는데 좀 그러네요...! ㅇㅇ(39.7) 19:50 225 1
3087527 땡베리 캐슷보드 포토존 [4] ㅇㅇ(175.223) 19:43 523 9
3087525 위키드 최애 넘버 [25] ㅇㅇ(220.122) 19:40 297 1
3087524 샤큘 동큘 논쟁 깔끔하게 정리해준다 [4] ㅇㅇ(39.7) 19:39 428 1
3087523 신분증잘챙겨ㅠㅠ [1] ㅇㅇ(223.38) 19:37 28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