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2023 예비 새내기 아나키스트 미리배움터〉 활동 보고

myoj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2.06 12:43:32
조회 125 추천 9 댓글 0
							


a67208ad231eb376be332d559b35f46f984748b86addebefb5a02351b515c929


a67208ad231eb376be332d559b35f46c898c03419d3e736c98d3200c14dc4bff


★〈2023 예비 새내기 아나키스트 미리배움터〉 활동 보고


 지난 2월 4일 토요일, ‘우리들의 상호부조’, 말랑키즘은 작년 11월부터 준비해온 사업이자 올해의 첫 기획사업인 〈2023 예비 새내기 아나키스트 미리배움터〉(이하 미리배움터)를 진행했습니다.


 미리배움터는 총 3부로 구성하였습니다. 1부에서는 ‘우리에 대하여’를 함께 보며 말랑키즘이 어떤 조직인가를 살펴보고, 2022년에 어떤 활동을 해왔는가를 훑어보았습니다. 2부는 정회원들이 강연자가 되어 강연식으로 풀어냈습니다. ‘아나키스트와 사회혁명’ 파트에서는 아나키즘 혁명의 대중적 이미지를 비판적으로 검토하며 우리가 생각하는 아나키즘 혁명과 이상은 무엇인지, 그리고 이를 우리의 일상과 어떻게 연관 지을 수 있을지 살펴보았습니다. ‘그 능력주의는 틀렸다’ 파트에서는 이준석 현상으로 대표되는 ‘공정’, ‘능력주의’ 담론의 역사와 이를 해석할 몇 가지의 관점, 자본주의와 능력주의의 상관관계에 관해 이야기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폭망하지 않으려면’ 파트에서 (미래의)활동가로서 사회운동을 실천할 때 참고할 만한 여러 유의점들을 나누었습니다. 이후 3부로는 함께 저녁 식사를 나누는 뒤풀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긴 시간을 거쳐 기획해온 사업이고, 작년의 같은 기획에서 미흡했던 부분들을 대거 보완하였기에 미리배움터의 프로그램 내용에 대해서는 자신 있었습니다. 다만 몇 가지 걱정이 머릿속을 불안하게 떠다녔습니다. 미리배움터는 대학이라는 학문-생활-자치 공동체의 예비 일원으로서 본격적인 대학 생활에 앞서 ‘미리’ 알면 좋을 내용을 ‘배우고’ 동기와 선후배간의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자리입니다. 참가자들은 특정 대학의 신입생이라는 같은 상황에 놓여있기에 그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예측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사회적 아나키즘을 추구하는 말랑키즘에서 ‘미리’ ‘배우고자’ 하는 이들은 도대체 누구이며, 어떤 배움을 기대할 것인가 하는 질문은 우리에게 쉽게 상상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의문과 의심이 단지 기우였음을 예상보다 더 많은 신청자와 현장 진행에서 알게 되었습니다.


 이번 미리배움터에는 대학 신입생들뿐 아니라 다양한 구성의 인원이 참가하였습니다. 심지어 전라남도 순천에서 미리배움터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 참가자가 있었는가 하면 군 외박을 이용해 행사에 참여한 참가자도 있었습니다. 아나키즘에 대한 진지한 호기심이라는 공통점 앞에 몇몇 사소한 차이는 미리배움터를 진행하는 데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참가자들의 열정은 여느 새내기 배움터에서는 보기 낯설 만큼의 다양한 질문과 토론으로 이어졌고 그동안 참가자들이 아나키즘과 관련된 여러 질문을 오랫동안 품어왔음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열띤 강연과 질의를 소화하느라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저녁 식사 예약을 미룰 정도였으니 그 진지함은 굳이 더 설명하지 않아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말랑키즘을 소개하기 위해 ‘우리에 대하여’를 다시 읽던 중 다음 항목에서 눈이 오래 머물렀습니다.

 4. 우리는 자본주의, 성차별, 국가를 철폐하기 위해 노력하며 더욱 많은 사람들 가운데서 그 대중의 한 사람으로 우리의 주장을 알립니다.

 ㉠ 우리는 결코 대중이 아닌 무언가가 아닙니다. 대중을 이끌어야 한다거나 대중을 유도해야 한다는 주장은 모순입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우리를 이끕니다.

 ㉡ … 우리는 매번 끊임없이 새로운 방법으로 우리의 주장을 알릴 것입니다.

 ㉢ … 나란히 가지 않아도 우리는 함께 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미리배움터는 ‘배움터’라는 이름과 ‘강연’이라는 포맷을 차용했지만, 실상은 누군가가 무언가를 가르치고 그것을 일방적으로 배우는 형태를 넘어서는 대화의 장이었습니다. 나아가 우리가 추구할 공동체는 대학이나 단체 등 특정한 집단을 훌쩍 넘어서는 말랑하지만 강력한 공동체여야 함을 다시금 확인하였습니다.


 미리배움터를 마치고 각자의 자리로 돌아갈 참가자들의 앞날을 응원하며 미리배움터를 시작으로 더 많은 현장과 연대라는 삶의 배움터에서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우리 역시 더 많은 기획으로, 더 다양하고 많은 이들과 함께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23년 2월 6일

‘우리들의 상호부조’, 말랑키즘


--------------------------------


'우리들의 상호부조', 말랑키즘 블로그 원문 :

https://malangkism.tistory.com/61

 



자동등록방지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자동등록방지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652 공지 모바일에서도 짤을 만든다! AI 갤러리 비회원도 가능! 운영자 23/03/23 - -
2654 설문 너무 쎈 악역 캐릭터로 현실에서도 욕 먹은 스타는? 운영자 23/03/27 - -
128866 공지 좌파만의 커뮤니티 : 스파르타쿠스 [5]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6.03 2324 27
134139 공지 로갤 신고센터 (2022.08.15 갱신) [10]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8.15 2507 11
41568 공지 좌파 학습용 사이트 : 좌파도서관 [7]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1.02 4708 49
123844 공지 분탕 및 요주의 인물 명단 [1]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3.18 1547 13
125715 공지 사상·양심·표현의 자유가 없는 체제를 여행하는 로붕이를 위한 안내서 ㅇㅇ(117.111) 22.04.13 1182 31
64450 공지 파딱 가이드라인 [4]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9 2463 22
112143 공지 로갤 추천 도서목록 모음 사랑의서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8 1530 12
112139 공지 로갤대사전 통합 사랑의서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2.28 819 11
63714 공지 로자 룩셈부르크 갤러리 규정 (2021.07.14 갱신)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2190 23
63718 공지 [필독] 유입 유저들을 위한 안내 [8]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2922 17
63705 공지 로갤 중요 링크 모음 영구혁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7.14 1408 18
35266 공지 갤주 텍스트 모음 및 번역 프로젝트 [3] Constructivi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0.29 1836 26
150592 일반 요즘 우리나라에 파시즘과 보수혁명론이 뜨고 있는것 같은데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4 21 0
150591 일반 고닉 만들었다 11월13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1 20 0
150590 일반 신자유주의보고 파쇼라는건 파쇼에 대한 모욕 아닐까?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43 0
150589 일반 강성희 후보 점자명함 밀양사람김원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3 22 0
150588 일반 (진지) 너네 혹시 순천, 여수 들어봤냐? [2] 훈남노노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8 0
150587 일반 아니 민중의소리 여조 저거 유선RDD 22%나 섞었네... [11]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75 0
150586 일반 신자유주의는 파시즘이다 붉은물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4 19 0
150585 일반 그사람이 바라는 세상은 오지 않았다 낮은도시의도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1 21 0
150584 일반 경기동부란 말도 쓰지 말자 [2] ㅇㅇ(223.38) 00:18 48 0
150583 일반 전주을 여조 차이 비교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7 33 0
150582 질문 반페미 진영의 무고죄 강화 주장에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ㅇㅇ(221.138) 00:15 16 0
150581 일반 범민주 다함께! 진보합시다 [6]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93 2
150580 일반 가끔 보면 여기에 우크라이나 민족 자체를 부정하는 사람들이 있는듯 [2] ㅇㅇ(118.235) 03.26 66 1
150579 일반 아돌프 히틀러의 공산당 탄압.jpg ㅇㅇ(39.7) 03.26 71 1
150578 일반 문제제기를 굳이? 라는 말로 무마하려 한다면 [2] 낮은도시의도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63 0
150577 일반 근데 은근 젊은 사람들 중에 [2] 청해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07 0
150575 일반 로붕이들 프랑스 시위는 관심 없음? [3] ㅇㅇ(110.13) 03.26 119 2
150574 일반 민중의소리에서 조사할 수 있으면 저번 총선 울산동구도 조사해주지 공산당간부YU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43 0
150573 일반 진보당 강성희 29.1% 선두 [4] 공산당간부YU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01 1
150572 일반 양웹 군첩 vs 맑레 [2] ㅇㅇ(110.13) 03.26 93 1
150571 일반 모두까는 진중권 분석: 한의학 8체질이 화를 많이 내는 체질 [3] 발명도둑잡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69 0
150570 일반 교육비 대출이나 세계화 같은 것들은 규율을 강요하는 지능적 장치 발명도둑잡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7 0
150569 일반 소극적 무장투쟁 하는 방법 [1] 발명도둑잡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35 1
150568 일반 소스타인 베블런-유한계급을 비판하다 [2] 발명도둑잡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38 0
150567 토론/ 맑엥 원전 학습 난이도 분류 [1] ㅇㅇ(103.251) 03.26 114 2
150566 일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합쳐지는게 정당하다쳐도 [2] 주체4상의_맹렬한_신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08 1
150565 일반 링컨이 FDR보다 낫지 않음?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57 0
150564 일반 아프리카로 돌아가자 былолето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63 0
150563 토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먹는거 정당한 이유 [14] ㅇㅇ(112.150) 03.26 228 4
150562 일반 아까 그 남녀임금격차 글 [2] 우스스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53 5
150561 일반 민중의 소리 전주을 여조 [3] 사카나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60 1
150560 일반 자료 검색도 안하고 가져오냐 ㅋㅋ [1] 연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31 2
150558 일반 한국군 민간인 학살을 부정하는 샤를세환TV [4] 산디니스타민족해방전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96 5
150557 일반 베트콩이 자행한 후에 대학살은 [7] 산디니스타민족해방전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74 1
150555 일반 지금 러시아는 엄밀히 말하면 분열된 상태잖아 [7] ㅇㅇ(112.150) 03.26 188 0
150554 일반 처칠의 위인전(그림책)속 마지막 내용은? [13] 연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85 1
150551 일반 캐나다 신민주당, 알버타 주 총선에서 일 내나? [1] 엘사는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97 0
150550 질문 이쪽사람들은 FDR 어떻게 평가함? [9] ㅇㅇ(211.219) 03.26 21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