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정보글☆] 완몰가신자 NPC글에 있었던 오류 - AI 종류의 명확한 구분

완몰가신자(121.177) 2019.10.03 23:12:56
조회 794 추천 23 댓글 9
							



안녕 완몰가 신자야.


완몰가 NPC 2편이 아니라


이런 뜬금없는 글로 찾아와 실망하는 갤러들이 있을 텐데


사실 이 글은 NPC 2편의 포석이라 할 수 있는 글이니


관심있는 갤러들은 읽어주면 좋을 것 같아.




이 글은 오히려 완몰가에 추호도 관심 없거나


인공지능의 분류 개념에 대해 알고 싶은 뉴비들에게


유익할 수 있는 글이니 읽고 싶은 사람들은 읽기 바라.





완몰가신자는 지난 글에서 한 가지 실수를 범했어.


완몰가신자의 강인공지능에 대한 짧은 지식으로 인해


'강인공지능'의 개념을 부적절하게 사용했거든.





1편의 글에 강인공지능의 개념이 아예 완전히 잘못 사용되 건 아니야.


내가 글에서 묘사하고 있었던 인공지능NPC는 모두 강인공지능이 맞아.


하지만 '모든 강인공지능'이 내가 묘사하고 있던 인공지능 NPC는 아니야.


그걸 뭉뚱그려 강인공지능이라고 해서


포함관계상 오류가 나버린 거지.




대체 뭔 말이냐고?


강인공지능에도 종류가 있다는 사실!!


강인공지능 (Strong AI)에는


인공자아/인공의식(Artificial Consciousness)와


범용인공지능(AGI = 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등의 하위분류가 있어.




내가 1편에서 '강인공지능'이라고 했던 NPC는


엄밀히 말하자면 Artificial Consciousness야.




하지만 똑같이 강인공지능으로 분류되는 AGI는


내가 1편에서 묘사하고 있던 인공지능 NPC가


맞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 거지.





강인공지능에 대해 잘 알고 있던 갤러들은




'이런 기본적인 것도 몰랐어?'




하고 콧방귀를 칠 수도 있겠지만







강인공지능을 단순히 약인공지능보다 센 인공지능으로 알고 있던 갤러들은




'ㅅㅂ 이게 뭔소리야'




하고 머리를 긁적긁적하고 있을 거야.





사실 이 개념들에 혼선이 올 수 밖에 없는게


날고 기는 학자들도 사실 이 개념 분류에 합의점을 못찾았어.




하지만 암묵적 합의는 쥬류 스타일로서 존재하지.




그래서 이 참에 인공지능의 개념을 쉽게 정리하는 글도 한 번 써보면 좋을 것 같아서


이 글을 쓰게 되었어.


오늘은 약인공지능과 강인공지능, 그리고 AGI, 인공자아를 정확히 구분하는 법에 대해 알아볼 거야.






1) 약인공지능(Weak AI)


약인공지능에 대한 개념역시 학자마다 세부적인 부분들은 다르지만


어떤 학자의 개념 정의를 찾아보든지 간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표현이 있어.


바로 '한 분야의 특화'야.


(원문 표현 : specially designed 혹은 focused on one narrow task)




약인공지능은 어느 한 기능에 특화된 인공지능을 말해.


더 자세하게 이야기 하자면


약인공지능은 설계자가 심어놓은 알고리즘을 통해


많은 자료 데이터들을 학습하고, 그 학습을 토대로


스스로 판단하여 기능을 수행하는 인공지능이야.




흔히 딥마인드, 유전 알고리즘이라 불리는 방식으로 돌아가는 인공지능이지.


이세돌을 이긴 알파고가 대표적인 약인공지능이야.


이런 특징 때문에 약인공지능은


정해진 기능만을 수행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어.


약인공지능을 의미하는 또 다른 용어가 '좁은 인공지능(Narrow AI)인 걸 봐도 알 수 있지.




그런데 이런 약인공지능이라고 해서 우습게 보면 안 돼.


약인공지능이란 이름 때문에 ㅈ밥으로 보이기 쉬운데


약인공지능 = 약한 인공지능이라는 등식이 반드시 성립하진 않거든


(물론 미래 특이점이 오면 거의 맞아떨어지는 등식이겠지만)




앞서 말했듯 약인공지능은 한 가지에 특화된 인공지능이야.


인간의 뇌도 어떻게 보면 생물학적인 강인공지능(AGI)이라 볼 수 있는데


범용적 사고를 할 수 있는 인간이


한 분야만 사고 할 수 있는 알파고를 바둑으로 이길 수 없듯이


초기의 강인공지능들은 특정 분야에서 약인공지능에게 게임이 안 되는 그림이 종종 나올 거야.


특이점이 오기 전까지, 혹은 특이점이 온 후에도


약인공지능의 입지는 완전히 없어지지 않을지도 몰라.




2) 강인공지능 (Strong AI)


사실 상당히 애매한 용어야.


심지어 학자마다 부르는 이름도 다 다름 ㅅㅂ


(Full AI, True AI 등등...)




이 용어가 만들어진 배경을 알면


이 용어가 엄청난 과학적 지식을 토대로 계획적으로 만들어진 단어가 아님을 알 수 있어.


왜냐? 애초에 Strong AI는 기술자나 과학자가 만든 단어가 아니거든.




영문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Strong AI 라는 용어를 처음 만든 사람은


'중국어 방' 논증으로 유명한 철학자 존 설 (John Searl)인데


1980대에 튜링테스트의 의의에 반박하기 위해 고안해낸


'중국어 방' 논증에서 Strong AI라는 단어가 처음 사용되었다고 해.





이건 완몰가 NPC 2탄에서 자세히 다룰 내용이라 다는 못 말해주겠고


대충 이 중국어 방 사고실험은


'인간과 똑같은 마음과 사고방식을 가진 인공지능'과


'인간의 사고방식을 똑같이 흉내내는 인공지능'은 구분할 수 없다


라는 취지로 만들어진 논증이야.


(특이점이 온다 책을 보면 레이커즈와일이 이 논증에 대한 여러가지 반론들을 소개하고 있음)





그리고 존 설이 말한 '인간과 똑같은 마음과 사고방식을 가진 인공지능'


바로 존설이 정의내린 '강인공지능(Strong AI)'이며


'인간의 사고방식을 똑같이 흉내내는 인공지능'


은 존설이 정의내린 약인공지능이야.




근데 딱봐도 알겠지만


존설이 창안한 강인공지능과 약인공지능의 개념은


후대 학자들이 정의내리는 바와 꽤 온도차가 심하다고 볼 수 있어.




이를테면 존설의 강인공지능에 대한 개념은


나중에 살펴볼 인공의식(Artificial consciousness)에 가까운 개념이지만


후대의 학자들이 사용하는 용례로 볼 때


오늘날에는 오히려 범용인공지능(AGI)에 가까운 의미로 쓰이고 있어.



존설의 약인공지능도 오늘날 쓰이는 개념과 사뭇 다르고 ㅇㅇ




이 분야의 개념이 어려운 이유는


이렇게 용어의 개념이 다 우덜식으로 조작적 정의를 내리고 있기 때문이야.




그럼 보다 명료한 용어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3) 범용인공지능(AGI) = 인공 일반 지능


AGI는 말 그대로 '모든 분야에 범용적으로 기능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의미해.


약인공지능이 한가지나 제한적인 영역의 일 만을 처리할 수 있다면


AGI는 처음 보는 일들도 마치 인간처럼 습득하고 처리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일컬어.




사실상 오늘날 강인공지능을 대체하는 용어로 자리잡고 있어.


영문 위키피디아만 해도 Strong AI를 검색하면 AGI로 리디렉트 되는 걸 볼 수 있을 거야.


강인공지능의 용어가 워낙에 애매하다 보니 훨씬 구체적인 기준이 있는 AGI를


학계에선 더 선호한다고 해.



AGI의 세부 기준으로는 다음과 같은 조건들이 있다고 해



1) 전략을 짜거나 퍼즐을 푸는 등의 확신이 없는(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판단을 내리는 능력


2) 흔히 '상식'이라 할만한 지식들을 갖추고 있거나 습득할 수 있는 능력


3) 스스로 일을 계획하거나 기획하는 능력


4) 배우고 학습하는 능력 (머신러닝)


5) 인간과 '자연어'로 소통할 수 있을 것


6) 1)부터 5)까지의 능력들을 자신의 목표를 위해 증진시킬 수 있는 능력


(https://en.wikipedia.org/wiki/Artificial_general_intelligence)



정리하자면 AGI는 모든 분야의 일을 범용적으로 학습/처리 할 수 있으며


위와 같은 세부 조건을 만족하는 인공지능이라 할 수 있지.





4) 인공의식(Artificial Conciousness)


인공의식은 말 그대로 '의식'을 구현한 인공지능으로


'의식'이 있는 인공지능을 의미하지.


(후술하겠지만 '진짜로 의식이 있는지'에 대한 여부는 많은 논란이 있어)




이 개념이 나오게 된 배경에는


범용적으로 쓰일 수 있는 인공지능(AGI)를 대체 어떻게 구현하냐?


라는 의문에 대해 여러가지 해답을 놓고 있던 중


'뉴로모픽 컴퓨팅'이라는 방식이 유력한 후보로 채택되면서


인공의식이라는 구체적인 개념이 꽃피게 되었지.




뉴로모픽 컴퓨팅이란, 실제 인간 (혹은 생물)의 뉴런 구조를 본따서


마치 인간의 뇌 신경망과 유사하게 작동하는 컴퓨팅 기술을 말하는데


만약 진짜 인간의 뇌와 유사한 구조를 지녔다면


인간처럼 범용적인 사고를 할 가능성이 높겠지?


이러한 연구의 일환으로 커넥텀 프로젝트를 비롯한 많은 뇌과학 프로젝트들이 주목받고 있는거야.




하지만 꼭 뉴로모픽 컴퓨팅 = 인공의식이라고 보긴 힘든 이유가 두 가지 정도가 있는데


첫째로 AGI와 인공의식을 따로 분리하는 학자들도 많지만


레이커즈와일의 '시스템' 담론을 비롯해서


인간의 뇌와 완전히 다른 메커니즘의 AGI도


의식이 있을 수도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어.



또 그와 반대로


인간의 뇌와 완전히 똑같은 메커니즘의 뉴로모픽 컴퓨팅 조차


의식이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어.




이것이 바로 완몰가 NPC 1편에서 하고 있었던 내용이야.




인공의식의 '의식'이 진짜 우리의 의식과 본질적으로 같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그 기능이 같다면 (결과가 같다면) 사실상 우리의 의식과 인공의식은 같은 것이다'


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야.


위의 중국어 방 논증을 주장했던 존 설이


레이커즈와일을 비롯한 많은 학자들에게 까였던 이유가




"존설은 마치 데카르트처럼 의식을 영혼과 같은 이원론적인 존재로 보고 있다!!"


"사실 우리의 뇌도 그저 좀 복잡한 알고리즘 덩어리에 지나지 않는다!!"



와 같은 주장으로 까였던 거거든.




완몰가 NPC 1편에 등장했던 '안토니오'의 <정보통합이론> 역시 같은 맥락이야.



"의식이라는게 꼭 생물학적 뇌에만 있을 필요가 있나? 컴퓨터나 인터넷에도 있을 수도 있다능 ㅇㅇ"



라는게 이쪽의 주장이야.


즉 '인공의식'의 의식이 '진짜 의식'이라고 주장하는 거지.




하지만 반대의 주장은 다음과 같애.


"결과값이 같다고 해서 그 본질이 같은 것은 아니다!!"




"과연 우리의 '의식'을 탄생시키는 조건이 알고리즘 시스템인지,


아니면 호르몬이나 신경전달물질 같은 화학적/물질적 현상과 시스템의 조합인지


밝혀지지도 않았거니와 영원히 밝힐 방법이 없다."




"완벽히 똑같은 현상이 아님이 명백함에도,


그 유사성이 매우 크고 중요한 의의를 가졌다는 이유에서


같은 현상이라 치부하는 것은 잘못되었다.




"확실하게 의식이 있다고 판명난 건 생물학적인 뇌 뿐이다. 그 외의 인공의식에게 의식이 있는지는 제 3자(생물)의 입장에선 아무도 모른다"




이것이 바로 존 설을 비롯한 철학자들이나 보수적인 뇌과학자들이 주장하는 바야.


즉 '인공의식'의 의식은 '진짜인지 가짜인지 알 길이 없다'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야.




이것이 내가 1편에서 하고 싶었던 이야기였어.






자 여기까지! 각종 인공지능의 분류에 대해 알아보았어.


사실 1편에 강인공지능의 개념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다는 피드백에 발끈했었는데


돌아보니 나도 자만심에 부풀었다는 생각에 부끄럽더라고.


이번을 기회로 확실하게 알아보는 계기가 되었고


그걸 통해 얻은 지식을 특갤럼들에게 나누고자 이 글을 한 번 써봤어.




앞으로는 보다 정확하고 오류없는 글로 찾아오도록 할게!!


이 글에도 오류가 있거나 첨언하고 싶은 것이 있는 특갤러들은


댓글로 남겨줘!!



P.S. 여기까지 읽었으면 눈치빠른 갤러들은


완몰가 NPC 2편에 뭔 내용이 나올지 짐작이 가지?




과연 완몰가 NPC는 금지될 것인가! 2편에 계속됩니다 ^오^
























추천 비추천

23

고정닉 2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501 설문 가장 효과적으로 부캐 활용하는 스타는? 운영자 20/08/12 - -
17935 잡담 2025년엔 레커가 가상 촉감도 구현가능하다 하네 [18] ㅇㅇ(117.111) 06.18 807 15
17934 잡담 크리스퍼 이후 차세대 유전자 편집기술 '프라임 에디팅' [1] ㅇㅇ(175.211) 06.18 617 18
17933 잡담 와 특이점 D-10000이던게 엊그제 같은데 [9] ㅇㅇ(210.103) 06.18 486 15
17931 잡담 지랄들 난리났네 [5] ㅇㅇ(115.88) 06.18 626 19
17907 잡담 양자컴퓨터 사진보면 나같이 생각하는사람있냐? [10] ㅇㅇ(116.47) 06.18 806 19
17906 잡담 알파고 제로만 봐도 강인공지능 나오면 지금 인류가 발전한거 [3] 주식멸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693 20
17901 잡담 인공지능으로 대학원에서 석박과정중인데 [23] ㅇㅇ(211.36) 06.17 939 28
17898 잡담 K-자율주행차 근황 [11] ㅇㅇ(223.62) 06.17 680 25
17894 ☆정보 쥐의 피를 희석시켰더니 역노화 효과 [13] ㅇㅇ(39.120) 06.17 914 33
17888 잡담 인공지능 기대와 현실 [14] ㅎㅁㄴㅇ(59.24) 06.17 856 22
17879 ☆정보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가 베타 테스터를 모집 중 입니다. [6] ㅇㅇ(211.251) 06.17 600 18
17877 잡담 양자 오류 보정 (보정 큐비트)(양자볼륨) [5] ㅇㅇ(220.77) 06.17 380 18
17870 ☆정보 양자컴퓨터, 한발짝 다가섰다…상온에서 칩 구현 [14] 치르노무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838 41
17859 잡담 너흰 전부 인공지능이다. [4] ㅇㅇ(222.239) 06.17 497 17
17851 잡담 지금 인공지능 발전속도도 2012년 이전엔 말도 안됬다 [1] 주식멸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640 23
17847 잡담 솔직히 지금 인공지능 연구속도 ㅈㄴ빠른거임 [2] ㅇㅇ(125.177) 06.16 588 20
17833 잡담 암은 씨발 맨날 정복되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ㅇㅇ(180.189) 06.16 574 26
17831 잡담 KT 통피 분탕에 대한 병먹금 부탁드리겠습니다. [7] TS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67 16
17827 ☆정보 배터리 천하통일' 리튬이온배터리에 도전할 고성능 나트륨이온배터리 나왔다 [2] 특이점 만세!(121.177) 06.16 318 12
17825 ☆정보 양자 컴퓨터 위한 최초의 직관적 프로그래밍 언어 [1] 특이점 만세!(121.177) 06.16 450 17
17790 잡담 나한테는 특갤이 보배이자 인생 최후의 버팀목인거같아 [9] ㅇㅇ(210.117) 06.16 549 35
17788 잡담 트라야누스 어록 명언모음집 (업데이트) [7] ㅇㅇ(223.39) 06.16 450 14
17786 잡담 특이점자체에 집중하기보다 과정에 기쁨을 느끼는 분들이 되기를. [1] 어휴(58.230) 06.16 243 15
17775 잡담 진짜 진지하게 완몰가가 양극화의 해결책이다. [5] ㅇㅇ(61.75) 06.15 480 14
17765 잡담 강인공이 오지 않으면 과도기가 길어질거고 그럼 난리난다 [5] ㅇㅇ(61.78) 06.15 534 25
17761 ☆정보 정상 세포의 텔로머라아제, 세포 노화 늦추기도 한다 [7] ㅇㅇ(223.38) 06.15 532 17
17743 잡담 메가스터디 회장 손주은이 말하는 미래전망과 예언 [22] ㅇㅇ(125.133) 06.14 1141 30
17733 잡담 완몰가신자님 보고 싶다 [2] 불로불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40 12
17731 잡담 여자 때리는 상남자 [4] ㅇㅇ(211.227) 06.14 468 14
17730 잡담 얘들아 agi가 뭔지 잘 생각해봐라 [8] ㅇㅇ(61.76) 06.14 852 15
17719 잡담 열역학의 법칙을 깨버리는 특붕이들 [10] ㅇㅇ(121.144) 06.14 715 17
17716 잡담 중국이 특이점 실현하는 현실적인 방안 [3] ㅇㅇ(115.88) 06.14 633 32
17710 잡담 잠시 갤러리 정상화 + 중국 떡밥 관련 정리 [6] TS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79 30
17707 잡담 특갤에 애미뒤진 조선족년들도 있내 ㅋㅋㅋ [5] ㅇㅇ(115.88) 06.14 304 24
17702 잡담 특갤 애매하게 중립인척 하지 말고 그냥 대놓고 반중하자 [8] 10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02 32
17701 잡담 애초에 짱깨는 산업스파이 써서 기술력 키운 나라임 [5] ㅇㅇ(203.226) 06.14 220 18
17699 잡담 짱깨 찬양글은 삭제 안하냐? [5] ㅇㅇ(118.235) 06.14 232 15
17691 잡담 중국을 싫어하는 이유 [2] 불로불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71 18
17682 잡담 나노봇이 비관적이라고? [7] ㄷㄷ(220.126) 06.14 428 14
17588 잡담 텔로미어 복원으로 다들 엄청 어려진 모습으로 돌아가서 [5] ㅇㅇ(211.177) 06.14 564 17
17582 잡담 완갤은 특붕이가 필요해요 [1] ㅇㅇ(223.38) 06.13 208 12
17574 잡담 최근 한국에서 개발한 로봇손 [4] ㅇㅇ(175.115) 06.13 564 14
17569 잡담 스타링크 관심없고 링쿠스타토나 가져와라 [2] dd(112.145) 06.13 266 13
17561 잡담 구글 존나 무섭다 ㄷㄷ [3] ㅇㅇ(124.50) 06.13 613 13
17553 ☆정보 인공지능이 타협도 한다고?...딥마인드, 승부 넘어 윈윈하는 AI 교육 [3] ㅇㅇ(14.32) 06.13 625 28
17548 ☆정보 삼성전자, 2분기에 TSMC와 격차 줄인다 [1] 치르노무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40 16
17534 잡담 웨스트 월드가 시즌3 피날레가 나왔음 ㅇㅇ(58.141) 06.13 265 16
17532 잡담 특이점 가망있어보이면 추천눌러라 [1] ㅇㅇ(39.7) 06.13 385 52
17525 잡담 삼성의 AR글래스 [5] 안드로이드(110.70) 06.12 423 12
17523 잡담 선형충들이 반박 못하는 특이점의 확실한 근거.fact [4] ㅇㅇ(119.67) 06.12 642 2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