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정보글☆] 나노 기술로 가능한 것

ㅇㅇ(58.141) 2019.10.04 01:25:56
조회 730 추천 19 댓글 0
							


viewimage.php?id=39b5d535ecdc3fb362bec4bc02c8&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aa2efafc98527986b31cad8e30787195edccaebd85b8f6e8af1b4cd8e877585e9beed2330ae9097b9915dfc

http://www.blockchainai.kr/client/news/newsView.asp?nBcate=F1002&nMcate=M1004&nScate=11&nIdx=32455&cpage=5&nType=1


나노기술 혁명 : 정보기술과 물리적 세계의 교차지점

‘나노기술은 우리에게 자연의 분자와 원자를 이용한 무한한 장난감 상자를 제공한다. 모든 것을 만들 수 있고 새로운 것을 창조할 수 있는 가능성은 무한하다. -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호르스트 슈퇴르머, ‘특이점이 온다(The Singularity Is Near)’ 중

많은 사람들은 나노 기술 개념의 탄생을 1959년 리차드 파인만의 '바닥에는 아직 여지가 많다(There's Plenty of Room at the Bottom)‘ 연설로 보고 있다. 이 연설을 통해 파인만은 분자의 세계가 특정 임무를 수행하는 아주 작은 구조물을 세울 수 있는 건물 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분자 크기의 기계 개발을 제안하였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나노 기술 산업이 시작된 것은 1981년에 초고성능 원자현미경(STM)이 발명되고 난 이후부터이다.

커즈와일은 DNA 기반 기술을 성공적으로 미세조정하게 되어에 분자와 원자 수준에서 물질을 조작할 수 있게 되면 엄청난 기술이 되며 나노기술을 이용하여 우리의 신체와 두뇌,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분자단위로 재설계하고 재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날의 나노 기술

우리는 이미 유전공학 혁명이 일어나고 있는 증거를 뉴스를 통해 듣고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나노 기술은 공상과학소설에 나오는 이야기로 취급된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미 나노기술 연구의 혜택을 받은 제품들을 이미 사용하고 있다. 이러한 제품에는 자외선 차단제, 의복, 페인트 자동차 등이 있다. 그리고 물론 디지털 혁명 역시 나노 스케일의 칩을 이용한 새로운 접근 방법에 의해 지속되고 있다.

오늘날 이미 실행되고 있는 것뿐만 아니라 획기적인 연구와 실험이 계속 이루어지고 있다.

- 스마트 콘택트 렌즈

- 초소형 3D 프린트 배터리

- 항암 나노입자

- DNA 기반 컴퓨팅

우리는 물질을 나노 수준에서 조작하는 방법을 꾸준히 개선시켜왔지만 아직 분자 단위에서 물건을 만들고 수리하는 나노봇이나 나노어셈블러에 이르기에는 거리가 있다. 파인만이 지적했듯이, 물리학의 원리는 미래에 반대하지 않는다.

viewimage.php?id=39b5d535ecdc3fb362bec4bc02c8&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aa2efafc98527986b31cad8e30787195edccaebd85b8f6e8af1b4cd8e877585eae1efde4e29217bf9d3d70c

1. 분자조립기계

물건을 이루는 분자 들을 나노 로봇이 조립하여

사실 상 0 의 가치로 재화를 생산하는 기술

포르쉐를 만드는데 장인의 솜씨나 고급 재료가 필요하지 않다.

그냥 3D 프린터 처럼 나노 로봇에게 명령하면 뚝딱

흔히 구전 설화의 도깨비 방망이를 보는 것 같다.

발전한 과학기술은 마법과 분간되지 않는다고 아서 클라크가 그랬던가.

viewimage.php?id=39b5d535ecdc3fb362bec4bc02c8&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aa2efafc98527986b31cad8e30787195edccaebd85b8f6e8af1b4cd8e877585bae6e70a7cfcd42538516688

2. 나노 로봇으로 신피질 확장

BCI 기술의 완전체와 같은 것. 사실 뉴럴링크는 뉴런보다 큰 전극을 뇌에 박는 탓에

뉴런 하나 하나에 완벽한 정보 전달이 힘들고 이는. 완몰가나 정보 주입에 있어서 제약이 될 확률이 크다

하지만 수많은 나노봇들이 뉴런보다 작은 크기로 뉴런 하나 하나에 착 달라붙을 수만 있다면

우리가 뉴런 전기 신호로 세상을 읽으니. 더 뚜렷한 전기 신호를 줄 수 있으므로 더욱 생생하게 세상을 느낄 수 있다.

즉 완몰가는 나노로봇이 기반이 될 것이며. 완몰가를 넘어서

레이커즈와일이 말했던 것처럼 초지능 컴퓨터와 뇌의 융합을 나노봇이 이뤄내서. 인간 스스로가 초지능이 될수도 있다.

viewimage.php?id=39b5d535ecdc3fb362bec4bc02c8&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aa2efafc98527986b31cad8e30787195edccaebb53d8e648bf1b6c58e8612ebbbe2bb156557a4b972fb0f

3. 장애의 영원한 극복

인간이 분자로 이루어졌으니. 분자 규모의 나노 로봇이 신체를 바꿀 수 있는 것은 당연한 노릇이다

이론상 암은 물론 어떠한 질병도 고칠 수 있으며. 이 시대에 죽는 다는 것은 뇌를 잃어버려서

뇌를 나노 로봇으로 복구했더니 이전의 기억이 다량 손실되었을 때 밖에 없게 될 것이다.

팔 하나가 없는 사람에게 팔을 만들어 줄 수 있고. 끔찍한 상해나 장애를 입은 사람도 이 기술로 정상인이 될 수 있다.

사실 상 정상인 이상의 존재가 될 수 있다. 만약 자신의 더 아름다워지고 싶다면. 그저 나노 로봇으로 자신을 바꾸면된다.

성별을 바꾸거나 괴물같은 존재로도 변할 수 있다. 그게 나노 로봇의 가능성이다.

viewimage.php?id=39b5d535ecdc3fb362bec4bc02c8&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aa2efafc98527986b31cad8e30787195edccaebd85b8f6e8af1b4cd8e877585bee3eae4b398ee068562d80a

2016년 노벨화학상 수상자들, 분자기계가 일으킬 '나노혁명' 꿈꾼다

https://www.nocutnews.co.kr/news/4664635

2016년은 나노기술에서 변환점이 되는 해였다. 드디어 인간은 분자 단위에서 움직이는 로봇을 발명해냈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분명 나노기술은 점차 우리에게 온다.

viewimage.php?id=39b5d535ecdc3fb362bec4bc02c8&no=24b0d769e1d32ca73ded84fa11d028310ef2ab22591d9bdbf8feafbf5b5aa2efafc98527986b31cad8e30787195edccaebd85b8f6e8af1b4cd8e877585edb3ece8795c31087e0118d1

86년 창조의 엔진이란 저서에서 앞서 설명한 나노 로봇의 가능성을 설명한

에릭 드랙슬러 교수는 MIT 에서 학생 시절. 지도 교수에게 나노기술을 가르치고

그에게서 나노기술 박사학위를 최초로 받아낸 사람이다.

지금 나노 기술은 어디까지 왔을까? .

- 책을 냈을 당시와 현재의 나노 기술을 비교한다면?


“그간 나노 기술은 엄청나게 발전했으며 지금도 가속도를 더해가며 성장하고 있다. 나도 DNA와 단백질의 관계에 대한 구조적 연구와 같은 것에는 흥분을 느낀다. 그게 나노공학 분야가 아니라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런 연구가 바로 내가 묘사한 미래 기술로 가는 문을 활짝 열어주는 것들이다. 세계 각국의 경쟁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나노공학은 유럽과 북미·아시아 3개 지역이 어깨를 나란히 하며 경쟁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첫 번째 핵심 기술이라 할 수 있다.”


- 커즈와일은 기술이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한다고 한다. 나노 기술에도 적용하는가?


“커즈와일은 ‘IC의 집적도가 18개월마다 2배로 늘어난다’는 무어의 법칙을 인용하며 과학기술의 기하급수적 발전을 말했다. 물리적 문제의 처리와 가공을 다루는 나노공학 역시 같은 논리가 적용될 수 있다.”


나노기술이 온다.







추천 비추천

19

고정닉 1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501 설문 가장 효과적으로 부캐 활용하는 스타는? 운영자 20/08/12 - -
17934 잡담 크리스퍼 이후 차세대 유전자 편집기술 '프라임 에디팅' [1] ㅇㅇ(175.211) 06.18 617 18
17933 잡담 와 특이점 D-10000이던게 엊그제 같은데 [9] ㅇㅇ(210.103) 06.18 486 15
17931 잡담 지랄들 난리났네 [5] ㅇㅇ(115.88) 06.18 626 19
17907 잡담 양자컴퓨터 사진보면 나같이 생각하는사람있냐? [10] ㅇㅇ(116.47) 06.18 806 19
17906 잡담 알파고 제로만 봐도 강인공지능 나오면 지금 인류가 발전한거 [3] 주식멸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692 20
17901 잡담 인공지능으로 대학원에서 석박과정중인데 [23] ㅇㅇ(211.36) 06.17 939 28
17898 잡담 K-자율주행차 근황 [11] ㅇㅇ(223.62) 06.17 680 25
17894 ☆정보 쥐의 피를 희석시켰더니 역노화 효과 [13] ㅇㅇ(39.120) 06.17 914 33
17888 잡담 인공지능 기대와 현실 [14] ㅎㅁㄴㅇ(59.24) 06.17 856 22
17879 ☆정보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가 베타 테스터를 모집 중 입니다. [6] ㅇㅇ(211.251) 06.17 600 18
17877 잡담 양자 오류 보정 (보정 큐비트)(양자볼륨) [5] ㅇㅇ(220.77) 06.17 380 18
17870 ☆정보 양자컴퓨터, 한발짝 다가섰다…상온에서 칩 구현 [14] 치르노무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838 41
17859 잡담 너흰 전부 인공지능이다. [4] ㅇㅇ(222.239) 06.17 497 17
17851 잡담 지금 인공지능 발전속도도 2012년 이전엔 말도 안됬다 [1] 주식멸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640 23
17847 잡담 솔직히 지금 인공지능 연구속도 ㅈㄴ빠른거임 [2] ㅇㅇ(125.177) 06.16 588 20
17833 잡담 암은 씨발 맨날 정복되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ㅇㅇ(180.189) 06.16 574 26
17831 잡담 KT 통피 분탕에 대한 병먹금 부탁드리겠습니다. [7] TS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67 16
17827 ☆정보 배터리 천하통일' 리튬이온배터리에 도전할 고성능 나트륨이온배터리 나왔다 [2] 특이점 만세!(121.177) 06.16 318 12
17825 ☆정보 양자 컴퓨터 위한 최초의 직관적 프로그래밍 언어 [1] 특이점 만세!(121.177) 06.16 450 17
17790 잡담 나한테는 특갤이 보배이자 인생 최후의 버팀목인거같아 [9] ㅇㅇ(210.117) 06.16 549 35
17788 잡담 트라야누스 어록 명언모음집 (업데이트) [7] ㅇㅇ(223.39) 06.16 450 14
17786 잡담 특이점자체에 집중하기보다 과정에 기쁨을 느끼는 분들이 되기를. [1] 어휴(58.230) 06.16 243 15
17775 잡담 진짜 진지하게 완몰가가 양극화의 해결책이다. [5] ㅇㅇ(61.75) 06.15 480 14
17765 잡담 강인공이 오지 않으면 과도기가 길어질거고 그럼 난리난다 [5] ㅇㅇ(61.78) 06.15 534 25
17761 ☆정보 정상 세포의 텔로머라아제, 세포 노화 늦추기도 한다 [7] ㅇㅇ(223.38) 06.15 532 17
17743 잡담 메가스터디 회장 손주은이 말하는 미래전망과 예언 [22] ㅇㅇ(125.133) 06.14 1141 30
17733 잡담 완몰가신자님 보고 싶다 [2] 불로불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40 12
17731 잡담 여자 때리는 상남자 [4] ㅇㅇ(211.227) 06.14 468 14
17730 잡담 얘들아 agi가 뭔지 잘 생각해봐라 [8] ㅇㅇ(61.76) 06.14 852 15
17719 잡담 열역학의 법칙을 깨버리는 특붕이들 [10] ㅇㅇ(121.144) 06.14 715 17
17716 잡담 중국이 특이점 실현하는 현실적인 방안 [3] ㅇㅇ(115.88) 06.14 633 32
17710 잡담 잠시 갤러리 정상화 + 중국 떡밥 관련 정리 [6] TS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79 30
17707 잡담 특갤에 애미뒤진 조선족년들도 있내 ㅋㅋㅋ [5] ㅇㅇ(115.88) 06.14 304 24
17702 잡담 특갤 애매하게 중립인척 하지 말고 그냥 대놓고 반중하자 [8] 10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02 32
17701 잡담 애초에 짱깨는 산업스파이 써서 기술력 키운 나라임 [5] ㅇㅇ(203.226) 06.14 220 18
17699 잡담 짱깨 찬양글은 삭제 안하냐? [5] ㅇㅇ(118.235) 06.14 232 15
17691 잡담 중국을 싫어하는 이유 [2] 불로불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71 18
17682 잡담 나노봇이 비관적이라고? [7] ㄷㄷ(220.126) 06.14 428 14
17588 잡담 텔로미어 복원으로 다들 엄청 어려진 모습으로 돌아가서 [5] ㅇㅇ(211.177) 06.14 564 17
17582 잡담 완갤은 특붕이가 필요해요 [1] ㅇㅇ(223.38) 06.13 208 12
17574 잡담 최근 한국에서 개발한 로봇손 [4] ㅇㅇ(175.115) 06.13 564 14
17569 잡담 스타링크 관심없고 링쿠스타토나 가져와라 [2] dd(112.145) 06.13 266 13
17561 잡담 구글 존나 무섭다 ㄷㄷ [3] ㅇㅇ(124.50) 06.13 613 13
17553 ☆정보 인공지능이 타협도 한다고?...딥마인드, 승부 넘어 윈윈하는 AI 교육 [3] ㅇㅇ(14.32) 06.13 625 28
17548 ☆정보 삼성전자, 2분기에 TSMC와 격차 줄인다 [1] 치르노무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40 16
17534 잡담 웨스트 월드가 시즌3 피날레가 나왔음 ㅇㅇ(58.141) 06.13 265 16
17532 잡담 특이점 가망있어보이면 추천눌러라 [1] ㅇㅇ(39.7) 06.13 385 52
17525 잡담 삼성의 AR글래스 [5] 안드로이드(110.70) 06.12 423 12
17523 잡담 선형충들이 반박 못하는 특이점의 확실한 근거.fact [4] ㅇㅇ(119.67) 06.12 642 24
17520 잡담 기술이 빨리 발전해도 실제 사회에 적용되기엔 난관이 많다고 생각하므 [1] Dd(210.183) 06.12 260 13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