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기갑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장문분석) 2차대전 종전과 일본의 항복, 그리고 천황제앱에서 작성

ㅇㅇ(175.201) 2019.10.19 11:47:59
조회 58 추천 0 댓글 0

일본은 1945년 여름 이전에 이미 항복을 궁극적으로 인정하였고, 문제는 조건이었음. 


항복의 조건으로:

1. 국본(國本) 유지 (작게는 천황제 유지, 크게는 천황을 정점으로 하는 정치/사회 체제 유지)

2. 유럽에서 벌이지고 있던 전범재판 불가 (일본 지도부에게 전쟁 책임을 묻지 않음) 

3. 일본이 획득한 해외영토의 소유권 인정

미국 측은 7월 16일 성공적인 원폭실험. 다음 날, 포츠담선언을 통해 무조건 항복만 수용한다는 입장을 고수. 





일본은 두 시나리오에 조건부 항복의 희망을 걸고 있었음. 

시나리오 1: 미국의 일본 본토 공격 시발점으로 큐슈를 예상. 관동군 정예병력 등을 큐슈에 배치하여 미국 상륙군에게 큰 피해를 입힐 경우, 미국이 조건부 항복을 수용할 수도 있다. 

시나리오 2: 이미 전쟁이 끝난 유럽에서는 미국과 소련이 전후 판짜기로 팽팽히 대치하고 있었고, 그런 소련이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에서 유리한 포지션을 차지하기 위해 항복 협상 중재에 나서준다면 미국이 조건부 항복을 수용할 수도 있다. 

(일본이 한반도, 만주, 시베리아를 차지하여 자원을 확보한다는 북진론에 입각하여 관동군이 자의적으로1939년 소련과 분쟁을 일으켰으나 노몬한 전투에서 패배한 후, 1941년 소련과 중립/상호불가침조약을 맺음. 일본은 소련이 그 조약을 계속 지킬 것이라 믿고 중재를 기대. 그러나 스탈린은 독일 항복 4개월 후 대일본전에 참전할 것을 이미 연합국 측에 약속한 상황이었고, 일본은 그것을 몰랐음. 일본의 조건부 항복은 원천적으로 가능하지 않았음.)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 원폭. 일본도 원자탄 프로그램을 시작한 상황이어서 이론적으로나마 원자탄의 위력은 알고 있었지만, 적어도 (시나리오 2)가 남아 있었기에 무조건 항복을 수용할 의도는 아직 없었음. 

8월 8일, 소련 대일본 선전포고와 참전.


8월 9일, 나가사키 원폭. 그리고 그 날 소련의 만주 공격으로 일본은 마지막 희망을 잃게 됨. 


8월 9일 around 자정, 6인의 지도자로 구성된 최고전쟁지도회의에서 스즈키 칸타로 총리의 의견에 따라 국본 유지를 보장한다는 조건부 항복을 최후 제안. 


8월 12일, 미국의 “미묘한 거부”. (미국 회신:“the authority of the emperor and the Japanese government to rule the state shall be subject to the Supreme Commander of the Allied Powers”이 문장은 해석에 따라 천황의 권위/통치권만 인정되지 않을 뿐 천황제 그 자체의 폐지를 요구하는 것은 아니라는 뜻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음. 실제로도 항복 후 통치권만 박탈된 채 천황제는 유지되었고)...


그 후 이틀 간 협의를 했지만, 무조건 항복에 최고전쟁지도회의 6인의 투표 3:3 deadlock. 히로히토의 결정으로 항복 수락. 항복결정에 불복하는 소규모 군부 쿠데타 실패.


8월 15일 옥음방송. 


이후 GHQ가 일본에 들어서면서 자연스럽게 천황제를 청산할 것만 같았던 미국이었지만, 실제로는 옥쇄 우려 및 공산세력 침투 방지를 위한 현지와의 긴밀한 협력 등을 이유로 내걸어 천황제 제도 유지를 결정한다. 물론 여기에는 맥아더의 입김이 상당히 작용하였다.





※그렇다면 만약 미국이 천황제 폐지를 단행했을 시, 일본 내부에서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일단 옥쇄의 실체(?)부터 알아 보자.

일본은 옥쇄를 대내외적 선전/선동으로 사용했지만, 실질적으로 옥쇄에 대한 의지는 없었다고 볼 수 있음. 독일의 옥쇄 – 히틀러는 마지막까지 쓰레기! -의 처참함과 분할점령을 보았고, 좀 더 유리한 조건으로 미국에게 항복하기 위하여 끝까지 노력했음


그러나 절망적 상황에서도 마지막까지의 국본 유지를 위한 노력, 최고전쟁지도회의 마지막 투표, 군부의 반응 등을 고려해 본다면
​천황제의 폐지에 반발하여, 무장해제 상태였지만 군부의 소규모 반란 가능성이 높음. 



또한 일부의 민간 지도자들은 미국 주도의 공화정 수립에 거부하고, 전후 판짜기에 우위를 노리던 소련과 거래를 시도할 가능성도 존재함. 그 예로 일본 공산당은 제국주의와 천황제 종식을 내걸고 1922년에 만들어 짐. 







결론적으로 보자면,

천황제를 전면 철폐한다 하여도 미국이 우려하던(사실은 일본 현지를 편하게 다스리기 위한 핑곗거리) 일본 전 국민의 투쟁의 가능성은 사실상 0퍼센트 수준이었으며, 최악의 경우도 군부의 반란에 그쳤을 것으로 보임.


좌파 정치인의 소련 결탁은 미국측이 친미 정부를 내세워 법적인 장치 등으로 제약을 걸어 탄압하는 방식으로 저지하였을 가능성이 제일 높음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올해 가장 쇼킹하게 탈퇴한 그룹 멤버는? 운영자 19.11.12 - -
이슈 [디시人터뷰] 알렉사, 진짜 나를 보여줄게 운영자 19.11.12 - -
공지 ☆★☆☆제6회 기갑갤 전차 인기투표 결과발표☆☆★☆ [66]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6.23 165286 85
공지 ☆☆☆☆ 제 3회 기갑갤러리 장갑차 인기투표 결과 발표 ★★★★ [32]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1.29 103023 15
공지 ★★☆★제5회 기갑갤러리 인기포투표 결과발표 ★☆★★ [28]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1.05 103824 27
공지 ☆★☆★ 제3회 기갑갤러리 공중기갑 인기투표 결과발표!! ★☆★☆ [18]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6.25 108842 13
공지 기갑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21] 운영자 05.12.27 220515 25
1523031 웃을일이 아니라 트럼프재선되면 진짜미군철수 하겠다 ㅇㅇ(223.38) 11.14 96 1
1523030 핵무장 드립치기 전에 이것만 생각해봐 [2] ㅁㅁ(115.137) 11.14 91 4
1523029 한국도 핵무장해야 됨. 맥아더의 1961년 미시간대 연설. 미국인들의 인 [2] ㅋㅌㅊㅍ(110.5) 11.13 86 0
1523028 미국과 러시아가 둘이서 싸우느라 중공만 살판났다 [5] ㅇㅇ(223.38) 11.13 212 19
1523027 중쿸이 벌이는 모험의 변수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147 17
1523026 군대에서 간부님들 빵 터뜨린 썰 zbv19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63 2
1523025 주한미군 드디어 철수하네 [11] ㅁㅁ(115.137) 11.12 385 4
1523024 홍콩사태는 1년뒤 한국의 프리퀄이다 [2] 503(211.211) 11.12 138 11
1523023 박통출소) 총선에 즈음하여 [2] 503(211.211) 11.12 74 1
1523022 [모형으로 비교] K1 전차가 도대체 왜 리틀에이브람스인거죠...?? ㅇㅇㅇ(211.211) 11.12 94 1
1523021 16인치 기관총으로 헬기에서 hongi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56 0
1523020 예비역 육군 병장이 예비역 공군 중사 참교육한 썰푼다 zbv19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78 0
1523019 명예로운 사형 방법 이라는 것은 과연 뭘까? 인천e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33 0
1523018 솔깃한 제목의 유튜브 방송이 뜨면 보지 말고 3개월만 기다려봐라. 병신(175.223) 11.11 86 7
1523017 625때 전쟁발발 2일후 이승만 야마구치현에 6만명 망명정부 [2] ㅇㄴㅁㄱ(110.5) 11.11 110 0
1523016 이쯤되면 죄인이는 누구의 눈치를 더 보는지 분명해진다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79 0
1523015 한국 예산관행사와 대군으로서의 예비군 개념의 허구성 [1] ㅌㅊㄹㅇ(110.5) 11.10 70 0
1523014 전쟁은 피해야...한국이 일본에 먹힐때 경제 10배 차이. 기술 40년 [5] ㅌㅊㄹㅇ(110.5) 11.10 136 0
1523013 헬조선닷컴하는 얘들 없음? [1] 리보(175.223) 11.10 72 0
1523012 i pet goat 에서 [3] 붕어빵주세요(125.129) 11.09 73 1
1523010 호주수출, 독일과 경합중인 한화 레드백 허벌창 논란.... ㅇㅇ(59.10) 11.09 121 0
1523009 고려장의 진실 [1] ㅇㅇ(222.101) 11.08 94 0
1523008 냉정하게 일본애니덕후는 조선시대 친중유교사대부하고 똑같죠 ㅇㅇ(222.101) 11.08 50 0
1523007 역갤 역사밸리 불펜 부흥역개루 : 일본애니덕후가 탈민족주의 흉내 ㅇㅇ(222.101) 11.08 47 1
1523006 이글루스 역사밸리 네이버 부흥 역개루 엠팍 주류역사관 혼내주는 개념 글 ㅇㅇ(222.101) 11.08 43 0
1523005 한국 흥망의 바로미터가 뭘까? 한반도가 세계정세의 온도계였듯 [6] ㅋㅌㅊㅍ(110.5) 11.08 131 1
1523004 허를 찔린 일본 ㅇㅇ(222.101) 11.08 110 0
1523003 북폭충 희소식 [2] ㅇㅇ(198.211) 11.08 226 3
1523002 한국군 2사단을 미군하고 연합군으로 중동에 [2] hongi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145 2
1523001 한국의 진보는 리버럴이 아니다 [1] 리보(175.223) 11.07 87 3
1523000 야 며칠전에 올라온 고속정 북한도발 그거 구라지? [1] 밋시(180.67) 11.07 134 0
1522999 [스탠포드 대학 박사 그룹 개발]전세계 100만명 휴대폰 채굴 중입니다. ssumssum(39.7) 11.07 96 0
1522998 군사 전투력 질문 [1] ㅇㅇ(175.223) 11.06 95 1
1522997 천재적인 망상환자 박근혜 ㄷㄷ [2] ㅇㅇ(222.101) 11.06 141 0
1522996 ...기갑갤 털림? [2] ㅇㅇ(27.164) 11.06 136 0
1522995 문죄인의 비굴하기 짝이 없는 대화 구걸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100 2
1522994 2019년 11월~2020년 3월 한국어 단파 방송 주파수 정리. 라디오(175.223) 11.05 100 0
1522992 이낙연 지지율 탄탄 [1] ㅇㅇ(222.101) 11.05 85 0
1522991 문재인 아베 11분 회담 [2] ㅇㅇ(222.101) 11.05 116 0
1522990 솔직히 중앙일보 나라에서 강제폐간해도 된다 ㅇㅇ(222.101) 11.05 56 0
1522989 한국은 보수우파가 친일짓하는 것부터 개막장이야 [1] ㅇㅇ(222.101) 11.05 49 0
1522988 꼰대가 나쁜게 아니고 틀딱이 나쁜거다 [3] ㅇㅇ(222.101) 11.05 74 0
1522987 헌법에는 대통령의 계엄권이란게 있다, 팩트로(210.124) 11.04 83 1
1522986 한국의 진보세력과 조선의 사림은 닮은구석이 많다 [1] ㅇㅇ(222.101) 11.04 68 0
1522985 유시민의 가능성 [2] ㅇㅇ(222.101) 11.04 14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