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역사툰] 칼을 잡고 왜군을 소탕한 내시 임우 이야기.jpg

역사만화가(121.140) 2019.06.19 17:00:08
조회 4494 추천 94 댓글 42















우리가 잘 몰랐던 조선의 내시들




<사진> SBS 드라마 <왕과 나>에서 내시부 수장이자 판내시부사으로 등장하는 조치겸(전광렬 분). 그는 조선 세조 때 내시 전균처럼 막강한 권력을 휘두른 정치내시로 묘사된다.




SBS 드라마 <왕과 나>에서 내관 조치겸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른다. 우리의 고정관념으로 볼 땐, 내시들은 임금 옆에서 종처럼 따라다니며, 쉰 목소리로네네거릴 것만 같은데, 치겸은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어 임금을 독살할 정도로 자기 정치하는 인물로 묘사된다. 과연, 조선의 내시들은 드라마처럼 막강한 힘을 가졌을까?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이야기다.


권력의 문고리 역할을 한 내시들이 아무런 힘이 없다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다. 내시들 본연의 임무는 왕실 가족의 총무 역할이다. 이런 임무는 그들의 직책에서도 확인된다. 내시부의 수장인 상선(종이품)은 본래 임금의 수라상을 감독하는 일을 했고, 그 다음 수장인 상온(정삼품 당상)은 임금의 술 시중을 담당한 내시다.


그다음 상다(종삼품)는 차를 내놓는 일을, 상약(종삼품)은 내의원과 연계하여 의약을 담당했고, 4품의 상전은 대전 내관으로서 임금의 명을 승정원에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이처럼, 왕과 왕비의 바로 옆에서 온갖 허드렛일을 담당한 그들이 권력의 정점에 서기도 한 것은 역사적으로도 증명된다. 연산군의 내시였던 김자원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연산군은 왕권을 강화하면서 내시부에 힘을 실어주고 사대부들을 견제한. 김자원은 연산의 뜻대로 김일손 일파를 몰아내는 데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왕을 보호하던 내시들


원래, 내시들은 종처럼 왕실의 잡일을 도맡던 것이 주 임무였지만 보조적인 임무로는 왕을 보호하는 일도 있었다. 그래서, 내시들의 과제 중에는 왕의 비밀을 발설하지 않도록 고문을 이겨내는 훈련도 받아야 했다. , 왕을 업고 도망칠 수 있을 정도로 체력도 쌓아놓아야 했다. 광해군은 인조반정이 일어났을 때 궁궐의 비밀통로를 통해 민가로 탈출했는데, 이런 탈출이 가능할 수 있었던 이유도 승전 내시가 광해를 등에 업고 도망갔기 때문이다. 유사시에 안전가옥으로 국왕을 대피시키는 메뉴얼이 그들 사이에 존재했음이 분명하다.


하지만 그들의 역할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조선왕조는 법적으로 내시들의 정치참여를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중국 환관과의 차이가 바로 여기에 있다. 중국은 환관(내시)들의 정치참여(사찰과 형옥을 담당)를 암묵적으로 인정했지만, 조선에서는 이를 금했다. 어디까지나 임금의 의중에 따라, 내시들의 존재감이 커지기도 했고 작아지기도 했던 것이다. 조선 14대 왕 선조는 임진왜란 당시, 자신을 시종한 내시와 마부들에게 호성공신의 칭호와 함께 봉군호를 부여했는데, 이는 전래가 없는 파격적인 일이었다. 그래서 사대부들은 미천하기 짝이 없는 이들에게 공신 자격을 주는 것에 반대했지만, 어명을 거스를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용력이 출중했던 선조의 호위 내시, 임우


임진왜란 당시 전쟁터에 내려와 왜적과 싸웠던 내시 임우는 용력이 대단했던 장사였다. 그의 묘지명엔 왜군 수천명의 목을 베었다고 기록되어 있을 정도로 검술도 능했다. 원래 그는 울진 임씨의 평범한 가문에서 태어났는데, 사고로 인해 내시가 되어 궁으로 들어온 것 같다. 무예를 숭상했던 임우는 날이 갈수록, 문약해져 가던 세태를 걱정하고 있었다. 아니나 다를까, 왜란이 터지고 방어선이 무너지자 몇 안 되는 신하들과 선조 임금을 의주로 피난시켰다.자신의 가족들도 임금 곁에 붙여 놓고선 말이다.


우왕좌왕하던 피난길에서 임금의 거처인 행재소를 무리 없이 마련할 수 있었던 것도 임우의 공로였다. 이처럼, 왕을 정성껏 모신 임우는 전란의 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되던 1597, 손수 자원하여 전쟁터로 달려갔다. 유성룡의 진영에 있다가 다시 남쪽으로 말고삐를 내달려 경상좌도 방어사로 있던 곽재우 진영으로 합류한다. 임우는 여기서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고 한다. 이러한 내용은 그의 묘지명에서도 확인된다.





나라 사람들이 왜인(倭人 : 일본인)들이 신의(信義)를 저버리고 남의 나라를 침략(侵略)한 일을 마음 아파하니, (:임우)은 스스로 전장(戰場)에 나아가 검()을 잡고 남쪽으로 내려가서 적의 목을 벤 것이 몇천 명인지 알 수 없다. 번방(藩邦 : 제후국 조선을 지칭)에 황제(皇帝)의 위엄(威嚴)이 떨쳤고, 다시 종묘사직(宗廟社稷)과 이름난 관서(官署)를 회복하게 되었다...”








<사진> 임우의 초상화, 그는 수염없는 내시였지만 칼을 잡고 남쪽으로 내려가 왜군 수천명의 목을 벤 천하장사였다.



임우는 전란이 끝나고, 호성공신에 책록되며 울릉군에 진봉되었다. 그래서 공신도상이 아직도 남아 있다. 조선 시대 내시 초상화로서는 극히 드문 사례다. 임우는 선조 임금과 광해군, 그리고 인조까지 무려 3명의 임금을 섬기면서 내시부의 핵심으로 있었다. 그의 정치적인 역량이 대단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왜냐하면, 선조, 광해, 인조 시절이 조선왕조 500년 가운데 당쟁의 풍파가 제일 험난했던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정권이 바뀌는 와중에서도 그는 자리를 보전했다. 임우는 이괄의 난이 터졌을 때도 국왕 인조를 공주까지 안전하게 대피시켰던 거 같다. 이때 공로로 종일품 숭록대부 품계에 오르고, 말 한필을 하사받은 기록이 남아 있어서다.




부인과 양자를 들여 집안을 이어왔지만, 사라진 내시 가문


조선은 유교 윤리가 지배한 사회였다. 남녀가 혼인하여 가정을 꾸리고 자식을 기르는 것이 나라의 법도였다. 내시도 그 예외가 될 수 없었다. 내시들은 생산능력이 없었으므로, 가까운 인척이나 고자 아이들을 입양해 자식으로 길렀다. 유력 내시 집안의 경우, 양자를 다시 궁으로 불러들여 가문을 잇기도 했다. 그게 아니면, 재산을 물려주어 자신의 제사를 주관하도록 했다.








<사진> 내시 김새신의 초상화, 그는 임우와 똑같이 수염이 없다. 김새신은 선조 임금을 호종하여 호성공신이 되었다. 그의 집안은 조선후기 유력 내시 가문 가운데 하나였다.




몇몇 내시 집안은 막대한 재산을 불리고 지역유지로 군림하며 대대로 가문을 이어 왔다. 내시 가문은 주로 관동파와 자하동파로 양분되는데, 관동파는 지금의 서울 창동에 세거했고, 자하동파는 경기도 양주에 자리잡았다고 한다. 이 중 어느 가문은 구한말까지도 수만 평의 토지에 만석꾼을 행세하며 떵떵거리며 살았다.


하지만, 1910년 조선왕조가 막을 내리자 이들도 더 이상 명맥을 잇지 못했다.(공식적으로는 1894년 갑오개혁으로 내시부가 폐지되었지만, 이후에도 궁내부에서는 내시 업무가 지속되었다.) 왕이 사라지자, 내시는 필요 없었기 때문이다. 왜정시대엔 주위의 시선도 긍정적이지 못했다. 환관 집안이라고 손가락질하는 사람도 많았다. 남성을 잃어버린 선조에 대한 부끄러움. 성씨가 달라 혈연관계가 끈끈하지 못했던 후손들의 무관심으로 인해 그들의 존재는 우리 역사에서 점점 사라졌던 것이다.







재밌게 보셨다면 추천 꾹!!! 부탁드려용~~



출처: 카툰-연재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94

고정닉 36

1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다신 보지 말자" 복귀는 꿈도 안 꿨으면 하는 논란 스타는? 운영자 19.07.16 - -
이슈 [디시人터뷰] 힛갤곤볼 완성 갈로아 '과학만화 계속 그리고 싶어요' 운영자 19.07.16 - -
187582 [차갤] 팀윈들보 - 에티오피아 타트마라 농원 74110 내추럴 [13] 샌드위치머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440 13
187581 [냥갤] 아..홍식이 말 드럽게 안들어서 쉬바로 팼다 ;; [32] 홍식누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461 124
187580 [기음] 한국KFC에서 닭껍질을 튀기는 동안, 미국KFC에서는... [35]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558 43
187579 [검갤] 타미X모건 이제 그만 [25] ㅇㅇ(175.223) 07.17 1573 39
187578 [토갤] 보디빌더가 본 덤최몇 감상평 [29] 부산오타쿠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005 41
187577 [디갤] 라이온킹 머릿속에서 나오는대로 막 휘갈겨쓴 감상평 [37] WG완비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322 35
187576 [엠갤] 엠신소) 에...살구사탕.... [24] 졸리면잘꺼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918 90
187575 [디갤] 요 며칠 설렁설렁 돌아다니며 찍은 것들 [14] 스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567 7
187574 [히갤] 닥터 스트레인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55] HOYAcho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114 75
187573 [T갤] [08:00] 7월 17일 트와이스 뮤비 조회수 [40] Naye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83 83
187572 [시갤] 스모커스텀완성했습니다!!!!! [14] 김시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442 8
187571 [프갤] PRODUCE X 101 - FINAL <소년미 (少年美)> [103] ㅇㅇ(198.52) 07.17 15230 723
187570 [기음] 내가나물무친거맞는데..나 부모님이식당해서 [20] 낄렵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128 29
187569 [멍갤] 댕댕이 사진 모음집 5 [23] 인생개념이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95 15
187568 [포갤] 한강으로 꼬부기 산책겸 조깅다녀왔습니다. [17] 밀키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595 31
187567 [박갤] 과거✌s 럽콘,, [37] ㅇㅇ(223.39) 07.17 1922 24
187566 [P갤] 펌프잇업 XX 1.03 S15~16 서열표 [21] 현재시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608 18
187565 [동기] 둥기둥기 노예노력상)해바라기씨 수확/햄저소품 만들기 [11] girl리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690 29
187564 [중갤] 몬스터 헌터 월드: 아이스본 공식 과자.jpg [123] 프로꼽살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2181 55
187563 [N갤] 분위기 좋네.gif [11] ㅇㅇ(211.204) 07.17 1921 72
187562 [디갤] 새벽 해수욕장 [8] 화가났따리(112.149) 07.17 528 8
187561 [바갤] 스브 육반 입문하고 한달탄 후기 [25] 수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39 19
187560 [낚갤] 본격 낚시만화 콘티 2화 [21] RAVE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800 25
187559 [중갤] 국산게임 짤 4개로 정리해준다 [134] welldo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2070 76
187558 [손갤] 흥모닝 [11] ㅇㅇ(121.145) 07.17 970 28
187557 [동기] 둥기둥기 노예 요리상)햄죠토 요리 참가 [11] girl리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601 37
187556 [박갤] 과질 뉴ㅜㅜ(짤 추가) [24] ㅇㅇ(175.223) 07.17 2955 73
187555 [기갤] 앱코 AR 신규 라인업 및 AR87 추가 색상 안내드립니다. [80] Wh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851 20
187554 [카연] 물약상점의 우울한 주인장 (전투용품) [22] 한번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448 39
187553 [파갤] 귀뚜라미 먹어봤음 [45] 해충박멸세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605 45
187552 [해갤]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강전 경기별 주요 장면 및 MOM / 결승 대진 [37] ㅇㅇ(14.33) 07.17 3666 54
187551 [디갤] 좀 주관적으로 쓴 라이온킹 2019 상세 후기 (MX관) [13] WG완비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740 21
187550 [미갤] 와일드파이어 유닛 스샷 [12] 그레이무클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784 12
187549 [연뮤] ㄱㅅㄱㅁㅇ 시라노 - 최재웅 이규형 조형균 [30] ㅇㅇ(121.184) 07.17 2324 27
187548 [카연] [히오스 / 스압] 리워크 오브 더 스톰 [92] WOOTS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835 63
187547 [철갤] UYU-Lowhigh 버그 특집(데이터 多) [26] ㅇㅇ(1.251) 07.17 2663 51
187546 [롯데] 6월 숨을 거인 결산 [31] 오늘의숨을거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351 51
187545 [검갤] 차현지환.gif [11] ㅇㅇ(211.104) 07.17 1360 28
187544 [P갤] 펌린이 고닉팠어요! 입갤!!! [27] Applemang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521 16
187543 [걸갤] 190717 VLIVE X OSEN 스타로드 여자친구 예린, 유주 [22] 도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91 55
187542 [기음] 주말에먹은 국밥과 꼬지 [14] 깅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809 17
187541 [차갤] 신상 컵 와쏘!! [30] 항생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813 18
187540 [철갤] JR교토철도박물관 [27] ㅇㅇ(110.70) 07.17 2017 49
187539 [자갤] 40년 된 렌즈로 뮤직비디오 찍은게 자랑 [10] ■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144 17
187538 [주갤] 티앤프루프 후기 [15] ChanA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208 12
187537 [P갤] 일반인은 정말로 펌찌들을 혐오하는가?.araboza [32] 창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463 25
187536 [디갤] 진정하고 시골갬성 사진 보고가라 [3] Light_in_Fram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948 14
187535 [문갤] 흰색 배럴 보고 가! [16] 주인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801 8
187534 [프갤] 2019년 1월~7월 WWE PPV 엔딩.jpg [16] ㅇㅇ(220.121) 07.17 1955 36
187533 [기음] 타이완여행 다녀왓서~~ [31] 청솔수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4429 1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