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강윤식의 e런 사람] FC 온라인 '대세 신예' 황세종, "차기 시즌, 더 진지하게 임할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17 15:19:37
조회 4986 추천 1 댓글 4

202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1은 수많은 이변을 낳으며 팬들을 즐겁게 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승격팀 광주FC가 있었다. 광주는 승격 첫 시즌부터 돌풍을 일으키며 최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런 광주의 에이스는 고등학생 황세종이었다. 승강전에서 올킬을 기록하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받았던 황세종은 최상위 리그에서 맞는 첫 시즌에서도 그 기대에 부응하며 유감없이 자신의 실력을 발휘했다.

황세종의 날카로운 크로스 플레이를 앞세운 시원한 공격 전개는 eK리그 챔피언십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에 충분했다. 그는 2라운드 개인전에서도 4강에 오르며 확실하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이렇듯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보낸 황세종으로부터 한 시즌을 마친 소회를 들어볼 수 있었다. 지난 시즌에 대한 아쉬움을 이야기한 그는 다가올 차기 시즌에 대한 굳은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축구를 좋아해 시작한 'FC 온라인', 그리고 발견한 재능

신예 황세종이 처음 'FC 온라인'을 접하게 된 계기는 축구 사랑이었다고 한다. 그는 "중학교 때부터 축구하는 걸 좋아했다. 잘하지는 않고 취미로 즐겼다. 친구들과 주말에 계속 축구를 했다"며 "게임에서도 축구를 해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그런데 게임을 하다 보니까 어느 순간 잘해졌다. 처음에는 키보드로 하다가 패드로 하면 더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패드로 하니까 공식 경기 100위를 찍게 됐다. 그때부터 프로게이머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돌아봤다.

그렇게 재능을 발견한 황세종은 데뷔하기 전부터 공식 경기(랭크 게임)의 강자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그는 "공식 경기를 하면서 프로게이머와 상위 랭커들을 만나게 됐는데, 거기서 1등을 찍기 위해 연습하고 노력했다. 그리면서 만약 eK리그 챔피언십에 뛰게 되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런 과정을 거쳐 eK리그 챔피언십에 데뷔한 황세종은 광주 돌풍의 중심으로 내로라하는 기존 강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놀라운 점은 그가 아직 학생 신분이라는 것이다. 황세종은 타이밍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학 때 대회를 시작했다. 학기 중에 대회에 나가려면 체험학습계를 비롯해 내야 하는 서류가 많다. 그런데 방학이라 그런 절차가 없어 마음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친구들과의 일화를 말하는 그에게서 'FC 온라인' 신예 황세종이 아닌, 고등학생 황세종의 모습이 엿보이기도 했다. 황세종은 "친구들이 동영상 사이트의 알고리듬으로 인해 저를 봤다고 하더라.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며 "리그 끝나고 나서 친구들과 밥을 먹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대회 때 곽준혁 선수와 사진 찍었다고 자랑도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성공적이었던 첫 시즌…그 안에서 느낀 아쉬움

이번 시즌 황세종이 주목을 받은 이유는 성적도 성적이지만, 과감하고 공격적인 플레이스타일 역시 한몫했다. 공격적인 축구를 선뵈는 선수들은 팬들에게 사랑받기 마련이다. 황세종은 "리그를 시작할 때 공격적인 선수가 돼야겠다는 다짐을 했다"며 "이름을 알리고 싶어서 창의적인 플레이를 하려고 했다"고 힘줘 말했다. 이런 다짐과 함께 보여준 플레이는 좋은 성적의 기반이 됐다.

이렇듯 공격적인 움직임을 앞세운 황세종은 지난 eK리그 챔피언십 최고의 스타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을 돌아보며 그는 많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1라운드 때는 팀원들과 합이 잘 맞았다. 정말 열심히 했다. 이후 개인전에 나갔는데, 한 명이 16강에서 떨어지고, 또 한 명이 8강에서 떨어지면서 그때부터 부담이 생겼다. 그런 부분이 조금 아쉬웠다"고 이야기했다.

이런 부담감 때문이었을까. 좋은 기세로 로열로더에 도전했던 황세종은 결국 개인전 4강에서 탈락했다. 울산HD FC의 이현민을 맞아 0 대 2로 무릎을 꿇으면서 개인전을 마무리한 것이다. 이현민과의 개인전 4강을 떠올린 그는 "게임을 할 때 안되는 날이 있다. 그때는 왠지 자신감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팀전 플레이오프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지고 말았다. 광주는 정규 리그에서 완파했던 광동 프릭스를 맞아 충격적인 0 대 4 패배를 당하며 시즌을 마쳤다. 황세종은 "3 대 3을 많이 연습했다. 그런데 연습한 만큼 대회에서 나오지 않았다. 그게 더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서 "0 대 2 되고 나서 '뭔가를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이 아니고 '무조건 경기를 따내야겠다'는 생각으로 경기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이런 경직된 마음이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졌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무서운 기세를 보였던 패기 넘치는 신예에게서 신인다움이 묻어나는 순간이기도 했다.

▶"다가올 시즌은 더욱 진지하게 임할 생각입니다."

황세종은 시즌 1을 돌아보면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의미 있는 데뷔 시즌을 보냈다는 것은 분명하다. '황제' 곽준혁을 동경하던 고등학생은 그가 동경하던 이와 같은 무대에서 뛰며 첫 시즌부터 강력한 존재감을 뽐냈기 때문이다. 황세종은 지난 시즌 1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새로운 시즌을 바라봤다.

지난 대회를 치르며 배운 것에 대해 질문하자, 황세종은 "일단 사람들이 나보다 더 간절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런 큰 무대에서 대회를 하니까 경험이 쌓이는 느낌이 들었다"며 "실력이 늘 수 있는 환경이었던 것 같다"고 밝게 이야기했다.

이어서 그는 "처음 지난 시즌을 들어갈 때는 '승강전만 가자', '강등만은 면하자'는 마음으로 임했다"면서 "그런데 다가올 시즌은 더욱 진지하게 임할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팀원들과 국제대회를 나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 이번에 플레이오프에서 0 대 4로 졌는데, 차기 시즌에 다시 플레이오프를 간다면 더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세종은 시즌 내내 현장 직관과 온라인을 통해 많은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팬들에게 더욱 재밌는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광주FC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과 직관 오시는 팬들에게 재밌는 경기를 보여드려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를 치른다"며 "다음 시즌에도 재밌는 경기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 [LCK 다시보기] 스스로 끊어낸 무관 '한'…'기인'의 솔로 킬▶ 조일장, 조기석 제압하고 13시즌 만에 ASL 결승 진출▶ 데뷔 첫 LCK 우승 '기인'의 진기록, '1위부터 10위까지'▶ LCK 최초 4연패 '쵸비' 정지훈 "포기 모르는 것이 우승 비결"▶ LCK 서머 결승, 경북 경주시서 개최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시세차익 부러워 부동산 보는 눈 배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4/05/27 - -
2740 넥슨, '카스온라인' 더욱 강력한 좀비 등장하는 'GEN Z' 업데이트 실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4 0 0
2739 컴투스 '서머너즈워', 글로벌 서비스 10주년 전야제 실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9 61 0
2738 [주간 eK스타] 공식전 3연승 광동 박기홍, 알토란 활약 JNM 리트마넨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9 55 0
2737 카카오게임즈, '에버소울' 日 정식 서비스 개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9 55 0
2736 넥슨, 기대작 '카잔'으로 '던파' 세계관 확장 나선다 [1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2518 2
2735 AI 용의자를 심문하는 추리 게임 '스모킹 건', 데모 버전 스팀 출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106 0
2734 [강윤식의 e런 사람] '피넛' 한왕호, "T1-젠지 꺾어야 롤드컵 가능" [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2120 5
2733 유명 스트리머 출신 최기명, 프로 재도전...광동 입단 [2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7049 9
2732 [eK리그] 디펜딩 챔프 kt, 개인전 진출 0명 위기…필요한 건 다득점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5028 0
2731 넥슨 기대작 '퍼스트 디센던트', 최종 테스트 성료...이용자 기대감 상승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105 0
2730 정식 출시 D-1…넷마블 신작 '레이븐2', 사전 다운로드 개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86 0
2729 [기획] 대학생들이 만든 e스포츠 대회가 열렸다 [37]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8144 6
2728 [김용우가 만난 사람] '바이퍼' 박도현, "내가 발전했다고 느껴졌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2037 2
2727 [eK리그] WH게이밍 이원주, "kt-광동 상대로 쉽게 지지 않을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6 151 0
2726 펄어비스, '벨리아 지붕 초대석' 열고 '검은사막' 직접 서비스 5주년 자축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289 0
2725 MSI 리매치?...젠지-T1, e스포츠 월드컵 LoL 참가 [2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8462 6
2724 [PGS 3] 광동 '살루트' 우제현, "목표는 당연히 우승"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5 186 0
2723 젠지 '텍스처' 김나라, "'아이스박스' 못한다고 생각하지 않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25 0
2722 [인터뷰] 유니티 코리아 송민석 대표 "韓 개발자 목소리 더욱 경청할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15 0
2721 라인게임즈 '창세기전 모바일', 28일 외전 시리즈 '템페스트' 업데이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18 0
2720 넷마블문화재단, '게임문화체험관' 신규 설치기관 공모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88 0
2719 [eK리그] 흔들리는 '황제' kt 곽준혁, 3주차서 반등 노린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84 0
2718 [인터뷰] 스마일게이트 D&I실 이경진 실장 "누구나 평등하게 게임 즐기는 보다 나은 세상 만들 것" [6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6354 7
2717 장애인과 함께 즐기는 게임…스마일게이트 게임 보조기기 전시회에 가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78 0
2716 EDG 롤드컵 우승시킨 '마오카이', TES 지휘봉 잡는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40 0
2715 [GSL S2] 탈론 박령우, "우승한 뒤 면도하고 군에 가겠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15 1
2714 [GSL S2] 탈론 박령우, 화끈한 저글링 러시로 김대엽 꺾고 8강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87 0
2713 [GSL S2] 팀 리퀴드 김도욱, "조가 힘들어서 걱정 많이 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77 0
2712 [GSL S2] 팀 리퀴드 김도욱, 힘 싸움 앞세워 김대엽 꺾고 8강 진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73 0
2711 [포토] 김대엽, '유니폼이 도착을 안했어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89 1
2710 EDG 떠난 '피셔' 이정태, 농심 레드포스 입단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89 0
2709 OGN, 프로게이머 은퇴 후 재도약 그리는 프로젝트 공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01 0
2708 '운타라' 박의진, "티모 위한 조합 해보고 싶다" [20]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7488 16
2707 LCK 서머, 내달 12일 개막...디플러스 vs 한화생명 개막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66 0
2706 [강윤식의 e런 이야기] '기인'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70 0
2705 레드포스 PC 아레나, ASUS 플래그십 체험존 5월 말 연신내에 오픈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58 0
2704 e스포츠 월드컵 최고 게임단, 95억 원 받는다 [15]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878 0
2703 [김용우가 만난 사람] kt '표식'-'퍼펙트', "LCK 서머 잘할 준비됐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59 0
2702 '페이커' 이상혁, LoL e스포츠 '전설의 전당' 첫 입성 [47]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183 22
2701 리빌딩 시동 건 EDG, '크라인'-'윙크' 영입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99 1
2700 [PGS 3] 엇갈린 B조 한국팀 운명…GF '안정권' 젠지-'먹구름' DK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5 0
2699 [LPL 돋보기] 새로운 방식 도입, 서머 조 편성 마무리...징동-EDG 같은 조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740 7
2698 [영상] kt '표식'-'퍼펙트', "서머 시즌은 다를 겁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0 0
2697 넥슨, '던파 모바일' 中 대박 조짐…현지 앱스토어 1위 등극 [1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2773 12
2696 [주간 eK스타] '황제' 잡은 피굽남 노영진, 광동 측면 핵 23KB 백성동 [10]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5463 0
2695 MSI 7년 한 푼 젠지, '골든 로드' 정조준 [2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936 32
2694 '캐니언' 김건부, "남는 건 커리어…은퇴까지 최대한 많이 쌓을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301 1
2693 '캐니언' 김건부,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역체정' 우뚝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54 1
2692 커리어 첫 국제전 우승 '기인', "MSI로 더 나아갈 자신감 얻어"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30 2
2691 "롤드컵 우승하면서 '세체미' 소리를 듣고 싶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311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