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한국에선 사람 겉모습 절대 믿지 마라(Feat. 본인 군대썰)

ㅇㅇ(121.145) 2023.02.05 16:20:02
조회 61450 추천 849 댓글 548

뭐 사실 제목의 얘기는 출붕이들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겠지만, 내 군대시절 경험과 관련지어 말해보고자 한다.


군 시절을 말하기에 앞서 입대 전까지의 나는 매우 가난하고 불행했다. 고3 수능 망치고 부모 지원 1도 없이 재수 시작했는데 사람이 도저히 살 수 없는 월 10만원짜리 외딴 하숙방에서 생라면 부숴먹으면서 지냈다.


결국은 못 버티고 향한 곳이 군대.


그런 나에게 군대는 천국이었다. 그저 따뜻한 밥을 준다는 이유 하나로.

맨날 굶거나 차디찬 생라면을 먹던 내게 싸구려 정부미로 만든 푸석푸석한 쌀밥에 똥국은 오마카세 부러울 게 없는 만찬이었다. 남들 집밥 투정할 때 난 밥 한 톨도 국물 한 방울도 남기지 않았다.


물론 짬찌일 때 군생활(선임들 전투화 전부 걷어서 혼자 다 닦고, 밥 먹으러 갈 때 열 몇개 되는 수저 혼자서 다 씻고, 각종 청소 및 분리수거 혼자 다 하고, 빨래도 대신 다 하고 등등)은 하나같이 좆같은 것이었지만 그럭저럭 참을 만했다. 이전의 삶이 너무도 좆같았으니까.

오히려 재수한다고 맨날 혼자서 외로웠는데 갈구는 사람이라도 옆에 있으니 좋았다.


그러다 결국 난 넘지 말아야 할 산을 넘고 말았다.


전문하사를 해버린 것이다.

당시 병장 월급이 10만원 수준이라 모은 돈은 없었고, 이대로 전역해봤자 다시 거지 같은 생활로 돌아갈 거 같아 생활비라도 벌어보자는 심산이었다.


하지만 더 큰 이유는 따로 있었다.

군수과장이 내게 딜을 걸었던 것.


내겐 10일의 영창 기간이 있었다. 내 맞선임이 휴가 복귀할 때 휴가자들 태워주는 운전병을 통해 예거마이스터 한 병을 밀반입 했었는데, 창고에서 같이 까먹다가 걸려버렸다.

알다시피 영창을 갔다오면 군 전역 날짜가 갔다온 날짜만큼 연기된다.


여기서 군수과장이 말했다. 내가 전문하사만 하면 어떻게든 자기가 손 써서 전역 10일 연장 안 되게 해주겠다는 것.

거기다 전문하사로 군 생활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자기가 밀어주고 적극지원해주겠다는 것.


사실 뭐 10일 빼자고 6개월 더 한 게 병신 같긴 한데, 생활비도 있고 과장이 워낙 평소에도 잘해준 사람인 데다 더 잘해준다고 하니 덥석 받아버렸다.


문제는 전문하사 되는 게 확정이 되고 발생한다.

여기서부터 본론이 시작된다.


어느 날부터 갑자기 과장이 영창 날짜에 대한 얘기는 싹 무시해버리고, 태도까지 이전과 확 달라진 것이다.


이 사람이 왜 이러지 싶어서 알고 봤더니 조만간 다른 부대 간다더라.


와씨, 뭐 가는 건 그렇다 쳐도 사람이 이렇게 다를 수가 있나.

평소에 농담 따먹기 잘하던 웃는 모습은 싹 사라지고 일을 그렇게 열심히 하던 사람이 그 뒤로는 나한테 전부 다 던지고 담배만 피러 가더라.


지원은 얼어죽을.


그 상태로 얼마간 지내보고 느꼈다. 이 사람은 일시적으로 기분 안 좋은 일이 있어 이러는 게 아니라 원래 이런 사람이었구나, 하고.

그동안 정말 두터운 가면을 쓰고 있었던 거지.


그런데 웃긴 게 과장만이 그런 게 아니었음. 오히려 이 사람이 양반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


병사 때 바라보던 간부들의 모습과, 간부 대 간부로 사석에서 마주한 이들의 모습은 그야말로 180도 달랐다.


가장 충격적이었던 게 당시 부대에 개FM으로 통하는 참군인 중사.

진짜 딱 느낌이 그 해병대 로보캅 교관 이정구 같았음.

당직설 때 손가락으로 먼지 하나 안 나올때까지 체크하고, 주말엔 예외없이 전 생활관 밖에서 모포 싹 털게 했음. 다른 당직사관은 당직 때 다 폰게임하거나 자는데 잠도 절대 안 자고 계속 순찰다님.


좆같긴 했는데 그만큼 자기 일에 프로 같은 모습 보여서 와 그래 이런 사람이 군인 해야지, 하고 나름 존경도 했었음. 나 말고 다른 병사들도 전부 인정했고.


그런데 와 미친.


그 사람 사는 군인 아파트 가봤는데 그냥 진짜 개쓰레기 천국이더라.

술병과 먹다 남은 치킨상자와 피자판 등이 나뒹굴었음.

당연히 먼지 하나 안 나오게 청소된 집일 줄 알았는데 그때의 충격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여기서 끝이 아님.

술자리 강제는 기본이고, 소주 따르는데 소주병 그림 안 가렸다고 존나 뭐라하고 사석에서 입이 걸레임. 병사들 앞에서 말하던 격식 있는 모습은 진짜 온데간데 없고 그냥 욕 잘하는 양아치 새끼였음.

그리고 음주운전이 그냥 패시브(그것도 만취 상태로).


술자리 끝나고 사람 여섯 명이 있고 소나타 한 대가 있는데 자연스레 나보고 트렁크에 타라고 하더라(애초부터 억지로 끌려간 술자리).

와 관짝에 누운 시체마냥 트렁크에 누워서 가는데 진짜 뒤지는 줄 알았다. 일반 도로에서 기본 100km 이상을 밟아대는데 코너에서도 속도를 안 줄임. 운전 내내 뒤에서 데굴데굴 구르면서 양쪽에 무한으로 쳐박았음.

같이 탄 사람들 개쫄아서 담당관님! 속도! 속도! 하는데 이 미친새끼 오히려 속도 더 올림. 가는 30분 내내 차안에서 담당관님! 담당관님! 소리만 반복.


이땐 진짜 이렇게 죽는구나 싶었음. 인생 처음으로 기도라는 걸 했음.


그런데 이런 일이 헤프닝이 아니고 그냥 일상이었음.

같이 탔던 새끼들도 역시나 알고 보니 음주운전 기본으로 하는 놈들이었고, 병사 시절에 다 평가 좋았던 간부들.

하사 중사 간부들 사는 숙소랑 아파트 웬만한 덴 다 가봤는데 거의 다 개판이었음. 당직사관으로 검사 빡세게 했던 놈일수록 더 심했음.


그러면 위에 놈들은 괜찮느냐?

병사한텐 잘 사주는데 뒤에선 하급 간부들 다 빨아먹는 대위.

병사 앞에선 정의로운 척 다하더니 뒤에선 군대 기름이나 보급품 식량 가져가는 상사, 원사.

병사들한테 선망의 대상이자 아버지라고 불리던 준위는 자기 뭔 실적 채우려고 내 집주소 마음대로 바꾸게 강요하고, 행사나 자기 사적인 일 있을 때마다 무일푼 대리운전 시켰음.


전체적으로 그냥 병사 때 평가와 일치하는 놈 찾기가 어려웠음.

되려 쓰레기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괜찮은 사람이 있었음.


만약 내가 전문하사 안 하고 병사로 전역했으면 저 사람들 다 내 머릿속에 참군인으로 남았을 거임. 병사들 앞에서의 모습과 본모습 다른 사람이 이렇게나 많고, 이렇게나 다를 줄은.


마치 학부생 앞에선 수업 평가나 인망이 자자하다고 소문난 교수가 대학원생 앞에서 악마가 되는 느낌.


기부 많이 하거나 방송에서 보이는 착한 이미지로 빨고 하는 게 아직도 많이 보이는데 실제로도 그럴 사람은 백에 하나가 아닐까 싶다 내 체감은.


실제 지인에 대한 평가도 수시로 달라지는데 갓 친해진 사람이나 모르는 사람에 대한 평가를 그저 겉모습만 보고 판단한다?


가면 그 자체인 한국인의 겉모습은 그 누구도 믿지 마라.



출처: 출산율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849

고정닉 118

24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15/2] 운영자 21.11.18 5623570 430
2389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천년동안 금과 트러플보다 비쌌던 향신료...jpg
[106]
ㅇㅇ(1.227) 01:55 11995 62
238965
썸네일
[이갤] 배우 김소연이 화장도 못하고 녹화한 이유..jpg
[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0602 55
23896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포의 통풍 여고생 만화.jpg
[186]
ㅇㅇ(112.171) 01:35 29731 180
238959
썸네일
[디갤] 소니적 사진 총결산 2군 (41장)
[47]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803 19
238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생선회 존나 맛있게 먹는 법...jpg
[2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6832 103
238955
썸네일
[항갤] (스압.webp) 암스테르담 ~ 두바이 ~ 인천 에미레이트 비즈니스 탑승
[6]
미소천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4829 12
238953
썸네일
[헌갤]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76]
나그네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6923 109
2389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AV배우들의 첫사랑 추억
[70]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0210 52
23894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블루베리 긴빠이 후기
[93]
뽁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3820 115
238947
썸네일
[카연] 이세계 가족 상견례
[71]
보비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0294 93
238946
썸네일
[기갤] 병원에서 틀어주는 야한 동영상은 합법일까?.jpg
[1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6 19939 63
238943
썸네일
[싱갤] 의외로 온순한 동물.gif
[512]
ㅇㅇ(218.153) 06.12 34518 235
238941
썸네일
[이갤] 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에대한 이미지...jpg
[338]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9480 130
238939
썸네일
[퓨갤] 양현종이 생각하는 류현진 김광현 양현종...jpg
[72]
ㅇㅇ(118.32) 06.12 10563 94
2389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최강의 유전자를 남기지 못한 선수들
[249]
비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5027 54
238933
썸네일
[스갤] 한 방송인이 인간이길 포기한 이유
[216]
스갤러(149.88) 06.12 31155 55
238931
썸네일
[디갤] 빨리 들어와서 사진보고가셈
[29]
난꽃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8261 17
238929
썸네일
[기갤] 한 활주로서 동시 이륙·착륙…몇 초 차로 참사 면해.jpg
[1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2150 20
238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야생 들개 사회화 시키기
[209]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7217 152
238925
썸네일
[카연] 비행천소녀 2,3화 (네이버 탈락작)
[57]
한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7288 55
23892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우리나라 직장문화가 생각보다 괜찮은 이유
[486]
ㅇㅇ(14.35) 06.12 33594 304
238921
썸네일
[이갤] 헝가리 유명카페의 인종차별...jpg
[44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2547 179
238919
썸네일
[싱갤] 19세기 미국에서 전설이 된 결투..JPG
[175]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0078 100
238917
썸네일
[야갤] 이정도면 인자강같은 어느 여성의 인생 첫 마라톤 도전기.jpg
[273]
야갤러(149.36) 06.12 17488 169
238913
썸네일
[헬갤] 헬스 8년차인 운동 인플루언서에게 달린 댓글들
[462]
ㅇㅇ(45.84) 06.12 33662 270
238911
썸네일
[유갤] 고물상에서 카메라를 하나 사왔는데 130만 화소ㅋㅋㅋ
[285]
ㅇㅇ(211.234) 06.12 23061 243
238909
썸네일
[해갤] 중국인이 말하는 손흥민 3:0 제스쳐 취하는 인성
[389]
ㅇㅇ(185.206) 06.12 20305 327
238907
썸네일
[싱갤] 축구선수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친 일본만화..JPG
[241]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3095 110
238905
썸네일
[1갤] 훈련병 쓰러지고나서 이후 조치까지 의문점
[367]
을붕이(121.164) 06.12 17702 364
238903
썸네일
[싱갤] 귀여운 뱀파이어 만화.manhwa
[57]
ㅇㅇ(121.158) 06.12 14277 129
238901
썸네일
[이갤] "잠실에서 인천까지 20분 만에‥" 헬기 택시 뜬다.jpg
[3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8270 47
2388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라면 뽀글이는 정말 위험할까?
[317]
차단예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7003 131
238898
썸네일
[야갤] 동국대 나 맛있어? 녀 후기..everytime
[607]
빵빵나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7234 422
238893
썸네일
[카연] 뼈삼촌 2화
[53]
렛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8801 75
238891
썸네일
[러갤] 중국은 K9 자주포가 두렵습니까?
[483]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6121 297
23888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이대남이 시위 안나가는 이유
[2758]
페이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3415 686
238887
썸네일
[걸갤] 최근 입덕한 팬들은 모르는 아이돌 날개꺾기
[415]
ㅇㅇ(117.111) 06.12 24456 248
238885
썸네일
[이갤] 425만원 주고 알몸위에 초밥올려먹는 섬짱깨
[481]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1151 163
238883
썸네일
[대갤] 무너지는 일본의 식문화... 어류 소비 급감에 위기감 고조
[703]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6939 283
238882
썸네일
[싱갤] 일본일본 참수촌
[169]
기시다_후미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1328 129
238880
썸네일
[중갤] 2010년대초반 일본 게임에 대해서
[196]
ㅇㅇ(121.147) 06.12 17174 36
238879
썸네일
[주갤] 터키랑 국결해야하는 이유
[50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9026 407
238877
썸네일
[싱갤] 중국은 엔비디아 필요, 엔비디아는 중국 필요 없어...JPG
[559]
ㅇㅇ(218.234) 06.12 43940 315
238874
썸네일
[기갤] 여친 사무실에 깜짝 등장한 군인.jpg
[20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4648 134
238873
썸네일
[야갤] 밀크티 체인점 직원, 싱크대에 발 씻어서 논란
[247]
ㅇㅇ(185.114) 06.12 19971 62
238871
썸네일
[카연] ㅈ소기업에 온 사람의 말로
[268]
코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5983 419
238870
썸네일
[P갤] 미쳐버린 일본 근황.fuji
[6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7884 372
238868
썸네일
[싱갤] 금으로 만든 고려시대 주택 ㄷㄷㄷ
[4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4294 139
238867
썸네일
[도갤] 노들섬 TMI - 참가작 <숨> 심사평 및 출품 이미지
[36]
TM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7932 2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