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서울유명한빵집의추태앱에서 작성

ㅇ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12.04 11:10:01
조회 32657 추천 264 댓글 535

안녕하세요. 저는 제과제빵의 길을 걷고 있는 한 제빵사입니다. 20살의 나이부터 어떻게보면 빠를수도 혹은 느릴수도 있는 나이에 현장에서부터 시작하여 몸으로 직접 부딪히며 일을 배워왔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제빵이라는 일에 점점 흥미가 생겼고 능력을 인정받으며 천천히 그리고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사실 다른분야도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제빵이라는 업계는 작업환경이 좋은편에 속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많은 제빵인이 많이 노력하고 있으며 서로 의지하며 그 작업환경을 지켜나가고 있습니다. 칼과 오븐을 사용하기 때문에 손과 팔쪽에 베이는 상처와 조그마한 화상 상처는 제빵사들의 전유물이기도 하지요. 또한 무거운 밀가루 등의 운반작업, 무거운 철판을 이동하는 등의 일들은 적지않은 체력을 요하기도 합니다. 이런 작업을 매순간 감안하면서도 이 자리를 지켜내는 것은 완성된 빵을 내놓았을 때의 뿌듯함과 빵을 먹는 사람들의 행복한 모습을 보는것.. 애정이 없이는 어찌 이어나갈 수 있을까요? 제빵에는 많은 분야와 레시피도 존재합니다. 더 배우기위해 학교를 졸업 후 처음으로 들어간 회사였습니다. 입사한지 한달만에 동료가 높은 오븐에서 흐르는 버터에 화상을 입었고 열악한 환경속, 바쁜시간대에 응급처치도 제대로 받지 못한채 방치되어 있다가 몇시간이나 지난 후에 응급실에 가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후 회사에 보고를 하였으나 아무일도 없었던것처럼 7-8천개가량 빵을 요구하며 저희에게 주어진건 고작 팔토시하나뿐, 다른 처치는 없었습니다. 그 사건이 한달이 채 지나지 않은 지금.. 또 한번의 끔찍한 사고가 저에게 일어났습니다. 사고 직후 저는 간호사인 언니가 있었기 때문에 응급처치 후 바로 응급실로 갈 수 있었고, 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병원 치료를 하고 회사에 보고하였더니 회사에 첫 물음은 스케줄.. 그 순간 상처도 매우 아팠지만 저를 더욱 아프게했던 것은 그 한마디였습니다. 너무 절망적이였습니다. 지금도 그 순간이 선명하여 정신적으로도 너무 힘들고 혼란속에 있습니다. 저는 짧았지만 열정과 애정을 가졌던 회사인만큼 상처는 더욱 크게 다가왔습니다. 사건전에도 회사의 태도와 근무환경은 매우 끔찍하였습니다. 하루에도 5~10통씩 본사에서 빵의 갯수 보고에 시달려왔습니다. 또한 작은 여성직원들이 무거운 철판을 꺼내야 하지만 보이지않아 까치발을 들고, 발판을 밟고 올라가야 하는 2m의 4단오븐을 사용하고, 10평 남짓한곳에 11명이 넘는 직원들이 근무하며, 직원휴게실은 야외텐트에 플라스틱의자가 전부였고 탈의실조차없어 계산대앞에서 환복을 해야만 했던 수치스러움을 회사는 분명 인지하고 있었지만 외면하였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서 유명한 서울빵집, 모든 제빵업계가 조금이라도 작업환경이 개선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는 누군가의 소중한 사람입니다.
제발 악순환이 되지않길..

75ea8900c18a1af023eb85e1349c706ac019d7bdf2b714955b800ad593a64e6a2520d2d418db1d02f5fcb37bd2321eb5263986d8f1

7ee58870b5f11bf723ed8190429c7069977f3a8cc0081ea4e622c2e90778c37f3b1fab42c13a02d24bd1677034d9e274a6127d1c

0899f675bcf11cf5239e8391379c701eaed5e8fb96a6b4f69eb460e5df9cf58fd71e6082153ede833f1d27e19616eabff28e0057dd

7fe9f477c087618023ebf290409c701926ce6de270869915a5d609d849b657ce128e4de2597ebbeefd509cb01a6b658da6243df0ce








다소   자극적인 사진이 나올수있습니다.
불편하신분들은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7c9b8700c6811e8323ed8fe6309c701c453a0e5b9975df288e721477279166bbaf096c96068a439b1d0c0251220883af30e4c91daf

*본글은 작성자 본인임을 알립니다.

미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하는 마음으로 사람들이 많이 볼 수있는곳에 용기내어 작성한 글입니다.무례한 답글은 삼가해주세요.


출처: 과자, 빵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4

고정닉 60

20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62/2] 운영자 21.11.18 3964699 389
211314 [싱갤] 싱글벙글 친구 없어지는 화법…jpg [87] 라스델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325 20
211312 [국갤] 윤카, 필수조건인 증원마저 못하면 아무것도 못합니다. [49] ㄴㄴ(221.143) 11:10 2835 190
211311 [프갤] 게임에서도 간판이었던 02~03년 브록레스너.gif [45] ㅇㅇ(211.197) 11:05 5017 61
211309 [커갤] 오늘자) 커플팰리스, 강남에 살고 싶어하는 여성 출연자.jpg [1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4674 156
211308 [싱갤] 일본식, 여자가 남자손님을 초이스하는 유흥업소 ㄷㄷㄷ [105] ㅇㅇ(61.82) 10:55 7485 52
211305 [자갤] 벤츠 정식 서비스 센터 브레이크 패드 과잉정비 직원이 폭로 [76] 차갤러(118.235) 10:45 2983 47
211303 [롯데] 나균안 와이프가 혼자 저 둘이랑 ㅈㄴ 싸우고 있던거임 [119] ㅇㅇ(223.62) 10:40 25319 397
211302 [의갤] 정부, 업무방해 등 혐의로 노환규 등 의협 전현직 간부 고발 [113] 의갤러(175.196) 10:35 2830 71
211300 [싱갤] 싱글벙글 나토 근황 [274] ㅇㅇ(175.210) 10:30 21290 178
211299 [도갤] 일본인 여성이 방문해보고 직접 평판하는 대구시의 체험담! [244] 헌터바이든(175.121) 10:25 8935 105
211297 [싱갤]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228 [80] 모닝지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296 50
211296 [이갤] 부산서 또 100억 원대 전세사기.. 우리아들이 구의원인데.. [1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7174 38
211294 [디갤] [힙] 아직도 의미를 잘 모르겠지만 [32]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3537 17
211293 [싱갤] 싱글벙글 신종 아나콘다 발견 [111]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3054 69
211291 [야갤] [단독]과일가게 "이재명, 1000만원 결제했다".mp4 [507] ㅇㅇ(118.107) 10:00 26676 986
211288 [조갤] 이렇게까지 새를 봐야하나 싶은 이야기. 말 많음 주의 [64] Bubobub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1 3548 42
211285 [인갤] <디스패치> 1인개발 플랫포머 개발일지 - 01 [24] gogo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451 20
211283 [이갤] 종이극장 만듦 [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605 17
211281 [스갤] 2월말에 설경 설질 끝내주는 갓평 후기 [19] 발왕산관광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3709 18
211279 [싱갤] 싱글벙글 여초식 총파업 [46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33060 355
211277 [인갤] 제로레인저, 보이드 스트레인저가 영감을 받은 게임들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4013 12
211275 [일갤] 오직 펜커샵을 위한 도쿄행 - 3일차(2) [85] 채원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3537 45
211273 [L갤] 헐 지코 하이브에서 월급받고 일하는구나 [128] 핀머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6546 30
211269 [필갤] 일회용 카메라 적출해서 렌즈 만들어봄 2 [WEBP] [41] 보초운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3987 35
211268 [싱갤] 싱글벙글 올해의 야생동물 사진 공모전 우승작 [82] 흰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8934 82
211265 [아갤] 방콕에서 아팠을때 - 병원진료와 여행자보험 청구 [38] 살라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5466 34
211263 [유갤] 나탈리 포트만, 격세지감을 느끼다 [160] 호텔선인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6444 66
211261 [저갤] 임상실험으로 알아본 저탄고지를 해야하는 이유 [297] 젙붕이(58.226) 07:30 17176 84
211259 [싱갤] 새콤달콤 1960년대 미국에서 인기있던 사탕들 [59] EuroBaske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8248 49
211258 [유갤] 타란티노 은퇴작, 톰 크루즈 출연 검토 [121] 호텔선인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0281 51
211255 [일갤] 대충 기억의 흐름대로 써보는 구마모토 가고시마 여행기 5일차(完) [23] 집에가기싫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4512 11
211254 [싱갤] 싱글벙글 한국과 일본의 명칭이 꼬여버린 음식.jpg [730/1] 안심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54670 360
211250 [야갤] 초등학생이 만든 기업 투자금 유치 실패 이유 ㅋㅋ.jpg [238] ㅇㅇ(106.101) 01:37 38821 164
211248 [주갤] 연상 누나 여배우들이랑만 로맨스 찍는 이재욱 [384] ㅇㅇ(106.101) 01:26 40200 379
211246 [싱갤] 훌쩍훌쩍 2월달 한국남자들의 죽음.jpg [849] ㅇㅇ(211.176) 01:15 57551 574
211244 [의갤] (블라인드) 삼전횽이 말하는 의사집단의 사기극.jpg [449] Jok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28879 561
211242 [V갤] 유행하는 비전프로 제테크들..jpg [86] ㄷㄷ(172.226) 00:55 31225 73
211240 [무갤]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해결 방법은 [406] ㅇㅇ(125.139) 00:45 26361 115
211238 [싱갤] 싱글벙글 마트료시카 증후군…manhwa [254] 경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42774 370
211236 [중갤] 공부와 좆소인생 [343] MK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42043 204
211234 [기갤] 스케줄이 너무 바빠 배 타고 이동한 아이돌 [81] 긷갤러(106.101) 00:15 23712 72
211230 [무갤] 직장인 지갑은 '텅'...국민개세주의 '원칙' 불붙나 [476] ㅇㅇ(118.43) 02.27 23667 134
211228 [싱갤] 안싱글벙글 딸 패는 130kg 폭군엄마.jpg [638] ㅇㅇ(112.171) 02.27 58084 654
211226 [U갤] 정찬성 UFC 직관 브이로그...JPG [82] ㅇㅇ(223.39) 02.27 17829 84
211224 [무갤] '폭포수'처럼 떨어진 집값...영끌족 줄줄이 경매 [404] ㅇㅇ(118.235) 02.27 32165 190
211222 [발갤] 발갤요리) 당밀 타르트를 먹어보자 [89] ㅇㅇ(118.39) 02.27 14102 254
211220 [싱갤] 전설의 만화 <보물찾기 시리즈> 캐릭터들 충격 근황.jpg [180] ㅇㅇ(211.215) 02.27 27642 285
211218 [공갤] 싱가폴 승무원에게 남편의 커피를 주문한 부인 [163] 공갤러(79.98) 02.27 27574 115
211216 [야갤] 예전 인스타에서 존잘이라고 화제였던 일본 남자 근황.jpg [6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48393 28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