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싱글벙글 일본에서 유명했던 전교 꼴찌가 명문대 간 실화 영화

ㅇㅇ(221.143) 2023.12.04 18:40:01
조회 63241 추천 1,011 댓글 815


7cf3da36e2f206a26d81f6e4478672657d


일본에서 유명했던 전교 꼴찌가 명문대 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



7ff3da36e2f206a26d81f6e74e83716b99


주인공인 사야카는 초등학교 시절 왕따를 당해 꿈이 친구를 사귀는 것이였다


엄마가 이를 지켜보고 학교에 찾아가 항의를 했지만 소용이 없었고 결국 사야카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키게 되고


그 학교에서 사야카는 세명의 자신의 베스트 프랜드들을 만나게 되어 중학교, 고등학교 시절까지 함께 하게 된다


그러나 공부는 당연히 포기했던지라 성적은 최하위였고


맨날 노는 것의 반복이였다



7ef3da36e2f206a26d81f6e04186716a2b


그러던도중 사야카의 고2 첫 학기


그녀의 운명을 바꿀 일이 일어나게 된다


가방에서 담배를 선생님에게 적발당한 것이였고


교장은 사야카에게 다른 애들도 다 불면 퇴학은 면하게 해주겠다는 요구를 하지만


사야카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엄마가 찾아와 이를 쉴드 쳐주어


결국 무기한 정학 처분만 받게 된다



79f3da36e2f206a26d81f6e342817d6b2c


엄마는 사야카에게 입시 학원을 통해 대학을 들어가자는 제안을 했고


사야카는 이를 승낙하고 세이호 입시 학원을 찾아가게 된다


여기서 사야카의 운명을 바꿀 선생님이 등장한다



78f3da36e2f206a26d81f6e64289736be4

가장 먼저 테스트를 보았는데


사야카의 결과는 0점


그러나 입시 선생님은 긍정적인 생각으로 사야카의 가능성을 복돋아준다


그리고 목표 대학을 정해보자고 하는데


그 대학은 바로 '게이오 대학'이였다


한국으로 치면 연고대이다



7bf3da36e2f206a26d81f6e4408974680c


사야카의 학습 수준은 초등학교 4학년 수준이였다


그러나 입시 선생님은 다음 테스트에서 사야카가 한 문제를 맞추자 대단하다라며 사야카를 복돋아준다




7af3da36e2f206a26d81f6e34780726e0a


사야카가 게이오 대학을 목표로 한다는 것을 듣게된 학교 담임 선생님은


입시 선생님을 찾아가 현실을 파악하라는 충고와 함께 조롱을 한다


그러나 입시 선생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사야카는 가능성이 있는 아이라며 사야카를 믿는다


이를 지켜본 사야카




75f3da36e2f206a26d81f6e64081766d30


그러나 현실은 쉽지 않았고 게이오 대학을 목표로 입시를 준비하기엔


이미 너무 늦었던터라


주 6일 과정으로 바꿔야 했다


그 과정에서 사야카의 엄마는 사야카의 여동생의 보험을 해지하고 그 돈으로 사야카의 학원비를 보탤려고 하는데 여동생은 흔쾌히 승낙한다



74f3da36e2f206a26d81f6e44e86726ea2


그렇게 처음으로 게이오 대학의 기출 문제를 본 사야카는


멘붕에 빠진다


겨우 다시 멘탈을 잡은 사야카는



7ced9e2cf5d518986abce8954788746a27ae


전국 모의고사를 보게 됐고


그 결과는


당연히 게이오 대학 합격은 절망적인 결과였으나


입시 선생님은 이제 기초가 튼튼해졌으니 성적을 향상해야 할 때라며 다시 사야카의 가능성을 복돋아준다



7cec9e2cf5d518986abce8954786776907c1


실화의 주인공이 실제로 당시에 일기장에 썼던 내용들이라고 한다


사야카는 계속 공부를 하다가 지칠대로 지쳐 미친듯이 노력해도 게이오 대학은 절대 합격할 수 없는 성적의 현실에 멘탈이 나가버리게 된다



7cef9e2cf5d518986abce895448172691653


그러나 입시 선생님은 게이오 대학을 직접 둘러보고 오라는 제안을 하는데


결국 현실을 파악한 사야카는 입시 선생님에게 포기를 선언한다


결국 입시 선생님과 갈등이 빚어지게 되고


이후 사야카는 엄마를 찾아가게 된다



7cee9e2cf5d518986abce89542857c644fed



엄마를 찾아간 사야카는


자신의 학원비를 위해 힘들게 일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엄마의 품에 안기며 미안하다라는 말을 한다


엄마는 힘들면 이제 포기해도 된다라는 말을 사야카에게 해주고


입시 선생님이 해준 제안인 게이오 대학을 직접 엄마랑 둘러보게 되는데


사야카는 여기서 다시 한번 게이오 대학에 입학하고 싶다는 멘탈을 다시 잡는다




7ce99e2cf5d518986abce8954789716d8c70


그리고 다음 모의고사를 치룬 사야카의 결과가 나왔다


결과는


"게이오 대학 문학부 3등급으로 판정


합격 가능성 50%"


그리고 방황하는 남동생에게 이를 보여주며 나도 고2때부터 시작했는데 여기까지 왔다라며 너도 할 수 있다고 입시 선생님이 그랬듯 가능성을 복돋아준다



7ce89e2cf5d518986abce89544867364278a


사야카는 이 모의고사 성적표를 받아들고


긴키 대학, 게이오 대학 문학부, 종합정책학부에 지원하게 되고


본 시험까지 남은 2개월동안 다시 한번 열공 한다



7ceb9e2cf5d518986abce8954582746af350



1차 관문인 긴키 대학 한국으로 치면 중위권 대학에 가볍게 합격했으나


본 목표인 게이오 대학 문학부에는 불합격이라는 결과를 받게 된다




7cea9e2cf5d518986abce8954582746d5975


그러나 게이오 대학 종합정책학부에는 합격하며


결국 본 목표인 게이오 대학 입학이라는 목표를 실제로 이루게 된다


이게 얼마나 기적에 가까운 일이였냐면 사야카가 가장 약했던 논술 비중을 높게 보는 종합정책학부에 합격했던 것이다


그래서 종합정책학부가 남았다고 하는 입시 선생님의 말도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희망이였던 것



7ce59e2cf5d518986abce8954481736f3eb8


그렇게 게이오 대학을 향하여 사야카는 지하철을 타고 가게 되는데


창밖에서 입시 선생님이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영화이고 가볍게 요약했지만


사야카의 엄청난 피땀 흘리는 노력이 있었다라는 사실은 분명했다


이렇게 영화는 끝이 난다


실제 일본에서 유명했던


전교 꼴찌 갸루가 명문대를 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였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011

고정닉 253

7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44/2] 운영자 21.11.18 4000941 392
212069 [싱갤] 고전) 기묘기묘 유혹의 물...jpg [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3525 9
212068 [장갤] 이런거보면 종교인들 가끔은 ㄹㅇ 멋있음 [1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10875 269
212066 [주갤] '국내'결혼 하려는 남자에도 분노하는 한국여성들.jpg [236] ㅇㅇ(223.38) 12:10 10817 536
212064 [해갤] 오늘자 1어시 김민재 스탯...gif [141] 메호대전종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11795 177
212063 [코갤] [스압+가독성주의] 프레디의 피자가게 폭시 코스 제작 과정 [41] 와우우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2590 37
212061 [싱갤] 지잡대 교수의 고충...jpg [381] ㅇㅇ(211.60) 11:40 18304 124
212059 [중갤] 세계 GDP상위 30개국의 발전원별 탄소배출 분석 [193] 임계원자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888 56
212058 [의갤] "난 의새" 의사들 챌린지 확산에…환자들 "장난 치나" 쓴소리 [426] ㅇㅇ(218.54) 11:20 15707 547
212056 [싱갤] 훌쩍훌쩍 난임부부 이야기 [319]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10176 105
212054 [이갤] 마약 취해 고속도로 운전한 20대 여성, 현직 소방관 추격으로 검거 [1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0886 100
212051 [특갤] 머스크 소송 내용 역사책 그 자체네 ㅋㅋ [165] ㅇㅇ(123.100) 10:40 16317 96
212049 [싱갤] 원종원종 캐나다 맥도날드 근황 [459] ㅇㅇ(39.127) 10:30 20177 193
212048 [러갤] 별에별 마라톤대회가 다있네 ㅋㅋㅋ [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0919 38
212046 [야갤] 3.1절 참배 못한 윤봉길 손녀, 입장 발표...MP4 [601] ㅇㅇ(217.138) 10:10 32455 1317
212044 [싱갤] 와들와들 맨홀뚜껑촌.manhwa [78] 콰지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9983 76
212043 [나갤] [미국 증시 요약 |2024년 03월 01일 (금) ] [56] ㅇㅇ(625.60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6315 23
212041 [싱갤] 싱글벙글 "베르세르크" 가츠의 모티브가 된 "중세독일기사" [213] 테위이나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1 25006 231
212039 [카연] 여기사가 오크랑......... [83] 마나님우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15494 108
212038 [싱갤] 18세기, 아편에 중독된 도련님의 이야기 [213] 대한민국인디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6302 240
212036 [인갤] 2D 픽셀 던전 경영 개발 일지 였던 것 [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7207 50
212033 [일갤] 17박 18일 JR 패스 여행 - 3일차 (삿포로) [27] 카가야키501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3725 17
212031 [싱갤] 2010년대 최고의 드리블러들 [141] ㅇㅇ(121.130) 08:40 10860 43
212029 [퓨갤] 이번 시즌 주목해야하는 KBO리그 구단별 선수 [70] 야알못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9775 49
212028 [디갤] 대만여행 사진 (22p) [25] 비나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3755 19
212026 [싱갤] 어질어질 2024 중고거래 지구촌 [96] 화이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5111 50
212024 [카연] 마왕군 사천왕 예견의 퓨쳐뷰어 2부 5화 [50] 위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4738 86
212023 [일갤] 코로나 이후 일본여행 8번 갔다온 썰.txt (내용 김) [88] Aomo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7667 57
212021 [주갤] 러시아 여자를 위해서 참모총장에게 편지를 보낸 한국남자 [291] 주갤러(110.13) 07:40 23314 427
212019 [싱갤] 싱글벙글 절연테이프로 그림 그리는 아저씨 [9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13395 74
212018 [국갤] 보건복지부 2차관 분노의 기자회견(feat.사진 많음) [8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6910 797
212014 [주갤] 깜짝 .. 토요미스테리극장 .. 장난전화 ..jpg [129] 직정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9902 47
212012 [싱갤] 훌쩍훌쩍 사랑하는 시간은 달려간다.manhwa [202] 똥별이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26140 254
212010 [싱갤] 인체의 협응력을 키워주는 운동들.gif [4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31927 171
212008 [해갤] 차범근부인의 또다른 훈훈한 미담 [289] 해축러(111.25) 01:30 27910 739
212006 [싱갤] 기묘기묘 마루코와 만날 수 있는 마을...jpg [1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9368 220
212004 [오갤] 아버지가 친척형 차 박았을때 오킹 반응.jpg [293] ㅇㅇ(211.234) 01:10 53586 477
212002 [야갤] 초대남 실제 후기 .. jpg [458] ㅇㅇ(106.101) 01:00 68683 593
212000 [디갤] 오스트리아 여행 사진들 [102] 디붕이(183.104) 00:50 9655 83
211998 [싱갤] 안싱글벙글 영화 잘 만들어도 의미없는 이유.jpg [738] ㅇㅇ(14.5) 00:40 32865 134
211996 [카연] 초절정 국가권력급 찐따전설 3화 .manhwa [69] 한스짐머가쓰는vst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0 13372 80
211992 [주갤] 데이트통장 더쿠반응 [679] ㅇㅇ(121.140) 00:10 36945 265
211990 [토갤] 전장연) 제69회 전국 장난감 연속질주 그랑프리 [92] 후지키도켄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0008 66
211988 [싱갤] 싱글벙글 최근 미국 네이비씰을 저격한 UFC 파이터 [485] ㅇㅇ(112.160) 03.01 32416 376
211986 [이갤] 역대 중화권 여자배우 와꾸 TOP 20..gif [638]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35344 50
211985 [로갤] (씹스압) 악령의 분노.JPG [79] (39.112) 03.01 15613 60
211982 [코갤] 스압) 퍼리조아 2024 스태프로 다녀온 후기 [1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10046 87
211980 [대갤] 일명 뉴라이트의 모순이 제일 역겨운 이유 [418] ㅇㅇ(115.138) 03.01 21517 326
211978 [싱갤] 훌쩍훌쩍 유튜버 새덕후 길고양이 관련 영상 [347] 빨간헬멧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34720 607
211976 [러갤] 한국이 우크라에 포탄 지원하길 원하나 묻자 백악관은 [10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25290 36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