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게임 개발자가 버닝비버 갔다온 후기, 리뷰

매미허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12.04 19:55:02
조회 15420 추천 41 댓글 64

안녕 스플릿 스퀘어라는 덱빌딩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인디 게임 개발자다

버닝비버 신청을 넣었다가 떨어졌지만 지스타랑 달리 갈만한 거리라서

다른 게임들에 대해 알아보고, 부스 행사를 체험하기 위해

행사 첫날인 12월 1일에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갔다.



7fed8275b48068f751ee81e04183767360ae4f364bb276dd0cfa8f5ed1bc4ffa


디자인 플라자 건물, 노출 콘크리트가 인상적이다.


7fed8275b48068f751ef8fe640827273e01c04d44a599d6723d89372fd423962


안으로 들어가니 주황색 비버가 반겨준다.


7fed8275b48068f751ee81e043857173574f53320aef1a66ae0cde2ce2f48d72


행사장 내부로 들어가면 이런 미술관 같은 구간이 있는데 들어갈 때 말고는 볼일 없는 곳이었음


7fed8275b48068f751ee81e043847c73230d5382680acd71b3aa0641b634fdc8


비버 엉덩이 조형물


7fed8275b48068f751ee81e04382717336bfc1239747c2f322ab590fdba4cf94


행사에 참여한 게임은 총 89가지인데

나는 시작 시간인 10시부터 끝나는 오후 6시까지 14가지 게임을 플레이했음

사실 행사 갔다 와서 바로 리뷰 글을 쓸까 했는데 내 생각 없는 말이 나중에 참가하는 사람의 결정에 영향을 끼칠까 봐 지금 쓴다.


각 게임 플레이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았고

나는 덱 빌딩 게임 위주로 좋아하는 사람인데다가 개발자임에도 게임에 대한 깊은 이해는 없는 사람이니

그냥 이런 생각을 한 사람이 있다 정도로 봐줘


7fed8275b48068f751ee81e642807c73a4cd22a869d25eb104296b53c59bbc


-호프 & 엘피스

5x5 그리드에서 적과 전투하는 덱빌딩 로그라이크 게임

특이한 점은 카드에 빛과 어둠의 2가지 효과가 있어 그 중 하나를 골라서 쓸 수 있고

고른 효과의 색에 따라 캐릭터가 바뀐다는 점이다.


슬더스류 게임을 하면서 공격과 방어도 카드 나눠져서 생기는 문제를 많이 느꼈는데

이 게임은 그냥 기본 카드에 공격, 방어도 중 하나를 선택하게 만들어 놔서 손패 운보다 선택의 영향을 받게 해 놓았음


카드가 늘어날수록 텍스트량과 경우의 수가 많아져 헷갈리는 점이랑

기본 덱에 원거리 공격 수단이 없어서 치고 빠지기가 여러운 점 말고는 재미있게 플레이 했다.


7fed8275b48068f751ee81e1418573730c718efbde1933c3efebb8cbcaa0c8b9


-폴라 펭귄 포스트

페이퍼 플리즈 같은 업무 과제 수행 게임인데

영수증에 적힌 짐을 정확히 상자에 넣어 빠르게 보내는 게임이다.


기본 게임성은 단순하지만

진행을 하면 그냥 물건 몇 개가 아니라 물 6 칸, 식량 8 칸 이렇게 특수한 조건을 요구하는 경우가 생기고

5x5로 크기가 제한된 상자와 30가지가 넘는 품목 때문에 머리와 손이 핑핑도는 게임이다.

귀여운 아트워크가 인상적이고, 뒤에서 봤을 때는 지루해보였지만 플레이 했을 때는 느낌이 전혀 달랐던 게임임


7fed8275b48068f751ee83e147837d73dc1294d27efc3dad4a4eb42e8b2a2e9b


-딥 블루 샤크건

낚시 게임이나, 스타듀 밸리 같은 정원 힐링 게임을 플레이 해본적 없는 나지만, 정말 재미있게 플레이한 게임

낚시로 물고기를 건져 하늘로 띄우면 총으로 그 물고기를 쏴서 기절시켜야하는 참신한 게임이다.

도트 퀄리티가 너무 좋았고, 흔하지만 무난하게 몰입이 되는 아버지의 복수 스토리도 마음에 들었음

스팀덱으로 플레이 했는데 기기가 좀 무겁더라


7fed8275b48068f751ee83e1428470739c5065bb779ce6be28b18520b41cc54d


-림 : 영혼의 항아리

캐릭터 팔이 슬라임으로 변하는 장비가 인상적이었던 액션 로그라이크 게임

스킬 키 배치가 Q, 마우스 오른쪽인 점이랑 공격을 맞춰야 스킬이 충전된다는 점이 불편했지만

그래픽이 좋아서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되는 게임


7fed8275b48068f751ee82e6468471732376b25467d42c2a923c9e7e8086ff33


-냥냥섬

모바일 가챠게임인데 귀여운 고양이는 좋지만(특히 드래곤 고양이)

본 전투랑 상호작용 컨텐츠가 개선되어야 할 것 같은 게임

러버덕 시뮬레이터 닌자덕처럼 상호 작용시에 고등급 고양이한테 뭔가 기능이 있던가 해야 할 듯

개인적으로 어지러운 본 전투보다 고양이가 접시 깨먹는거 막는 미니 게임이 더 재미있었음


7fed8275b48068f751ee82e0428070731853a13511228925dae97143e06607cf


-큐브 오브 라이프

복셀 액션 로그라이크 게임

레벨업하면 뜨는 아이템이 그냥 스탯 업, 다른 스탯 감소 이런 식이라 개성있는 아이템으로 전면 교체해야 할 듯

복셀 캐릭터가 귀엽고, 라이브 2D가 있는 일러스트가 예쁘다.


7fed8275b48068f751ee85e142807c73031e6733671e6178b81072887ef49052


-할케미스트

할로우 나이트 같은 메트로바이나 게임인데

연금술사인 소년과 날아다니는 손 캐릭터를 교체하면서 퍼즐을 풀고 적을 쓰러트리는 게임이다.

튜토를 끝내고 바로 오른쪽에 낭떠러지가 있어 들어갔다가 계속 헤맸는데

다른 길로 멀리 돌아가지 않으면 막혀있는 곳이라는 설명에

맵 구성이 엉성하다는 느낌을 받았음


그리고 전투 중 캐릭 교체가 어렵고, 해야 할 메리트도 없다고 느꼈음

캐릭터 공격 성능이 다른 것 같지도 않고 소년은 못 날지만 빠르고, 손은 날지만 느리다 이 정도라는 느낌이라 의아했다.

이런 시스템이면 소년이 잡기 쉬운 몹, 손이 잡기 쉬운 몹이 있을 거라 생각했거든

그리고 공격이 A인데 캐릭터 캐릭 전환은 2키 떨어진 D인 것도 불편했음


7fed8275b48068f751ee82e746857673a25cfd35b77b5641fa2fd7f869de2008


-키보드 던전

이번 버닝비버에 키보드를 컨셉으로 한 게임이 2개 있었는 게 이게 그 중 하나임

키를 누르면 캐릭터가 그곳으로 이동하고 공격은 자동으로 하는 방식이고

적이 어디서 나오는지 미리 보여줘서 카이팅하면서 피하는 게임인 것 같은데

캐릭터가 너무 느려서 불편했다. 이게 너무 심해서 다른 장단점을 못 느꼈음

적 투사체를 보고 피하는 위치의 키를 눌러도 느려서 그냥 맞더라


-키키키캡

키보드 컨셉의 로그라이크 게임

방향키 이동에 키를 누르면 그곳을 항해 발사하는 방식인데

나한테는 너무 어려워서 별로 진행을 못했다.

운이 안 좋아서 그런지 몰라도 뜨는 아이템도 그리 매력적이지 않았고

템은 못 먹고 계속 체력 회복만 고르다가 죽었음


7fed8275b48068f751ee85e144817c737d605fadc84bf63b38d07647d151dd


그렇게 게임 몇 개 플레이하다가 배고파져서 행사장을 나와 식당으로 갔음


7fed8275b48068f751ee85e546827c7367149d4703b673959e59c08fbd8d6b31


식당이 한 곳 빼고 다 차있어서 그냥 자리 빈 곳에서 버거 세트를 먹었다.

세트가 13000원이어서 가난한 인디 개발자인 나로서는 너무 부담스러웠는데

이런 날 아니면 언제 먹냐는 생각으로 그냥 먹었음

맛있기는 했는데 돈 값은 못하는 듯


7fed8275b48068f751ee86e7438077738367cf72372cd70560c317054cbfd4a1


-그래비티 캐슬

도트 애니메이션 퀄리티가 너무 좋은 퍼즐 플랫포머 게임


맵을 회전 시키는 레버를 의도한 것과 반대로 돌리면

잘 안 보이는 가시 구간에 떨어지게 하는 경우가 많아

뭐지? 이럴 거면 그냥 한쪽으로만 꺾이게 하면 되는 거 아닌가? 싶었음

조작법도 나한테 너무 불편했는데

이동은 화살표인데 점프는 스페이스이고 상호작용은 위인데

맵을 180도 회전시키는 레버를 작동시키는 키는 위키가 아니라 90도 레버처럼 좌 혹은 우여서 많이 헷갈렸다.

그리고 닿으면 안 될 것 같은 종유석이 많은데 그냥 장식임

명작 플랫포머인 셀레스테도 이동은 화살표인데 점프는 스페이스인 걸 알지만 그래도 플랫포머 경험이 적은 나한테는 불편했음


7fed8275b48068f751ee87e447827173dc2d263e55e7405ae10c4988060b2531


-레토피아

건물 지을 때 청사진 깔고 거기에 필요한 재료를 상자에서 한 종류씩 일일이 꺼내고

무슨 재료 필요한지 기억 못해서 다시 창 열고 하는 게 불편해서 그냥 일어났음


동 장르의 다른 게임을 할 때도 그렇고 나는 이런 게임이랑 안 맞는 듯



나머지는 내가 깜빡하고 사진을 안 찍은 게임들임


-아키타입 블루

고퀄 도트 덱빌딩 로그라이크 게임

2명의 동료 캐릭터등 여러 시스템이 많아 다키스트 던전도 떠오르는 게임인데

내가 시스템을 다 이해하지 못해서 인지 그렇게 재미있지도, 재미없지도 않았음



-샴블즈

버닝비버에서 내가 가장 재미있게 즐겼던 게임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배경으로 한 스토리 비중이 큰 덱빌딩 로그라이크 게임인데

선택지에 따라 분기와 얻는 아이템이 다르고

스테이지 종료 시마다 정비 시간에 새 카드를 덱에 마음대로 넣고 빼는 방식의 게임임

감질나게 기본 보다 조금 좋은 카드 한 장씩 주는 게 아니라

대사 선택에 따라 3장 정도의 컨셉 카드를 주는 방식이라 초반부터 시너지 뽕맛을 느낄 수 있었음

딜은 셌지만 패를 버리는 코스트 때문에 방어도를 못 쌓아서 죽었다.


게임 구조상 선택지를 외우면 획득 카드를 통제 할 수 있다는 점이 걱정되지만

아마 출시하면 무조건 구매할 듯


-Pa!nt

색상을 테마로 한 퍼즐 플랫포머 게임

딱히 불편한 점 없이 무난하게 즐길 수 있었음

게임 페이지 보니까 맵 제작 기능도 있는 듯


-블랙 아웃

고퀄 도트가 인상적인 사이드뷰 슈팅게임

게임 시작 UI의 버튼들이 작고 알 수 없는 영어 단어만 적혀 있어 무슨 기능을 하는지 전혀 모르겠고

각 아이템에 어떤 키에 할당 되어있는지 표시 되지 않아 튜토리얼을 놓치면 다시 튜토를 봐야 해서 좀 그랬다.

내가 이해한 대로라면 3 + 오른쪽 마우스랑 R키의 2가지 다른 장전이 있는데 뭐가 뭔지 모르겠다.

총 장전이랑 가방 장전이 따로인건가?


그리고 진행하다가 어떤 단상 위에 좀비들이 가만히 서있어서 쏘려고 했는데 닿지 않아서 그냥 진행 했는데

보스 나오니까 서있던 애들이 달려와서 뒤치기 하더라

4인플을 전제로 만든 게임이라 이런 구성이 나온 것 같은데 좀...


-카투바의 밀렵꾼

리듬에 맞춰 공격 하는 적들의 패턴을 타이밍 맞춰 파훼하는 액션 로그라이크 게임

내가 음악적 감각이 없고 BGM을 크게 들을 수 없는 환경이라

병아리 뛰었다가 내려오는 타이밍을 못 재서 맞아 죽었음



-ZXC

항아리 라이크 게임

로켓 같은 캐릭터의 각도를 회전시키고 연료를 분사해 동굴 위로 올라가는 게임

타이틀도 스테이지인데 오랜 시도 끝에 딱 한번 타이틀에서 탈출했는데

맵 왼쪽 4분의 1이 닿으면 조작이 멈추고 처음으로 돌아가는 붉은 영역이라 거기에 닿아서 죽음



-캔디 프롬 더 스카이

귀여운 캐릭터를 조작해 퍼즐을 풀고 진행하는 쯔꾸르 감성의 게임

상호작용이 스페이스이고 인벤이 E인데 얻은 아이템을 사용하려고 하면 일일히 꺼내서 들어줘야 하고

캐릭터의 대사가 글이 아닌 그림이라서 진행도 자주 막히고 헷갈렸다.

특히 다리를 건너는 구간이

조각을 맞춰 판자를 만들고

구멍 난 곳을 덮고

다른 구멍 난 곳을 덮으려고 판자를 들고

판자가 부숴지면 다시 맞추고 하는 반복 노가다라서 불편했음


사탕 조각으로 젤리 할아버지 그어서 터트리는 장면 때문에 놀라서

공포 게임인가? 싶었는데 그 이후로는 뭐가 없더라


-여우는 오늘도 친구를 구한다.

상당히 심플하면서 참신했던 퍼즐 게임

여우 캐릭터를 움직여 동물 친구들을 구하고 우주선을 피해 탈출하는 게임이다.

재미있어서 20 스테이지 정도 클리어했음


-피그말리온

연구소에 들어온 신입 연구원이 인공지능 미소녀 로봇의 머리 속 회로에 들어가 에러 블럭을 없애 고치는 퍼즐 게임

이미 데모 버전에서 초반 50개 정도의 스테이지를 다 깨본지라 오래 하지는 않았는데 그래도 게임을 알릴 겸 언급함

스테이지도 많고 심플하지만 단순하지는 않은 게임이었음



게임 리뷰는 여기까지이고

버닝비버에서 정말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 즐거웠다.

언젠가는 나도 내가 만든 게임으로 이런 부스 행사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임


내가 만든 게임인 스플릿 스퀘어는 이미 스팀에 출시를 해서

아래 주소로 들어가면 데모를 플레이하거나 50% 가격에 구매 할 수 있으니

플레이하고 리뷰나 피드백을 남겨주면 고맙겠다.

그럼 긴 글 읽어줘서 고맙고, 인디 게임을 사랑해줘서 고마워 그럼 이만

https://store.steampowered.com/app/2491130/_/

 





출처: 인디 게임 개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1

고정닉 12

1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공지 (인재채용) 사이트 운영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4/02/2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62/2] 운영자 21.11.18 3965313 389
211341 [싱갤] 싱글벙글 덴마크회사에서 쫓겨난 한국인 [32] 롤로노아김동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5 1683 20
211338 [치갤] 침붕이 스버지 근황…jpg [9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15258 222
211336 [싱갤] 싱글벙글 지금 난리난 씹덕 웹툰.jpg [1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8634 83
211335 [의갤] AI로 대체하기 쉬운 직업 1순위는 의사 [153] 의갤러(39.7) 12:25 3946 84
211333 [해갤] 황선홍인터뷰) 손흥민 ㅈ된이유 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7] 해축러(116.38) 12:20 5347 138
211332 [기갤] 어제 번지점프 사망사고 알바생이 실수로 고리를 안 걸었다고 진술함 [385] 긷갤러(45.84) 12:15 9414 116
211330 [싱갤] 어질어질 나흘간 숙박업소에서 필로폰 투약한 이대남.. jpg [90] 화이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6624 37
211329 [이갤] 의사 파업, 다음 주가 최대 고비 [314] 진짜대통령1이재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6172 33
211327 [싱갤] 싱글벙글 카리나 남친 프사 업뎃.jpg [3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35352 197
211326 [무갤] 일하라고 보내놨더니...'상상초월' 주재관 근무 실태 [180] ㅇㅇ(125.139) 11:55 9097 118
211324 [디갤] 마포로 사진 입문한 뉴비 1년 결산 -1 [25] 흙수저뉴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1663 11
211321 [싱갤] 대전에서 인천까지 택시 타고 20만원 먹튀.. [1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6468 60
211320 [의갤] (미)타임즈지, 한국 의사연봉은 세계 최고 수준 [189] 의갤러(39.7) 11:35 5992 175
211318 [주갤] 최근 이혼했다는 보배 남성의 이혼 후기글...jpg [631] 휮자(58.78) 11:30 18405 458
211317 [싱갤] 싱글벙글 민간 최초 달 착륙 성공 탐사선 오디세우스 5일 만에 임무 중단 [77] 니지카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183 16
211315 [국갤] 축협, 클린스만 호텔비 및 항공비 등 국회 자료제출 요구 모두 거부 [1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7795 135
211314 [싱갤] 싱글벙글 친구 없어지는 화법…jpg [609] 라스델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0157 108
211312 [국갤] 윤카, 필수조건인 증원마저 못하면 아무것도 못합니다. [341] ㄴㄴ(221.143) 11:10 9650 433
211311 [프갤] 게임에서도 간판이었던 02~03년 브록레스너.gif [66] ㅇㅇ(211.197) 11:05 9637 77
211309 [커갤] 오늘자) 커플팰리스, 강남에 살고 싶어하는 여성 출연자.jpg [4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4634 327
211308 [싱갤] 일본식, 여자가 남자손님을 초이스하는 유흥업소 ㄷㄷㄷ [229] ㅇㅇ(61.82) 10:55 19531 117
211305 [자갤] 벤츠 정식 서비스 센터 브레이크 패드 과잉정비 직원이 폭로 [120] 차갤러(118.235) 10:45 6598 85
211303 [롯데] 나균안 와이프가 혼자 저 둘이랑 ㅈㄴ 싸우고 있던거임 + 2차 폭로 [157] ㅇㅇ(223.62) 10:40 32878 449
211302 [의갤] 정부, 업무방해 등 혐의로 노환규 등 의협 전현직 간부 고발 [147] 의갤러(175.196) 10:35 4982 112
211300 [싱갤] 싱글벙글 나토 근황 [370] ㅇㅇ(175.210) 10:30 27057 244
211299 [도갤] 일본인 여성이 방문해보고 직접 평판하는 대구시의 체험담! [320] 헌터바이든(175.121) 10:25 14439 143
211297 [싱갤]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228 [91] 모닝지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7162 63
211296 [이갤] 부산서 또 100억 원대 전세사기.. 우리아들이 구의원인데.. [1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1182 56
211294 [디갤] [힙] 아직도 의미를 잘 모르겠지만 [41]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4975 18
211293 [싱갤] 싱글벙글 신종 아나콘다 발견 [127]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8370 81
211291 [야갤] [단독]과일가게 "이재명, 1000만원 결제했다".mp4 [595] ㅇㅇ(118.107) 10:00 30825 1116
211288 [조갤] 이렇게까지 새를 봐야하나 싶은 이야기. 말 많음 주의 [69] Bubobub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1 4520 53
211285 [인갤] <디스패치> 1인개발 플랫포머 개발일지 - 01 [25] gogo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4494 25
211283 [이갤] 종이극장 만듦 [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623 19
211281 [스갤] 2월말에 설경 설질 끝내주는 갓평 후기 [21] 발왕산관광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552 20
211279 [싱갤] 싱글벙글 여초식 총파업 [5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37960 432
211277 [인갤] 제로레인저, 보이드 스트레인저가 영감을 받은 게임들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4818 13
211275 [일갤] 오직 펜커샵을 위한 도쿄행 - 3일차(2) [86] 채원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4141 45
211273 [L갤] 헐 지코 하이브에서 월급받고 일하는구나 [138] 핀머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9873 33
211269 [필갤] 일회용 카메라 적출해서 렌즈 만들어봄 2 [WEBP] [43] 보초운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4511 38
211268 [싱갤] 싱글벙글 올해의 야생동물 사진 공모전 우승작 [88] 흰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10201 92
211265 [아갤] 방콕에서 아팠을때 - 병원진료와 여행자보험 청구 [39] 살라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6283 38
211263 [유갤] 나탈리 포트만, 격세지감을 느끼다 [182] 호텔선인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8936 68
211261 [저갤] 임상실험으로 알아본 저탄고지를 해야하는 이유 [345] 젙붕이(58.226) 07:30 19800 102
211259 [싱갤] 새콤달콤 1960년대 미국에서 인기있던 사탕들 [63] EuroBaske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9973 51
211258 [유갤] 타란티노 은퇴작, 톰 크루즈 출연 검토 [131] 호텔선인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1719 57
211255 [일갤] 대충 기억의 흐름대로 써보는 구마모토 가고시마 여행기 5일차(完) [24] 집에가기싫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5101 12
211254 [싱갤] 싱글벙글 한국과 일본의 명칭이 꼬여버린 음식.jpg [754/1] 안심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57741 383
211250 [야갤] 초등학생이 만든 기업 투자금 유치 실패 이유 ㅋㅋ.jpg [248] ㅇㅇ(106.101) 01:37 41625 18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