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방문기] 패션 브랜드 비전 프로 모델 촬영 지원 후기

쭘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3.04 15:45:02
조회 25387 추천 27 댓글 44

* 많은 평가에 주관적인 의견이 포함되어 있으며, 잘못된 정보의 경우 댓글을 통해 남겨주시면 수정하겠습니다.
* 해당 게시글은 광고가 아닌 자발적 작성 포스트이며, 모든 내용은 가이드라인 없이 개인 의견으로만 작성됩니다.
* 사용된 이미지는 사전에 제이엘브 관계자들과 협의(승인) 하에 작성됩니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9f52e469be8


목차
- 1. 들어가기
- 2. 현장 이미지
- 3. 총평


1. 들어가기
비전 프로의 인상 깊은 사용성에 힘입어, 개인적으로 다양한 분들과 만나서,
비전 프로를 직접 씌워드리고, 설명해 드리는 커피챗 시간들을 가지곤 했습니다.


만나 뵌 분들은 다양했습니다.
- 한 번도 VR을 써보지 못하신 라이트 유저,
- 매일같이 HMD를 사용하시는 하드 게이밍 유저,
- 현직 개발자,
- 개발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
- XR 관련 업체의 대표님 등등..


커피챗은 기본적으로 비전 프로를 씌워드리고 소개하는 시간이지만,
반대로 저 또한 다양한 분들의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는 비전 프로. 그리고 XR 시장에 대한 견해를 통해
스스로도 한층 더 발전하고 눈이 넓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어 유익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머슬 핏. 캐주얼한 스포츠 웨어 브랜드인 "제이엘브"에서 한 통의 연락이 왔습니다.


연락 이유인즉슨, "자사 의류의 홍보 이미를 촬영하는데, 비전 프로를 소품으로 사용하고 싶으시다는 것."
당연히 흥미로운 제안. 스튜디오 촬영 시간도 마침 잘 맞아, 촬영 중 일부에 제품 대여 및 지원으로 잠시 참가하였습니다.


비전 프로라는 제품의 특성상


- 관리하기 까다로운가 -> YES
- 가격이 고가인가 -> YES
- 초보자가 사용하기 어려운가 -> YES

이렇듯 사용해 있어 상당히 까다로운 조건 3가지를 모두 만족하는 제품이고,
제품만 딱 대여 드리기엔 파손 위험이나, 배송 과정에서 제가 작업용으로 쓸 수 없다는 이유로


촬영 현장에 직접 약 2시간 30분 상주하며 착용에 도움을 드리고,
기기 관리를 맡게 되었습니다.


2. 현장 이미지

1e989d75b5d06ca33fef81f815817c3fef6a105f412f2326e0476b432b5ef66842dc33da2d1a3dfbad97ab6ff149d4541a1990bb4d76c842

1e989d74b6873af73aea8ef842d4766ada9248794e27ce8bdb0dbea9337e9dac68bbf69bac648b8d8e24055e5b1b96435674afe60b79492d

스튜디오 촬영 담당자분들께서도, VR 경험은 거의 없으셨고,
비전 프로는 더더욱 없으셨던 만큼, 다들 신기해하셨습니다.


많은 담당자분들께서도 호기심과 신기함 등으로 개인 카메라로 비전 프로를 쓰고 계신 모델분을 촬영하셨습니다.


1e989d7fe6d63bff3db981f81380776e4260a96a574e760865c8bd3ec5bc226ecede9b41af62d1e0789c4e3b24e5c69f5035c5e79287932b

1e989d24b3826cf36feb86f84e887c6f99229adc118e9ba80cc0f1b130a5e4d3dd8e33e5f1c1e372e58a666f95e3d61da2435b72e71b49c1

흑인 배우, 백인 배우 두 분의 모델이 이날 촬영에 모델로 활동해 주셨습니다.


두 분 다 모델 경험에서 낯선 소품 덕분에 신기 반, 웃음 반으로 유쾌하게 촬영하셨으며,
특히 흑인 모델분은 상황이 재미있으셨는지, 착용 후 웃참을 하시는 유쾌한 상황도 나오기도 했습니다.


프로는 프로이신 만큼, 촬영에 들어가자, 바로 웃음을 끊고 진지하게 촬영하시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06bcdb27eae639aa6580e6bd19c52b026773e5fd02ff3299055c478c8424039d571847acb9b7e01286553b15e3d27909702e25b90b0a1d0e

훌륭한 조명, 그리고 모델 두 분이 너무 잘생기시고 비율도 훌륭하셔서,
대충 폰카로 어깨너머로 찍어도, 화보 같은 사진들이 나와버렸습니다...


3. 총평
매번 하던 VR 관련 행사나 업무, 리서치와는 다르게, 패션 쇼핑몰의 모델 화보 촬영 현장은 상당히 신선하고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더해 제이엘브 촬영 관계자분들도, 단순 업무지원임에도 너무 편하게 대해주셔서,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는 촬영 / 방송업계 사람들은 차갑고 쌀쌀맞다는 편견(?)이 깨진 부분도 있습니다.


현장에서는 비주얼 관계상, 배터리팩 (케이블)을 빼고 전원이 꺼진 비전 프로를 사용하여
기술 지원보다는 착용 보조, 대여 정도에 머물렀지만, 저는 이번 기회가 매우 인상 깊음과 동시에,
2024년 현재가 XR 시장에 대한 변곡점임을, 피부로서 느꼈습니다.


전반적으로 VR 이미지에 관한 대중의 인식은 '너드', '지크', '오타쿠', '음침하다'와 같이 부정적이고 어두운 키워드가 떠오르는데요.
이러한 인식은 실제 사용자들의 성향이나 기술의 방향과는 무관하게
VR 경험은 타인과의 교류와 공유가 어려운 특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합니다.


반면, "패션"이라는 단어는 '세련되다', '깔끔하다', '멋지다' 등 긍정적이고 선망받는 이미지를 연상시키며,
이번 화보 촬영 대상인 제이엘브의 키워드는 '건강미', '힙하다', '스트릿 패션', '남성적' 같은 키워드가 부각되었습니다.
이는 VR의 이미지와는 완전히 대조되는 인상을 가집니다.


이러한 대조는 단어의 긍정성이나 부정성을 넘어, 서로 다른 두 영역의 특징과 지향점을 가진다는 점인데요.


"왜 비전 프로를 화보 촬영의 소품으로 사용하게 되었느냐"라는 제 질문에
촬영 담당자분께서는, "비전 프로의 세련되고 최첨단스러운 느낌을 차용하고 싶다"라는 말로 답하였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상당히 신선하게 다가왔는데요.
누구보다도 "멋짐"을 추구하는 시장의 한 전선에서, 좁게 보면, 비전 프로가, 넓게 보면 HMD라는 오브젝트가
"멋지다"라는 이미지를 가지는 데 성공하여, 단순 아이디어가 아니라, 실제 상업적인 활동이 이루어졌다는 것이었습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IT 시장. 좁게 보면 XR이라는 시장 속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전혀 다른 시장의 업계인이 말하는 XR, 비전 프로에 대한 한마디 한마디는 긍정적인 평가들이 많았으며
제가 몸담고 있는 시장과 업계가 아닌, 제3자의 업계에서 바라본 시점에서도
더 이상 VR은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지 않는다는 점에 있어 세상이 많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였습니다.


색다르면서도. 즐거우면서도. 배운 게 많은 이벤트였습니다.


조만간, 제 비전 프로를 착용한 판매 페이지가 올라오는 게 상당히 기대됩니다.



출처: VR게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7

고정닉 12

5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인과 헤어지고 뒤끝 작렬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515/2] 운영자 21.11.18 4755900 416
225786
썸네일
[박갤] 일본사람들이 해외로 나가지 않는 이유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35 174 6
225782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충북대 근황.jpg
[119]
ㅇㅇ(121.191) 23:15 6062 23
225780
썸네일
[군갤] 전 세계적으로 심각해져가는 병력난
[1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5 8586 65
225778
썸네일
[카연] ...오잉? 흰곰의 상태가...!(저작권 등록 만화)
[38]
흰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55 3525 37
225776
썸네일
[필갤] 현대모터스튜디오 포니의 시간 전시회 (흑백)
[29]
작은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45 2044 21
225774
썸네일
[위갤] 위증리) 쓰리소사이어티 투어 후기
[18]
Si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35 1991 15
225772
썸네일
[해갤] '졸려'에 의아해하는 경상도-전라도 출신 야구 선수들
[256]
해갤러(91.109) 22:28 7274 35
225765
썸네일
[통갤] 포 페로(Pau Ferro) 목재에 대해 알아보자.araboja
[17]
Gar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8 2025 17
225760
썸네일
[필갤] 오랜만에 필름사진 찍어온거 중형편
[22]
「아이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7 1765 11
225759
썸네일
[야갤] 브라이언이 결벽증 연예인 탑티어인 이유
[102]
테클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57 11132 124
225757
썸네일
[기갤] 영어로 말하는 미국 사람들
[104]
긷갤러(5.252) 21:46 10045 59
225752
썸네일
[로갤] 자안분 현직 미궈-캐나다 여행중
[29]
제로_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25 2106 17
225750
썸네일
[대갤] 日스시남, 공원에서 소녀 폭행... 아이는 피까지 흘려
[155]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5 9998 85
225748
썸네일
[멍갤] 골든 리트리버가 가진 칠렐레 팔렐레를 보완한 버니즈 마운틴 독
[68]
ㅇㅇ(5.252) 21:05 8558 43
225746
썸네일
[국갤] 정유라 트위터 모음
[200]
ㅇㅇ(61.32) 20:55 11626 220
225745
썸네일
[바갤] 닌숙이와 떠난 밀양 만어사 여행
[64]
네발이헌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6 3360 28
225742
썸네일
[이갤] '살다가 겁나거나 무서우면 일찍 일어나라'
[247]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5 18693 304
225740
썸네일
[더갤] 김성회 "27년 대선 같이 치를 사람들끼리 앉으세요"(천하람,김용태)
[1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5 13580 71
225738
썸네일
[우갤] 그림판에 마우스로 윙크하기
[74]
디지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7518 106
225736
썸네일
[야갤] "미리 두좌석 예매"... 비행기 민폐녀가 한짓
[216]
ㅇㅇ(106.101) 20:05 20306 61
225732
썸네일
[필갤] 필린이 첫롤 훈수 부탁드려요!
[49]
필린이(100.34) 19:45 3635 19
225730
썸네일
[대갤] 다이나믹 닛뽄, 90대 스시녀가 80대 동거녀를 빠루로 구타!
[150]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17312 73
225728
썸네일
[주갤] 라운드걸 엉덩이 걷어찼다가 평생 출전 금지당한 파이터
[199]
ㅇㅇ(37.120) 19:25 27058 104
225726
썸네일
[부갤] 취업, 돈, 연애 뭐 하나 쉬운 게 없는 ‘진짜’ 대학생들의 이야기
[316]
테클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24627 200
2257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기성세대가 최대한 이해해본 MZ에 대한 정리
[606]
하후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24474 64
225722
썸네일
[미갤] 재수학원 다닐때 쪽지 받아봤냐는 질문 받은 현역 아이돌 ㄷㄷ...jpg
[2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24850 62
225721
썸네일
[대갤] 中, 파묘 열풍에 전 회차 매진... 영화보러 2000km 날아오기도
[317]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15482 159
225719
썸네일
[야갤] 러시아 폭격기 추락.. 러 "고장" vs 우크라 "격추".jpg
[1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9932 59
225718
썸네일
[냥갤] 신생아가 알러지라도 어떻게 고양이를 파양하나요??
[206]
ㅇㅇ(106.101) 18:40 15682 125
225716
썸네일
[새갤] [단독] 계룡대, 아이폰 전면 금지 검토..전군 확대 예상
[5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25695 216
225713
썸네일
[리갤] 대상혁 아프리카tv 광고
[235]
ㅇㅇ(85.203) 18:25 24506 260
225712
썸네일
[디갤] 일본 4일차 - 오사카
[22]
피자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5225 27
225710
썸네일
[제갤] 센대남이 해냈다
[2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5 11526 146
225709
썸네일
[케갤] [단독] 민희진은 왜 하이브에 반기를 들었나…시작은 ‘스톡옵션 갈등’
[443]
NoneofMyBusin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18999 181
225706
썸네일
[스갤] 슬슬 베타 실드 깨져가는 네이버 치지직 근황
[490]
ㅇㅇ(185.206) 18:00 26823 318
225704
썸네일
[주갤] 일본에서 사고 친 한녀
[322]
ㅇㅇ(101.51) 17:55 30766 528
225703
썸네일
[우갤] 근로자의날 추가수당에 대해 araboji
[183]
쑤파끄리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4203 121
225701
썸네일
[해갤] 박지성 : 유럽진출의 문은 내가 열었다기보단 닫히던걸 재오픈한 것.jpg
[295]
해갤러(146.70) 17:45 14236 134
225700
썸네일
[주갤] 네이트판 : 갈비탕결혼식에 불만이 판녀
[360]
허경영(39.7) 17:40 19802 137
225697
썸네일
[기갤] 박지원황대헌 손흥민이강인했다
[71]
ㅇㅇ(222.117) 17:30 7678 17
225695
썸네일
[한갤] [단독] 윤 대통령, 이재명 번호저장.. 카톡친구
[489]
호랑이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8533 203
225694
썸네일
[싱갤] 이번 연금사태 관련해 유일하게 청년입장 대변해준 사람
[362]
ㅇㅇ(121.148) 17:20 18373 569
225692
썸네일
[판갤] 요즘 짱깨에선 맥주에 뭐 넣는게 유행이냐??
[264]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23139 171
225691
썸네일
[의갤] 대통령실 "한 의대서 수업방해 확인…법·원칙 따라 엄정조치"
[242]
ㅇㅇ(14.56) 17:10 12548 195
225689
썸네일
[스갤] 딸피의 갓본 도호쿠 원정기
[51]
ㅇㅇ(218.52) 17:05 6840 61
225688
썸네일
[야갤] 재입대 하고 싶다는 아재.jpg
[668]
우로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39977 204
225686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오늘자 말레이시아 헬기 충돌 사망사고
[211]
ㅇㅇ(125.142) 16:55 17237 77
225685
썸네일
[해갤] 이강인 봉제인형 수준 실화냐 ㅅㅂ ㅋㅋㅋㅋㅋ
[296]
ㅇㅇ(106.101) 16:50 22960 573
225682
썸네일
[기갤] 블라인드에서 핫한 증권맨의 민희진 사태 분석 글
[397]
긷갤러(103.216) 16:40 24704 24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