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갱신된 일본 로스트미디어 빙산 6 ~ 7층 일부를 알아보자앱에서 작성

ㅇㅇ(175.207) 2024.03.04 22:06:02
조회 25859 추천 52 댓글 86

0beef305c3f31cf223e6f7e4309c706928db4ce87c025680bafa817333c3d466704770e597382c139caa913b0e2f56063a2ccdce




여기 나온 자료들은 전부 제외했다

글 가서 봥

새로 추가된 이름만 적었다

그리고 싸가지 없지만 본문에서는 가독성을 위해 온점을 사용하겠다











버블검 크라이시스 도쿄 2041(バブルガムクライシス TOKYO 2041)

0cef8271c0f61e8423e984e04f9c706d97481a10fe0add41725aa7e300a32df8e43c602d06e664b90a7286215faf0f8992874d



버블검 크라이시스는 1987년 부터 1991년까지 제작된 OVA시리즈다. 애니메이션 제작은 AIC와 Artmic, Youmex가 담당했다. 유명한 시리즈라 헤비한 씹덕이거나 오오바리 마사미를 좋아한다면 한 번 쯤은 들어봤을 가능성이 높다. 작화도 상당하고 내용도 재밌고, 당시 기준으로 미소녀에 해당되는 캐릭터가 마구 나왔다보니 꽤나 인기가 있었다. 


흥행작이다보니 당연히 후속작도 나왔다. 1991년에는 버블검 크래시! 라는 작품이, 1998년에는 버블검 크라이시스 TOKYO 2040이라는 리메이크 작이 나왔다. 이후 AIC는 리메이크 작의 후속작인 “버블검 크라이시스 TOKYO 2041” 을 기획하고 사전 제작하기에 이른다. 


문제는 제작사인 AIC의 제작부가 완전 분해됐다는 점이다. 자료에 따르면 당시 버블검 크라이시스의 제작사 중 한 곳이었던 Artmic이 채무 불이행한 대출에 Youmex와 AIC가 공동 서명자로 휘말렸고, 그대로 법적 분쟁을 이어나가다 세 회사 전부 도산했다고 한다.

더군다나 이 리메이크 판에 투자한 (원래 예정이라면 2002년 발매했어야 한다고 한다) ADV Film이 잇달아 망해버리면서, 이 애니메이션은 완전히 자취를 감추게 된다.










Pony Metal U-GAIM

7c9c8605c38a6cf123ee8097419c701e94484833346161792530e0ad83cbcc8def941e4ce0a5e9ac10c37e09dab1b03a72422c56



U GAIM은 중전기 엘가임과 마법 천사 크라이마미를 쌍으로 패러디한 동인 미디어 프렌차이즈다. 동인 출신이지만 인기를 끌어 조립식 피규어, 동인지, 소설 등 여러 매체로 나왔다. 

ASCII에서는 이 동인 프렌차이즈를 왠지 모르게 MSXII게임으로 만들려고 했고, 실제로 프로모션 비디오까지 제작했다. 이 프로모션 비디오는 General product 라는 곳에서 판매했는데, 참 좆되는 배짱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 이 General product는 나중에 어떻게 되냐면…





08ebf277bc816ff5239e83e24e9c7064eef62c86a57b00d2bdaeac897a6881a95e9a1689534c20cd9e394c677860cd1f6ef662ee


이렇게 된다



아무튼 빙산에서 다루는 작품은 이 프렌차이즈로 나올 예정이었던 MSXII 판 게임이다. 동인지와 프로모션 비디오, 피규어 등은 인터넷에서 모습을 보인 적이 있다고.





프로모션 비디오는 참 잘뽑았으니 함 봐보자

카나다계도 나오고 메카도 쌩쌩하게 움직이고 배경동화도 갈김

3분따리라 가능한 퀄리티











NHK위성제1방송 메이저리그 북한 애니 송출 방송사고(NHK衛星第1放送 大リーグ 北朝鮮アニメ)




ㅈㄱㄴ

그냥 일본에서 메이저리그 방영하다가 회선 실수로 북한 애니메이션 틀었다는 이야기다.







쁘띠 엔젤 사건 비디오테이프(プチエンジェル事件 ビデオテープ)





7bea8675c08b688723ed8196379c706eb9ffdfafc7476abb12b06b654ece57576841228e82ef93f2ef7e8f2afe75a1afc1236e






2003년 7월 16일, 요시자토 코타로는 아카사카 위클리 맨션 11층 방에서 자살했다. 주방에 비닐 텐트를 치고 발 밑에 연탄을 피웠다. 비닐 안에 연기가 차올랐다. 다음 날 아침, 동일한 건물 내 탈의실에 감금당해있던 한 초등학생 소녀는 수갑을 풀고 탈출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사건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수갑을 찬 채 구속되어 있는 세 소녀를 발견했다.


경찰은 자살한 남자 - 요시자토 코타로가 이미 수사망에 오른 인물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그 결과 요시자토 코타로가 생전 미성년자 매춘 조직을 운영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코타로는 도쿄 예술 대학을 졸업한 뒤 호스트 클럽과 불법 유부녀 데이트 클럽에서 일했다. 그러나 평소 로리타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코타로는 경험을 살려 직접 아동 매춘 조직을 개업하기로 결심하고, 여고생 공모자들을 통해 매춘에 동원할 미성년자를 알선받았다.


쁘띠 엔젤은 코타로가 운영하던 아동 매춘 조직의 이름이다. 연회비는 60만엔, 섹스는 5만엔부터다. 중고등학생은 한 성행위마다 1만엔을, 초등학생은 3만엔을 수익으로 받았다. 코타로는 이 매춘 조직과 아동 포르노 유통을 병행해 수십억엔에 달하는 수익을 얻었다.


경찰은 코타로의 자택을 수사한 결과 천 여 매가 넘는 비디오 테이프와 이천 명 이상의 이름이 적힌 고객 리스트를 발견했다. 그 중에는 예능 프로듀서, 정계인, 황족의 이름 또한 적혀있었다고 한다. 대중은 리스트에 적힌 이름을 따라가면 쁘띠 엔젤의 실체를 파해칠 수 있으리라며 기대했다.


그러나 사건 수사는 고객 리스트 발견을 기점으로 어영부영 종결되고 만다.고객 리스트는 명부 속 이름이 가명이라는 주장 하에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다. 코타로와 작당해 아이들을 유괴한 여고생들도 소년법 하에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다.


사건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많이 남아있었다. 지금까지 암암리에 아동 포르노를 제작하고 매춘을 주선해오던 요시자토 코타로가 어째서 갑자기 납치에 손을 댔는가. 애시당초 어째서 자살했는가. 초등학생은 어떻게 수갑을 자력으로 풀 수 있었나. 경찰 조사가 원인이라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있었다. 코타로는 이미 유사한 이유로 경찰에 체포된 전적이 있었으니까.



하지만 수사는 막을 내렸다.




사건 발생 이 개월 후, 이 사건을 취재하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소메야 사토루가 시신으로 발견됐다. 시신은 도쿄만을 떠다니고 있었다. 조사 결과 소메야의 자택에 있던 카메라와 컴퓨터가 도난당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공표되지 않은 고객 리스트와 비디오 테이프, 쁘띠 엔젤과 연루된 아동 포르노, 그리고 유실된 소메야의 자료. 이 넷은 아직까지도 로스트 미디어로 남아있다.

덤으로 일본어로 해당 사건을 검색했을 때 나오는 피해자의 이미지는 가짜일 가능성이 높다. 해당 시대는 사진을 통해 매춘 고객을 모으지 않고, 암암리에 대면하거나 소문을 흘려 고객을 모았기 때문이다.






7ced8271c7801bf2239b84ec349c706e2f5010bfb86230bbc38027415852c4aed26c3bee361fc9ef1798b523f503a61803469b





높으신 분들 무섭습니노……

이것도 뭐 역겨운 사건이지만 아직 하나가 더 남았다

아마 이 분야에서 아마 가장 유명한 사례일 것이다






후루타 준코 소년C 비디오테이프(古田順子 少年Cビデオテープ)

789ff570b58561f123ed8ee0419c70688df3bae2bcc21fae78cb30cf63c8e60d6aa2faacfff7a0492b866c778e47e833d6df0655



후루타 준코는 순전히 재미를 위하여 살해당했다. 모든 장기가 터져 배에 피멍이 들었다. 얼굴에 달린 눈은 제 형체를 잃었다. 코는 피와 고름으로 막혔고 입술은 반으로 절단되었다. 터져버린 고막의 파편이 귀에서 흘러나왔다. 식도에는 역류한 정액과 위액이 고여있었다. 위장은 사람과 동물의 배설물과 정액, 그리고 쓰레기로 가득 차있었다. 바퀴벌레가 위벽을 기어다니며 꿈틀거렸고 압사당한 지네가 위액에 빠져 녹아내렸다.

가슴에는 바늘이 촘촘히 박혔고, 왼쪽 유두는 펜치로 잡혀 뜯겨나가기 직전이었다. 전신은 화상과 구타로 인한 흉터가 가득했으며, 하반신은 뼈가 드러나있었다. 여성기에는 비타민 음료 두 병이 박혀있었다. 그리고 나서야 죽었다. 준코의 시신은 이불에 돌돌 말린 채 보스턴 백에 담겨 콘크리트에 파묻혔다.




7aecf670b2806bf723e78f96339c706b4947f1d0db16e2d998c187021ab05cd6cab052186bc28ec4fe15be6967c11e19fa5806



사건은 미야노 히로시, 오구라 유즈루, 미나토 신지, 와타나베 야스시라는 네 소년에 의해 일어났다. 

1988년 11월 25일, 야쿠자 조직 “극동회” 의 산하 조직인 “극청회” 의 간부였던 미야노 히로시는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후루타 준코를 협박하여 납치, 이후 강간했다. 직후 히로시는 자신의 동료였던 오구라 유즈루, 와타나베 야스시를 불러내어 준코를 각각 4 ~ 5회에 걸쳐 윤간했다. 

이후 세 사람은 미나토 신지가 거주하던 주택 2층에 후루타 준코를 감금했고, 준코가 사망하기까지 삼 개월에 걸쳐 폭력을 가했다.


학대 행위 중 일부는 다음과 같다.



여성기에 불을 붙이고 음핵에 담뱃불을 지졌다. 대형견을 불러 수간시켰다. 입과 귀, 질과 항문에 불꽃놀이용 폭죽을 박아넣고 폭파시켰다. 백열전구, 목검, 지네, 패트병 등등을 항문과 질에 삽입한 후 발로 걷어찼다. 여성기 안에 전동드릴을 넣은 뒤 질이 괄약근과 맞닿을 때까지 작동시켰다.

 
빙산에서 말하는 “후루타 준코 소년C 비디오 테이프” 란 네 주범 중 미나토 신지가 촬영한 비디오다. 후루타 준코의 턱과 팔, 무릎을 탈구시키고, 관절을 부러뜨리고, 가위로 아킬레스건을 절단하는 과정이 담겨있다고 한다. 


네 소년은 현재 복역을 마치고 사회에 나와 살아가고 있다.






099bf205b48b6af223eaf0e7339c706c901960f0c7431657671801759c4dfa80687efb8a71a90f3c840dea4afe18335934b54a





이상으로 소개를 마치겠다


출처: 로스트 미디어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2

고정닉 14

2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인과 헤어지고 뒤끝 작렬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515/2] 운영자 21.11.18 4766822 416
2259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김태원이 인정하는 보컬
[27]
치치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559 1
225938
썸네일
[런갤] 패알못들이 유튜버 믿고 물건사면 어떻게되는지 보여줌
[45]
ㅇㅇ(185.94) 15:25 2545 50
225936
썸네일
[카연] 체인소맨 보는만화
[81]
기음갤석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5002 55
225935
썸네일
[필갤] [나의여행지] 3년만에 쓰는 컬러필름을 가지고 떠난 도쿄여행(스압)
[18]
비쿠카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5 666 18
225933
썸네일
[무갤] 미쳐가는 헬조선 현 상황 요약.news
[176]
ㅇㅇ(14.37) 15:10 6325 112
225932
썸네일
[싱갤] 꼴값꼴값 적을 엄청 만드는 부경대 훌리
[117]
ㅇㅇ(106.255) 15:05 5036 12
225930
썸네일
[야갤] 요즘 20대 알바 근황.JPG
[540]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8546 295
225929
썸네일
[컴갤] 이태원 마약초콜렛 이야기가 도는데 이거 진짜임
[185]
푸라나(24.90) 14:55 7525 38
225928
썸네일
[남갤] 강지영 SNS 보고 분노 폭발한 공무원들.jpg
[324]
띤갤러(185.89) 14:50 9801 134
225925
썸네일
[새갤] [PD수첩] 故 채상병의 전우들이 밝히는 그 날의 진실
[358]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5971 102
225924
썸네일
[부갤] 중국 건설업자들 근황
[193]
부갤러(114.199) 14:35 12555 159
225922
썸네일
[무갤] 2월 출생아수 떴다!!
[558]
조선인의안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10585 203
225921
썸네일
[월갤] 만화가들의 역사 학습만화 표지
[104]
ㅁ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7157 84
22592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 스마트폰 가격 세계 1위
[252]
니지카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10669 72
225918
썸네일
[군갤] 미국 상원에서 950억 달러 지원안 포함 법안 통과됨
[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5 5274 43
225917
썸네일
[대갤] 英, 르완다 난민 이송법 통과... 인권단체 반발
[249]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4856 100
225916
썸네일
[자갤] (스압) 말레이시아에서 본 자동차들 -1-
[13]
아쿠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5 3023 18
225914
썸네일
[주갤] 한녀 여친 예배모임 따라갔다가 도망쳐 나온 남자...jpg
[352]
휮자(58.78) 14:00 13868 197
22591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나방 키우는 만화.jpg
[105]
ㅇㅇ(112.171) 13:55 21362 222
225910
썸네일
[야갤] 유치장 벽 뚫어 탈옥... 나와보니 경찰 손바닥 안.jpg
[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11434 72
225909
썸네일
[미갤] 4월 24일 시황 (테슬라 실적)
[83]
우졍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8203 66
225908
썸네일
[토갤] 아이언맨 토니스타크 레진피규어 도색해보았습니다.
[36]
장난감만드는아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5 4535 40
225906
썸네일
[디갤] 디붕이들아 나진짜급함;;
[45]
김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6491 35
225905
썸네일
[미갤] 유튜버들이 역사적인 곳에 가기 힘든 이유..jpg
[2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18018 65
22590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사람 vs AI, 사상 첫 도그파이트 시험한 미 국방부
[237]
니지카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11514 69
225901
썸네일
[자갤] 한문철) 화 한번 잘못 낸 대가
[554]
차갤러(194.99) 13:10 14309 304
225900
썸네일
[싱갤] 의외로 일본에서 합법인 것
[175]
ㅇㅇ(210.99) 13:05 20887 89
225898
썸네일
[부갤] 일본인은 왜 대학입시에 목 안 매나??
[479]
테클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16695 288
225897
썸네일
[기갤] 남자 13명이서 한집에 사는법 ..jpg
[181/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5 20601 63
225894
썸네일
[싱갤] 에휴에휴 엔씨가 무너지게 된 결정적 원인
[597]
ㅇㅇ(211.114) 12:45 32816 371
225893
썸네일
[이갤] 배수관서 알몸 해병대 시신발견...jpg
[308]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36879 174
225892
썸네일
[카연] 중동에 스쿼트 전파한 썰(1)(2)
[162]
카갤러(106.101) 12:35 14035 182
225890
썸네일
[주갤] [블라] 결혼시에 모든 재산을 오픈해야 할까요?
[244]
주갤러(211.220) 12:30 17038 345
225889
썸네일
[군갤] 병력 감축에도 대장 자리 늘린 국군
[2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5 14431 170
225888
썸네일
[싱갤] 어제자 일본에서 퍼지고있는 여자 혼자 가면 안 되는 나라 목록
[2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26163 79
225886
썸네일
[전갤] 뒤늦게 입학한 50대.. 학과장 말 믿었다가 '좌절'
[175]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0712 67
225885
썸네일
[만갤] 슬슬 또 개판나는 네이버웹툰 <격기3반>
[205]
만갤러(185.206) 12:10 14689 103
225884
썸네일
[새갤] '반전 여론 부담' 바이든 vs '사법 리스크' 트럼프
[85]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5568 24
225882
썸네일
[기음] 익산명물 깨통닭.jpg
[172]
dd(182.213) 12:00 17473 154
225881
썸네일
[기갤] 文정부가 北에 넘긴 한강해도에 '수심·암초' 정보 담겨…"대남 침
[399]
ㅇㅇ(118.235) 11:55 15253 431
2258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전화번호 입력 디자인의 세계
[73]
아기오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26055 171
225877
썸네일
[야갤] 빅5포함 병원들...이제 주1회 셧다운.....jpg
[555]
메좆의야짤타임1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13022 128
225876
썸네일
[해갤] 아스날 vs 첼시 골장면모음.....gif
[98]
애슈버턴그로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5 11866 135
225874
썸네일
[야갤] 지금 난리난 하이브의 쏘스뮤직 어도어 타임라인.jpg
[392]
ㅇㅇ(106.101) 11:30 16523 186
225873
썸네일
[프갤] 90대..딸같아서..초등생 성추행...가슴 주무르고 엉덩이 만져..ㄹㅇ
[487]
두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1841 164
22587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424
[98]
모닝지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14081 67
225870
썸네일
[야갤] "신혼집 집들이에서는 자고 가는거 안됨?".jpg
[5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2762 165
225869
썸네일
[중갤] mbn 뉴스 한동훈 첫 외출
[192]
ㅇㅇ(124.153) 11:10 14162 168
225868
썸네일
[이갤] 수산시장서 또 '썩은 게'…"실수 아닌 고의" 주장 나와
[2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14799 11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