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오싹오싹 국군수도병원에서 벌어진 목숨을건 휠체어 레이스

티타늄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16 13:25:01
조회 36222 추천 212 댓글 95




오싹오싹 국군수도병원에서 벌어진 목숨을건 휠체어 레이스


국군수도병원에서 벌어진 목숨을건(나만) 휠체어 레이스


안녕하세툐 티타늄맨입니다.

오늘은 국군 수도병원에 있었던 휠체어 레이스를 얘기해볼까 합니다.

원래는 만화나, 누군가 그려준 짤로 만들어 볼까했는데

그거는 많이 힘들다는 현실을 직시하고

그냥 글로 한번 풀어봤습니다.

뭔가 제가 겪었던 그 긴박함이 잘 표현되지 않은것같지만

뭐 어쩌겠어요... 글솜씨가 이거밖에 안되는걸요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때는 강제 복귀 당하고, 수도병원에 들어가고 2일차

바로 중대장의 사과를 받고 난뒤 굉장히 우울한 상황일떄 였습니다.


저는 중대장의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를 받고

또 두렵고 억울하고 아파서 어린애마냥 울고있었습니다.

주변에 있던 환자들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crps) 환자

오른쪽 다리를 절단한 환자

인공 디스크 수술을 받은 환자


그 환자들이 저를 위로해주고있었습니다.

그와중에 다리를 절단한 환자는 휠체어에 타서

이것저것 묘기를 부리면서 저를 위로해줬습니다.



아저씨 아저씨 힘내요 저 이거 하는거 신기하죠?



하면서 온갖 희안한 자세도 하고, 빙글빙글 돌기도 하면서

휠체어를 자유자재로 사용했습니다.



제가 바로 수도병원 제일의 휠체어 스피드 스타 입니다.

저보다 휠체어 잘타는 사람은 없어요



그러자 저는 우는것을 멈추고, 그말을 도발로 받아들였습니다.



호오? 그러시군요. 저도 한가락 하는데 12사단 사단병원 스피드스터라고 들어는 보셨는지 ?

(구라임 아무도 이렇게 안부름)



오? 그래요? 그럼 저랑 휠체어 레이스 한판 ㄱ?



좋아요 아저씨 저 이따 무통주사인지 몰핀인지 맞고 한판 뜹시다



그러자 옆에있던 인공 디스크 아저씨도 말했습니다.



휠체어 레이스라? 재밌겠군요 저도 참전하겠습니다




그렇게 휠체어 레이스가 결정되었습니다.


아무떄나 레이스를 하면 안되기때문에

레이스의 시간은 새벽 2시로 결정되었습니다.

물론 군병원인지라, 밤에 상주하는 군의관과 군의병들이 있지만.

폭주하는 휠체어 상태로 누군가 어디가냐 물어보면 화장실가고 있다고 대답하면 된다고 하였습니다.


저녁시간 저의 휠체어를 고르러 갔습니다.

당시의 저는 휠체어가 아닌 보행기로 이동을 했었기에, 휠체어를 고르러 가야했습니다.



수많은 휠체어들이 있었습니다.

새것같은 휠체어 중간쯤되는 휠체어 오래된 휠체어 등등

상태가 가지각색의 휠체어들이 있었습니다.



0c9c9e75b38169f038e98ffb479f2e2d305b779ae5b4bfbe05c24e5075



다리절단 아저씨는 저에게 어떤것이 가장 신상인 휠체어 인지 알려주었습니다.

아저씨 이거 골라요 이거 들어온지 1주일도 안된거야

빠킹도 하나도 안닳았고, 바퀴도 잘돌아가요


(아니... 그 기술을 쓰기에는... 새 휠체어는 오히려 불리하다...)


아뇨 저는 저기 중간쯤? 약간 낡은게 좋아요 저걸로 하겠습니다.



제가 고른 휠체어는 고무가 확실히 새겨진 새것도,

닳고 닳아 고무빠킹이 하나도없는 맨들맨들한 바퀴인

낡은 휠체어도 아닌

그중간, 그러나 새것보다는 낡은것에 속하는 휠체어를 골랐습니다.


아니 왜 이런 구린걸 고르지? 이거 미끄러져서 속도가 안날탠데요?


전 이게 좋습니다. 이걸로 하겠어요


그렇게 저의 휠체어가 준비되었습니다.



국군 수도병원의 병실은 H 자로 되있습니다.



a17d2cad2f1b782a99595a48fa9f3433f728bd6f6b8abd366652aef9d1



1자로 달리는건 재미없다하여 우리는 H 자의 절반을 떼어내여

ㄷ 형태로 코스를 정했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새벽 2시를 기다렸습니다.


저는 1시 50분쯤에 몰핀을 맞고

시원하게 구토를 하고


몽롱한 상태로 잠깐 있다가

10분뒤에 약빨을 제대로 받았습니다


자 아저씨 그럼 이제 가볼까요?


그렇게 새벽 2시.

3명의 레이서와 1명의 심판이 복도로 나왔습니다.

다행히 순찰?을 도는 군의병이나 군의관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만 h 중간 구간에는 상주하기 떄문에 제빨리 지나가며 화장실 간다고 얘기해야 했습니다.


crps 환자가 조용히 속삭였습니다.

준비....

시작..!





스타트는 역시나 다리절단 아저씨가 빨랐습니다.

굉장한 팔근육과, 삐까번쩍한 새 휠체어의 바퀴는 최고의속도를 내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하하! 나는 다리가 한짝 없는대신 몸이 가벼워 스피스 스타가 된 몸! 따라와 보시죠


그리고 아저씨는 저를 뒤에 남겨둔체 저 멀리 어마무시한 스피드로 달려갔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이미 예상한바.

어차피 직선에서는 이길수 없음을 저는 알고있었습니다.


저도 나름의 속도를 내며 달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인공디스크 아저씨는 가장 느리게 출발했고, 속도도 가장 느렸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인공디스크 아저씨를 남겨두고 둘만의 질주를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나온 코너!

여기다! 여기서 승부를 낸다


준비됐어 휠(휠체어)?

물론이지 병(병신)


간다... 필살 휠체어 관성 드리프트!!! (관성 드리프트가 뭔지모름)


여기서 자빠지면....난 죽을것이다.... 그럼에도 나는 한다!! 왜냐면 그게 남자니까!


나에게 힘을줘 12사단 괴인들아!!

간다 드리프트!!!


휠체어로 드리프트 하는법! (좌회전버전)


1. 코너에 들어가자마자 오른쪽 바퀴의 케이던스 (회전수)를 늘린다.

2. 동시에 왼쪾 바퀴의 케이던스 (회전수)를 늦춘다

3. 백터가 왼쪽으로 바뀌는걸 몸으로 느낀다.

4. 무게중심을 최대한 왼쪾으로 옮기면서 무거운 몸으로 휠체어가 전복되지 않게 주의한다

5. 백터가 바뀐순간 핸드 브레이크로 바퀴를 멈추고 신발 (쓰레빠) 의 절묘한 브레이크로 그대로 미끄러진다

6. 코너를 빠른속도로 돌았으면 다시 풀악셀로 휠체어를 돌린다.



7be88772b7ed6ef03ded8f8a42847773d0a09981384cc2fd837158ef3c373b



그렇게 성공한 휠체어 드리프트!

거리는 거의다 좁혀졌습니다.

저의 드리프트를 들은 아저씨는 저를 돌아봤습니다.


미친... 넘어지면 죽을수도 있는데 드리프트를 하다니... 휠체어가 드리프트가 되다니...!


그리고 제가 잠깐 앞서갔고, 다시 직선코너에서 바로 역전을 당했습니다.

큭... 역시 직선에서는 내가 너무 불리하다

그치만 코스는 ㄷ 자! 아직 기회는 있다!


그렇게 들어선 두번쨰 코너! 다시 드리프트를 성공한 저는 외다리 아저씨를 역전했습니다!

그렇게 ㄷ 자코너의 유턴 구간으로 진입

저는 드리프트의 응용

초고속 휠체어 드리프트 주차! 를 시전 했습니다.



28eb8872b08160a036e885b613d773383d9f38c79d8dc67b896cd345daa924d0b9ad3cf432bdf242b67bf636087aeb0329



그리곤 벽을 찍고 다시 코스를 되돌아 갔습니다.


외다리 아저씨는 저의 현란한 드리프트를 보고 넋이 나가있었습니다.

너무나 빡빡한 고무 빠킹으로는 드리프트를 따라해볼수도 없다는걸 꺠닳은 아저씨...

그는 그저 직선코스에서 승부를 볼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아저씨 생각을 어케알겠습니까)

외다리 아저시는 천천히 속도를 늦춰서 벽을 찍고 유턴을 하여 저를 쫓아왔습니다.


그속도는 처음의 빠르기 그 이상!!



7fed8177b4826af620ef87e74681756430a3d55f4cf1f7e5eee4c4b9a1fc4cdd9f73b40073a62a185f36



이제 남은 코너는 단 두개... 직선에서는 이길수 없다

그렇다면 코너 직진 코너로 충분히 거리를 벌려야만해...

드리프트 속도를 높인다!!


그렇게 저는 2개남은 코너에서 더더욱 빠른속도로 드리프트를 성공해내고

마지막 코너에서는 거의 넘어질뻔하게 강렬한 드리프트를 성공시키며

외다리 아저씨를 크게 따돌리고 마지막 직선 코스로 진입했습니다.


저와의 거리는 대략적으로 6 휠체어 정도...

그정도면 꽤긴 직선에서도 따라잡힐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 남은건 나의 팔힘뿐... 더이상 드리프트는 없다

제발 버텨줘 나의 팔아!!


그리고 결국 6 휠체어의 벽을 넘지 못한 외다리 아저씨보다 제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그렇게 아슬아슬하게 휠체어 레이스는 저의 승리로 마감하였습니다.



24b0d121e0c178ee39f698bf06d60403a2408be619d3ada1d2



다시는 12사단 사단병원 스피드스터를 무시하지마십쇼


그리고 결승선에서 서로를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가 벌어졋습니다.


그런데 이상합니다 인공 디스크 아저씨가 안보이는겁니다.


crps 아저씨 인공디스크 아저씨 어디갔어요?


아니 한참 뒤에 따라가더니 저기 코너돌고 그대로 안돌아오는데요?


그렇게 우리 셋은 천천히 복도를 지나가 아저씨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아저씨는 ㄷ 자 코너 가장 마지막 부분에서 자빠져 있었습니다.



20828276b78268f33def87e54388716b3ee5eb5a96f24ab99aa0ace378667260cd06df685783abcf



군의관 불러 개새끼들아!! 디스크 터진것같아!!


그렇게 그 아저씨는 군의관님에 의해 어딘가로 실려가고

나머지 우리는 병실로 복귀했습니다.


.... 우리떄문에 디스크 아저씨 디스크 또 터진거 아니에요?


아 진짜 어떡하지...


그러면서 우리들은 그 새벽에 인공디스크 아저씨를 하염없이 기다렷습니다.


30분뒤 돌아온 아저씨의 얼굴은 평온해보였습니다.


군의관에 말에 의하면

갑작스러운 운동으로 등근육이 놀라서 디스크를 눌러서 강한 통증이 발생한거라고 합니다.

다행히 진통제를 맞고 평안을 찾은 아저씨


그렇게 국군 수도병원 목숨을건 (나만) 휠체어 레이스는

저의 승리로 막을 내렸습니다.


그러고 다음날 저는 퇴원을 하였고,

같은 병실을 쓰고있던

세명의 환자들과 눈물의 이별을 하고 두번다시 그들을 보지 못했습니다.


오늘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그떄 우린... 미첬었죠


오늘의 이야기는 여기서 끝!

그럼 이만

티타늄맨이었습니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12

고정닉 70

8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29/2] 운영자 21.11.18 5316828 424
234366
썸네일
[싱갤] "나 진짜로 전쟁 일으킬 거라고오오오오오!!!!!!"
[1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5 17774 127
234363
썸네일
[대갤] 한국남자 못생겼다는 짱깨 여자 ㅋㅋㅋ
[189]
대갤러(58.235) 20:25 3135 62
234360
썸네일
[바갤] 셀프튜닝)RS미러 스천알알미러로 바꾸기 대작전 2
[25]
TG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1212 23
234357
썸네일
[무갤] 위기 돌파하려던 은행, 또 다른 위기 봉착
[66]
ㅇㅇ(176.83) 20:05 3955 39
23435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희귀병으로 발이 타들어가는 고통을 매순간 느끼는 여인
[345]
아카식레코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20103 179
234351
썸네일
[야갤] 탈북자의 태국 감옥썰...JPG
[176]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5 21046 403
23434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에서 유행한다는 한식 레시피
[262]
ㅇㅇ(221.143) 19:25 14855 118
234343
썸네일
[디갤] 후쿠오카 가서 사진 찍고 왔어요
[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2739 19
234341
썸네일
[미갤] 침착맨 택시 탔을때 썰.jpg
[2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12455 68
234339
썸네일
[주갤] 일본여자 사야카가 바라본 한국의 남성인권.jpg
[4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13053 457
234337
썸네일
[싱갤] 알쏭달쏭 북한도 결국 한반도인데 산에 왜 풀이 없음?
[459]
ㅇㅇ(1.231) 18:50 27404 451
234335
썸네일
[카연] 실화)중딩때 친했던 요망한 여자애.manhwa
[198]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19006 323
234333
썸네일
[야갤] 미국 카지노, 잭팟 터졌는데도 무효 처리...JPG
[490]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32257 644
234331
썸네일
[디갤] 헬스 후 유산소는 귀가길 사진찍기로 대체한다 (13장)
[37]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6854 21
234330
썸네일
[새갤] 검찰, 文 청와대 민정실 행정관 압수수색
[172]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1 6422 97
234327
썸네일
[싱갤] 10억 신용대출로 주식해서 7700만원 만든 아재.jpg
[278]
ㅇㅇ(211.219) 18:25 19167 82
234321
썸네일
[니갤] 서사페 첫째날 후기
[74]
단팥빵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6395 12
234318
썸네일
[이갤] 극한직업 필리핀의 참치잡이...jpg
[121]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11949 97
234316
썸네일
[크갤] 노원맥주축제 후기
[76]
peat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0287 28
234314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백령도 10년째 지킨 백발의사
[1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17865 290
234312
썸네일
[미갤] 지디 포스 신발 리셀가 듣고 놀란 대성.jpg
[1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15635 100
234310
썸네일
[대갤] 중국이 이슬람 모스크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feat. 인도)
[186]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10360 186
234308
썸네일
[미갤] 옐런과 파월의 대환장 돈파티가 시작됐다
[210]
ㅇㅇ(45.88) 17:30 12866 109
23430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톰홀랜드 로미오와 줄리엣 양키 반응...
[26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8786 253
234304
썸네일
[야갤] 몰래 침입해 낙서 척척.. 그래피티 남긴 외국인.jpg
[1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2565 61
234302
썸네일
[이갤] 근본 닭갈비에 대해 설명하는 빠니보틀...jpg
[22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16130 130
23429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은근 잘 안 알려진 박정희 업적
[8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35345 866
234296
썸네일
[디갤] 교토 일상 사진
[75]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5997 40
234294
썸네일
[주갤] 공인중개사는 왜 존재하냐?
[426]
주갤러(117.111) 16:55 19934 378
23429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오픈 후 3개월치 예약 다 찼다는 장애인 미용실.jpg
[191]
안심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30284 196
234290
썸네일
[블갤] 블아빵 100+@개 사먹은거 인증.jpg
[2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6400 126
234288
썸네일
[카연] 내 딸을 잡아먹은 도플갱어에 대하여(下)
[303]
김윤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13063 395
234287
썸네일
[중갤] 속보요, 속보!!! (feat 연금개혁)
[471]
ㅇㅇ(125.251) 16:39 22534 171
234285
썸네일
[박갤] 일본의 상황으로 보는 고령화 사회의 무서움
[3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5653 110
234283
썸네일
[싱갤] 빡침빡침 중국이 개인정보 수집하는 이유.jpg
[395]
ㅇㅇ(121.161) 16:20 22974 379
234281
썸네일
[공갤] 영국 징병제 부활
[520]
ㅇㅇ(118.235) 16:10 24101 203
234279
썸네일
[야갤] 야동 볼거면 품번 있는 야동을 보라...JPG
[595/1]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69534 473
234275
썸네일
[더갤] "조국당 민생1호법안은 '일하는 사람' 위한 기본법"
[308]
고닉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1180 47
234273
썸네일
[군갤] 그 유난떨던 푸바오 근황
[67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39988 408
234271
썸네일
[무갤] 병원도 약국도 없는데...의사까지 0명 된 마을
[488]
ㅇㅇ(176.83) 15:20 17301 106
23426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양치기 소년
[53]
ㅇㅇ(112.161) 15:10 11160 85
234267
썸네일
[해갤] 🌕 손흥민한테 찿아온 3번의 우승기회 ....txt
[412]
ㅇㅇ(211.46) 15:00 26077 734
234265
썸네일
[걸갤] 민희진 최신 근황...jpg
[550]
걸갤러(220.122) 14:50 42289 830
234263
썸네일
[기갤] 눈썰미가 부족하다고 말하는 배우 오정세.jpg
[11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4819 105
234261
썸네일
[부갤] 스압) 사건 터져버린 대구 아파트.
[540]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1 23070 266
23425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악플 때문에 자살한 이태원 생존자 고등학생
[1875/4]
ㅇㅇ(121.135) 14:20 41923 175
234255
썸네일
[카연] 톱머리 교도소의 우아한 일상
[36]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14027 75
234254
썸네일
[주갤] 사건 반장은 왜 강형욱을 담구려 했을까...?
[979]
ㅇㅇ(110.15) 13:50 41079 2093
234252
썸네일
[기갤] 임영웅콘 클라스 ㅎㄷㄷㄷ
[346]
ㅇㅇ(106.101) 13:40 21125 11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