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가 막힌 보잉 청문회 근황앱에서 작성

나갤럼(211.234) 2024.04.18 11:40:02
조회 19540 추천 129 댓글 240

- 관련게시물 : 엔진 덮개 찢어져 펄럭…보잉 여객기 또 사고.jpg

- 관련게시물 :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411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5e67f3744fa5cb16303126fc6484d213d1a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6e67f3744fa5c226c02c2051e93af7d69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7e67f3744fa5c07c6c38951e2452a4623a6




- 보잉은 품질관리검사를 불법적으로 중단시켰고, 수백대가 검사도 안받고 출고됨

  

- 비행기 부품들이 맞지 않아서 그걸 억지로 맞추려고 직원들이 타잔처럼 부품 위로 점프함

  

- 엔지니어가 안전에 대해 우려를 표하니 협박함

  

- 내 가족은 보잉 비행기 안태울거임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0e67f3744fa5c0cc71f9fbba7d8e60958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1e67f3744fa5c80af492f7fa81c510561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2e67f3744fa5c9fbae57e17c968f35e10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3e67f3744fa5c4b637d0eeb8b5b44c003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ce67f3744fa5cbfe67764becaf0684015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de67f3744fa5c3a6b1d9f725d02f7d9bd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5f83b2d51f87bf76960e781e600e25b5e42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5f93b2d51f87b16935ac700b528b25e2b5e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5fa3b2d51f87b7974598fbc8ddf96965095


04b3c423f7dc3db251ed86e74281706cb7b546fcc15ce9335425fb3b2d51f87bdda0bb76d24ed24d7358f6



ㄴ보잉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화 '보잉:다운폴' 에서 나온 일화



보잉 여객기 부품 끼워맞추려고 타잔처럼 내려찍었다함


아니 시발 이게 여객기 제작이야 아니면 평화로운 파키스탄인거냐


https://www.bbc.com/news/live/world-us-canada-68838169

 



보잉 항공기의 안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수요일 의회에서 두 번의 경쟁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회사의 안전 프로토콜 부족에 대해 내부 고발자 불만을 제기한 보잉 엔지니어 샘 살레푸어(Sam Salehpour)는 한 위원회에서 자신의 우려 사항을 밝힌 후 상사로부터 신체적 위협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노동자들이 "타잔(Tarzan)"과 같은 비행기 조각 위로 뛰어오르는 것을 보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항공안전재단(Foundation for Aviation Safety)의 에드 피어슨(Ed Pierson) 이사는 보잉이 '범죄 은폐' 에 가담했다고 비난했다. 청문회가 끝날 무렵 Richard Blumenthal 상원 의원은 향후 청문회를 계획하고 있으며 FAA와 Boeing에 발언을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보잉은 오늘 공식적인 논평을 하지 않았습니다 . 그러나 과거에는 안전 프로토콜을 옹호했으며 Sam Salehpour의 주장이 "부정확하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보잉의 품질 엔지니어인 내부 고발자 Sam Salehpour가 제기한 다소 특이한 주장 중 하나는 직원들이 비행기 부품을 제자리에 고정하기 위해 뛰어내리는 것을 보았다는 것입니다. 그는 비행기를 만드는 노동자들이 비행기 메커니즘의 관절을 연결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때로는 무딘 힘을 사용했다고 청문회에 말했습니다. "나는 문자 그대로 사람들이 비행기 조각을 정렬하기 위해 점프하는 것을 보았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


저는 이것을 타잔 효과라고 부릅니다." Salehpour가 이런 주장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Associated Press에 따르면 Boeing 관계자는 이전에 이러한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보잉은 그의 주장이 "부정확하다"며 자사 항공기가 안전하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제기된 문제는 연방항공청(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의 감독 하에 엄격한 엔지니어링 조사를 거쳤습니다."라고 회사는 지난 주에 밝혔습니다.







개병신 보잉


78eb8573bd8a6bf137ea84e045827c734352d86da4fd0342f558708ad0f2

78eb8573bd8a6bf137ea84e045827d73a37c5f0a629186d57a7d16c4e720

78eb8573bd8a6bf137ea84e045857473db841e96726f5e7941ec0000ca99

시총·주문량·인도량 모두 후발 주자 에어버스에 밀려

보잉은 후발 주자인 경쟁사 에어버스에 밀리고 있다. 1분기 보잉의 항공기 인도량은 83대로 직전 분기(157대)는 물론 전년 동기(130대)에 비해서도 크게 감소했다. 반면 에어버스는 1분기 142대를 인도했다. 3월 주문량만 보면 보잉은 113대인데, 에어버스는 137대다.


미국 언론들은 보잉의 위기를 사내 문화에서 찾는다. 뉴욕타임스는 “안전을 가장 우선시하는 엔지니어 중심의 회사였던 보잉이 완벽주의보다 수익성을 추구하는 문화로 바뀐 게 위기의 원인”이라고 보도했다. 보잉의 위기가 20년 넘는 동안 천천히 진행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보잉이 지난 1997년 경쟁사인 맥도널 더글라스를 인수·합병한 후 엔지니어의 회사에서 숫자를 좇는 회사로 변질됐다는 것이다.

2020년 보잉 회장 겸 CEO가 된 데이브 캘훈 역시 엔지니어 경력 없이 투자회사와 GE 등에 몸담은 재무 전문가다. 지난달 25일 캘훈 회장은 연말쯤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보잉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무리하게 아웃소싱을 확대한 게 안전 문제를 불러왔다는 지적도 나온다. 디 애틀랜틱은 “보잉은 주로 조립을 담당하고, 아웃소싱하는 부품을 계속해서 늘렸다”며 “737 맥스 기종의 경우 50만 개 넘는 부품이 들어가는데, 보잉은 600개가 넘는 회사로부터 부품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잉은 또 비용 절감을 내세우며 잇따라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지난 2022년 경험이 많은 엔지니어 수백 명이 정년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보잉에서 퇴사하기도 했다. 보잉의 가장 큰 고객사인 에미레이트항공의 팀 클라크 회장은 “시간은 보잉의 편이 아니다”라며 “보잉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반드시 엔지니어 경력이 있는 수장을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 dc official App


출처: 나스닥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29

고정닉 32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74812 432
239728
썸네일
[필갤] 라이카 M5로 담은 도쿄 (25장)
[19]
에노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35 471 9
239726
썸네일
[인갤] 넥스트 페스트 게임 15개 짧은 후기 2
[20]
멍냥핫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25 1071 20
239724
썸네일
[이갤] 노인들이 사람을 빤히 쳐다보는이유...jpg
[14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5 4461 59
23972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결혼 18년차 딸부자집 가족 일상
[122]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55 7669 66
239718
썸네일
[조갤] 올해 태종대
[25]
Eluc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45 2711 38
239716
썸네일
[월갤] [단편] 안 본 뇌 팝니다
[103]
이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35 7606 142
239712
썸네일
[카연] 로봇술래잡기
[47]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5 4624 88
239710
썸네일
[위갤]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6일차, 포트앨런
[39]
bin2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3120 23
239708
썸네일
[싱갤] LA폭동 당시 흑인들이 지켰던 한국인..JPG
[185]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18989 224
239706
썸네일
[원갤] 깅 코스프레해봄 깅 오랜만에 등장김에 올려봄
[112]
Domhnai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5 14678 227
239704
썸네일
[이갤] 유럽명품 쓸어담아 돈버는 사람...jpg
[28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5 17158 48
239702
썸네일
[야갤] 돈 되면 다하는 MZ조폭... AGAIN '범죄와의 전쟁'.jpg
[3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5 15586 252
239700
썸네일
[건갤] 스압) 갤 1호 HGCE 마이티 스트라이크 프리덤 리뷰
[24]
묵은지활어초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5594 40
2396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유럽 깡패국가
[383]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6 16226 185
239696
썸네일
[러갤] [0615코즈에] [요리대회] 축음기 만들어왔어
[25]
キセキヒカ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3376 31
239692
썸네일
[일갤] 야심한 시간에 테러하기
[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10936 29
239690
썸네일
[야갤] 오늘자 핑계고) 송강호가 현장가면 소외감 느끼는 이유.jpg
[2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14924 72
239688
썸네일
[싱갤] 요즘 중국 근황 ㄷㄷㄷ ㅈㄴ 무서움 ㅅㅂ
[540]
ㅇㅇ(220.117) 19:15 46186 513
239686
썸네일
[카연] 그림자 분신술 써서 스토킹하는 manhwa. 대형사고
[20]
hobak308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7573 23
239684
썸네일
[이갤] 일본 코리안타운 인기 근황...jpg
[446]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29269 221
239682
썸네일
[중갤] 싱글벙글 아이마스 근황
[166]
ㅇㅇ(118.40) 18:45 16588 69
239680
썸네일
[로갤] 체 게바라 탄생 96주년 (사진 50장)
[221]
소셜리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7050 66
239678
썸네일
[기갤] '결혼 왜 안 하니' 잔소리에 '욱'…흉기로 가족들 위협한 30대
[616]
긷갤러(39.7) 18:30 18761 69
239676
썸네일
[디갤] 유토피아 전시 다녀와서 찍은 사진 (18장)
[10]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5 3689 16
239674
썸네일
[싱갤] 대한민국 육군의 전설 <임레이너 사건>...JPG
[508]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23327 441
239670
썸네일
[기갤] "테러리스트처럼 목숨줄 흥정"…의협 휴진에 엄마들 '뿔났다'
[2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10460 108
23966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예일대 교수曰 2030청년들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jpg
[283]
레버러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18698 85
239667
썸네일
[귀갤] 버즈모드 귀멸의 칼날 다키
[76]
허계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3 11820 79
239664
썸네일
[야갤] 남자 화장실...청소 아줌마 논란 ㄹㅇ...jpg
[1118]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31637 637
239662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9화
[37]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5771 68
239660
썸네일
[싱갤] 의외의외 영화배우 최민식의 최고 흥행작..gif
[203]
ㅇㅇ(122.42) 17:45 18833 131
239658
썸네일
[야갤] 제 2의 탈덕수용소 근황..jpg
[281]
7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41835 320
239656
썸네일
[F갤] 디 애슬레틱) 유로 우승팀 리뷰 - 2012 스페인
[12]
AJA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4643 21
239654
썸네일
[코갤] 남녀 스킨쉽에 관대한 일본의 소도시 . jpg
[313]
GoldenTi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23565 165
239652
썸네일
[군갤] 징병제 국가들의 월급은 어느 정도나 될까? feat. 빅맥
[581]
JamesMGer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4436 119
239650
썸네일
[싱갤] 픽사 방문한 기안84..근황....jpg
[162]
ㅇㅇ(175.119) 17:20 19771 95
239649
썸네일
[야갤] 갯바위 낚시객들 보면서, 너무 위험하다 싶었는데..jpg
[1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10617 51
239647
썸네일
[이갤] 역사 속 인물들의 위대한 대결 TOP 10..JPG
[125]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9104 29
239645
썸네일
[새갤] [MBC] 비극의 현장 찾은 대대장‥"져야 할 책임은 모두 지겠다"
[177]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10632 133
239641
썸네일
[주갤] 혼인신고하려고 벨라루스로 온거 인증
[649]
벨라루스(178.127) 16:40 22549 546
239639
썸네일
[디갤] 뜨거운 구멍에 주둥이를 밀어넣는 불타는 여름
[66]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2125 51
239637
썸네일
[야갤] "살려주세요" 애원하는 10대 두 자녀, 끝내 살해한 친부
[788]
야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26860 332
2396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저금통 뚜따후기
[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15839 47
239633
썸네일
[카연] 로스트 어스 1-2 화
[14]
카갤러(49.166) 16:00 4789 10
239631
썸네일
[새갤] [채널A] 법사위 천태만상.. 검사 '설사똥' 사건 언급도
[89]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8152 44
239629
썸네일
[L갤] 정근우 장원삼이 말하는 LG 2군시설
[105]
ㅇㅇ(121.165) 15:40 18600 279
239628
썸네일
[싱갤] 악덕기업 회장이 서민체험하는.manga
[232]
ㅩㄺ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4937 270
239626
썸네일
[디갤] 계륵 이상의 계륵이라는 업자용 렌즈로 찍은 사진
[45]
호갱호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12474 18
239624
썸네일
[리갤] 페이커다큐 이거 뭐냐 ㅋㅋㅋㅋㅋㅋㅋㅋ (feat 룰러)
[334]
롤갤러(122.32) 15:10 21001 14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